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Lessons In Makeup: Five Common Beauty Mistakes
If beauty was a mandatory class in grade school, a lot of common mistakes probably wouldn't take place. Unfortunately, since that's not possible, unless you're in beauty school -- we will have to witness constant beauty fails from public bystanders for the rest of our life. Although it is a known fact that "beauty lies in the eye of the beholder", everyone knows what's just straight up ridiculous. If you know it's a faux pa, but you constantly recreate the same mistake constantly -- you've gone down the deep end and you're likely to never return. For those who are willing to learn the common mistakes in the world of beauty, let me school you real quick. Disclaimer: I am in no way, shape or form a makeup artist or a pro, but what I do know is that I "started from the bottom" like Drake. I used to make these same silly mistakes when I first got into makeup, but practice makes perfect. First things first, just because you see Nicki Minaj and Lady Gaga do it, doesn't always mean you need to try it out for yourself. They're in the entertainment busy, they're paid for their looks. Relax. It's okay to keep it low key sometimes. #1 Too Much Blush: A little goes a long way, especially when it comes to blush. Use a light hand when applying and you won't have to worry about resembling Krusty The Clown. If you're going for a rosy look, stick to light pinks. A tan or brown hue will always give you the glow you're looking for without being too overpowering. #2 Excessive Glitter: Ladies, let's give the glitter back to the 90s. Unless you're going to a costume party or using a minimal amount to create a sexy night time look, excessive glitter is not an everyday go-to beauty product. #3 Caked On Concealer: This one takes the cake, literally! Concealer is meant to conceal and brighten, not to have you looking like you painting on a mask three shades lighter than your complexion. Follow the light hand rule and only apply what's needed. #4 Skipping Makeup Steps: If you follow a daily makeup routine, you can't skip steps. Skipping steps will not give you the complete look you're hoping to achieve. You can't contour and then forget to blend. Those two steps go hand and hand. Just like you should line your lips before applying lipstick -- simple facts everyone should know. #5 Tanning Disaster: If you tanned and you ended up getting darker than you imagined, don't continue to apply your same foundation because clearly you're no longer the same complexion. Be smart when making decisions. Either tan and purchase a foundation that works for you or skip out on tanning. It's pretty simple. The simplest mistakes are so common and they could be prevented if people were more knowledgeable and aware. Spread the word and save a life -- I mean save a face.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브랜드
Editor Comment 차분하지만 또렷한 힘을 가진. 오래전부터 한국인은 그랬다. 은근한 끈기로 세계 무대에서도 차근차근 족적을 남겨왔다. 패션 분야도 예외는 아닐 테다. 1980년대에 일본의 재패니즈 아방가르드가 파리에서 각광받았다면, 2010년대에는 파리뿐 아니라 런던부터 뉴욕, 밀라노까지 전 세계 패션 도시에 한국인 디자이너들이 그들만의 찬란한 자국을 남기기 시작했다. 민족주의가 배제되고 국가라는 카테고리가 허물어지면서 하나의 가치가 통용되는 지금, 한국인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K’를 외치는 게 아니다. 세계가 원하는 그 무엇을 내놓았다. 이 너른 세상에 고민과 창조의 흔적이 선연히 베인 자신들의 디자인을 말이다. 현재 패션계에서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혁신과 지속 가능성 그리고 브랜드 서사의 확장과 같은 비전을 공유하는 6명의 한국인 디자이너와 그들이 전개하는 5개 브랜드를 소개해봤다. 지금, 바다 건너에서 빛을 받아 더없이 찬연한 이들을 주목해보자. 굼허(GOOMHEO) 허금연 굼허(GOOMHEO). 유래가 짐작되지 않는 이 단어는 런던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허금연의 이름을 딴 남성복 브랜드 이름이다. 그녀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 학사와 석사 프레스 쇼에서 모두 ‘L'Oréal Professionel Young Talent Award’를 받으며, 유례없는 두 번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녀는 문화, 예술적으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는 후보들이 이름을 올리는 <데이즈드 100>에 선정되기도. 지금 유럽이, 그리고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디자이너 허금연. 최근 런던패션위크에서 패션 이스트(Fashion East)를 통해 선보인 20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사이클링 쇼츠와 레깅스, 울트라 크롭 실루엣 등 컬렉션 피스에서도 여실히 느껴지는 그녀의 철학은 맨즈웨어의 파격, 소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옷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남성복 쇼를 통해 선보이지만, 특정 성을 위한 옷으로 규정하지 않는다는 것. 이는 추후 그녀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록(ROKH) 황록 2016년 자신의 브랜드 록(ROKH)를 론칭한 디자이너 황록. 그 역시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 출신으로 끌로에(Chloe), 루이비통(Louis Vuitton), 피비 파일로(Phoebe Philo)가 역임한 시절의 셀린느(Celine)에서 쌓은 경험으로 그만의 유려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2018년에 한국인 최초로 LVMH 프라이즈(LVMH Prize) 파이널 리스트에 선정돼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파리패션위크 19 가을, 겨울 컬렉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하기도. ‘Artisan Imperfection’. 완벽하지 않은 장인. 그는 스스로를 그렇게 정의했다.테일러링을 베이스로 해체주의적 요소를 가미한 여성복을 추구하는 록의 피스를 보면고개가 끄덕여지는 대목이다. 한 인터뷰를 통해그가밝힌 '아이덴티티와 유스코드는 항상 중요한 그 무엇이었으며, 나는 거기에서 형태와 스타일을 탐구한다.'라는 언급에는 이머징 세대를 위한 진정한 방식을 표현하고자 하는 힘이 느껴지기도. 커미션(Commission) 진 케이 19 봄, 여름 컬렉션으로 시작한 뉴욕 베이스의 커미션(Commission)은 위 사진 속 인물 왼쪽부터 한국 출신의 진 케이(Jin Kay), 베트남 출신의 휴 릉(Hyu Luong)과 딜란 차오(Dylan Cao) 트리오 디자이너가 함께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다. 세 남자가 이야기하는 우먼즈웨어는 지금 전 세계가 주목하는 아시아의 새 물결. 이는 서방 패션계가 일찍이 획일화된 이미지로 정립해놓은 우리(동양)의 진면모를 그 누구보다 잘 구축해가고 있기 때문일 테다. 진 케이를 포함해 휴 릉과 딜란 차오는 아시아의 다양성을 포용하며, 그들 어머니의 80-90년대 옷장에서 꺼낸 듯한 그리고 동시에 현대 워킹 우먼을 위하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20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과장된 플라워 패턴 드레스, 어깨가 강조된 재킷, 펜슬 스커트 등이 그것. 최근 2020 LVMH 프라이즈(LVMH Prize)세미 파이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한 그들의 행보를 더욱 주목해보길. 메종 김해김(KIMHEKIM) 김인태 차세대 꾸띠에르 김인태가 전개하는 메종 김해김(KIMHEKIM)은 파리와 서울을 기반으로 2014년에 론칭된 여성복 브랜드. 메종 김해김의 시그니처는 단연 과장된 사이즈의 리본과 진주 디테일일 터. 김인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뒷받침하는 이러한 상징적인 장치들을 극적으로 연출함으로써 예상치 못한 분위기를 탄생시키고자 한다. 우아하면서도 위트 있는. 수많은 질문을 쏟아내게 만드는 이상한 나라의 메종 김해김. 예측할 수 없는 그답게 20 봄, 여름 컬렉션에서는 ‘마이 유니폼’ 시리즈를 선보이며, 다소 정제된 미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티셔츠나 데님 팬츠처럼 일상 속 무던히 활용할 수 있는 베이직한 디자인은 메종 김해김의 또 다른 아이덴티티. 인간도 꽃처럼 아름답길 바라며 옷을 대한 다는 그의 2020년은 꽃봉오리가 만개하는 봄날과 같을지도 모르겠다. 이세(IISE) 김인태 & 김인규 뉴욕 인근 뉴저지주에서 나고 자라 각각 뉴욕 주립대에서 영문학을,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에서 금융학을 전공한 김인태와 김인규 형제는 2015년 브랜드 이세(IISE)를 론칭한다. 그들을 디자이너로 이끈 건 다름 아닌 여행이었다. 2012년 처음 한국을 찾은 그들은 감물과 숯, 인디고 가루로 색을 내는 천연 염색을 보고 매료돼 이 같은 한국의 헤리티지를 컨템포러리한 감각으로 재해석한 브랜드를 세상에 선보인 것이다. 한국계 미국인의 시각으로 바라본 한국은 분명 달랐을 테다. 우리의 세대 즉 ‘2세’대라는 의미가 함축된 이세는한국 1세대의 영감을 받아광목 등 우리나라의 원단과 기술을 포함해 모든 작업을 장인 정신에 입각해 만들어낸다. 뉴욕패션위크 19 봄, 여름 컬렉션에서는 광화문 촛불 시위에서 봤던 경찰의 의복에 영감받은 테크웨어 스타일을 선보이며, 한국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녹여내기도. 이처럼 이세의 디자인은 ‘미래에도 유일하게 명확한 것은 과거’라는 김인태와 김인규의 신념을 뒷받침하기에 충분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10 Times Kim and Kanye Killed the Couple's Fashion Game
Kim Kardashian and Kanye West may be many things, but no one can deny that they're a fashionable couple. Since the fame and fashion-hungry couple teamed up, Kanye seems to be influencing Kim's sartorial choices for the better, and they've nailed down a sleek and edgy couple's style to beat. 1 When they both wore head-to-toe Balmain like high-fashionistas. They truly love Balmain, and what's more high fashion than wearing looks with matching designer prints covering both bodies? They're forcing their way into the fashion world, one couple's look at a time. 2 When they kept it all covered up in black at the BET Awards. It's rare to see them both so buttoned-up, but Kim and Kanye looked polished and cooler-than-you in matching satiny looks. 3 When Kim was Kanye's accent color. When Kanye wears black on black, what's a more effective accent color, his shoes, or a dressed-in-red partner? 4 When they featured the same peekaboo cleavage front row at the Lanvin show. His and hers underboob is a thing apparently, according to Kimye. Both let their respective tops hang drape down over their shoulders and hang open, with mixed results. 5 When between the two of them, they wore every "neutral" color. While this is one of their least matchy matchy looks, between Kim and Kanye, they're wearing navy, black, brown, white, taupe, and blush, and if that's not downright admirable, I don't know what is. 6 When they matched black and white and denim all over. They definitely coordinate which neutrals go where in their respective ensembles, and I don't hate it. Do you think they borrow each other's coats? 7 When they used their baby to complete their front-row monochrome fashion. We can't forget the importance of baby North as a fashion accessory, and how she completed their familial fashion. 8 When Kanye's sweatshirt somehow went with Kim's Balmain pearl-covered dress. I don't know how they look coordinated despite the obvious mix of high and low going on here, but they do. Notice how Kanye's sneakers subtly match Kim's dress. 9 When they looked regal in navy velvet. Though Kim's brief stint as a blonde was questionable, it does wonders to offset their head-to-toe navy looks. 10 When they rocked American sportswear. If Kim and Kanye's casualwear involves a canadian tuxedo and high heels, I still don't hate it. Oh yeah, and their Balmain ads that show more Kim and Kanye than Bal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