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len82
10,000+ Views

위장전입 레전드

고양이가 금지된 섬, 노르웨이 령 스발바르 제도의 유일한 고양이
북극권에 위치한 노르웨이 령 섬, 스발바르 제도.
추운 날씨로 인해 사체가 썩지 않아, 사람이 섬에서 죽는 것 조차 금지된 곳으로 주민도 많지 않은 황량한 곳. 



그런 스발바르 제도에 고양이가 금지된 건, 
90년대에 노르웨이 정부가 당시 섬 전역에 광견병 등이 유행하자 고양이가 감염에 약해서 생태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막았다고 한다.
이후로 섬에는 고양이가 자취를 감쳤지만, 지금 유일하게 한 마리의 고양이가 주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지내고 있다.

이름은 '케샤'. 공식적으로는 북극 여우.

정확히 언제 섬에 오게 된것인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러시아인들이 섬에 들어오면서 서류상으로 '여우'라고 등록하였고, 노르웨이 당국은 이에 의문을 느끼지 않고 허가하여 고양이가 금지된 곳에서 사는 유일한 냥냥이 이다.
현지의 추위를 풍성한 털로 견디면서, 주민들의 보살핌을 받다가도 훌쩍 거리로 나서는 자유로운 고양이 - 공식적으로는 여우로서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공식적으로 여우라니ㅠㅠㅠㅠㅠ
이름도 고양이야 라는데요...켓이야....
HI~!! I'm Cox(cat+fox)😺
@assgor900 센쑤 굳!!!!!👍👍👍👍👍
@assgor900 먼가 멋지다 .신종 아이돌 맴버 예명같다ㅋㅋ
오!!
혼자라 외롭겠다... 짝지좀 데려다줘라
결혼은 햇니? 고향에 처자식은잇고?
여우로 살아가다니... 행복하면서도 왠지 슬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메라에 담긴 '규모 6.0 지진'을 미리 감지한 고양이들
대만 타이베이에 사는 페이 유궈 씨는 아파트 거실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묘들의 일상을 기록하는 게 취미입니다. 말 그대로 고양이들이 서로 장난치거나 낮잠을 자는 등의 평범한 하루를 촬영하기 위함이었죠. 그러나 8월 8일, 목요일 새벽 5시 28분,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특별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평화롭게 잠들어 있는 5마리의 고양이들. 화면 오른쪽에 있는 고양이가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눈을 번쩍 뜹니다. 곧이어 나머지 고양이들도 동시에 눈을 뜨고. 잠시 후, 집안의 선풍기를 비롯한 소품들과 고양이들의 머리가 좌우로 격하게 흔들립니다. 규모 6.0의 지진입니다! 다행히 영상 속 고양이들은 모두 새벽에 자다 깼음에도 지진에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다친 고양이는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놀라운 건 바로 지진을 한참 전에 미리 예측하는 능력인데요. 동물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은 수 세기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대만에서는 1년 전 반려견이 지진을 미리 예측하여 보호자를 구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영상 자료에도 불구하고,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까지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동물에 의존해 지진을 대비하기보다는 지진계를 믿는 게 더욱 정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일반 가정에서는 '지진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지진계'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반려동물을 유심히 지켜보는 것도 지진을 대비하는 방법이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119
21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