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jeong5055
1,000+ Views

톡 사진올리는속도 느리다 빙글아 제발고쳐라

여따까 모아올림 빙글톡 갑자기 구데기됨
@Eolaha (라언니) @assgor900 (아싸옵) @sdptiger (호랭옵) @heon2612 (누렁언니) @tluassad03 (수국언니) @zerobagama (제로옵) @roygi1322 (마로옵) @pram0924 (저승언니)
@movedora (도라옵)
@eba0315 (만집사언니)
@coolra0622 (쿨언니)
@evilen82 (에비언니) @bery (베리언니) @dance48602 (댄스언니)
@wens (웬수옵) @idera0510 (루집사옵) @kkoo7779 (꼬언니) @Giloh (기리옵)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minjeong5055 울 막둥이 많이 막고 다니는 구나 많이 먹고 무럭 무럭 자라그라 ㅎㅎㅎㅎ
@zerobagama 막둥이 아마 3미터까지 자랄듯
아 족발먹을껄.. 실수로 막창먹었네 저 콜라겐보소 !얼굴에바르고싶다
난 막창이 더 좋은데 ㅋㅋ
저거 다 먹고나면 왠지 만수무강하게될거같아요. 먹고싶습니다... 먹고싶어요....ㅠ
맞아요 빙글알람넘늦게떠요ㅜㅜ
원래 지난주 일요일에 먹은걸 어제나 어저께 올리려했으나 까먹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를 공부시키는 정법과 대자연
요즈음은 내가 정법을 들으면서 참 신기하고도 감사하게 느끼는 것은 내가 문득 갑자기 무언가가 굉장히 궁금해지고 얼마 뒤 정법을 듣다 보면 마치 누가 짜놓기라도 한 듯 그 궁금한 점을 유튜브에서 스승님이 정확히 설명을 해주시는 것이다. 한동안 잘 지내다가도 갑자기 미친듯이 힘이 들고 해서 그 때 다시 나를 되돌아 보면 아니나 다를까 스승님의 법문을 듣고 생활자체가 너무 좋아지고 편안해지니까 역시 좀 딴 생각을 해서 다시 법문을 놓고 나 잘났다고 설치고 게으름을 피웠던 시간이 길다. 그리고 힘이 들고 정말 죽겠다 싶을 때 내가 무언가 잘못 살았고 내가 공부해야 할 것이 있구나 하고 모순을 잡아가며 정법을 찾아서 미친듯이 들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마법처럼 편안해지고 일도 풀리고 생활이 윤택해 진다. 또한 내가 힘들어져서 정신을 차리고 정법을 찾아 듣는 기간에는 정법을 통해서 혹은 내 주변사람 또는 인터넷이나 삶에서 들어오는 정보를 통해서 외부로 하여금 나에게 필요한 지식들을 습득하게 만든다. 정말 기가 찬 것은 이 시기때 내가 더듬이를 곤두세우고 공부를 해야지 하는 마음가짐으로 노력하고 있으면 나에게 똑알맞는 정보가 또 내가 그동안 정말 깊게 궁금해 했던 정보들이 거짓말처럼 나에게 들어온다. 나도 살면서 꽤나 영적인 경험들을 많이 하고 자란 사람인데도 이렇게 강하고 정확하게 공부를 시켜주는 정법과 대자연이 느껴질 땐 매번 경이롭고 감사하다. 참 신통방통하고 공부해나가는 재미가 있어 너무 즐겁다.
이불빨래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_카페 '더굿런드리'
낮에 카페에 갈 수 있는 날은 주말밖에 없으므로 지친 몸을 이끌고서라도 꼭 나가야한다. 지난 주말에 간 곳은 잠실에 있는 '더굿런드리' 이름처럼 빨래를 같이 하는 곳이다. 그게 몬말이냐 친구 초상권을 지켜드립니다.jpg 빨래방이랑 같이 붙어있는 카페라 이말이다! 넘나 귀여운 것 이 주변에 살았다면 바리바리 이불 싸들고 왔을거다 빨래 넣어놓고 옆에서 커피 한잔 하고 나서 섬유유연제 향기가 폴폴나는 따듯한 이불빨래를 꺼내들고 집에가서 퐁실퐁실한 이불에 드러누워있으면 된다. 상상만 해도 행벜해 친구 초상권 미안.jpg 이렇게 한편은 카페, 한편은 코인빨래방으로 되어있다. 이 카페가 정말 맘에 드는 점은 공간이 너무 예뻐서다. 카운터 바를 지나서 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런 원형 테이블이 있는 공간이 나온다. 주말낮인데도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아서 원형테이블에 둘이 오손도손 앉을 수 있었다. 인테리어도 초록과 주황이 적절히 섞여있어서 따듯한 느낌이 든다. 물론 커피와 음식도 맛있다! 내가 먹은건 애플파이였는데 역시나 맛있었다. 미트파이와 단호박파이, 런드리파이라는 이름의 말차파이도 있었다. 하지만 이보다 과일요거트가 꼭 먹고싶다. 이날은 무화과 요거트였는데 가격은 7000원이었고 사진을 보니 과일이 혜자스럽게 들어가있어서 시킬까 백번은 고민했다. 누군가 여기가서 먹어봐주시오! 커피는 산도가 거의없는 고소한 맛이다. 가격은 3500원으로 아주 굿굿 이런 카페는 보통 커피가 터무니없이 비싼데 (맛도 별로인 경우도 많음) 여긴 저렴해서 더욱 추천. 석촌호수에 귀여운 친구들이 앉아있다. 카페까지 슬슬 걸어가면 10분정도 걸리는 거리다. 이상 카페탐방 일기 끄읕 ~ 한줄평 따듯하고 귀여운 공간, 음악이 좋다!✨
인절미 빙수를 마셔봤습니다.
고소한 가루가 와장창 뿌려져있는 인절미 빙수를 드셔보셨을 겁니다. 집에서 해먹자니 얼음 갈기도 힘들고 나가서 사먹자니 나가기가 귀찮고... 해서 백퍼센트 똑같은 맛은 아니지만 비슷하게 구현해봤습니다. 인절미빙수 아니고 인절미라떼! ♡(*´ ˘ `*)♡ 우유에 얼음 투척! 블렌더에 얼음을 넣을 때는 알이 작은 얼음을 주로 사용해요. 알이 크면 블렌딩 할 때 시간도 오래걸리고, 블렌더 칼날이 금방 마모되거든요.( ͡° ͜ʖ ͡°) 잔얼음 틀은 다이소에서 구매 했어요! >.< 빙수에 연유는 필수! 그렇기 때문에 우리 인절미 라떼에도 연유를 넣어주세요. 왕 많이 넣으면 왕 맛있기 때문에 먹고싶은 만큼 넣으시면 돼요!*´θ`ノ 이 음료의 메인 재료. 대체재가 없다. 여기에 미숫가루를 담아주세요. 이렇다 하게 특별한 재료가 없죠? 근데 요상하게 인절미빙수 맛이 납니다...! 어쩌면 우리가 사먹던 빙수가 재료 대비 비쌌던게 아닐까 생각도 들더라구요. (ง˙∇˙)ว Shake. 컵에 호로로로록 담아주세요. 저는 여기에 휘핑크림을 올렸어요! 올린 이유는 더 달달하게 마시기 위함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음료 위에 가루로 데코를 하고 싶었거든요.(ღ˘⌣˘ღ) 카페에서 파는 빙수처럼 가루를 와장창 넣어볼까 생각을 잠시 했지만... 분명 가루 호로록 하다가 재채기 할게 뻔해서 그러지 않았습니다. 전에 사랑니 뺐을 때 밥 대신에 미숫가루를 먹었었어요. 꽤 많이 남아있어서 이걸 언제 다먹나 걱정 했었는데, 인절미라떼로 열심히 뇸뇸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타피오카펄을 삶아 넣으면 빙수 안에 들은 떡 같은 느낌이 들면서 두 배로 맛있어집니다! 팥이 있다면 팥을 올려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っ˘ڡ˘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