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STAX7
1,000+ Views

몬스타엑스 | [181103] MBC 쇼!음악중심 사전녹화/생방송 참여 안내 PM 7 ~



몬스타엑스 MBC 쇼!음악중심 사전녹화/생방송 참여 안내드립니다.


사전녹화 및 생방송 참여를 원하시는 몬베베분들께서는 팬카페에서 신청 바랍니다.




#ShootOut #MBC쇼!음악중심




** [181103] MBC 쇼!음악중심 사전녹화/생방송 참여 안내



안녕하세요. 몬스타엑스 (MONSTA X) 담당자입니다.

11월 3일 (토) MBC 쇼!음악중심 사전녹화/생방송 참여안내입니다.

몬스타엑스 ARE YOU THERE?- Shoot Out

많은 몬베베분들이 함께 하셔서 몬스타엑스에게 큰 힘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일시  11월 3일 (토) PM 3:30 (방송시간)

장소  상암 MBC


사전녹화 STAFF 도착 및 체크 시간 AM 8:30

생방송 STAFF 도착 및 체크 시간 PM 2


- STAFF 도착 및 체크 시간에 본인 번호에 계시지 않으면 명단에서 제외됩니다.

  꼭 시간 맞춰 현장에 도착해 본인 번호에 맞춰 줄을 서주세요. (STAFF이 줄을 세워드리진 않습니다.)

- 사전녹화&생방송의 경우, 현장 상황에 따라 입장이 유동적이며 모든 인원 입장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인원체크완료, 30분 이후 도착하신 분들은 선물을 지급해드리지 않습니다. 


Shoot Out 아지톡 스트리밍 인증 횟수 300회

Shoot Out 멜론 스트리밍 인증 횟수 580회

(사전녹화, 생방송 모두 동일합니다.

금주 엠카운트다운부터 아지톡 인증과 멜론 인증의 횟수를 다르게 해서 진행합니다.

본인이 인증받으시는 어플의 인증 횟수를 확인해주세요!

현장 참여자분들의 횟수 반영해서 진행할 예정이니 참고부탁드립니다.)



참여 안내(순서, 준비물) 및 주의사항

▶ 



▶ 




공개방송 참여 명단 신청 시간

[ 공식 팬클럽 ]

- 사전녹화 : 20181102 PM 7-7:30
- 생방송 : 20181102 PM 7:30-8

[ 비공식 팬클럽 ]

- 사전녹화 : 20181102 PM 7-7:30

(공식 팬클럽 참여 인원에 따라 비공식 팬클럽분들은 명단에 포함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점 사전에 양해부탁드립니다.)



공개방송 명단 신청 양식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본인순위 / 비밀 댓글 필수!

몬베베 / YYMMDD / 010-1234-5678 / 1


- 신청 시 위의 빨간 글씨의 양식과 동일하게 작성해주시기 바랍니다.

- 스밍횟수는 당일 현장에서 확인합니다.

- 신청한 양식과 동일하지 않거나 양식을 지키지 않을 경우, 정해진 시간 이외에 작성시 명단에서 제외됩니다.

- 한 ID (닉네임)당 신청글은 1개만 가능합니다. (중복신청, 대리 신청 불가)

  양식을 지키지 않은 글은 댓글이 달리거나 수시로 바로 삭제됩니다.


공개방송 참여 주의 사항

- 앨범은 CD 포함 앨범 패키지 모두 가져오셔야 인정됩니다.

- 음원은 멜론사이트만 해당되며, 타이틀곡을 포함 전곡을 다운받아야 인정됩니다. (반드시 개별곡 MP3)

   음역 다운로드 내역서는 꼭 프린트를 해오셔야 하며, 본인 정보가 정확하게 함께 들어가 있어야합니다. (이름, 생년, 멜론ID 등)

- 본인 확인을 위해 사진 및 생년월일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지참해주시기 바랍니다.

  사진, 생년월일 둘 중 하나라도 정확하게 확인이 어려울 경우, 입장이 불가합니다.

- 개인 응원도구는 금지입니다. (플랜카드, 핸드폰 LED 등)

- 더쇼의 경우, 키 170cm 이상일 경우 스탠딩 입장이 제한됩니다.

  (만약, 입장 순서가 앞 번호로 스탠딩 입장인데,

  방송사의 제한으로 스탠딩이 불가능하게 되신 분은 좌석 앞으로 입장하게됩니다.) 

- 엠카운트다운의 경우, 카메라 소지 시 입장이 제한됩니다. 이는 개인 뿐만 아니라 팬클럽 전체 입장이 제한됩니다.

  카메라 소지는 절대 불가하며, 입장 시 소지품 검사도 진행되니 이 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인기가요의 경우, 키 165cm 이상일 경우 스탠딩 입장이 제한됩니다.

  (만약, 입장 순서가 앞 번호로 스탠딩 입장인데,

  방송사의 제한으로 스탠딩이 불가능하게 되신 분은 좌석 앞으로 입장하게됩니다.) 

- 공지된 명단 순서로 입장이 진행됩니다. (지각자, 불참자 등으로 인해 명단 번호와 입장번호는 다를 수있습니다.)

- 15세 미만의 팬 분들은 참여가 제한될 수 있으니 이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 사전녹화/생방송 모두 현장참여는 불가하며 예비번호를 부여해드립니다.

  사전 명단에 들어도 현장 방송사의 사정으로 인해 입장 인원은 결정됩니다. 모두 입장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공지는 추후 수정될 수 있습니다. 수시로 공지사항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몬스타엑스 (MONSTA X) 공개방송에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규정되지 않은 그들 : 보수동 쿨러
일 할때 유튜브를 켜놓고 그냥 흘러가는 대로, 재생되는 영상들의 음악을 듣는다. 보통은 그냥 귀에 꽂아놓고 뭔 노래가 나오는지 1도 신경쓰지 않지만, 어느날 한 밴드의 노래가 귀에 팍! 하고 꽂혀버렸다. 다들 그런 경험이 있지 않나? 그냥 버릇처럼 음악을 틀어놓고 다른 일을 하다가 멜로디나 가사가 갑자기 확 꽂히는 순간. 나는 그걸 음통사고라고 한다. 음악에 치여버린거지 교통사고 처럼 퍽쿵ㅇ쾅!! 암튼 그 노래의 주인공은 '보수동 쿨러'였다. 보수동쿨러는 2017년부터 부산에서 활동하고있는밴드다. 밴드 이름은 보컬 주리가 보스턴쿨러라는 칵테일 이름을 보수동쿨러라고 잘못 이해했는데, 단어가 주는 느낌이 좋아 밴드이름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멤버 중 누구도 부산광역시 중구 보수동과는 큰 관련이 없다고 한다. - 나무위키 그 날 내 귓구녕에 내려친 천둥은 바로 이 노래 '죽여줘' (노래 제목임) 전에 소개했던 에이치 얼랏처럼 빡신 밴드는 아니지만 보수동 쿨러는 눈이 번쩍 뜨이게 한다. 곡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깔려있는 기타 리프가 정말 예술이다. 도입부에서 부터 와 오졌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곧이어 나오는 베이스가 또 복병이다. 간만에 쫄깃한 베이스를 만나 하던 일을 멈추고 영상을 뚫어져라 봤지 껄껄 어젠 아무것도 하질 못했네 하루 종일 담배만 물고 있었네 나는 너를 떠 올려 보곤 했었지 그런 어제들이 늘어 가고 나는 숨겨야 하는 것들이 늘어 가고 그대 나를 죽여줘 그대 나를 죽여줘 내가 가지 못하게 내가 가질 수 없게 내가 커지지 않게 보컬도 넘 좋았다 따흐흑 무심하게 내뱉는 허스키한 목소리... 살짝 끝을 긁는 것도 너무 좋다.... 우후우~ 할때는 또 얼마나 맑은지...... 노래를 한번만 들어도 떼창이 가능한 파트다. 보수동 쿨러의 공연은 얼마나 재밌을지 상상도 안된다. 나 왜 서울? 나 왜 안 부산? '0308' 이라는 이 곡은 보컬의 독백으로 시작된다. 내용은 이러하다. 삶은 누구에게나실험이고 중독의 연속이다. 그 중독으로부터조금 멀어지는 실험을 해보자. 무언가를 깨트리는 것은경계를 부풀리는 새로움을 전해줄 것이다. 익숙함으로부터 멀리 벗어나는 건쉽지 않겠지만 인정하자. 살아가며 우리가 배운 건영원한 것은 없다는 거 아닌가? 곡의 전개방식이 조금 낯설고 적응이 안될 수 있지만, 싫어할 수 없는 트랙이다. 독백이 끝나고 이어지는 hook 부분은./. 뭐랄까 소나기가 지나가고 맑은 하늘을 만나게 되는 기분? 정말 말 그대로 숨이 탁 트이는 느낌이다. 역시나 인간 멘솔같은 보컬 주리님의 보석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 멜랑꼴리함 속에서 피어나는 명랑함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우리는서로를 비춰봐 우리는끝이 없을 거야 온스테이지에 올라온 마지막 '목화' 거리를 헤매어 너를 찾아 "너의 삶이 내게 있어" 눈을 맞춰 날 완성시켜줘 "정말로 원한다면" 요즘 날씨에 진짜 쫀떡궁합이다. 찰떡으로는 표현이 안돼. 건조하고 서늘한 바람이 불어와 자켓의 앞섶을 여미는 느낌의 노래? 뭔 개소리냐 싶겠지만 들어보시라. 내가 말하는 이야기가 뭔 뜻인지 알 수 있을테니.. (코쓱) 이 곡은 특히나 서브보컬 구슬한님의 목소리가 아주 돋보인다. 부드러운 목화솜처럼 주리님의 보컬을 감싸주는 그의 보.이.스. 걍 뭔가 아련해 그리고 역시나 엄청난 존재감의 베이스와 작살나는 기타톤 나처럼 기타톤에 치여 죽은 자의 영혼이 이 곡 주위를 떠다닙니다. 이거 분명 실제로 공연가서 들으면 소름 와다다다닫 돋는 곡일거라 생각한다. 아니 빼박임 백타 소름오지는 곡일듯.. 전주에서 베이스 둥둥 탁! 들어가는 그 순간 오줌 지릴 가능성이 오만프로다. 물론 나도 안지 얼마안된 밴드지만, 모두가 보수동 쿨러를 알고 그들의 음악을 들어봤음 좋겠다. 빈티지하지만 느껴보지 못한 새로움으로 반짝거리는 그들. 이 좋은 걸 나만 알 수 없어.. 보쿨 앨범내줘.. 더 열심히 일해줘.. 다작해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