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10,000+ Views

"때론 아동학대가 피해 아동들에게만 보일지도 모릅니다."

- 각도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광고 (스페인 Anar Foundation) 평균 키 135cm의 아이들에게는 광고 속 아이의 얼굴이 상처투성이로 보이며 "누군가 너를 해치려한다면 도와줄테니 전화해." 라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하지만 평균 키 175cm의 어른들에게는 광고 속 아이의 얼굴이 아무렇지도 않게 보입니다. 같은 광고를 보면서도 서로 다른 생각을 하고 서로 다른 부분을 보고 있습니다. 우리는 때로, 우리의 시선, 우리의 관점으로만 모든 것을 판단하고 있지는 않을까요. "아동학대가 피해 아동들에게만 보일지도 모릅니다." - 1분 11초의 짧은 광고가 큰 여운을 남깁니다. *출처: http://youtu.be/6zoCDyQSH0o (유투브 원본) http://on.fb.me/1hzdz3F (내용 본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새로운 시선 통해 차별화된 디자인 선보인다, ‘빅터디자인스튜디오’
좋은 디자인은 시각적인 만족감은 물론, 생활의 편리함까지 가져다준다. 현대사회에서 디자인의 중요성은 더욱 강조된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디자인이 끊임없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디자이너의 역할도 상당히 중요해졌다. 사람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떤 것이 필요한지를 찾아 최적의 디자인을 제시해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이 디자이너의 역할이다. 부산광역시에 자리한 ‘빅터디자인스튜디오(심유찬 대표)’는 새로운 시선과 차별성의 가치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모여 탄생한 디자인회사다. 2017년 설립된 빅터디자인스튜디오는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클라이언트와 함께 작업을 진행해왔다. 전체적인 브랜딩부터 제품 패키지, 브로슈어, 리플렛, 광고 등 시각 디자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상생을 이어나가고 있다. 빅터디자인스튜디오의 가장 큰 경쟁력은 ‘실험정신’이다. 자유로운 회사 분위기 속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하고 연구하며,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있다. 실제 실험정신을 기반으로 다양한 자체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대표적인 프로젝트는 생활안전가이드 ‘빼용삐용’ 캠페인이다. 지진이 전국 각지에서 빈번히 발생되고 있지만, 어떻게 대비하고 대처해야 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고 정보에 접근하기도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진에 대한 대비 및 대처 방법을 알려주는 시각적인 정보지를 제작했다. 현재 한 차례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했으며, 추가로 확인한 보완사항들을 지속적으로 다듬어 제대로 된 매뉴얼북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반려견에 대한 자체 캠페인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병으로 안락사를 앞둔 반려견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고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도록 의상 디자이너와 포토그래퍼, 일러스트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커플룩을 제작 중이다. 이와 관련해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할 예정으로, 후원금을 반려견 관련 센터에 사료 등을 후원하는 방식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심유찬 대표는 “좋은 디자인이란 끊임없이 대중과 소통해 만들어진 디자인이라 생각하며, 이를 위해 내부적으로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매력적인 디자인을 통해 생산과 소비를 창출, 기업의 이익을 높이고 정체성을 형성하는데 국한되지 않고 더욱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탄탄한 팀을 구성해 사회나 대중들이 필요로 하는 작업물을 만들어갈 예정이며, 이를 위해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고 작업하며 스튜디오를 이끌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빅터디자인스튜디오는 해운대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으로 경영지원, 사업화지원, 시설이용 등을 지원받고 있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빅터디자인스튜디오 #디자인회사 #브랜딩 #브로슈어제작 #리플렛제작 #시각디자인 #생활안전가이드 #크라우드펀딩 #해운대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