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50,000+ Views

애기때부터 전국민이 성장과정을 지켜봐온 배우

2002년 4살에 우연히 당시 PD의 눈에 띄어 잡지모델로 시작


5살때는 크라운산도 CF로 주목을 받음

6살 첫 영화 데뷔작 : 비무장지대 DMZ


7살 친절한 금자씨,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등에 나오며 7살의 나이에 연기 호평을 받았음


2006년 8살
인생이여 고마워요, 각설탕 등 한 해 4작품이나 출연하며 충무로를 대표하는 아역배우로 선정


2007년 예능 첫 출연

2007년 한 해에 황진이, 각설탕, 뉴하트 등 7개 작품에 나오며 9살 아역배우 블루칩이 됨


2008년 10살 말이 필요없는 유명한 "추적자 그 애"
나홍진 감독이 직접 뽑았을 정도로 유명한 일화
김윤석에게 '쓰레기'라는 대사를 뱉는 장명이 유명
사실상 이 작품으로 대중들에게 크게 유명해짐


2009년 11살
카인과 아벨, 탐나는 도다, 해운대, 뷰티풀데이 등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


2010년 12살
동이, 욕망의 불꽃, 로드 넘버원, 구미호 여우누이뎐 등 드라마에 활발히 출연


2011년 휴식기
별다른 활동은 하지않고 MC그리 동현이와 함께 막이래쇼 촬영하고 사극 하나 찍음



2012년 14살
그 유명한 "해를 품은 달"과 메이퀸으로 추격자 이후 대중들에게 확실하게 각인된 때


2013년 15살
아역의 분위기가 사라지는 시기


2014년 16살
중3에 음악방송 MC를 맡음



2015년
17살 나이에 화장품CF를 찍으며 인기 배우의 길로 입성



2016년 18살
16년 하반기 최고 히트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대세 배우 박보검과 호흡을 맞추며 대박행진


한 순간도 안예뻤던 적이 없고, 연기를 너무 잘해서
늘 새로운 작품이 기대가 돼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드라마에서 성인 연기자로 전환될 때 그들이 연기 못 하는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연기력의 소유자.
와 대단하네요
이쁘도다
걍 이쁘네... 역변따위 개나 줘버린
승호 진짜 잘자랐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레알 스포츠만화 주인공 같은 김연경 일본활동 시절....JPG
입단 가능성을 말하는 기사가 뜨자: 한국의 에이스 따위 데려와봐야 써먹지 못한다. 다른 좋은 용병 데려와라. 입단 확정 기사 뜨자: 부상으로 못 뛸게 뻔한데 왜 데려왔냐. 쓰레기 같은 스태프들 첫 해외 진출이었고 하필 그게 일본 최하위권팀 출국전에 일본어 공부도 하고 기초체력운동도 열심히하겠다는 당시 기사  근데 막상 처음 간 일본에서는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는 분위기 때문에 힘들었다고 첫날 결과로 보여주는 수밖에 없구나 생각했다함 2연승 후: 좀 하는거 같은데, 얼마나 가겠냐. 10연승 후: JT 경기는 일방적이라 재미없다. 15연승 후: 가끔 김연경 빼고 일본 선수들로만 경기를 치뤄보자. 20연승 후: 김연경 상태로 승패가 결정되는 팀이 되버렸는데, 김연경 내년에 나가면 JT는 리그 꼴찌. 아이돌급 인기 ㅋㅋㅋㅋ 한국엔 한류 열풍이라고 뉴스에 나오기 시작하고 역시 섬국배구 컨텐츠... 굿즈도 잘팔림 25연승 후: 전승 우승이 보인다. 코드 밖인데 벌써 스포츠만화 시작이다 2년째 JT 탈퇴가 결정된 시즌: 제발 가지마. 결국 일본가기 전에 말한대로 최하위팀 JT마블러스을 2번(2009-2010 시즌 정규리그 우승·2010-2011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 시켜버리고 돌아옴 일본선수들의 텃세 등을 실력으로 제압하고 최고 인기선수 + 팀 우승 시키고 덕후몰이 당시 연경신 찍으려고 배구코트 안밖에서 대기탔다함..... 이게 레알 만찢스토리... 하,, 진짜 전나게 멋있다.. 실력으로 다 뿌숴버리는 삶. 약간 스포츠 만화로 만들어도 너무 멋있어서 개연성 없다고 욕먹을 스토리. (ㅊㅊ - 여성시대 처음과 같이)
오빠의 아이스크림
제가 초등학교 2학년이었을 때 이야기입니다. 부모님과 오빠 네 식구가 휴일을 맞아 놀이공원에 갔었습니다. 한여름, 정말 무더운 날씨였습니다. 제 옆에 아이스크림을 든 유치원생이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덥다는 이유로 유치원생의 아이스크림을 빼앗아 먹어버렸습니다. ​ 정말 뜬금없는 못된 행동. 왜 그런 행동을 하게 되었는지 지금도 잘 모르겠습니다. ​ 그런데 그 광경을 오빠가 보고 있었나 봅니다. 오빤 제가 뺏어 먹던 아이스크림을 다시 빼앗아 유치원생에게 돌려주려고 했습니다. ​ 그런데 그 순간 유치원생이 울음을 터트렸고, 유치원생의 부모님, 우리 부모님 모두 울음소리에 놀라 유치원생과 오빠를 보게 된 것입니다. ​ 그 광경은 누가 봐도 오빠가 유치원생의 아이스크림을 뺏어 먹는 것으로 해석되는 상황이었습니다. ​ 그날 오빠는 부모님에게 꾸지람을 들어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오빤 끝까지 사실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오빠도 그때 초등학생이었습니다. ​ 세월이 흘러 각자의 가정을 꾸리고 살아가는 지금까지 우린 단 한 번도 그때의 이야기를 한 적이 없습니다. ​ 정말 어릴 적 일이고, 지금 그 이유를 묻는다고 해도 멋쩍어하며 웃어넘길 사람이 오빠지만, 이제는 말하고 싶습니다. ​ “오빠! 그 어린 나이에도 어떻게 그런 멋진 기사도 정신을 발휘한 거야? 사실 지금까지 말은 안 했지만, 마음에 늘 걸렸단 말이야! 정말 고마웠어. ​ 그리고 오빠! 혹시 오빠 아들이 잘못해서 혼낼 일이 생기면 이유는 꼭 들어보고 혼냈으면 좋겠어. 오빠 아들이잖아. 혹시 알아?” 형제, 자매.. 어릴 때는 그렇게 가깝게 지내다가도 성인이 되어서는 각자의 삶을 사느라 안부조차 자주 묻지 못하고 살아갑니다. ​ 그러나 같은 사랑을 받고 자라며 누구와도 공유할 수 없는 추억을 함께했으며 누구보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아는 관계. 다시 만들래야 만들 수 없는 하늘이 맺어준 소중한 인연인 만큼 오늘 하루 전화로 안부를 물어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형제를 사랑하여 서로 우애하고 존경하기를 서로 먼저 하라. – 로마서 12:10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 ​ #형제#형제애#우애#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엄마의 베개
어느 날 초등학교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특별한 숙제를 내주었습니다. “내일 숙제는 집안에 가족들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물건을 한 가지만 예쁘게 잘 그려 오는 거야.” ​ 다음 날, 아이들의 발표 시간이 되었습니다. 첫째 아이가 나와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친구들에게 설명합니다. ​ “이건 우리 아빠가 부는 나팔인데요, 우리 아빠가 이것을 불면 엄마는 노래하십니다. 두 분이 소중하게 여기시는 악기입니다.” ​ 또 다른 아이가 그림을 들고 나와서 말했습니다. ​ “저희 할아버지께서 다른 사람에게는 절대 손도 못 대게 하는 귀중한 도자기입니다. 오래오래 보관해 온 집안의 가보라고 하십니다.” ​ 이렇게 여러 아이의 그림을 보면, 카메라를 그려온 아이, 승용차를 그려온 아이, 엄마의 보석 반지를 그려온 아이, 아이들의 그림 속에는 다양한 물건들이 가득히 있었습니다. ​ 그런데 마지막으로 발표를 한 아이가 자신의 도화지를 펼쳐 보이자 다른 친구들이 웃기 시작했습니다. ​ 아이가 들고 있는 도화지에는 누군가의 베개 하나가 덜렁 그려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친구들의 웃음소리에도 계속 발표하였습니다. ​ “이건 엄마가 항상 베고 주무시던 베개인데요. 그런데 엄마는 작년에 돌아가셔서 이 세상에는 안 계십니다. 엄마는 더 이상 이 베개를 벨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 아빠는 이 베개만은 절대로 버리지 않으셨어요. ​ 그리고 이 베개를 엄마가 살아 계셨을 때와 똑같이 침상에 나란히 놓고 주무십니다. 우리 아빠에게는 이 베개가 가장 소중한 물건입니다. 난 우리 아빠의 침상에 가서 엄마의 베개를 보면 엄마 생각이 납니다. ​ 엄마의 베개를 안고 여러 번 울기도 했습니다. 엄마가 너무너무 보고 싶어요.” ​ 아이는 목이 메어 더 이상 설명을 못하였습니다. 떠들썩하던 교실의 분위기가 갑자기 조용해졌습니다. 아이의 짝꿍은 훌쩍거리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옆에 있던 아이가 또 눈물을 닦고 있었습니다. 순간적으로 교실 안이 눈물바다가 되었습니다. ​ 선생님도 콧날이 시큼해지셨지만 억지로 눈물을 참고는 아이에게 다가가서 떨리는 아이의 어깨를 꼬옥 감싸 주면서 다른 학생들에게 말했습니다. ​ “정말로 네가 그린 이 그림은 무엇보다도 가장 값지고 소중한 물건이로구나!” ​ 눈물을 훔치던 다른 아이들은 일어서서 박수를 보냈습니다.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란 말이 있습니다. 자녀가 올바른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소중한 것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자녀교육에 있어 큰 가르침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 # 오늘의 명언 당신과 내가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우리의 집 울타리 안에 있을 것이다. – 해롤드 비 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소중한것#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하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