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본인이 드라마 거절을 해서 다른 여자연예인들에게 기회를 많이 줬다는 여자연예인

거절의 대가 
배우 김희선



가을동화
영화 욕심이 있어서 웨딩드레스,프로포즈라는 드라마를 같이 했던 pd의 제안을 거절함
그대신 송혜교가 그자리에 서서 여주로써 빛을 봄




수호천사
미스터 큐,토마토를 쓴 작가가 김희선을 염두하고 썼지만 와니와 준하로 호평을 받아서 거절




올인
영화 욕심이 있던 김희선은 올인 여주를 거절하고 영화 화성으로 간 사나이를 찍음


불새
불새 여주도 김희선이 먼저 제안 받았음




마이걸
홍자매가 김희선에게 제안 했지만 극이 너무 코믹하다며 거절
이다해가 빛을 봄




파리의 연인
이것도 캐스팅 0순위였다함


겨울연가
김희선이 처음 제안 받았지만 거절하고 휴식기를 가짐
그자리에 최지우가 들어가서 한류스타로 우뚝 섬




명랑소녀 성공기
작가가 제안했지만 이미지가 맞지않고 캐릭터가 유치하다며 거절




미안하다 사랑한다
요조숙녀의 실패로 미안하다 사랑한다와 슬픈연가가 제안이 들어오는데
김희선은 슬픈연가를 선택한다.......


이렇게 많이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던 이유는 90년대 최고의 스타였기 때문
김희선쇼까지 나올 정도의 미녀스타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작품도 중요하지만 롱런 한다는게 더 멋진듯 ㅎ
김희선이 했으면 과연 어땠을까..
근데 거절힌 작품 모두 이미지와 좀 안 맞긴 하네요.
탁월한 선택 덕분에 살린 작품도 있네요. 요즘은 연기도 볼만하고 더 멋진 진짜 배우더라구요. 그대로 쭉 나이먹어가는 역할도 기대됩니다.
송혜교가 젤 덕봤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과거의 하이틴 미녀 스타들
안녕하세요 빙글러 여러분들?>.< 제가 예전에 "80년대 활동하던 여배우들 미모" 라는 주제로 그 당시 여배우들의 사진을 모아본적이 있었는데요 그걸 올리면서 "팔로워 분중에 이 배우들을 기억할 수 있는 사람들이 몇이나 있을까.." 했는데 세상에ㅋㅋㅋㅋ 꽤 많은 사람들이 그 당시의 배우들을 기억하고 좋아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이번엔 90년대 방송계를 주름잡던 여배우들을 모아봤습니다! 세기말 메이크업 주의하세요^^;;; 80년대 배우들은 지금 활동을 안하시는 분들이 꽤 많지만 90년대 배우들은 지금도 왕성히 활동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간혹 은퇴한 배우들도 있지만ㅠㅠ 예를 들어 산소같은 여자 .... 이전에 귤 같던 여자였던 이영애씨?! 올해 드라마 <굿 와이프>에서 지적이고 사람냄새 나는 미녀 변호사 김혜경 역을 맡은 전도연씨! 그리고 이 배우와.. 이 남자 배우는 결혼을 해서 아들하나 딸하나를 낳았습니다>.<ㅋㅋㅋㅋ 지금의 미실이라면 저런 포즈, 저런 옷으로 이렇게 깜찍한 기사 사진을 찍지 않겠죠?ㅋㅋㅋㅋㅋ 포스넘치는 여배우들의 데뷔초 풋풋한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악역계의 굵은 획을 그으신 두분...!!! 지금의 수지, 설현보다 한참 어린 나이의 배우들! 지금봐도 세련되게 아름다운 옥소리씨.. 정말 예쁘네요! 이상 90년대의 아름다운 여배우 모음이었습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서현진, 흑백 화보에서 오감 자극 몽환적인 매력 발산
배우 서현진이 새롭게 공개된 흑백 감성의 화보에서 몽환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Vogue Korea)는 최근, 서현진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모노톤의 화보와 인터뷰를 8월호에서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흑백 모노톤을 테마로 하는 이번 화보 속에서 세련된 헤어 스타일과 메이크업으로 시크한 표정을 짓는 서현진은 최근 방영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속에서 맡은 강다정처럼 도도하면서도 몽환적인 눈빛을 연출하고 있다. 이번 화보에서 사현진은 꽃과 러그 등 다양한 소품을 매칭해 우리 삶에 있는 다섯 가지 감각을 테마로 연출하며 그녀의 이미지와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강렬하고도 편안한 무드의 화보를 완성시켰다. 물기가 마르지 않은 웨트 헤어를 연출하고 어딘가를 응시한다. 브라 차림으로 팬츠와 코트만을 걸친 스타일링으로 과감한 매력을 발산해 시선을 끌기도 한다. 또 다른 화보에서 서현진은 각선미가 드러나는 옆트임 니트 드레스를 착용하면서 고혹적이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발산한다.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서 정신적 외상(트라우마)을 입은 캐릭터를 소화하며, 때로는 세련되고 도시적이면서도 멍한 표정과 초점 잃은 눈빛 등 캐릭터와 일체화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작품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그는 “늘 그랬듯 제 생각과 비슷한 작가를 만나면 그 작품을 선택하게 된다. 요즘 ‘엄마, 아빠에게 받은 것들이 지금 나에게 얼마나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지?’ 이런 생각을 하게 됐는데, 그런 찰나에 이 대본을 만났다. ‘당신의 일곱 살로부터 당신은 얼마나 멀리 도망쳐왔나요?’라는 카피를 보고 호기심이 생겼다”라고 전했다. 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소셜큐레이터 시크푸치
(마지막회) 진정한 꿀케미(?)는 이것!
마지막회 본방사수는 하셨는지 말입니다. 역시 예상(?)한 데로 마무리는 훈훈하게 끝이 났네요. 그런데 16회는 송혜교 얼굴만 보이네요. 너무 예쁘.....클로즈업을 해도 이렇게 예쁘니 원....(다음 생에는 오징어로 태어나지 않길 바라며... 이번 생은 망했어요 ㅠㅠㅠㅠ ㅋㅋㅋㅋ) 이번회는 진정한 꿀케미를 정리 해 볼까 합니다. 놓치기 힘든 꿀케미가 여기저기 있었는데요.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인 만큼 보고, 웃으며 넘겨 주시길^^ 그럼 시작합니다. 봉사간 강모연에게 안부 인사를 하기 위해 영상통화를 하는 팀원들. 얼굴이 잘 보이지 않는닫며 밝은 곳으로 가라고 하는데... 팀원들의 반응이 심상치가 않았다. 왜냐..하면... 죽은 사람이 보이니까! 캬! 저만 보이는 거 아니죠? 저도 보여요. 너 괜찮아? 너한테는 안 보이는 거야? 오늘이 유 대위님 기일 아닌가? 아 그러면, 저게 제사상 이고 맞네! 그러네! 제사밥 먹으러 왔네 으아아아아악~ ㅋㅋㅋㅋㅋㅋㅋ 깨알 재미가 여기 있었네요. 후후 VIP 엄호라는 말에, 마지막회가 이상하게 흘러갔다 했습니다. 그런데 이거였네요. 흐흐흐. 순간 진짜 군부대에 간것 같은 느낌이였지 말입니다. 그들의 VIP는 레드벨벳 이었네요. 캬 여친 없는 것처럼 논 죄로 송중기와 송혜교의 다툼이 은근 케미였다는....ㅋㅋㅋ "아 진짜 너무 하네." 내가 무슨 죽을 죄를 지은 것도 아니고 어!! 라고,( 한박자 쉬고 ㅎ) 사태를 악화시키는 어리석은 남자들이 대부분인 반면 저는 저의 최선과 당신의 시선에 기대볼까 합니다. 모두 다 제 불찰입니다. 레드벨벳은 잘못 없습니다. 그리고 저 이제 대위 아닙니다. 진급합니다. 소령으로. 진짜요? 그럼 월급오르겠네요? 강선생이 왜 기뻐합니까? 그리고 그 눈빛은 뭡니까? 당신의 최선과 나의 시선? 아.. 이 속물. ㅋㅋ 태후가 사랑받았던 이유 중에 하나가 현실을 반영한 대화가 한 몫했다고 생각하는데요. 강모연이 속물이라고는 하지만 이게 현실인거죠..... ㅋㅋㅋㅋㅋ 윤명주 기대를 저버리지 않지 말입니다. 서대영과 아버지를 놀란 토끼눈을 만들었지 말입니다. ㅋㅋㅋ 역시 군인답게 저돌적이네요. 매력있어요. 이 여자 ㅋㅋㅋㅋㅋ "아빠 나 임신했어" 아..아...아니지 말입니다. 절대 아니지 말입니다. 이게 그 작전입니까? 보통은 저지르고 고백하는데 고백하고 저지르는 작전입니다. "전략이 약할 땐 선제공격이 답입니다." 그리고 대망의 마지막 신, 조금은 신선(?) 한 마무리 이기도 했는데요. 결혼식 피로연에서 행복한 담소를 나누던 중 이치훈이 일어나 "이런 전개 너무 좋죠? 재난과 시련을 겪고 모두 해피엔딩"이라며 외치는데 순간, '설마 이 모든게 꿈이라고 말하는 건가?' 내심 실망을 감추지 못했는데 이어지는 영상이 "근처 화산이 폭발했다"며 재난속에 다시 들어가야 함을 알리는데... 개인적으로 시원 섭섭한 마무으리 였답니다. 이렇게 해서 저에겐 마약 드라마이기도 한 태양의 후예가 끝이 났는데요. 엔딩이 조금은 아쉽기도 했지만, 이 만한 엔딩도 없었을 것 같기도 하고요. 그나저나 앞으로는 뭘 기다리며 살아야 할지 슬프기만 하네요. 흑흑. 저와 생각이 같다면 공감으로 위로해 주시는 걸로. 캬. 그럼, 꿀잠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