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접었다 폈다? 베일 벗은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접으면 휴대폰, 펼치면 태블릿
삼성전자가 공식 SNS 계정에 자사 로고를 반으로 접은 형태의 이미지를 게시하며 폴더블폰 출시가 임박했음을 암시했다. 처음 접이식 스마트폰을 시사하는 티저 영상을 발표한 후 무려 4년 만의 결과다. 외신에 따르면, 전체 금속 프레임과 후면에 실버 색상이 적용되는 첫 폴더블 스마트폰(가칭 갤럭시 F)은 7.3인치의 대형 디스플레이어가 탑재될 전망이라고. 베일에 싸인 폴더블폰의 정보는 오는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C) 2018에서 밝혀질 예정. 아래 실시간 스트리밍을 참고해보며 과연 어제 발매된 세계 최초 폴더블폰, 중국의 ‘플렉스파이’와 어떤 차이점이 있을지 추후 업데이트 소식을 기다려보자. 예상 가격은 224만 원.
업데이트
삼성전자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SDC 2018에서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를 전격 발표했다. 스마트폰 두 개가 양옆으로 부착된 인폴딩 방식의 신작은 접었을 때 위치하는 커버 사이즈는 아이폰 6와 비슷한 수준인 4.58인치, 펼쳤을 경우 메인 디스플레이는 7.3인치다. 가장 큰 특징은 ‘멀티윈도’를 지원해 인터넷 브라우저와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개 앱을 동시에 구동하며, 휴대폰과 태블릿을 동시에 사용 가능한 점. 삼성은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이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고, 추후 몇 개월 내 양산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삼성은 이날 신제품에 적용될 차세대 사용자 인터페이스(UX) ‘One UI’를 함께 공개했다. One UI는 간결한 아이콘, 화면으로 가독성과 접근성을 향상시켜 스마트폰 유저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본 서비스는 내년 1월 정식 지원되기 앞서 이달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 S99 시리즈와 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소개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실험적으로 팔고 안되면 접겠지 ㅋㅋㅋ 처음에 사면 호구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Cuáles son mis derechos como consumidor si el producto es defectuoso?
De acuerdo con la Ley del Consumidor australiana, si un producto o servicio que usted compra no cumple con la garantía del consumidor, tiene derecho a pedir una reparación (si el fallo es leve), la sustitución o el reembolso (si tiene problemas importantes). Estos derechos se aplican tanto a los productos nuevos como a los de segunda mano, aunque la duración de los derechos depende de lo que sea razonable para el producto. "El hecho de que algunas partes del bien sean de segunda mano afecta, pero no determina, su duración razonable", dice la Comisión Australiana de Competencia y Consumo a Guardian Australia. http://acelstore.es/ Unas gafas inteligentes que podrían salir al mercado en 2022 y que nos dejarían ver el mundo, literalmente, a través de las lentes de Apple. Parte humana, parte máquina: ¿está Apple convirtiéndonos a todos en ciborgs? Más información También aconseja que "una empresa debe dejar claro qué componentes de un bien reacondicionado han sido sustituidos y qué componentes son de segunda mano, de modo que el consumidor pueda hacer una evaluación sobre la duración probable de los componentes del bien reacondicionado". "Cuando un bien reacondicionado tiene múltiples componentes, un consumidor razonable esperaría que los componentes de segunda mano no duren tanto como el mismo componente de un bien idéntico que no es de segunda mano". Dicho esto, muchos minoristas ofrecen garantías en los teléfonos reacondicionados similares a las de los productos nuevos. Un iPhone 8 reacondicionado de Boost Mobile disponible en Coles viene con una garantía de satisfacción de 30 días y una garantía de 12 meses. Telechoice ofrece garantías de 12 meses en los teléfonos reacondicionados que se compran directamente, y garantías de 24 meses para los teléfonos de un plan. ¿Son mejores para el medio ambiente? Cuanto más tiempo conserves tu teléfono, mejor para el medio ambiente. De hecho, conservar un teléfono durante un año más que la media de dos y pico reduce el impacto de su vida útil en CO2 en un tercio. Esto se debe a que hasta el 95% de las emisiones totales de CO2 del dispositivo durante esa vida media de dos años provienen de la fabricación del teléfono. La producción de teléfonos inteligentes es intensiva en carbono, debido a la cantidad de materiales raros utilizados. Estos tienen que ser extraídos, lo que no sólo libera carbono, sino que también agota las reservas finitas. Covid ha convertido las "notas de voz" en la forma perfecta de estar conectado Magdalene Abraha Más información Y el impacto medioambiental de la tecnología no hace más que empeorar. Aunque los dispositivos se han reducido en las últimas décadas, un estudio de la Universidad McMaster de Canadá reveló que la contribución de la industria de la información y la comunicación a la huella de carbono global se triplicó entre 2007 y 2016, una tendencia que se prevé que continúe. El servicio de reciclaje 1800-eWaste calcula que entre el 95 y el 98% de los componentes de los aparatos electrónicos pueden ser reciclados, así que cuando actualices, asegúrate de vender, canjear o reciclar tu viejo aparato con empresas como Mobile Muster.
SAMSUNG REPARATUR BACKNANG
Samsung Reparatur Backnang Samsung Service Center – wir reparieren alle gängigen Samsung Galaxy Modelle, S8 Plus, S8, S7, S7 Edge, S6, S6 Edge, Samsung Galaxy Note 8, Note 7, Note 5. Unsere Handy Reparatur werkstatt tauscht Ihnen das Display, LCD, Glas, Touchscreen, Akku, Rückglas, Rahmen, Ladebuchse aus. Der Smartphone Profi repariert Ihr Handy und Tablets sowie iPhone, Samsung Galaxy, Huawei innerhalb 30 Minuten. Wir bieten Ihnen eine Samsung Galaxy Reparatur Backnang zum fairen Preis und zu besten Qualität. Es werden nur original Ersatzteile verwendet. Bei allen defekten ihres Smartphones, Handy, Samsung, iPhone kontaktieren Sie unsere Samsung Reparatur Werkstatt. Ihr Handy Doktor repariert dein Smartphone schnell & günstig. Samsung Reparatur Backnang. Gerne können Sie uns Ihr Samsung, Handy, Smartphone zur Reparatur oder für eine Diagnose per Post, DHL, Paketdienst zusenden oder Vor Ort vorbeibringen. Wir bieten Ihnen Handy Reparaturen für alle Samsung Modelle an z.B.:  S8 / S8 Plus, S7 / S7 edge, S6 / S6 edge, S5, S4, A7, A5, A3 (2016) (2017) aber auch für Sony Xperia, HTC One, Nokia Lumia, Motorola, Huawei, LG in Backnang. Suchen Sie nicht einen Express Handy Reparateur in Backnang? Handy kaputt? Gerne reparieren wir Ihr Samsung günstig, schnell & express. Ihr Spezialist für Smartphone, gerne stehen wir Ihnen bei alle Fragen zu verschiedenen Themen, Smartphone Modelle, Handy Modelle, Laptop Probleme, Computer Probleme zur Verfügung. Einfach anrufen oder selber Vor Ort vorbeischauen und sich ein Bild von uns machen! Samsung Reparatur Backnang bietet Ihner Originale Ersatzteile für Ihr Samsung  100% Display, Touch, Akku, Rahmen, S7 Edge / S7 / S6 Edge / S6 / S5/A7/A5/A3. Handynotarzt repariert dein Handy schnell&günstig. Samsung Reparatur Backnang. Gerne können Sie uns Ihr Samsung, Handy, Smartphone zur Reparatur oder für eine Diagnose per Post, Paketdienst zusenden. Wir bieten Ihnen Handy Reparatur alle Smartphone Modelle an, z.B. Samsung Galaxy Mini, Sony xperia, HTC One, Nokia Lumia, Motorola, Huawei, LG in Backnang. Handy Reparatur Backnang Suchen Sie nicht nicht einen Express Handy Reparatur in Backnang? Wir arbeiten mit verschiedenen Herstellern:  Samsung Reparatur Dienst, Handydoktor in Waiblingen? Gerne auch für iPhone Reparatur Backnang / Apple / HTC Reparaturen Smartphone Reparatur Backnang Samsung defekt? Oder Handy kaputt? iPhone Glas zerstört, Samsung Galaxy Display, Touch, LCD, defekt? gerne reparieren wir Ihr Smartphone günstig, schnell, express. Ihr Spezialist für Smartphone, gerne stehen wir Ihnen bei alle Fragen zur verschiedenen Handymodelle, Smartphone Modelle zur Verfügung. Samsung Galaxy S1 Samsung Galaxy S2 / S2 Plus Samsung Galaxy S3 / S3 Neo Samsung Galaxy S4 / LTE & LTE+ Samsung Galaxy S5 /LTE & LTE+ Samsung Galaxy S6 / Edge / Edge+ Samsung Galaxy S7 / S7 Edge Samsung Galaxy S8 / S8 Plus Samsung Galaxy Note 2 / 3 / 4 / 5 sowie 7 & 8 Samsung Galaxy MINI wie S4 Mini S5 Mini S3 Mini und noch viele weitere Modelle.. Samsung Service Center Samsung Reparatur Wir reparieren ihr Samsung Galaxy Smartphone  mit geprüften original Ersatzteilen. Was ist aber, wenn Ihr Samsung komplett defekt, unprüfbar oder gar nicht mehr hoch fährt? Dann kommen Sie zu uns, denn wir können eine professionelle Diagnose  durchführen. Wir sind ihre direkten Ansprechpartner für Samsung-Reparaturen in Backnang . Für Eilige haben wir auch einen Expressdienst. Alle Reparaturen können vor Ort erledigt oder über DHL verschickt werden . Samsung S6 Glasscheibe wechseln, Samsung Galaxy S6 Edge Glasscheibe wechseln Backnang, Samsung S5 display kaputt, Samsung Galaxy S3 ladet nicht , Samsung Galaxy S4 mini Glasscheibe zersprungen, Samsung Galaxy S4 mini Glas tauschen, Samsung Galaxy S5 Glas reparatur, Samsung Galaxy S6 Glas reparatur, Samsung Galaxy S7 Glas reparatur, Samsung Galaxy S6 Edge glas wechseln. Samsung Note 5 Glas reparatur, Samsung Galaxy S4 Display reparatur Backnang, Samsung Galaxy Note Glasscheibe reparatur Backnang. Samsung Galaxy S4 Glasscheibe wechseln Backnang, Samsung Galaxy S3 Glasscheibe wechseln Backnang. Und vieles mehr.. Wir geben unser bestes um ihr Samsung Galaxy Gerät wieder schnell auf Vordermanm zu bringen . Brauchen Sie einen Kostenvoranschlag für ihre Versicherung? Dann ist dies auch kein Problem . Kurzer Besuch in unserer Filiale in Backnang auch ohne Anmeldung ist kein Problem . Samsung-Reparatur für alle Schadensfälle inkl. Softwarefehler Ihr Samsung ist ausversehen schwimmen gegangen (Wasserschaden), in welcher Flüssigkeit auch immer    🙂 ?Dann schnell Akku raus und auf direktem Weg zu uns in die Filiale  . Je schneller wir das Samsung Mobilfunkgerät reinigen desto eher ist die 100 Prozentige Funktion gewährt.
삼성 갤럭시노트9 렌더링 유출
갤럭시노트8과 비슷 전면 디자인 차이 거의 없어...베젤 얇아져, 후면 듀얼 카메라 밑에 지문 스캐너 위치...수평적 배치 삼성전자가 하반기에 출시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가 예전과 달리 8월 9일에 공개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갤럭시노트5, 갤럭시노트7, 갤럭시노트8 등은 모두 8월 말에 미국에서 공개됐다. 스마트폰 유출로 유명한 트위터리안 @OnLeaks와 91mobiles이 공동으로 제작한 갤럭시노트9 렌더링은 CAD (컴퓨터 지원 설계) 도면을 기반으로 해 실제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 모양을 정확하게 보여준다. 갤럭시노트9의 디자인이 갤럭시노트8과 비교해 전면의 경우 디자인이 거의 차이가 없고, 베젤이 약간 얇게 나타날 것을 렌더링을 통해 알 수 있다고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갤럭시노트9의 상단부와 하단부 (USB 타입-C 포트, 스피커 그릴, 마이크, 3.5mm 헤드셋잭 및 S 펜)와 같은 부분도 이전 모델과 변함이 없을 것이 유력하다. 갤럭시노트9는 갤럭시노트8처럼 듀얼 카메라가 적용될 예정인데 갤럭시노트9 후면의 경우 전작과 디자인이 조금 바뀔 전망이다. 갤럭시노트9 후면의 경우 듀얼 카메라 밑에 지문 스캐너가 배치되는데 수평적인 형태로 위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9는 161.9 x 76.3 x 8.8 mm의 크기다. 8.3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1440 x 2960 픽셀)일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노트8의 경우 162.5 x 74.8 x 8.6 mm 사이즈였다. 갤럭시노트9 AP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북미지역)나 엑시노스 9810 프로세서(국내지역)가 적용되고 3850mAh 배터리가 사용될 전망이다. 갤럭시S9시리즈의 경우 AP로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북미지역)와 엑시노스9810 프로세서(국내지역)에서 교차로 사용되고, 갤럭시S9은 램이 4GB, 갤럭시S9플러스의 경우 램이 6GB였다. 갤럭시S9의 배터리는 3000mAh, 갤럭시S9플러스의 경우 배터리 용량이 3500mAh 였다.
갓 구워낸 따끈따끈한 스마트폰 7선
족보에 잉크도 안 마른 '진짜' 최신형 기기들 매년 2월 주최되는 MWC(Mobile World Congress)는 스마트폰과 랩톱 등 모바일 기기를 전시하는 짱쎈 행사다. 각 제조사는 주로 2월 MWC 행사를 통해 한 해의 주력상품을 선보인다. 이중 우리가 새 학기에 살 것들을 추려봤다. 부잣집 똑똑한 아들 삼성 갤럭시 S7& S7 엣지 그냥 갤럭시는 짱이다. 항상 최고의 자리에 머물러 있다. 믿고 사도 된다. 끝. 농담이다. 이번 갤럭시를 두 단어로 요약하자면 전후면 엣지 기술 적용과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 갤럭시 노트 4부터 등장한 엣지 기술은 사용성이고 나발이고 예쁘다. 부내 난다. 유리의 촉감도 쫀득하니 좋다. 다만 화면이 여러 방향을 보고 있어 잘 깨지는 게 일종의 문젠데, 그나마 가장 안 깨지는 폰 아닌가 싶다. 이번에는 후면 금속 부분도 휘게 설정해 쥐기 좋게 바뀌었지만 그래도 떨어뜨리는 사람은 꼭 떨어뜨린다. 파괴신 친구 태그 부탁한다. 듀얼 픽셀(혹은 듀오 픽셀) 이미지 센서는 사진을 찍을 때 빛이 전기에너지로 전환되는 장치(다이오드)가 두 개라는 말인데 나도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다. 자동 초점 속도가 빠르고 카메라 사용 시 작업 상태가 부드러워진다고 하더라. 이와는 별도로 삼성이 홍보하지 않은 부분이 좀 있는데, 아이폰의 3D 터치와 유사한 기술인 압력감지 디스플레이, ‘클리어포스’ 기술이 들어갔다. 익숙해지면 굉장히 편한 기술이다. 또한, 아이폰에 들어간 ‘짤방 생성’ 기능(사진촬영 전후를 움직이는 사진으로 기록)인 라이브 포토 비슷한 ‘모션 포토’ 기능도 탑재됐다. 따라 했다고 욕먹을까 봐 조용히 발표했다. 따라 한 거 맞다. 이외에도 방수방진, 뛰어난 하드웨어(스냅드래곤 820), 화면 크기가 커졌지만 거의 변함 없는 폰 크기(5.1->5.5인치) 등 장점을 나열하기에 지면이 부족하다. 삼성의 걸출한 보안 기능인 녹스(KNOX)의 존재와, 가장 훌륭한 안드로이드폰인 걸 까먹고 마지막에 쓴다. 믿고 사면 된다. 당신의 얼굴에 따라서 졸부 혹은 부자로 보일 것이다. 부침이 심한 동네 형 LG G5 연일 G5 관련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마치 삼성이나 애플을 이긴 듯한 분위기다. ‘마케팅을 못 한다’는 이미지 때문에 LG 마케팅팀이 작정한 듯하다. G5의 핵심 기능은 작정한 마케팅팀의 신들린듯한 기사 릴리즈에서 많이 봤을 것이다. 모듈이다. 모듈을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블록이다. 레고는 A 세트를 사든 B 세트를 사든 다 호환되지 않나. 전자제품도 이러한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것들이 있다. 바꿔 끼면 주요 성능이 달라지거나 추가된다. G5 제품은 ‘가벼운 모듈화’ 수준의 아이디어를 구현한 것인데, 하단부를 빼서 특수 블록을 끼우면 G5의 기능이 약간 변한다. 현재 선 공개된 모듈은 카메라, 스피커 등이다. 카메라는 별로 특별하지 않은데, 뱅앤올룹슨과 만든 하이파이 모듈이 물건이다. 보통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는 외장스피커를 쓰기 마련이다. 나는 가난해서 유리컵에 담아서 듣는다. 이유는 스마트폰 스피커의 크기가 작아 중후한 소리가 안 나기 때문인데, 이런 부분이 해결된다. LG 로고가 안 보인다는 큰 장점도 있다. 더 큰 장점은 LG가 앞으로 ‘서드파티’와의 협업을 주장했다는 것. 개성 강한 여러 모듈, 쿼티 자판, 슈퍼 배터리, 3D 카메라 등 그 활용법이 무궁무진해질 것이고 여러분의 지갑은 곧 사망한다. 성능은 갤럭시S7과 동일한 스냅드래곤 820을 사용해 좋을 것이고, 소프트웨어가 망칠 것이다. 가격 역시 늘 그랬듯 삼성 제품보다 저렴할 것. 의외로 별로인 샤오미 미5 아이폰을 싸게 만들던 샤오미가 이번엔 갤럭시를 만들었다. 고급 기술에 해당하는 엣지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것처럼 보인다. 사실은 갤럭시처럼 화면을 구부린 건 아니고 후면을 휘게 만들어 그립감을 좋게 했다. 즉, 뒤에서 보면 갤럭시와 비슷하게 생겼다. 전면의 경우 홈버튼은 갤럭시와 똑같게 하고, 테두리가 극단적으로 얇고 전반적으로 비율이 길어 큰 아이폰5를 보는 기분이 든다. 또한 소재가 일반적인 알루미늄이나 마그네슘이 아니라 ‘세라믹’이다. 세라믹은 도자기, 반도체, 우주선, 방탄플레이트 등 듣기만 해도 세보이는 물건들의 소재다. 주로 흐르던 걸 구워서 굳힌 걸 말한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고성능 무기 ‘장미칼’이 세라믹이다. 그 파워를 알만하다. 스펙의 경우에도 한국 제품 못지않다. 손떨림 방지가 무려 4축(어떤 방향에서도 방지됨)으로 들어가고, 스냅드래곤 820, 저장공간 128GB 등 카메라를 제외한 모든 하드웨어가 수준급이다. 소프트웨어의 경우 샤오미는 삼성이나 LG 쌈 싸먹을 정도로 잘만드는 기업이다. 다만 왠지 정보가 털릴 것 같은 기분은 지울 수 없다. 여러분의 정보는 한국산이지만 주로 중국으로 수출된다. ‘역시 개인정보도 한국산이야 키야’하면서. 문제는 샤오미가 이제 가격 경쟁력(약 40만 원대) 외에는 특별해 보이지가 않는다는 것. 한방이 없다. 갤럭시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부내가 덜 나고, 소프트웨어 디자인도 슬슬 같은 대륙의 메이주한테 발리는 느낌이다. 한국폰보다 약 30만 원 이상 저렴하니 관심을 가질 만은 하다. ‘빛살무늬 좀 그만’ 에이서 리퀴드 제이드 2 주로 PC 제조사로 유명한 에이서는 스마트폰 시장에도 꾸준히 도전해 왔다. 여러분이 이 사실을 모르는 이유는 여러분이 한국에 살기 때문이다. 아이폰을 제외하면 한국은 외산폰의 지옥이다. 한때 안드로이드 기기를 가장 잘 만들던 HTC도 물러날 정도였다. 일제 바람을 여러 번 일으켰던 소니도 울면서 돌아갔다. 동네 큰 형들 두 명이 안방에서는 정말 잘 싸운다. 에이서는 그 와중에 활발하게 랩톱을 팔다 그 능력을 모바일에도 조금씩 투자하고 있는데, 그래서 제품 특징이 왠지 랩톱 광고 같다. 선명한 이미지, 아몰레드를 제외하면 제로 에어 갭(화면과 손이 가까움)이나 고해상도 오디오 등 멀티미디어 기능에 주로 몰빵을 하고 있다. 카메라 역시 2,100만 화소(후면), 800만 화소(전면), 4K 촬영, ISO 등 주로 디지털 카메라에 탑재하는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프로세서는 무난하다. 스냅드래곤808을 탑재했는데 이는 주로 2015년에 쓰던 제품이다. 위의 폰들이 쓰는 820모델보다는 구형이나 좋은 수준이다. 외관에 대해서는 토기도 아니고 빛살무늬 좀 그만 쓰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저걸 보고 세련됐다고 생각하면 아재다. 그냥 아재. 아무리 레트로가 유행이라도 2016년에 고대 유물을 디자인하면 어떡하나. 빛살무늬는 신석기 시대에 주로 토기를 강하게 만들기 위해 고안됐다. 흉기로 쓸 게 아니므로 에이서 스마트폰은 그만 강해도 될 듯하다. 에이서는 디자이너의 신석기 사랑을 포기하게 만들어라. 디자이너 책상의 디자인 툴에서 빛살무늬 필터를 삭제하라. 지옥에서 구원투수 데려온 윈도10과 HP 엘리트 x3 스마트폰 OS 시장에서 MS는 눈물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아무도 안 쓴다. 사티아 나델라가 MS CEO로 취임 이후 MS는 걸출한 투인원 PC, 훌륭한 OS와 소프트웨어(오피스)를 줄줄이 히트시키고 있다. 일명 ‘갓티아’의 탄생이다. 그러나 스마트폰용 윈도우는 신도 살릴 수 없다. HP는 PC 제조 기업이고,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몇 번 만든 적 있지만 특이하게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만든 적이 없다. 스스로가 PC 제조사라는 정체성을 강하게 갖고 있고, 태블릿PC는 일종의 PC라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HP가 여러 번의 시행착오를 겪고 윈도우용 스마트폰을 또 냈다. 성능은 스냅드래곤 820, 4GB 램 등으로 평이한데, 뱅앤올룹슨과 만든 스피커, 듀얼 심 등의 훌륭한 기능을 숨겨놓았다. 이 제품은 모니터와 키보드에 연결하면 PC가 된다. 별도의 도킹 장치가 필요하며 랩톱으로도 당연히 변신한다. 이 아이디어가 처음은 아니다. 예전의 모토로라가 2011년 ‘아트릭스’로 구현한 적이 있었다. 다만 이 제품의 OS가 윈도우가 아니었으므로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적었고, 이 제품이 진짜 PC처럼 움직이진 않았다. 5년 동안 스마트폰 프로세서가 꾸준히 발전에 현재의 제품은 충분히 저가용 PC의 성능을 발현할 수는 있을 것이다. HP와 MS는 이 제품을 업무용으로 규정짓고 있다. 과연 효율적이다. 랩톱 독과 스마트폰만 휴대하면 언제든 랩톱으로 변신 가능하고, 데스크톱으로 쓸 수도 있다. 문제는 랩톱 독과 스마트폰을 휴대하는 것과, 랩톱과 스마트폰을 휴대하는 것의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데스크톱은 말할 것도 없다. 데스크톱을 들고다니면서 일하는 미친 사람은 드물다. 즉, 엘리트 x3는 잘 만든 쓸모없는 물건이 될 가능성이 크다. 잘 만들었지만 아무도 모르는 엑스페리아 X 소니는 항상 뭐든 잘 만든다. PS와 PSP도 잘 만들고, VR도 잘 만들고 있다. 소니가 매각한 노트북 라인업은 랩톱 명품 중 하나였다. 문제는 아무도 안 산다는 것. 이번 엑스페리아는 X 타이틀을 달고 나타났다. 보통 제품명에 X가 붙으면 그 회사가 끝나가고 있다는 뜻이다. HTC가 그랬고 이제 소니 차례다. 주로 eXtreme을 뜻하는 X는 미지수다. 그래서 제품 판매량도 미지로 향한다. 주로 다급해 보이는 네이밍이다. 생각해보자. 갤럭시 X, 아이폰 X, 지구가 멸망하고 갤럭시와 아이폰이 망했다는 뜻으로 보인다. GX? 이런 땀냄새나는 이름이 있나. 여튼 엑스페리아X는 여전히 잘 만들었다. 최상위품인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는 외장 메모리를 200GB까지나 지원하고, 스냅드래곤 820을 썼다. 특히 배터리 소프트웨어가 탁월해 최대 2일간 사용할 수 있고, 카메라도 2,300만/1,300만으로 깡패 수준이다. 방수방진도 스마트폰 중 늘 최고였다. 동시에 저렴한 라인업도 예쁘게 잘 만들었다. 가장 큰 장점은 ‘아이폰 같지 않다’는 점. 소니는 금속을 사용하면서도 색을 아주 잘 뽑아낸다. 과하지 않고 예쁘다. 특히 라임 느낌이 감도는 골드가 탐난다. 문제는 소니의 홈그라운드인 일본이 아이폰에 점령당했다는 것. 일본인 친구한테 물어보니 일본에서도 소니가 눈물의 이미지라고 하더라. 소니 힘내라! 가장 무난한 안드로이드, 바이브 K5 플러스 PC 전통의 명가인 레노버는 모토로라를 인수한 후 꽤 괜찮은 안드로이드 기기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하니가 광고한 펩플러스도 괜찮은 제품이었다. MWC에서 발표한 바이브 제품은 왠지 야릇한 이름 외에도 레노버의 특징인 후면 3단 디자인, 미려한 금속 커팅 등을 탑재해 무난하게 만들었다. 프로세서는 지난해 스냅드래곤 800시리즈 등장 이전 주요 제품이었던 스냅드래곤 616을 사용했고, 이는 지난해 7월 공개됐을 정도로 그렇게 오래되지는 않은 제품이다. 옥타코어를 사용한다. 주로 중상위급 제품에 탑재한다. 특징은 오디오다. 레노버는 자체 돌비 기술을 갖고 있는데, 이를 스마트폰에서는 흔치 않은 듀얼 스피커에 적용했다. 등시에 음악 스트리밍 앱인 구베라 뮤직(Guvera Music)을 넣었다. 과거에 모든 제품을 잘 만들고 잘 팔던 기업이 소니였다면, 현재는 레노버다.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모두 무난하게 잘 만든다. 카메라 앱인 스냅잇, 여러분이 카톡으로 사진을 공유하기 때문에 결국 안 쓰게 될 공유 앱 쉐어잇 등을 탑재했다. 전반적으로 무난하게만 뽑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무난함에 치중한 바이브 K5 플러스의 가장 큰 문제점은 이름이 구구절절하다는 것이다. 왠지 피터 슈라이어가 힘내서 디자인했을 것 같은 이름은 내일 되면 어차피 까먹을 것이다. 총평 나는 알고 있다. 이렇게 열심히 글을 적어도 다들 아이폰 살 거라는 걸. 아이폰이 표준(앱 때문에)과 아름다움이 특징인 기기라면, 안드로이드는 개성과 취향과 재미를 대변하는 기기다. 아이폰의 주요 기능은 그대로 갖고 있으면서 다양한 특성을 가진 폰을 고르는 재미는 안드로이드에서만 느낄 수 있다. 당신이 조금 다른 사람이라면, 그리고 그것이 당신의 자랑이라면 자신에게 어떤 폰이 가장 잘 맞을지 꾸준히 골라보면 좋겠다. 월간 웹 편집장 이종철 pimpmajor@gmail.com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