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美 버라이즌-스프린트 5G 상용화 박차
韓과 '세계최초' 경쟁 본격화 버라이즌, 스프린트 등 미국 이동통신사가 5G 조기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상용화 목표를 2019년 3월로 정했다. 미국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이 5G 서비스를 올해 말부터 제공한다고 밝혀 우리나라와 미국의 5G 조기 상용화 경쟁이 불붙었다. 버라이즌 올해 말까지 5개 도시서 5G 서비스, 스프린트 내년 상반기에 미국 전역서 5G 상용화 버라이즌은 미국 내 5개 시장(도시)에서 5G용 주파수 대역인 밀리미터파(초고주파 대역)를 사용하는 5G 서비스를 올해 말부터 제공할 예정이라고 IT전문매체 폰아레나가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에드 챈 버라이즌 수석 부사장은 “최초의 3GPP NR(뉴라디오, 표준 규격) 기반 연결을 통해 버라이즌은 5G 기술의 개발을 계속 주도하고 있다”며 “노키아 및 퀄컴과 협력해 5G 용 밀리미터 파 스펙트럼(초고주파 대역)을 사용함으로써 우리는 처음으로 고객을 위한 무선 통신의 다음 시대(5G)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네 번째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 역시 5G 조기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스프린트 CEO인 마르셀로 클라우르는 “스프린트가 미국 전역의 모바일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 최초의 운송 업체가 될 것”이라며 “5G 서비스가 2019년 상반기에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美 갤럭시S9 언락폰, FM라디오 '안 돼'
삼성, 업데이트 준비 중 미국에서 출시된 갤럭시S9 및 갤럭시S9플러스의 언락폰의 경우 FM라디오를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예전에, 올해부터 미국에서 출시되는 스마트폰의 경우 FM 라디오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발표한 적 있다. 미국에서 갤럭시S9시리즈 언락폰을 구입한 고객은 FM 라디오를 사용하도록 설정했더라도FM 라디오를 이용할 수 없다고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2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폰아레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9의 언락폰 모델에 특정 API(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나 메시지 형식)를 추가하는 것을 놓쳤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가 갤럭시S9시리즈 언락폰에서 FM 라디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폰아레나는 전했다. 업데이트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갤럭시S9시리즈는 AI 딥러닝 기능과 멀티미디어 성능을 강화한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스냅드래곤 845, 엑시노스 9810)를 적용했으며 최대 400GB 외장 메모리,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가급 속도의 LTE·와이파이, 고속 유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전작에 비해 듀얼 조리개를 통해 카메라 기능이 강화됐고, AR(가상현실) 이모지 기능이 특징이다. 갤럭시S9는 5.8인치, 갤럭시S9플러스는 6.2인치의 18.5대 9 화면비 QHD 플러스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상단 베젤 부분에 홍채인식 센서를 숨겨 시각적인 방해 요소를 줄였고 주변 환경에 따라 명암비를 조정해주는 기능이 담겼다. 이밖에 기존 홍채인식, 얼굴인식과 별도로 두 가지 생체인식을 결합한 ‘인텔리전트 스캔’을 지원한다. 갤럭시S9시리즈는 미드나잇 블랙, 타이타늄 그레이,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등 총 4가지 색상이다.
7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