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math42
500+ Views

자신만의 앱자료 만들기(4)

20. 메인화면 만들기-배경화면을 포토샵에서 제작하여 우클릭-프로그램정보-배경그림-크기맞춤
21. 이벤트 설정도구-기능버튼-우클릭-스타일속성-상세폼보기-스타일속성-폼연결-앞서만든자료 연결/기능버튼클릭-색상도구-채우기없음-글자삭제 -디자인툴에서 아이콘 교체
22. 앱자료 만들기(패킹, 업로드) 배포-패킹작업 /제품약칭(반드시 영문)/ 앱제품명입력
다음으로/스마트폰 내부에 DB설치
하단에 데이터베이스 변환/오늘의학습포인트정리 클릭/다음으로
아이콘설정/안드리이드/ios/window
23. 폴더 기본폰더 지정 /닫기/다음으로

24. 패킹에 포함할 컨텐츠 선택 다음으로
25. 패키지 만들기-시간이 조금 걸림
26. 완료
27. C:\SmartMaker\SmartBuilder\Application
앱패키지/생성/*.apk => 폰에 저장하여 설치하여 테스트

지금까지 총 4편으로 간단한 자신만의 앱을 만들어 봤다. 실제로 하나씩 과정을 따라하면
자신이 원하는 DB저장이 가능한 앱을 만들 수 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라... 당구가 아니라서 다른 분으로 착각할 뻔 했지 뭐예요 ^^;
열심히 만들어 주시는데 반응이 없어서 너무 아쉬웠는데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길!
네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클라우드에는 저장이 없다?
일반적인 문서 프로그램과 다른 ‘구글 독스’...클라우드 기반 작업 환경 보여줘 구글 드라이브의 웹서비스 중 하나인 ‘구글 독스’를 사용하다 보면 워드 등 일반적인 문서 프로그램과 다른 점을 찾을 수 있다. ‘구글 독스’에는 저장 기능이 없다는 것. 작성하는 순간, 자동으로 클라우드에 저장하기 때문이다. 구글독스의 '동시성-확장성', 클라우드 기반 작업 환경 보여줘 이러한 클라우드의 동시 반응은 기존 ‘입력-저장-출력’ 과정에 이르는 순서를 무너뜨린다. 클라우드가 단순한 ‘온라인 저장장치’로만 생각할 수 없는 큰 이유이기도 하다. 이 동시성의 특징은 ‘공유’를 통한 타인과의 작업에서도 강력한 기능을 보여준다. 저장 개념이 사라지니, 기존 ‘저장 후 전달’ 과정도 없어진 것. 작성자, 확인자 등 작업에 참여하는 모든 이들은 하나의 ‘구글독스’ 안에서 작성과 수정, 확인, 그리고 관련 대화까지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 클라우드는 단순한 저장소가 아닌, 실시간 상호작용 가능케 해 IoT, AI, 클라우드 등으로 무장한 스마트팩토리는 제조 및 라인 등 모든 생산 과정이 데이터로 전환돼 효율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게 핵심이다. 스마트팩토리 내에서 역할을 나누자면 IoT센서는 ‘감지’, AI는 ‘분석’ 그리고 클라우드는 이들이 실시간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존 비즈니스나 산업이 IT 공간, 제조 공간, 탐지 및 분석 공간이 분리돼 있었다면, 클라우는 그 벽을 없애고 상호작용을 가능케 하는 셈이다. 클라우드의 동적 · 다면적인 상호작용 지원은 생산 과정뿐만 아니라, 설계 이전에도 적용할 수 있다. 디지털 트윈은 제품의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복잡한 제품 혹은 공정을 주변 환경과 다양한 방식으로 상호작용해 모델링한다. 클라우드 이전 시기, 설계의 최종 단계는 목업(실물 모델)이었다. 그러나 클라우드 속에서 실시간으로 교환하는 데이터는 한단계 높은 수준의 디지털 트윈 모델을 구현한다. 변동하는 환경에 따라 데이터 역시 변하고, 이 데이터가 클라우드를 통해 실시간으로 디지털 트윈 모델에 적용되기 때문에 최선의 설계 모델이 도출되는 것이다. 건설기계 1위 기업인 캐터필러(Caterpillar)는 기계 장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통해 정비 가동 일정을 조절하고 있다. 또 사용에 따른 교체나 수리 시기에 필요 소모품 교체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자신만의 앱자료 만들기(1)
30년 전에 클리퍼라는 프로그램으로 업무용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 프로그램은 단일 컴에서 DB용 자료로 일상업무용 프로그램 제작에 아주 편리한 도구였다. 그리고 30년이 지난 지금 현재는 스마트폰에서 구동이 되는 사진정보 저장이 가능한 프로그램들이 나오고 있다. 그 중에서 최근 보름전에 접한 스마트메이커라는 프로그램으로 앱자료를 만드는 방법을 연재하고자 한다. (유튜브에 많은 학습동영상을 검색해 볼 수 있다.) http://www.smartmaker.com 위 사이트에서 무료로 프로그램을 다운 받아서 기본적인 프로그램 제작이 가능하다. 엑셀이 나오기전 로터스123 메뉴이 없던시절 스프레드시트를 이용해서 덧셈하나 하는데 일주일 이상 걸렸던 것이 난다. 이에도 앱자료의 크기설정 디비 저장등 궁금한것이 너무 많았지만 유튜브 등 이과는 상대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매체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 호기심만 있으면 어렵지 않게 툴에 익숙해 질 수 있을 것 같다 다음 내용은 동영상을 보면서 실제로 앱자료를 만들고 이때 문제점이나 중요한 내용을 정리한 자료이다. 1. 앱자료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환경-운영환경-기본실행경로-설정 2. 파일-서버접속(아이디 sa, 비번 1)-아이디 비번은 수정가능하다(환경) 3. 파일-새로만들기-빈문서 선택 환경-기준장치설정 화면을 가로, 세로, 기기변경 가능 4. 디자인 도구-사각형 그리기 - 텍스트 넣고, 글자크기, 테두리 설정 첫 번째로 기록한 타이틀의 이름으로 디비가 만들어 진다.(아주 중요한 내용임- 나중에 지우더라도 처음엔 꼭 만들어야 함) 5. 등록번호 등 사용자가 입력할 내용의 구성을 디자인도구-사각형 그리기를 통하여 그리고 자동으로 일정 간격으로 붙이기/ Alt-화살표(아래) 일정한 간격으로 복사 붙이기 글자입력은 사각형 선택후 F2 클릭! 6. 복사된 사각형에 내용을 입력하고 색상 등 일괄선택 후 조정하고 간격등도 재조정한다. 7. 데이터 입력도구-데이터입력란 - 입력란을 만들고, 특히 일자는 날짜입력란을 이용하여 날짜입력툴을 이용한다. 입력자료는 DB를 구성하는 자료로 상세지정이 가능하다. 입력란 우클릭-데이터속성에서 길이조정 8. 학습장소의 입력란을 우클릭하여 스타일속성의 하단 동적속성-위치정보-학습장소 내용을 길게 클릭하면 장소를 보여준다. 전화번호도 이와 같은 동적속성을 변경하여 길게 클릭하면 전화를 걸어주게 할 수 있다. 9. 데이터 입력도구-이미지입력란을 클릭하여 사진을 찍거나 겔러리에 있는 사진을 위치시킬 공간 확보 10. 이번트 설정도구-기능버튼 클릭하여 복사 하단의 뒷장, 삭제, 저장, 앞장을 만든다. 기능버튼을 우클릭하여 각각의 기능부여
모토로라 폴더블폰 'Razr'
6.2인치로 가격 170만원 OLED 디스플레이에 퀄컴 최신 칩셋 스냅드래곤 710 사용할 듯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각각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인 갤럭시폴드와 메이트X를 언팩 행사와 MWC 2019를 통해 공개한 가운데, 오포나 모토로라 등도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모토로라는 자사의 폴더블폰 이름을 레이저(Razr)라고 정했는데 6.2인치 스마트폰이다. 갤럭시폴드는 7.3인치, 메이트X는 8.7인치다. 레이저의 디스플레이는 OLED인 것으로 추정되며 가격은 1500달러대(한화 약 169만 4000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모토로라 레이저에 대한 상세 스펙(제품 사양)을 공개했다. 폰아레나에 따르면 레이저는 6.2인치 디스플레이, 2142 x 876p 해상도, 가로·세로 비율이 22:9이다. 후면에는 적어도 하나의 카메라가 장착될 것으로 예상되며 또한 모토로라 로고 안에 포함된 지문 스캐너가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현재 이 요소들에 대한 세부사항은 없는 상황이다. 모토로라 레이저의 경우 1500달러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퀄컴 최신 칩셋 스냅드래곤 855를 사용할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 상태다. 그러나 폰아레나에 따르면 모토로라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 실제로 레이저에 스냅드래곤 710을 적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모토로라 레이저에는 스냅드래곤 710 칩셋과 함께 64GB 또는 128GB 내장형 스토리지(용량), 4GB 램이 담길 것이 유력하다. 또한, 6GB 램을 담은 상위 모델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레이저의 경우 OS(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 9 파이를 사용할 것으로 보이며 모토로라의 최소한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금방 완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의 경우 2730mAh용량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 갤럭시폴드의 경우 4380mAh, 화웨이 메이트X의 경우 배터리가 4500mAh다. 이에 따라 모토로라 레이저의 배터리가 경쟁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것이 사실이다. 모토로라 레이저의 경우 자체 소프트웨어를 통해 모토디스플레이, 모토카메라 등 사전 설치된 앱이 존재한다. 이는 사용자가 디스플레이를 통해 알림을 보거나 날씨 정보를 수신하거나 미디어를 재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소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카메라를 제어할 수 있다. 한편, 모토로라 레이저는 미국의 경우 올해 말에 버라이즌 전용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토리지 용량 내용과는 별도로 소비자들은 화이트, 블랙, 골드 색상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메인보드 확인하는 방법 중 가장 간단한 방법
인터넷 드라이버가 사라졌을 때 가장 먼저 해야되는 것이 무엇일까요? 바로 메인보드사 홈페이지에 가서 메인보드 인터넷 드라이버를 재설치가 1순위 입니다.하지만  인터넷 드라이버 설치하기전 자기집 컴퓨터 메인보드가 어떤 제조사인지 먼저 아셔야 되는데 컴퓨터 본체를 뜯어서 보는 방법도 있고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지만 이런거 없이 명령창으로 확인하는 방법을 보겠습니다. 먼저 CMD창인 명령 프롬프트를. 윈도우10 기준으로 윈도우 아이콘 옆에 돋보기 아이콘을 눌러주신다음에 " CMD "를 입력하셔서 명령 프롬프트를 실행해주세요. 그러면 이런 명령 프롬프트 창이 나오실텐데 유저 이름 옆에 " wmic baseboard get product " 이라고 적어주시고 엔터를 눌러주시면 Product가 나오면서 밑에 메인보드 모델명이 나오게 됩니다. 이제 그걸 보시고 스마트폰으로 네이버나 다나와에 들어가셔서 검색을 해보시면 되겠습니다. 이렇게 검색하시면 위 사진처럼 모델명과 제조사 이름이 나오게 됩니다. 이제 모델명 토대로 인터넷 드라이버를 회사 사이트에 들어가 설치해주시고 아니면 메인보드 자체에 문제가 있다면 이 제조사에 문의를 해보시면 되겠습니다. https://blog.naver.com/007overmen/221483218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