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소지섭 진짜 이름이 궁금한 동료배우

준희- 아저씨는 진짜 이름이 뭐예여??
소  - (당황) 진짜 이름 ?
준수 -(당당) 소지섭!
소   - 어떻게 알았어?
준수 - 엄마가 알려줬어요


막바지 촬영인데 이제와서 궁금해진 거 졸귀 ㅜㅜㅜㅜㅜㅜㅜ



애기들이 늘 촬영장에서 소지섭 껌딱지처럼 붙어있음 
손 모아도 소지섭 손가락 길이보다 작음ㅋㅋ
남자애기가 더 쪼그만데 극중에서 오빠인 게 귀여움 ㅋㅋ

준준이들 tmi ) 극중 6살이지만 둘다 2011년생 8살들임
마지막회 대본 들고 사진 찍은 준준남매 ㅜㅜ
꼬꼬미들 덕분에 힐링했어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연기도 잘해 귀요미들 너희들 보는 재미에 봤다 잘커라 승호, 유정이 처럼~~근데 니들이 부럽다 진심 어우~나두 저렇게 품에 안겨봤으면 좋겠다 ㅋ
애기들아 부럽다
조으다 조으다~~~
소간지ㅠㅠㅠㅠ
소지섭~~~♡♡♡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역사에 기록된 조선시대 미남들.jpgif
1.  큰키에 백옥같은 흰 피부  "저리 낭창한 허리로 어찌 정사를 펼치겠는가"라고 하는 상소문 받은 적이 있음 노인의 기억에 따르면 "연산은 얼굴이 희고 키가 컸으며 수염이 적고 눈가가 붉었다. 눈가가 붉은 것은 술을 먹었을수도 있으나 피부가 하얘 그럴수도있다" 연산군 2.  "이것이 어찌 사내의 얼굴인가" 하며 탄식함  사내답지 못한 고운 얼굴을 한탄 밖에 나갈대마다 도성 여인들이 앓았다는 당대의 미남 조광조 3.  "금옥처럼 아름다운 선비다" 라고 왕이 칭찬한 외모  명나라와 왜국에 얼굴로 알려졌을만큼 삼국 최고의 미남  류성룡 4.  밖에 나갈 때에는 항상 부채로 얼굴을 가렸음 그렇지 않으면 주변 여인들이 쳐다보는 통에 아내가 질투해서..ㅋㅋ 이항복 5.  "저 잘생긴 얼굴로 내 아들 (정조) 를 홀린게 분명하다."  "동궁(정조)이 그를 아끼는 것이 마치 첩에 취한 사내같다" 홍국영 6.  책읽기를 좋아한 흰 피부의 미소년  무엇보다 정조가 아름답다고 칭찬한 외모의 소유자 정약용 7. 순조실록에는 "세자는 이마가 볼록 나온 귀상(貴相)에다 용의 눈동자를 하고 있어 그 전체적인 모습이 아주 빼어나고 아름다웠으므로 궁궐 안 모두가 말하기를 '정조와 흡사하다'고 하였다" 효명세자 실제로 이준기가 조선시대 미남상에 가장 가깝다고 함.. 원글 출처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