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ropro
100+ Views

춘천문화예술회관, 해설과 함께하는 김경희의 춤


La Siesta '해설이 있는 김경회의 춤'
김경회무영단
일시 : 2018년 11월 28일 12:00 (50분)
장소 : #춘천문화예술회관
관람 : 초등학생이상 입장가능
주최 : #춘천시문화재단
문의 : 033-259-5846
입장권 : 전석_1만원
#해설이_있는_김경회의_춤
#강원ran #강원도래요 #로맨틱춘천
Comment
Suggested
Recent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맘에드는 숙소가 휴양지, 강릉#3
숙소 창문에서 바라본 모습 아침산책 아침에 창 밖을 보면서 해가 뜨는걸 보고싶었지만 이틀연속은 무리였다. 9시가 다되어 일어나서 밖을 보니 이미 밀당하고 있는 파도 옆에 산책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구름한점 없는 하늘과 바다가 잘 어울려서 속옷하나만 입은 상태에서 바로 카메라부터 찾았다. 경포해변은 산책길을 잘 들어져있어서 해수욕장의 모래에 발이 파묻혀서 걷는게 아닌 편안한 산책이 가능하다. 한쪽은 모래사장이고 한쪽은 소나무가 자라고 있어서 좀 오래걸어도 편안하고 기분좋게 걸을 수 있다. 다만, 바람이 너무 거세게 불어서 휘청거리지 않고걷기위해 허벅지에 힘이 잔뜩 들어간다. 해가 다리 제일 위에 걸려있는 강문교를 찍고 걸어온 길을 다시 되돌아 갔다. 하나둘씩 늘어가는 사람들과 차에서 내려서 선글라스 쓰는 사람들, 산에 더 어울릴 것 같은 아웃도어를 입은 사람들까지 아침 해변 산책을 즐기고 있다. 자꾸만 바다로 향하는 시선으로 한동안 고개를 한쪽으로 돌려서 고정시켜 놓았지만 어느순간부터는 지긋이 정면을 바라보면서 조용히 파도소리만 들으면서 갔다. 마음 같아선 편한옷을 입고 천천히 조깅을 해보고 싶었지만 회사 출근복장에 여분의 옷은 단 하나도 없이 왔기에 패딩 주머니에 두손만 찔러넣고 걸었다. 경포해변 해변 산책길 끝에서 작은 커피점이 하나 있다. 테라로사라고 불리는 카페인데 강릉 명물빵인 커피빵을 판다. 커피를 좋아해서 커피빵이라는 소리를 듣자마자 별고민 없이 두개 집어들었다. 하나당 1,000원에 아메리카노 2,000원이니 프랜차이즈카페가서 아메리카노 한잔 가격이었다. 여기서 한가지 실수를 했다. 아침도 안먹은 빈속이라 커피빵부터 먹었는데 커피빵은 커피 원두 모양의 호두과자 같았다. 속에 단팥이 들어있어서 달콤하다. 다만, 그 단팥의 단맛 덕분에 커피맛이 느껴지지 않았다. 시간이 좀 지나고 입안의 단맛들이 물러가고 나서야 커피맛을 느낄수있었다. 조금은 신맛이 나고 원두의 탄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은 괜찮은 맛이었다. 내부의 자리가 6자리밖에 없어서 밖에 있는 야외의자에 앉아서 마셔서 그런지 조금 추위에 떨면서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는게 겨울철 퇴근길에 포장마차에서 오뎅먹는 느낌도 들었다. 물론 추운날 포장마차 오뎅을 더 사랑한다. 회사와서 업무를 시작하기전 마시는 아침커피가 아닌 조용히 분위기 즐기기 위해 마시는 아침커피라서, 매일 똑같은 시간인 9시, 똑같은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중독된 일상을 여기에서도 똑같이 하는데도 머리아픈게 없다. 업무하다가 머리 아프면 진통제 겸사겸사해서 먹었던 커피가 아니다. 계속해서 들려오는 파도소리도 좋고, 파란색 그라데이션 해놓은것 같은 하늘도 좋고, 약간의 신맛이 나는 커피도 좋다. 바람이 너무 강해서 손을 주머니에서 뺄수가 없다는것만 뺀다면...
베리어프리 예술치료 워크숍후기+"춤·동작 치료와 심층심리학" #01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30456 이 책은 융 분석심리학적 접근에 따라 조안 초도로우가 춤동작치료에 대해 설명한 것입니다. 이번 포스팅에는 <춤 동작 치료와 심층심리학>의 1장 내용을 제가 인상깊었던 부분을 중심으로 정리해보았습니다. 이 책을 읽을 당시 저는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베리어프리 표현예술치료 워크숍 <밀고 당기기> 진행을 준비하던 중이라 그런 상황이 책을 읽는 관점의 주요 바탕이 되었어요. 특히 모든 유형에 개방된 2개 클래스 외에, 특별 초대로 자폐스펙트럼 장애인, 지적장애인이 주축이 되는 별도의 2개 클래스를 더 하기로 되어있어서 자폐증 중심의 내용에 더더욱 눈길이 갔습니다. Window of Tolerance 어떤 장애 증상이든 모든 사람의 경향성에는 그것이 모두 포함되어있다고 생각됩니다. 그중 특정 요소의 비중이 커지거나 구성 비율이 많이 깨어져 윈도우 오브 톨러렌스(Window of Tolerance) 내에서의 회복 탄력성 손실이 극심해지면 병증, 장애로 분류된다는 봅니다. 전체 프로젝트 <공감각 운동회>의 취지도 정상/비정상, 장애/비장애, 병/건강 등의 개념에 대해 새로운 시각과 경험을 나누는 것이었기에 이러한 생각이 워크숍 활동에 녹아있기를 바랐지요. 제1부 개인적 역사-1장 책의 첫장은 저자인 조안 초도로우 자신의 경험으로 시작됩니다. 무용수였던 그는 3세 아동 무용교육을 하며 어떤 전환지점을 가진 듯 보입니다. 아이들은 세상을 모방행동으로 학습하고, 기억해내는 방법도 행동표현 방식을 취하죠. 이는 운동감각능력이 많이 떨어지는 경우, 혹은 처음 접하는 학습상황에서는 성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제일 쉽게 배우는 것이 그대로 보고 따라하기이고, 단어가 잘 기억이 안 날 때 답답한 마음은 바디랭귀지로 자연히 이어지죠. 부정적 예로는 이성을 잃을 때 손이 먼저 나가기도 합니다. 이는 본질적 창조의 원천은 바로 '신체 움직임'이라는 생각과 만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저자가 술회한 위의 3세 아이들 교육 경험은 이를 작은 스파크처럼 만난 것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Dance 춤 = Pretend 가장하기" 그가 얻은 위의 힌트를 보면서 저는 여기에 "= Present 현존하기"까지 더해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이들이 어제 무릎을 다쳤던 기억을 몸으로 재현하며 친구들에게 경험을 들려주는, 표현하는 것은 Pretend 임과 동시에 바로 Dance 이고, 또 그것은 춤을 춤으로써 그 때 그 자리 자신의 경험에 집중한 상태로 존재하는 Present 이기도 할테니까요. 특히 자폐증의 경우 반향어나 상동행동이 많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어쩌면 이것들은 그러한 그들만의 "춤 = 가장하기(표현하기) = 현존하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워크숍에 적용 <밀고 당기기> 그래서 워크숍에서는 그 춤을 미러링하면서 그들의 현존(감각, 감정, 생각)은 어떤 경험일까 상상해보고, 각자 그 움직임 안에서 느껴지는 자신만의 경험을 알아차리고, 춤의 주인공인 무버에게는 그의 현존을 이렇게 진심으로 환영한다는 표현을 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습니다. 그렇게 하니 원형 대형에서 벗어나 계시던 분도 스스로 대형에 합류하여 가장 적극적으로 자신의 움직임을 개방해 발표하고, 좀더 힘의 요소를 많이 사용하는 변화된 움직임을 두 번에 걸쳐(!) 보여주기도 하셨습니다. 정말 놀랍고 감사한 변화의 목격이었어요. 친숙한 곳에서 꾸준히 봐온 강사와 장기 세션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낯선 장소에 처음 오셔서 처음 보는 저와 처음 하는 활동을 하시는 거라 더더욱 그랬죠. 그리고 이렇게 몸으로 공감하고 마음을 전하는 것이 역시 효과가 엄청나게 크구나 하고 다시 한 번 생각케 되었습니다. 그럼 또 다음 번에 책 내용과 관련하여 워크숍 진행 후기를 포스팅 하겠습니다. :) 아참 이런 신기한 표현예술치료 워크숍을 경험하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를 참고해주세요~! 제가 진행하는 다른 워크숍입니다♥ ♥10/4(금) 7시 "발아꿈틀" 신청링크 예전꺼 안 들으셨어도 수강가능!!! http://favoriteme.kr/program/47 (매회 링크 업로드) ♥강사 홈피 http://www.prana-therapy.com #예술치유 #홈트 #방문요가 #홈핏 #하영 #소마요가 #송지효 #아로마 #요가테라피 #호흡 #명상 #타말파 #워크숍 #원데이클래스 #무중력지대 #소매틱 #소마틱스 #조이 #소마 #예술치료#장윤주 #댄스테라피 #심리치료 #심리치유 #무용동작치료 #소마댄스 #홈pt #파자마프렌즈 #춤명상 #미술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