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10,000+ Views

[VIDI X MONEY LAB]“BTS & 성훈이 다녀간 만화방 사장님 솔직 인터뷰” – 만화방 창업의 모든 것


BTS와 성훈이 폭풍 먹방을 선보였던 그 만화방, 과연 얼마 들었을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청각장애인도 운전할 수 있다"… 현대차, 칸 광고제 '은사자상'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현대차 '조용한 택시', 칸 광고제 은사자상 수상 미래 기술로 청각장애인도 운전할 수 있다는 메시지 줘 ATC 기술로 각종 청각 정보 '시각화'해 전달 현대자동차그룹이 2019년 칸 국제 광고제에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은사자상'을 수상했다. 한국 자동차 업계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현대차그룹은 23일, 미래 신기술을 담은 '조용한 택시(The Quite Taxi)' 영상이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국제 광고제에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은사자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용한 택시'는 청각장애인의 운전을 돕는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기술을 담은 캠페인 영상이다. 지난 2017년 현대차그룹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 기술을 바탕으로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이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 영상에 등장하는 택시는 시각에만 의존해 운전하는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을 위해 차량 내, 외부의 모든 소리 정보를 시각과 촉각으로 변환해 전달하는 감각 변환(ATC) 기술이 적용됐다. ATC 기술은 청각장애인이 다른 운전자들과 소통이 가능하도록 주행 중 운전자가 알아야 하는 다양한 청각 정보를 알고리즘을 통해 시각화한다. 이후 전방 표시장치(HUD : Head Up Display)에 정보를 띄우고 또 운전대에 진동과 빛을 다단계로 보내 운전자에게 알린다. 경찰차와 소방차, 구급차의 사이렌은 물론 일반 자동차의 경적까지 구분해 각각의 신호를 HUD에 띄운다. 또 다양한 진동과 색을 이용해 촉각과 시각 신호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결국 현대차그룹은 ATC 기술을 담은 조용한 택시 영상을 통해 청각장애를 가진 운전자에게도 이동의 자유가 확대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칸 국제 광고제 심사위원회도 시각과 촉각을 이용해 청각장애인을 돕는 조용한 택시의 영상이 소비자들의 높은 공감과 이해를 끌어낸 점을 높이 인정해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은상으로 결정했다. 현재 한국어와 영어 총 두 가지 버전으로 공개된 조용한 택시 영상은 유튜브 누적 조회 수 약 1,560만 회를 기록했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자로도 다양한 신기술을 바탕으로 이동 수단을 넘어 삶의 동반자로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한 택시 영상은 현대차그룹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9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