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yjjo90
10,000+ Views

시작

햇살이 따사로워지는 6월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
몸도 마음도 편안히 쉬다갈 수 있는 작은 카페
오픈 후 여러 손님이 찾아왔다.
생후 3개월의 어린손님부터 60대 손님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손님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가지고 찾아왔다.
그렇게 매일 매일 지나다 보니 단골이 늘었다
매일 찾아와 카페라떼 아이스를 드시는 손님
그렇게 시간이 흘러
그 매일 찾아오던 손님과의 이야기를 적어두려고 한다.
.
.
매일 오던 그 손님은 명찰이 있었다.
서비스업에 종사하시는구나..
근처에 매장이 있구나 정도였다
6월 말쯤 매일 보아 익숙해져서 손님이 물었다.
"혹시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저 생각보다 어려요 아홉이에요~^^"
"아.. 여름휴가는 다녀오셨어요?"
그렇게 사소한 대화를 나눴다
그냥 손님과 카페사장으로서 소소하고 사소하고 일상적인 대화들을
알고 잇는 정보는 주변 매장에서 일하고 일하는 날이면 매번 찾아와 아이스카페라떼를 주문한다는거 나보다 한살 어리다는거 여름휴가는 제주도로 다녀왔다는거
고작 그뿐이었다.
햇살이 뜨거워지는 여름날 시원한 카페에서 우린 그렇게 서로의 존재만 알고 있었을 뿐이다.
.
.
바쁜 하루하루 보내고 있을때 그 손님이 선물하나를 가지고 왔다.
"저희 사은품으로 나온 선풍기에요~ 써보시고 알려주세요^^"
처음 받는 선물에 너무 고마웠다.
(아.. 이사람 나 좋아하나? 좋아하지말지.. 어색해지는거 싫은데..)
"감사합니다^^"대답했다.
그렇게 또 수일이 흐르고 수 개월이 흘렀다
서로 아는 정보라고는 그뿐인줄 알았다.
.
.
9월의 마지막 주 어느날
"저랑 저녁 한번 드실래요?"
손님이 물었다.
거절할법한데 거절하지 못하게 물엇다.
"그러시죠^^"
한국인의 밥심이란
'다음에 밥한끼하자'
'내가 밥한번 살께 도와줘'
'밥 먹었니?'
이런 안부인사인거라고 생각했다.
"화요일 휴무시죠? 휴무에 뭐하세요? 제가 10월에 화요일 휴무가 많아서요^^"
"아....좋으시겟네요!저 이번 휴무엔 약속있고 다음주도 약속있어요"
"바쁘시네요! 언제쯤 시간 괜찮으세요?"
아 데이트하자는거구나 싶었다.
난 아직 마음의 준비가 되어잇지 않은데..
"10월 16일 어떠세요?"
"16일이요? 네 좋아요!"
그렇게 우리는 9월의 마지막날쯤 16일에 데이트하기로 약속을 잡았다.
그리고 매일 찾아와 평범한 일상을 보냈다.
아무일도 아무약속도 안 잡은것 처럼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두근두근) 어서 다음화를...
ㅋㅋㅋㅋㅋㅋ재밋게 보셧나요?
@lovelyjjo90 네에~!!!
첫페이지에떠서 봤는데 빠져드네요 ㅋㅋ 다음회 기대 기대
ㅋㅋㅋ감사합니다
다음 편이 궁금해집니다 ㅎ
ㅋㅋㅋ감사합니다
읽다보니 빠져드네요! 실화 인가요??
실화입니당😉ㅋㅋ
궁금
궁금해 해주셔서 감사해요 없는 필력이지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56
일기를 쓰려고 태블릿 pc를 켜놓고 20분째 앉아 있지만 한 줄도 쓰지 못했고, 이제야 운을 뗀다. 이런 얘기를 해도 되나, 아냐 이런 얘기는 좀 그래, 이러고만 있다. 나는 왜 이야기를 쥐어 짜내려고 하고 있는가. 생각해보니, 1년 동안 매일 일상을 통한 얘기를 해도 모든 얘기를 다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개인적으로는 굵직하다면 굵직하다 할 일들이 최근만 해도 몇 번 있었지만, 에이 뭘 굳이, 싶어 편집한 삶이 여럿이다. 아니면 에이 이런 건 얘기 못 하지, 싶은 것들. 이 프로젝트의 초반에 나는 일기를 나름대로 정의한 적이 있는데 다시 말하자면 일기는 오늘의 일과가 아니라, 오늘의 생각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일기는 그냥 열에 아홉은 클리셰일 수밖에 없다. 결국 자기 검열에 모두 걸리고 말기 때문이다. 내가 겪었지만 차마 밝힐 수 없는 것들이 많지는 않아도 있기는 있다. 아마 정말로 내 감정이나 수치심, 각종 결핍 같은 것을 모두 내려놓은 뒤 그날 있었던 일을 빠짐없이 다 기록한다면, 그건 일기라기보다는 하나의 새로운 장르로 인정해도 될 것 같다. 그러니까 일기가 아니라, 언어로 구현하는 자기 학대와 처벌의 행위 예술? 진정성 실험? 뭐 인간이 삶을 포기한 게 아니라면 뭐 아름다운 일들도 있겠지만, 굴욕도 종종, 또 비인간적인 행위도 적잖게 저지르고 살 테니. 또한 내가 산속에 홀로 사는 자연인이 아닌 바에야, 내 주변 사람들의 관찰 일기가 될 수도 있을 텐데, 그때는 사태가 수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를 것이다. 다 떠나서 정말로 그런 것을 진행한다면, 그래도 흥미롭게 읽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관음증이라는 것이 그렇게 무섭다. 다만, 독자층의 패러다임이 바뀔 수도 있겠다. 어쩌면 그런 완전에 가까운 벌거벗은 글은 악마와 계약이라도 한 듯이, 전에 없던 통찰들을 불러올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선을 넘지 않는 선에서, 아슬아슬하게 뭔가 대단해 보이는 것을 내 안에서 끄집어내는 것이 많은 작가들의 희망일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