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zy
10,000+ Views

전 세계 15억을 흔든 레전드 록 페스티벌, 라이브 에이드(Live Aid)

당시 웸블리 스타디움에 모인 수많은 관중들의 모습 (출처: 리치몬드 타임즈)
1985년 7월 13일 낮 12시, 단어 그대로 하늘색을 띠는 하늘과 빛나는 태양 아래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록 음악계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세기의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같은 시각, 미국 필라델피아의 존 F. 케네디 경기장에서도 라이브 에이드 중계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었는데요. 33년 전, 뜨거운 여름의 중턱에 아프리카 구호 기금 모금을 위해 수많은 관중과 가수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전 세계로 중계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방송계에서도 혁신적인 사례로 회자되곤 합니다. 무려 147개국 15억 명이 TV로 이 공연을 시청했습니다. 이로 인해 약 700만 장의 음반이 판매되는 대기록을 세웠다고 합니다.
라이브 에이드 당시 라인업이 적힌 홍보 포스터. 기타와 아프리카 지도를 활용한 콤비네이션 로고가 눈에 띈다.
영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공연이었던 만큼 유럽에서는 BBC, 미국에서는 ABC, MTV 등이 중계했는데요. 공연 중간중간 방송에서는 여러 인터뷰와 토크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1985년 7월 15일자 동아일보에 실린 라이브 에이드 기사 (출처: 동아일보)
우리나라에서도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TV로 볼 수 있었는데요. 7월 14일 밤 9시 30분, MBC가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방송했습니다. 공연이 이루어진 13일 인공위성을 통해 실황을 중계받아 14일 방송 시간까지 밤새 편성국, 제작국, 기술국 직원 약 20명이 밤새 제작에 매달렸다고 합니다. (야근공화국의 역사는 이때부터 일까요...?)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관람하는 다이애나 왕비, 찰스왕자의 모습. 손을 흔들고 있는 사람은 라이브 에이드의 기획자인 밥 겔로프
라이브 에이드의 기획은 에티오피아의 기근이라는 국제적 이슈로부터 출발했습니다. 당시 에티오피아는 1974년도부터 기근이 극심해져 1980년대 초반까지만 수십만 명이 굶어죽었고, 수백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라이브 에이드 공연이 성사되기 1년 전인 1984년부터 1985년 사이에는 에티오피아의 가뭄이 더욱 심화되어 2년 동안 60여만 명이 사망하는 참혹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1984년 심각한 기근으로 인해 구호 현장에 나와있는 에티오피아인의 모습 (출처: BBC)
이러한 사태가 지속되자 심각성을 느낀 세계 각국에서는 가뭄에 따른 기근 문제를 돕기 위해 원조를 하거나, 구호 활동을 시행했습니다.
하지만 아프리카에서 발생하고 있는 비극을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 고심하던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바로 아일랜드의 싱어송라이터이자, 사회 운동가인 밥 겔도프입니다. 그는 아프리카 기아와 난민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기 위해 범세계적인 자선공연을 기획하고자 했습니다. 그는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기획자로서 공헌을 인정 받아 1986년 명예 대영 제국 훈장 2등급을 얻었습니다. 이 공연으로 '음악계의 성자'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라이브 에이드 무대 위에서 마이크를 쥔 데이빗 보위와 밥 겔로프, 사이에 있는 인물들은 폴 매카트니와 린다 매카트니, 조지 마이클, 피트 타운센드
밥 겔로프는 당시 라이브 에이드를 통해 1 백만 파운드 모금을 희망했으나 실제로는 1백만 파운드의 100배가 넘는 1 억 5 천만 파운드를 모았습니다. (현재 물가로 치면 6400억원에 해당하는 모금액!) 그 중 절반은 식량과 장기간의 개발에 지출되었다고 하니 국제사회의 문제를 문화를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선순환이 무엇인지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
라이브 에이드 공연 프로그램 북 표지
공연은 범지구적 주크박스 콘셉트로 모든 가수들이 약 20분 정도의 공연시간을 받았습니다. 웸블리의 약 7만 2000명과 JFK의 약 9만명의 관중들은 16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그들의 무대를 즐기며 열렬한 응원과 박수를 보내는 관람 태도를 보여주었습니다. 음악을 즐기는 진정한 리스너의 표본은 바로 라·에(라이브 에이드)의 관중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85년도로 백 투 더 퓨처하게 해주세요...)
미국 필라델피아 존 F. 케네디 스타디움에 운집한 관중
첫 순서로 콜드스트림 근위대의 God Save the Queen 연주로 시작된 라이브 에이드는 스팅, U2, 퀸, 데이빗 보위, 엘튼 존 등의 무대로 이어졌습니다. 그 중에서도 최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통해 다시 한 번 신드롬을 일으킨 퀸(Queen)은 당시 라이브 에이드 무대를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사심을 가득 담아 사랑해요, 프레디 머큐리!) https://youtu.be/A22oy8dFjqc
약 24분 간 뜨거운 열기가 이어진 퀸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 무대
실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굿즈로 판매되었던 T-셔츠
라이브 에이드 T셔츠를 들고 해맑게 웃고 있는 안경 쓴 소년은 인디 밴드 중심의 음악 잡지, 마그넷의(Magnet Magazine) 편집장 에릭 밀러 (출처: 마그넷 매거진)
한편, 미국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마지막 피날레로는 모든 뮤지션들이 올라와 USA for Africa의 'We Are The World'를 불렀습니다. 16시간만에 화려한 끝을 '전 세계인 모두 함께' 장식한 것입니다.
▲ 당시 마이클 잭슨, 스티비 원더, 티나 터너, 라이오넬 리치, 신디 로퍼 등 45명의 미국 팝 가수들이 참여했던 'We are the world' 앨범의 재킷 사진
USA for AFRICA의 'We are the world' 뮤직비디오 메이킹 장면. 왼쪽부터 사이먼 앤 가펑클의 폴 사이먼, 허스키한 보이스의 싱어송 라이터 킴 칸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영화 드림걸즈에서 비욘세가 연기했던 인물인 다이애나 로스
USA for AFRICA 팀의 멤버로는 마이클 잭슨을 비롯해 퀸시 존스, 조니 미첼 등이 있습니다. 오로지 에티오피아 난민을 돕기 위해 프로젝트에 합류한 그들은 자신들의 재능을 기부하여 아프리카 난민을 위한 노래를 한 목소리로 불렀습니다. 라이브 에이드 캠페인이 'We are the world'라는 명곡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이들의 수익금은 모두 아프리카 결식아동을 위한 자선기금으로 보내졌습니다. https://youtu.be/M9BNoNFKCBI
Team USA for AFRICA가 부르는 'We are the world'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록 페스티벌, 에티오피아 기아 및 난민 구호 기금 모금을 위한 자선행사, 전 세계의 15억명 이상의 시청자가 시청한 실시간 위성 중계 TV 방송 등 수많은 수식어를 가진 채 우리의 기억 속에 남은 라이브 에이드.
1985년 7월 14일, MBC는 라이브 에이드를 3시간 분량으로 편집하여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방영했다.
MBC의 라이브 에이드 재방영 홍보 포스터 (출처: MBC 인스타그램)
MBC는 12월 2일 밤, 100분 동안 1985년 당시의 라이브 에이드 무대를 새롭게 편집하여 방송했는데요. 이후 콘서트 현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자막 삭제, 화질 보정을 거쳤다고 합니다. 지상 최대의 공연인 라이브 에이드가 펼쳐졌던 1985년의 감동을 그대로 재현하여 많은 록 덕후들의 눈물샘을 건드렸습니다. (그 중 하나가 글쓴이인 건 비밀)
라이브 에이드의 피날레 무대. 조지 마이클, 밥 겔도프, 보노, 프레디 머큐리, 앤드류 리즐리, 하워드 존스 등의 모습

2014년에는 영국문화원이 발표한 '지난 80년간 세상을 형성한 가장 중요한 사건 80가지'에 선정되며 그 역사적, 문화적, 사회적 가치를 입증했습니다. 지금 당장 영상을 찾아보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면, 글 읽는 내내 록뽕이 차올랐다면, 오늘 밤 라이브 에이드로 달려봅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18년 여름 뮤직 페스티벌 리스트
Editor Comment 6월에 들어서자 낮 최고기온 30도를 웃돈 무더위가 찾아오며, 일부 지역에는 올해 첫 폭염주의보까지 발령됐다. 이로써 본격적인 여름철 폭서의 신호탄이 쏘아진 것.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더위가 길어질 전망인 올여름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아이즈매거진>이 일정별로 분배한 2018년 여름 페스티벌 목록을 정독해보자. 당신의 휴가 계획 이정표가 되어줄 테니 엉덩이 들썩거릴 준비하고 지금부터 집중. 울트라 코리아(UMF) 아시아 최대 규모의 EDM 뮤직 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가 올해로 7주년을 맞이한다. 이를 기념해 공개된 역대급 라인업. 헤드 라이너로 이름을 올린 데이비드 게타, 제드, 체인스모커스부터 테크노의 강자 니콜 무다버의 내한 공연까지. 어마어마한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한다는 소식에 프리미엄석은 일찌감치 매진됐다. 티켓을 구하지 못했더라도 상심은 금물. 개최 현장에서 일반 1일 권에 한해 판매 예정이니 공연 당일의 기회를 잡자.  일정 : 6월 8일 (금) ~ 6월 10일 (일) 장소 : 잠실종합운동장 라인업 : 데이비드 게타, 제드, 아이스 큐브, 도끼, 드렁큰 타이거, 윤미래, 씨엘 등 티켓 : umfkorea.com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 도심 속 공원에서 음악과 함께 여유로운 휴식을 취해보자.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은 총 2개의 스테이지로 구성해 팝, 재즈, 어쿠스틱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지친 현대인들에게 희망을 북돋아주려는 취지가 담겨있다. 메인 스폰서인 필스너 우르켈의 전문 텝스터가 따라주는 신선한 생맥주를 비롯해 맥주를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가 예정되어있다. 진정한 뮤직 패키지를 체험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바로 예매해보도록. 일정 : 6월 16일 (토) ~ 6월 17일 (일) 장소 : 서울 올림픽공원 88 잔디마당 라인업 : 넬, 버즈, 정준일, 이소라, 양다일, Jonah Nilsson, STRFKR 등 티켓 : ticket.melon.com/performance 메르세데스-벤츠 프레젠트 스타디움 ‘5개의 스테이지, 5개의 장르, 그 장르를 대표하는 5명의 아티스트’라는 차별화된 테마로 한국 대표 EDM 페스티벌로 자리잡은 ‘5TARDIUM’. 보통 EDM 페스티벌은 화려한 라인업에 중점을 두는 반면, 5TARDIUM은 360도 무대를 바탕으로 퍼포먼스, 연출 그리고 트렌디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하이네켄 주최 하에 진행됐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글로벌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가 페스티벌 공식 타이틀 스폰서를 맡았다.  일정 : 7월 7일 (토) ~ 7월 8일 (일) 장소 : 추후공개 라인업 : NETSKY, Headhunterz, Cat Dealkers 등 티켓 : 5tardium.com 미드나잇 피크닉 페스티벌 서핑과 음악, 비치 라이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액티비티 페스티벌. 세계 탑클래스 서퍼의 지도 아래 초자 서퍼 맞춤 클래스, 넓은 삼포해변에서 자유롭게 파도 탈 수 있는 프리 서핑 존까지 먼저 서핑부터 즐겨보자. 그 후 여름 달빛이 백사장을 밝게 비추는 비치 파티를 즐기면 그야말로 금상첨화. 낮에는 웨이브, 밤에는 그루브에 몸을 맡겨 무더운 한여름을 쿨하게 보낼 수 있을 것. 일정 : 7월 13일 (금) ~ 7월 15일 (일) 장소 : 강원도 고성 삼포해수욕장 라인업 : 잔나비, 현아, DJ DOC, 넉살, 그레이, 로꼬 등 티켓 : mipic.co.kr MBC 워터밤 바캉스, 멀리 갈 필요 없다. 시원한 물 폭탄을 맞으며 무더위를 한방에 날릴 ‘워터밤’ 페스티벌이 올해도 어김없이 개최되기 때문. 작년 잠실 한복판에서 펼쳐진 ‘워터밤 2017’ 페스티벌은 물총 싸움의 열기, 30분 간격으로 화끈하게 터진 물 폭탄 등은 열대야를 잊게 만들기 충분했다. 올해는 서울과 부산 공연 총 두 번에 걸쳐 관객을 찾는다. 다만 미성년자는 입장이 불가하니 이점 참고하길. 일정 : 서울 7월 21일 (토) / 부산 28일 (토) 장소 : 추후 공개 / 부산아시아드보조경기장 라인업 : WIWEK, 박재범, 식케이, 선미, 로꼬, 우디고 차일드 등 티켓 : waterbombfestival.com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 부산 2011년부터 이어진 여름 콘서트 ‘싸이 흠뻑쇼’는 타이틀만으로도 싸이의 강력한 에너지와 열기가 느껴진다.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간 사람은 끊지 못한다는 마성의 콘서트, 싸이 흠뻑쇼가 올해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서울, 대전, 인천, 광주 총 6개 지역에서 순회공연할 예정이다. 6월 18일부터 공연 예매가 시작되니 미리 알람 맞춰놓고 광클 준비. 일정 : 7월 21일 (토) 장소 :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 티켓 : wsmi.co.kr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함성, 그루브, 열정과 땀, 오색으로 빛나는 네온사인, 그리고 모든 이들을 가슴을 뛰게 만드는 음악. 인천의 대표 음악 축제인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경계는 이미 한국을 넘었다. 현장을 성시하는 관객만 해도 8만 6천여 명에 이르러 뜨거운 여름, 삼일 내내 찾을 정도로 오감을 들뜨게 만드니까. 매해 여름 송도에서 개최되듯 올해도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송도 펜타포트 파크에서 열린다. 강렬한 비트의 일렉트로 사운드와 펑크록의 조화를 몸소 만끽하고 싶다면 적극 추천한다. 일정 : 8월 10일 (금) ~ 8월 12일 (일) 장소 : 송도 달빛축제공원 (펜타포트 파크) 라인업 : 자우림, NINE INCH NAILS, SUCHMOS, THE KOXX, 선우정아, 새소년 등 티켓 : pentaportrock.com 랩비트 페스티벌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힙합 페스티벌 역사상 최대 규모의 ‘랩비트 페스티벌 2018’. 내로라하는 국내 힙합 아티스트 70팀이 대거 참여해 그 의의를 더한다. 공개된 1차 라인업에는 힙합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이센스를 비롯해 한국 힙합의 아이콘 도끼, 더콰이엇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Mnet ‘고등래퍼 2’를 통해 대중에게 이름을 떨친 김하온, 빈첸도 출연할 전망이다. 아직 드러나지 않은 2, 3차 라인업에는 더욱 강력한 래퍼가 포함된다는 후문. 일정 : 9월 15일 (토) 장소 : 고척스카이돔 1차 라인업 : 이센스, 도끼 및 더콰이엇, 김하온 등 티켓 : ticket.melon.com 제15회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2004년 미국, 일본, 스웨덴, 노르웨이 등 12개국의 30여 개 팀의 참가를 시작으로 매해 초가을 가평의 자라섬에서 열리는 국제 재즈페스티벌. 올해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이 10월에 개최된다. 15주년을 맞이한 자라섬 재즈의 포스터는 프랑스와 한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황호섭 작가의 작품 ‘Momento Magico’와 함께해 특별함을 더한다. 서제페때 마저 다 못 푼 흥을 펼쳐볼 기회. 재즈 음악의 진수를 보여주는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선율에 몸을 맡기고 여럿이 함께 교감해보자. 일정 : 10월 12일 (금) ~ 10월 14일 (금) 장소 : 가평 자라섬 라인업 : 추후 공개 티켓 : jarasumjazz.com
Xem Phim đầy đủ Ấn Quỷ HD1080p vietsub
Phim The Unholy (2021) Ấn Quỷ trực tuyến đầy đủ phim HD 1080p miễn phí Xem Phim đầy đủ Ấn Quỷ HD1080p vietsub Phim Ấn Quỷ (The Unholy)2021[Full HD-VietSub Thuyết Minh Xem đầy đủ Ấn Quỷ HD 2021 trực tuyến đầy đủ phim HD 1080p miễn phí phim Ấn Quỷ Full HD-VietSub Xem phim Ấn Quỷ Full HD Tập Full Vietsub The Unholy Phim The Unholy (2021) Ấn Quỷ trực tuyến đầy đủ phim HD 1080p miễn phí ♦4K UHD | 1080P FULL HD | 720P HD | MKV | MP4 | DVD | Blu-Ray♦ XEM phim ➱ https://t.co/X0ZAVovHgL?amp=1 Xem ngay ➱ https://t.co/X0ZAVovHgL?amp=1 Tiêu đề: The Unholy Phát hành: 2021-09-02 Đánh giá: 7,3 / 10 bởi 3255 người dùng Thời gian chạy: 105 phút. Các công ty: Voltage Pictures, Offspring Entertainment, Frayed Pages Entertainment, Wattpad Quốc gia: Hợp chủng quốc Hoa Kỳ Ngôn ngữ: tiếng anh Thể loại: Lãng mạn, chính kịch, hành động Ngôi sao: Josephine Langford, Người hùng Fiennes Tiffin, Shane Paul McGhie, Dylan Sprouse, Samuel Larsen, Inanna Sarkis Tổng quan: Tessa thấy mình phải vật lộn với mối quan hệ phức tạp của cô với Hardin; cô ấy phải đối mặt với một tình huống khó xử có thể thay đổi cuộc sống của họ mãi mãi. XEM phim ➱ https://t.co/6q0CSz1eev?amp=1 Xem ngay ➱ https://t.co/6q0CSz1eev?amp=1 WEB-DL Watch The Unholy Movie Đây là một tệp được trích xuất một cách dễ dàng từ một dịch vụ phát trực tuyến, chẳng hạn như Netflix, Amazon Video, Hulu, Crunchyroll, Discovery GO, BBC iPlayer, v.v. Đây cũng là một bộ phim hoặc chương trình truyền hình được tải xuống qua trang web phân phối trực tuyến, chẳng hạn như iTunes. Chất lượng khá tốt vì chúng không được mã hóa lại. Luồng video (H.264 hoặc H.265) và âm thanh (AC3 / The Unholy C) thường được trích xuất từ iTunes hoặc Amazon Video, sau đó nhập lại vào vùng chứa MKV mà không làm giảm chất lượng. Tải xuống Phim Kẻ Ác Ma Một trong những tác động lớn nhất của ngành công nghiệp phát trực tuyến phim là đối với ngành công nghiệp DVD, đã đáp ứng hiệu quả sự sụp đổ của nó với việc phổ biến rộng rãi nội dung trực tuyến. Sự gia tăng của phát trực tuyến truyền thông đã gây ra sự sụp đổ của nhiều công ty cho thuê DVD như Blockbuster. Vào tháng 7 năm 2015, một bài báo từ New York Times đã đăng một bài báo về DVD của Netflix các dịch vụ. Nó tuyên bố rằng Netflix đang tiếp tục các dịch vụ DVD của họ với 5,3 triệu người đăng ký, đây là một sự sụt giảm đáng kể so với năm trước. Mặt khác, các dịch vụ phát trực tuyến của họ có 65 triệu thành viên. Trong một nghiên cứu vào tháng 3 năm 2016 đánh giá “Tác động của phim Phát trực tuyến qua hình thức cho thuê phim DVD truyền thống ”cho thấy rằng những người được hỏi gần như không mua phim DVD nhiều nữa, nếu có, vì tính năng phát trực tuyến đã chiếm lĩnh thị trường. Xem Phim Kẻ Quỷ Dữ, người xem không thấy chất lượng phim ở mức khác biệt đáng kể giữa DVD và phát trực tuyến. Các vấn đề mà người được hỏi cho rằng cần cải thiện khi phát trực tuyến phim bao gồm các chức năng tua đi hoặc tua lại nhanh, cũng như các chức năng tìm kiếm. Bài báo nhấn mạnh rằng chất lượng phim phát trực tuyến như một ngành sẽ chỉ tăng theo thời gian, vì doanh thu quảng cáo tiếp tục tăng cao hàng năm trong toàn ngành, tạo động lực cho việc sản xuất nội dung chất lượng. Xem Phim Ác Mộng Trực Tuyến Các bản trích xuất Blu-ray hoặc Bluray được mã hóa trực tiếp từ đĩa Blu-ray thành 1080p hoặc 720p (tùy thuộc vào nguồn đĩa) và sử dụng codec x264. Chúng có thể được trích xuất từ đĩa BD25 hoặc BD50 (hoặc UHD Blu-ray ở độ phân giải cao hơn). BDRips là từ đĩa Blu-ray và được mã hóa thành độ phân giải thấp hơn từ nguồn của nó (tức là 1080p đến 720p / 576p / 480p). BRRip là video đã được mã hóa ở độ phân giải HD (thường là 1080p), sau đó được chuyển mã sang độ phân giải SD. Xem Phim Ác Ma BD / BRRip ở độ phân giải DVDRip trông đẹp hơn, bất kể, vì mã hóa từ nguồn chất lượng cao hơn. BRRips chỉ từ độ phân giải HD sang độ phân giải SD trong khi BDRips có thể chuyển từ 2160p đến 1080p, v.v. miễn là chúng giảm độ phân giải của nguồn đĩa. Watch The Unholy Movie FullBDRip không phải là một mã chuyển mã và có thể giảm dần để mã hóa, nhưng BRRip chỉ có thể chuyển xuống độ phân giải SD khi chúng được chuyển mã. BD / BRRips ở độ phân giải DVDRip có thể khác nhau giữa codec XviD hoặc x264 (kích thước phổ biến là 700 MB và 1,5 GB cũng như DVD5 hoặc DVD9: 4,5 GB hoặc 8,4 GB lớn hơn), kích thước dao động tùy thuộc vào độ dài và chất lượng của bản phát hành, nhưng cao hơn kích thước thì họ càng có nhiều khả năng sử dụng codec x264. Tải xuống phim The Unholy HDRip The Unholy là một bộ phim chính kịch Mỹ năm 2021 do Fisher Stevens đạo diễn và Cheryl Guerriero viết kịch bản. Phim có sự tham gia của Justin Timberlake trong vai một cựu ngôi sao bóng đá đại học, hiện là một cựu phạm nhân, người bắt đầu dìu dắt một cậu bé (Ryder Allen); Alisha Wainwright, June Squibb, và Juno Temple cũng đóng vai chính. Nó được phát hành kỹ thuật số bởi Apple TV + vào ngày 29 tháng 1 năm 2021. Bộ phim nhận được nhiều đánh giá trái chiều từ các nhà phê bình, những người khen ngợi các màn trình diễn trong khi lưu ý đến sự quen thuộc của nó. ? STREAMING PHƯƠNG TIỆN? Phương tiện truyền trực tuyến là đa phương tiện liên tục được người dùng cuối tiếp nhận và trình bày trong khi được nhà cung cấp phân phối. Động từ phát trực tiếp đề cập đến quá trình phân phối hoặc thu thập phương tiện theo cách này. [Cần giải thích rõ] Truyền trực tuyến đề cập đến phương thức phân phối phương tiện, thay vì chính phương tiện đó. Phân biệt phương thức phân phối với phương tiện được phân phối áp dụng cụ thể cho viễn thông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실화(퀸)에 대한 이야기들
*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 영국 락밴드 '퀸' 특히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다룬 이야기 프레디 머큐리 합류 직전, 스마일의 초기 멤버였다가 스마일을 나갔던 '팀 스테필 (맨 오른쪽)'은 합류했던 밴드 '험피 봉' 해체 후 디자인 쪽에서 일 했는데 대표적인 작품이 '토마스와 친구들'이라고(!!) 70세인 현재도 음악 활동 중이다 퀸의 로고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한 프레디 머큐리가 디자인 했다 (첫번째) '보헤미안 랩소디'가 수록된 A Night at the Opera 앨범의 자켓도 프레디가 만들었다고. (두번째) 무대 의상들도 직접 디자인 한 게 많았다고 함 퀸은 멤버 전원이 학사 학위를 가진 밴드이다 브라이언 메이는 2007년 천체물리학 박사학위를 땄으며, 후에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의 총장이 되기도 했다 존 디콘은 퀸 2집까지 중학교 교사였다 프레디는 영화처럼 냥집사인데, 키우는 고양이들은 대부분 길냥이들이었다고. 길냥이들에게 안락한 환경 마련해주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에는 고양이들의 이름을 새긴 양말 속에 선물을 넣어줬었다고. 그중 '딜라일라'라는 고양이를 위해 노래 "Delilah"를 쓰기도 했다 프레디 : (((내 고양이))) 고양이 : “이 앨범을 나의 고양이 제리에게 바친다. 톰과 오스카, 티파니에게도. 그리고 세상에서 고양이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다른 사람들은 다 꺼져라.” < 딜라일라 > - 1985년 앨범 <Mr. Bad Guy> 감사의 말 중에서 (출처 :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ency_culture&wr_id=374 ) '프레디'라는 이름은 학창시절 친구들이 불러주던 별칭이라고 한다 작곡할 때는 떠올랐던 멜로디가 머리속에 안 남으면 선율이 허접해서 그런 것이기 때문에 가치가 없다고 여긴다고 한다. 주로 피아노로 작곡을 하고 기타 코드는 3개밖에 연주하지 못한다고 말해왔지만 목욕하다가 떠올라서 기타로 뚝딱 만든 노래 = 영화에서도 등장하는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 '보헤미안 랩소디'의 코러스는 무려 180번을 오버더빙(녹음한 것 위에 또 녹음) 했고, 마지막에는 테이프의 산화철 부분이 거의 닳아서 없어질 정도였다고 한다. 하루에 10~12시간씩 녹음한 결과였다고. 곡의 다양한 부분들은 면도칼로 잘라 합친 것이라고 한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오프닝에 등장하는 기타소리와 드럼소리는 실제 퀸의 멤버이자 영화의 음악 프로듀서로 참여한 브라이언, 로저가 연주한 것이라고 둘은 현재도 퀸으로 활동 중 퀸의 기타 음색은 따라하기 힘들 정도로 독특한 것으로 유명한데 브라이언의 기타가 10대 시절 아버지와 함께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50년 넘도록 사용 중이며, 100년 된 벽난로의 목재, 자전거 스프링 등을 사용했다. 퀸은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는 평가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로저 테일러는 'The Reactions'라는 밴드에서 처음 음악을 시작했는데 보컬 멤버가 탈퇴하여 직접 보컬을 하기도 했었다. 고향에서 공연했을 때 입장료를 받아도 관객이 2~300명 수준이었다고 함 프레디는 학창 시절 밴드를 했었는데 그때는 보컬이 아닌 키보드 연주자였다 이후 60년대에 아마추어 밴드 '아이벡스'에서 리드 보컬로 활동. 영화 속 프레디의 노래하는 음성은 프레디 머큐리의 음성과 마크 마텔의 목소리를 사용했다고. (마크 마텔 = 프레디와 목소리가 매우 비슷해서 화제가 된 퀸의 공식 트리뷰트 밴드의 보컬로 활동하는 캐나다 가수) 프레디를 연기한 라미 말렉은 메리를 연기한 루시 보인턴과 데이트 중이라고 함! 존잘존예가 만났네 라미 말렉은 안무가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 코치의 도움을 받았는데 덕분에 프레디의 작은 행동, 습관, 시선, 마이크를 움직이는 동작 하나하나를 파고들었다고 함 영화 속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길다고 한 음반사 관계자에게 캐릭터들이 핑크 플로이드의 음반을 언급한 이유 : 그 음반 6분 넘는 곡만 3곡이라서. 게다가 가장 긴 곡은 7분 50초 퀸과 마이클 잭슨은 만난 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음악 작업도 함께 했다. 2014년에 마이클 잭슨과의 듀엣곡이 발표되었다. (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an This" ) 1984년에 퀸이 내한할 뻔한 적이 있었다. 적당한 공연장도 못찾은데다 금지곡이 많아서 실패했다고 공연은 안 했지만 존 디콘과 로저 테일러가 내한했었다. 이후 2014년에 내한공연을 했다 프레디만의 관객 소통 방법인 '에~오'는 2012 런던 올림픽 폐막식에서 전광판을 통해 이루어졌다. 존 디콘은 프레디가 없으면 퀸이 아니라고 한 적이 있다는 듯. 실제로 1997년 은퇴하였다 브라이언 메이는 투병 중이던 프레디를 보러 가던 때,  300야드 (274m)를 남겨두고 '올 필요 없다. 사망했다'는 부고 전화를 받았다 프레디의 어머니 제르 불사라는 2016년에 94세로 별세하였다. 당시 브라이언 메이는 공식 활동을 중지하고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프레디의 어머니와 알고 지낸 시간만 50년이 넘었고 어머님은 프레디처럼 빛나는 눈을 가졌으며,  아버지가 가수의 길을 반대할 때에도 아들을 응원했고 마지막까지 모든 활동에 함께하시며 '우리의 모든 활동에 프레디 영혼이 살아 숨 쉬는 것을 대단히 기뻐했다'는 내용 (출처 : https://whitequeen.tistory.com/2148) 프레디는 투병하던 때 불평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 병이 악화될수록 일을 더 하려고 했는데 아침에 일어나야 할 이유를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브라이언 메이 : 프레디는 놀라울 정도로 평화로웠고 전혀 불평도 하지 않았어요. 어느 날 저녁에 다 같이 나갔는데 다리가 많이 안 좋았어요. 그리고 제가 보고 있는 걸 알고는 "브라이언, 어떤지 한 번 볼래?" 그러고는 보여줬어요. 그리고 제 표정에 대해 오히려 프레디가 미안하다고 사과했어요 "네가 그렇게 놀랄 줄은 몰랐어."라고 말하면서요. -  프레디가 말했어요. "곡을 만들어줘."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알아. 가사도 계속 써줘. 계속 일을 줘.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싶어." "나중엔 너희들이 알아서 하면 돼. 나중에 완성하면 돼." - "프레디 머큐리, 인생을 사랑한 사람. 노래를 부른 사람." 저에게는 그게 프레디였어요. 그는 의심의 여지 없이 인생을 최대한으로 살았어요. 그 나머지도 모두 포함해서요. ] ( 출처 : https://blog.naver.com/kngjoo/120152157305 ) 프레디의 생전 마지막 퀸 정규 앨범인 Innuendo는 프레디가 언제쯤 스튜디오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멤버들에게 연락하면 나머지 세 멤버들이 데모 버전을 미리 만들어 놓고, 프레디는 컨디션이 좋을 때 스튜디오에 와서 보컬을 녹음하는 방식으로 앨범을 만들었다. 생전 마지막 싱글인 <The Show Must Go On>는 음이 높아서 브라이언 메이는 프레디가 이 곡을 부를 수 있을지 걱정했다고 하는데, 프레디는 "I'll fuckin' do it, darling('씨X, 하지 뭐' 정도의 뉘앙스.)"이라고 내뱉은 후,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독한 보드카를 쭉 들이키더니 삑사리 없이 한 큐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 출처 : https://namu.wiki/w/%ED%94%84%EB%A0%88%EB%94%94%20%EB%A8%B8%ED%81%90%EB%A6%AC ) Q. 퀸 음악 모르는데 랩소디 보러 가도 되나요? 쿵쿵(짝) 쿵쿵(짝) 위윌위윌뢐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프레디가 브라이언을 생각하며 만든 곡
어느날 스튜디오에 들어온 프레디가 브리에게 "널 생각하며 만들어봤어." 라며 들려준 노래.  Queen - Soul Brother (Under pessure sigle b-side) God bless my soul here he comes now The man with the most how does he do it? Sure he's got style he's so heavy He's a trip can do anything Anything anything He's my soul brother He's my best friend he's my champion And he will rock you rock you rock you 'Cause he's the saviour of the universe He can make you keep yourself alive Make yourself alive Ooh brother cause he's somebody somebody He can love He's my soul brother Whan you're under pressure feeling under pressure Yeah pressure yeah pressure He won't let you down Whan you're under pressure Oh feeling under pressure yeah pressure So he won't let you down He won't he won't he won't let you down He can do anything anything anything He's my soul brother Yea ah yeah yeah yeah yeah yeah Ooh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He's my soul brother brother brother brother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He's my soul brother Soul brother he can do anything He can do anything 'Cause he's my soul brother 프레디에게 브라이언은 ...  내 영혼에 내린 신의 축복 그는 스타일이 확고하고 진중한 사람.  그는 내 최고의 친구. 나의 챔피언.  그는 널 흔들어 놓을거야.  그는 우주의 구원자거든. 그는 인생을 즐기게 만들어주지. 그는 누구든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니까. 압박감에 시달릴 땐 그가 일으켜줄거야.  그는 뭐든지 할 수 있어.  그는 내 영혼의 형제니까...  브라이언이 천체물리학자라는 걸 자랑스러워해서 보랩에도 "갈릴레오"를 넣어줬던 프레디는  이 노래에서도 브라이언을 우주의 구원자로 은유하고.  브라이언이 작곡한 keep yourself alive 와 we will rock you 도  인용하면서 그의 작품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하고 있어요. 섬세하고 스윗한 사람. 그렇다면 브리에게 프레디는?? 영감을 주는 뮤즈이자 페르소나 그 자체. 브라이언이 만든 노래의 거의 대부분은 프레디를 위해 만든 곡.  작곡을 할 때 브라이언은 습관적으로 프레디가 무대 위에서 노래 부르는 모습을 생각하면서 프레디를 위한 곡을 만들게 되었다고 밝힌 적이 있어요.  프레디가 떠난 후 브라이언은..  프레디와 함께 전세계 콘서트장을 누비던 프레디의 피아노를 자신의 집 거실에 가져다 놓았어요.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피아노를 연주하던 오랜 친구를 추억하기 위해.. "나는 지금도 항상 프레디를 생각한다. 단 하루도 프레디를 생각하지 않는 날이 없다. 프레디가 떠났을 때는 너무 고통스러워서 그에 대한 말조차 꺼낼 수 없었다. 하지만 이제 그는 삶의 일부분이 되었다. 지금도 때론 프레디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지만, 대부분 그의 존재는 내게 큰 기쁨이다." (2011, 브라이언 메이)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크리스마스 이벤트] 올해도 역시 페퍼톤스로군
덕후들에게 선물을 주는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하고 있다기에 나덕후도 살짝 나서 봅니다. 아니 빙글 양반, 덕질 인증만 하면 갖고 싶은 선물을 준다는게 참트루...? 정신을 차리고 보니 벌써 2018년 12월 18일. 깜찍이소다마냥 언제 지나간 줄도 모르게 올해가 홀라당 사라져 버렸네요. '나는 올해 대체 뭘 한걸까...' 자괴감에 헛헛한 마음으로 아이팟 터치 사진첩을 넘기다 보니 나도 몰래 만면에 웃음이 번집니다. 2018년에 내가 뭘 하긴 했네요. 덕질 말이에요 헤헤. '올해 한 일들 중 가장 잘 한 일도 역시 페퍼톤스를 보는 일이었다.'라고 생각하니 과연, 고개가 절로 끄덕여 집니다. 올해 만났던 페퍼톤스를 이 곳에 복기해 보고자 하는데... 저의 덕질 일기, 같이 보실래요? 1. 4월 7일 로하스 벚꽃 뮤직 페스티벌 사진만 봐도 춥다 떡밥보릿고개였던 연초를 넘기며 나는 얼마나 괴로워했던가. 그리하여 눈꽃 축제라 해도 믿을 만 했던 영하의 온도(실제로 눈이 내림), 코트 깃속을 파고들던 강추위에 열렸던 벚꽃 축제에도 금강으로의 초행길을 나섰더랬지요. 그것이 바로 2018 덕질의 첫 걸음. 작년에 얼려 놓은 벚꽃을 꺼내 전시한 양 '금강 로하스 벚꽃 축제'는 말 그대로 Freezing... 영하의 강추위에도 포기할 수 없는 아아메 영하의 강추위에도 봄처럼 청초하다...☆ 코트를 입고도 입술이 파래져서 덜덜 떠는 내가 안돼 보였는지 내 앞에 계셨던 (패딩 입은) 팬분이 손난로를 건네 주셔서 마음도 손도 따뜻해 졌던 그 날의 기억. 역시 페퍼톤스로군... 2. 5월 9일 4년만의 새 앨범 LONG WAY 발매! 6집 LONG WAY! 당시 저의 감상평은 이러했습니다. 이렇게 가득 찬 사운드라니, 우리네 별에서 왁자지껄한 잔치라도 벌인듯 정감있는 풍요로움이네요. 이야말로 진수성찬이로다! 울컥했다가 빙그레 미소짓다가 풉 하고 뿜었다가를 몇번 하니 금세 끝나버린 앨범을 다시 처음부터. 이렇게 같이 걸을 수 있어서 정말 고맙습니다. 몸은 사무실이지만 마음만은 온통 반짝반짝. 역시 페퍼톤스로군ㅜㅜㅠㅠ 떡밥 춘궁기는 바로 이것 때문이었던 것! 4년 만의 새 앨범이 나오고, 떡밥이 넘쳐나기 시작합니다. 네이버 프사도 바뀌고요❤️ 그 시작은 바로 5월 2일, 천문대에서 열린 음감회... 물론 저는 페퍼톤스와 궁합이 매우 맞지 않는 관계로 당연히 광탈을 하였기 때문에 설명은 생략합니다. 추첨해서 가는 건 맨날 안되더라고요... 이런 옷을 입고 천문대에서 음감회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난 못 갔으니 할많하않...ㅜㅜㅜㅜ 참. 물론 5월 8일 유희열의 스케치북, 5월 25일 뮤직뱅크까지 모두 나왔지만 전 다 못 갔기 때문에 여긴 안 적을 거예요. 흥. 그러고 보니 모두 KBS네. 소오름. 3. 5월 12일 뷰티풀민트라이프 뷰민라에 페퍼톤스가 빠질 수 없죠. 마스코트격 아니겠습니까. 앨범을 발매하고 (누구나 갈 수 있는) 공식적인 첫 공연이 바로 뷰민라였죠. 행-복- 뷰민라에서 찍은 사진들 중 가장 맘에 드는 사진 3장.jpg 너무 오랜만에(?) 만나서 행복에 겨웠던 이 날 나의 코멘트 : 이번 뷰민라에서 찍은 사진들 중 제일 맘에 드는 사진들 *_* 이야말로 ‘신재평+이장원=페퍼톤스’가 아니던가. 보고 또 봐도 자꾸 좋아서 계속 보고 또 되뇌게 되는 순간. 사람 많은 곳은 한참 돌아 가더라도 꼭 피해 가야만 하고, 암만 맛있는 밥집이라도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면 깨끗하게 단념하고 바로 다른 곳으로 가는데다가 회사도 맨날 지각에, 버스나 기차는 놓치기 일쑤고 친구들과의 약속도 제시간 맞추는게 그렇게 힘들어서 매번 허덕이는데, 이 어려운 것들을 페퍼톤스를 보기 위해 종종 해내는 것을 보면서 생각한다. 아. 이게 사랑인가 봉가. 천부적으로 느긋하게(사실은 게으르게) 태어난 나를 조금 부지런하게 하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이 페퍼톤스여서 정말 다행이다. 결국 역시 페퍼톤스로군. 4. 5월 16일 I'M LIVE 앨범이 나오니 마구 넘쳐나는 떡밥. 아리랑TV에서 하는 아임라이브를 다녀 왔습니다. 앞에서 보겠다고 비 내리는 이른 아침부터 줄을 서서 티켓을 받는 나를 보며 다시 한 번 놀랍니다. 줄 서는 거 겁나 싫어하는 내가...! 이 날 나의 코멘트 : 어제부터 종일 나를 괴롭히던 배탈이 두시간 잠잠하였다. 역시 만병통치약 페퍼톤스로군... 5. 6월 9일, 6월 10일 앨범 발매 콘서트 드디어 앨범 발매 콘서트! 예매에 실패해서 매일 새벽을 취켓팅에 시달리게 했던 앨범 발매 공연. 진짜 다음 생에는 펩톤이랑 궁합 보고 이름을 짓든가 해야지... 아무튼 좋으신 분들께 양도 받아 좋은 자리에서 잘 보고 왔습니다. 고맙고 뿌듯하고 행복했던 앨범 발매 공연 *_* 공연은 당연히 올공이 진리 아니겠어요? 이틀 다 갔습니다. 행-복- 6. 6월 14일 EBS SPACE 공감 새 앨범이 나오면 당연히 공감에 나와야 하지 않겠습니까. 페퍼톤스 공감은 매번 당첨이 되질 않더니 이번엔 처음으로 당첨이 되었어요. 엉엉. 행복했다 정말... 그래서 (다시는 가지 않으리라 다짐했던) 일산 EBS를 다녀 옵니다. 내가 당첨이라니! 그리고 나덕후는 이장원이 숨을 쉴 때 마다 카메라에 잡히게 됩니다... 카메라 아저씨도 알아보는 덕후가 바로 나였다.mp4 7. 7월 8일 클럽투어 대전 발매공연 마지막에 대대적으로 홍보를 했던 2018 클럽 투어 *_* 저는 광주를 제외한 세군데 도시를 다녀왔습니다. 뉴히피의 본고장 대전을 빼 놓을 수 없죠. 평과 쟝이 만난 곳, 페퍼톤스가 탄생할 수 있었던 곳! 그래서 대전 공연 만큼은 빼놓지 않고 꼭 가려고 해요. 비단 대전 공연 뿐만은 아니지만 헤헤... 이 날의 대전도 행복했다 정말 진짜로 *_* 8. 7월 11일 춘천 올댓뮤직 대전 클럽투어를 다녀오고 며칠 되지 않아 바로 춘천 KBS에서 있었던 올댓뮤직 공개방송. 나덕후는 평일에 또 춘천으로 떠났습니다. 일찍 가서 기다리다 우로빠들 만나서 덜덜 떨리는 상태로 사진도 찍고요. 우로빠 어깨 보세요 지짜 어깨 미남이다... 할많하않... 닭갈비도 때리고 펩톤도 보고 이야 말로 꿩먹고 알먹고 *_* 춘천은 아름다웠다... 일찍 간 만큼 좋은 자리에서 행복하게 잘 본 공연이었사옵니다 *_* 이 날도 오빠들이 숨만 쉬어도 꺄르르 웃는 내가 자꾸 카메라에 잡혔지만 부끄러우니 첨부는 아니합니다. 아. 일주일에 막 세번씩 오빠들 보니까 왜 이르케 좋냐! 9. 7월 14일 부산 클럽투어 오빠들 덕분에 오랜만에 부산도 가고 좋네예. 친구들도 만나고 오빠들도 보고 일석이조! 감기몸살로 끙끙대면서도 약 기운을 빌어 공연장에 들어섰습니다 껄껄. 그래서 이렇게 귀여운 춤사위(!)도 눈앞에서 보고요. 심취한 모습이 아름다운 남쟈 이런 모습도 넘나 사랑스럽고 *_* 이 날은 특히나 마이크 스탠드의 활약으로 이렇게나 신이 났더랬죠. 아프다고 안 갔으면 어쩔 뻔 했냐 정말. 이 날 나의 코멘트 : 온몸이 땀에 절어 집에 오니 새벽 한시, 종일 괜찮다 괜찮다 외던 주문의 약발이 이제 다 했는지 계속 재채기와 콧물이 번갈아 나와서 휴지로 콧구멍을 틀어막고 이 글을 쓰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웠던 2018년 7월 14일, 특히 아드레날린이 매우 과도하게 분출됐던 이 영상 속 이 순간 만큼은 오래 오래 기억되길! 10. 7월 15일 대구 클럽투어 역에서 나오자 마자 훅 덮치는 더위에 혼미했던 대구, 더위를 견디지 못 해 공연장에서 쓰러져 나간 분도 계셨더랬죠. 이 날 대구에서의 내 코멘트 : 대구에서는 이번 클투 입장순서 중 가장 앞번호를 들고도 맨 뒤에서 보게 됐다. 여러 모로 겸사겸사. 그랬더니 앞에서는 몰랐던 광경이 (까치발을 하면) 한눈에 들어와서(까치발 안하면 안보임. 대구에 남자팬들 지짜 많네요. 펩톤 지짜 롹스타다... 머시쪄) 내내 벅찼네. 세상에나 맙소사 이거 정말 롹스타 아니냐... 그나저나 맨 뒤 에어컨 근처 + 대형 선풍기 사정권 + 핸디 선풍기까지 풀가동 했음에도 금세 온몸이 땀으로 젖었는데 앞에 계셨던 분들 정말 버티느라 수고 많으셨을 것 같더라. 대구 더위는 정말이지... (절레절레) 11. 8월 10일 부산 국제 락 페스티벌 일주일에도 두어번씩 펩톤을 만나다가 3주 가량을 쉰 후 다시 만나러 부산에 갔더랬죠. 부산 락 페스티벌! 부산에 살 적에 부락(부산 락페스티벌)은 항상 너무 멀었거든요. 아니 다대포까지 우째 가노, 집에는 우째 오고! 그래놓고 인생 첫 부락은 서울에서 보러 갔네요 그려. 근데 또 우째 이래 가깝게 느껴졌는지, 이르케 펩톤에 단련이 되었나 보더라고요. 꾸러기 착장으로 락페에 섰습니다 락페니까 열창을 하고요. 12. 9월 2일 광주 사운드파크 페스티벌 자주 보던 습관이 금세 들어 버려서 참지를 못 하겠더라고요. 광주에서 또 공연이 있다기에 무작정 광주로 내달렸더랬죠. 숲 속에 파묻힌 공연장이 너무 귀엽더라. 페퍼톤스만 있다면 그 곳이 어디든 천국일지리니. 이 날의 코멘트 : 기차가 조금 늦어져서 수서역 도착하고 나니 지하철 막차 시간이 임박했다. 막차를 겨우 잡아타고 제일 가까운 역에 내렸지만 환승 버스는 이미 끝난지 오래. 별 수 없이 아직은 낯선 길 20분여를 걸어오면서 내내 이 노래를 흥얼거렸다. “낯선 거리를 조금 헤매인대도 괜찮아, 난 찾아 갈테니까. 지난 추억에 무거워진 발걸음도 괜찮아, 으으음-“ 덕분에 집에 오는 길이 외롭지도 무섭지도 않았어. 어쩜 오늘 같은 날 노크를 부르냐 사랑스럽게...💕 ‘너에게 달려가’ 할 때 같이 불러 달라고 눈 똥그랗게 뜨는 것도 너무 사랑스럽고, 또, 아, 머리 위에 한껏 쏟아지는 햇살- 부분에서 진짜 조명이 햇살처럼 쏟아져서 또 울컥했다. 13. 9월 8일 더 그레이트볼스 1집 발매공연 게스트 로큰롤 전도사 외로운 로큰롤러 성수오빠의 새 밴드 더그레이트볼스의 1집 발매 공연에 페퍼톤스가 게스트로 나섰던 그 여름. 오랜만에 편하게 즐길 수 있었던 공연이었어요. 좋아하는 사람들로 가득 했던 하루, 정말 행복했다... 성수오빠 성대모사중인 미장원오빠 성수오빠 추억팔이 중인 신제품오빠 오래 한가족이었던 만큼 서로 반가운게 보여서 행-복- 준비중인 모습 조차 청초하네요 우로빠 *_* 14. 9월 14일 조승연의 굿모닝팝스 30주년 특집 공개방송 덕분에 정말 고등학교 때부터 들었던 굿모닝팝스 공개방송도 찾게 되었네요. 반차를 쓰고 평일 낮부터 KBS로 향합니다. 마침 뮤직뱅크 녹화날이라 아이돌 팬들로 장사진이었던 KBS홀을 비집고 들어갔더랬죠. 오랜만에 너무 좋아하는 (영어 가사로 된) 노래를 듣고 *_* 영어 가사를 쓰면 굿모닝팝스 공개 방송에 나올 수 있으니까요 후후. 15. 9월 16일 렛츠락 페스티벌 햇살밴드 어딜 간거죠? 올초 벚꽃페스티벌때부터 불안불안 하더라니 요즘은 내내 비를 몰고 댕기는 우리 (전)햇살밴드 페퍼톤스... 하지만 전 비가 와도 맥주를 마십니다 후후. 악기가 비에 젖으면 감전의 위험이 있으니 비니루 천막 아래서 공연을 하기로 합니다. 그런 모습조차 귀여워서 치솟는 내 광대.jpg 그리고 한달 가량 공연이 없었나 봐요. 이 날 저의 코멘트는 이러했더랬죠. : 어제 공연장을 나서다 문득 우울해 지는거라. 거의 매주 만나던 두어달을 보내고 나니 아, 앞으로 남은 날들은 어찌 버티나 덜컥 겁이 나는거지. 펩톤 없는 한달 우째 버틸꼬. 덕분에 근근이 살아가는 나날이었는데ㅜ.ㅜ 16. 10월 20일 그랜드민트페스티벌 페퍼톤스를 빼고 어떻게 gmf가 있겠어요. 1회차부터 개근에 빛나는 밴드! 페퍼톤스가 나오는 순간 순간이 정말 축제였어요. 진짜로... gmf에서 가장 반짝였던 순간.mp4 거대공이 떠다니고 폭죽이 터지던 순간! 햇살엔 세금이 안 붙어 참 다행이야, 오늘 같은 날 내 맘대로! 그리고 이 날 정말 예쁘게 입었단 말이에요. 무려 퇴근길이 더 예뻤다규. 세상에. 오빠 무슨 일이에요...? 17. 12월 7~9일 LONG WAY : TO HOME 연말 공연 그리고 올해의 마지막, 연말 공연 'LONG WAY'라는 이름으로는 마지막 공연이었던 LONG WAY : TO HOME.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으면 해서 인스타에 남겼던 나의 코멘트는 이러 했습니다. 흑. 올해 행복한 순간이 있긴 했던가 싶은 생각에 한숨 부터 난다면 이번 주말, 이 공연을 주목하세요. 무대 위에서 뿜어 내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바이러스처럼 퍼져서 함께 시간을 나누는 모두가 반짝이는 것만 같은 경험을 하게 될 테니까요. 페퍼톤스 공연을 보다 보면 정말이지 잔뜩 행복해 져서 벅찬 마음 가득 담아 주위를 한 바퀴씩 둘러보곤 하는데 그럴 때 마다 모두 나와 같은 표정이라 더욱 행복해 지더라고요 *_* 그러니까, 함께, 할래요...? 인터파크에서 페퍼톤스를 검색해 보세요. 한겨울에도, 살을 에는 강추위에도 따뜻한 햇살을 만나게 될 거예요. 올해도 여전히 따뜻했던 그대들 덕분에 잘 버텼습니다. 각 공연날의 마지막 인사를 첨부하며 마무리 할게요. 첫공 12월 7일 낀공 12월 8일 막공 12월 9일 그래서 이 때 나의 코멘트는요 : 사흘 간의 집안 모임(A.K.A. LONG WAY : TO HOME)이 끝나고 현자타임이 찾아 왔습니다. 올해는 아직 스무날도 더 남았고, 버틸 힘은 벌써 오늘로 끝이 나 버렸으니 눈치도 빠른 감기가 틈새를 비집고 멋지게 들어 앉았네. 공연을 보는 중에 자꾸 심장이 뜨겁고 눈앞이 아득해 지길래 너무 좋은 나머지 울컥해서 그런 줄 알았는데 감기 때문에 목이 뜨거워서 그랬던 듯... 물론 그런 착각을 하게 될 만큼 몇번이고 눈앞이 아득할 정도로 좋았다. 매년 조금 이른 한 해의 마무리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는 이야기. 내년에도 계속 함께라는 이유로 행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버틸 힘이 되는 이들이 페퍼톤스여서 어찌나 다행인지 몰라. 이제 2018년의 나는 장렬히 전사... 💚 적고 보니 16 종류의 페퍼톤스 공연을 다녀 왔고, 실제로 간 횟수로는 19번을 다녀 온거네요. 1년간 정말 열심히 다녔다. 페퍼톤스 덕분에 여행도 가고, 오랜만에 찾은 동네에서 친구들과 인사도 하고... 돌아 보니 참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물론 '아니 19번 밖에 못 본거였어?!' 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면 거짓말이지만 ㅜ.ㅜ 올해 정말 많이 돌아다녔네. 이게 모두 페퍼톤스 덕분. 그러니까 할 말은 "역시 페퍼톤스로군" 참. 그래서 제가 받고 싶은 크리스마스 선물은요, 윗 사진들이 (공연 포스터와 우주복 사진 빼고는) 다 제가 찍은 사진들이란 말이에요. 근데 덕후 사진 치고 노이즈가 너무 많은 것이 느껴지지 않으시나요. 렌즈가 구려요. 물론 카메라도 구리고. 카메라를 갖고 싶다고 말하고 싶지만 그건 너무 비싸서 안된다고 하실 수 있으니 망원 렌즈라도... 물론 그것도 비싸서 안된다고 하실 수도 있겠지만 아무튼 갖고 싶다고 말이라도 해 봅니다. 이런 사진은 이제 그 만 빙글 산타 할아버지...? 저는 좋은 사진 찍는 덕후가 되고 싶습니다.
유월의 유는 UMF의 유U有!
안녕, 빙글러들~!👋👋👋👋 저 멋진 텍스트 좀 봐 "유월의 유는 UMF의 유" 라니,, 저건 내 머리로는 절대 못 하구^^ㅋ 옆 팀의 귀염둥이 햄스터 🐹G~! 의 똑똑한 센텐스야. 그럼 난 G아니고 B인 거,,,RG?ㅎㅎㅎ 쿸ㅋㅠ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이구, 며칠전엔 오늘만큼 즐거운 UMF~~~~~(음프; Ultra Music Festival)가 있었닥우!!😙😙 출처 - giphy (https://giphy.com/) 짱짱한 라인업은 덤!! 온 동네 패피들이 모여 열기가 대단했는데, 멋들어진 스타일러들 모두 만나보작우~! 라이브 & 메인 스테이지 만난 귀여운 소녀! 김소정님~!>< 너무 깜찍하지 않니?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 ㅇ0ㅇ😻 아이코닉 패션의 대표주자 ! 모델 음~~~혁진~!😆 이 완조니 다른 무드의 친구분과 함께 자리를 빛내주었어!! ㅎㄷㄷ...원래 얼굴이 예쁘면 뭘 걸쳐도 예쁜 건가요... 예쁜 얼굴이 룩의 무드를 더 살려주니, 이건 필요한 옵션이 얼굴이잖아^^ㅋ🤷‍ 같은 듯 다른 ?! 시밀러 룩을 연출한 룩앳민 대표님덜~! 자신있는 애티튜드가 활기찬 분위기를 대변해주구 있쥬?ㅎㅎ(💩아님,,) 윗분들은 시밀러, 이분들은?!!?!?!?!? 트윈룩!! 새틴 소재의 반질반질~~ 윤이 나는 섹쉬한,, 셋업을 컬러만 다르게 연출하여!! 아니 근데 이건,,몸매가 옵션,,,ㅠ주륵😢 이 언니 시크함에 치인다, 팔 다리 골절 코피 퐝,, 웻(WET)헤어로 시크함을 배가 시킨 前 랭킹 언니 한지연!! 언냐,,한 수 가르쳐줘ㅠ🙏 - 어때, 유엠에프의 간쥐나는 패셔니스타들 잘 봤니?ㅎㅎ 아직 유월의 페스티벌은 끝나지 않았으니까~~~ 페스티벌 룩을 "고민"하는 이라면❓❔❓❔ 앞 전의 서울재즈페스티벌, 그리고 UMF를 빛낸 패셔니스타들의 스타일을 참고해 트렌드세터가 되어 보라구~~~💞💞 - 더 많은 페스티벌 룩은 요기서스 확인스↓ ▶ https://bit.ly/2la1oRG
원작보다 센스있게 오역한 영화 제목들.jpg
원제: Basic Instinct (기본적 본능) 번역: 원초적 본능 basic이란 단어에서 '원초적'이란 단어를 끌어낸 번역자 능력 ㄷㄷ 원제: Ghost (유령) 번역: 사랑과 영혼 원제: Butch Cassidy And The Sundance Kid (부치 캐시디와 선댄스 키드) 번역: 내일을 향해 쏴라 원제는 그저 등장인물 이름들일 뿐이었는데 멋들어진 제목으로 재탄생함 원제: Bonnie And Clyde (보니와 클라이드) 번역: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영화를 보면 알게 되는 제목의 진가 원제: What Dreams May Come (어떤 꿈이 이루어질까) 번역: 천국보다 아름다운 원제: Dead Poets Society (죽은 시인 클럽) 번역: 죽은 시인의 사회 가장 유명한 오역임과 동시에 베스트 오역 원제: The Girl Next Door (이웃집 소녀) 번역: 내겐 너무 아찔한 그녀 원제: Charlie's Angels (찰리의 천사들) 번역: 미녀 삼총사 원제: Mean Girls (비열한 소녀들) 번역: 퀸카로 살아남는 법 원제: Legally Blond (똑똑한 금발) 번역: 금발이 너무해 원제: Shallow Hal (찌질한 할) 번역: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원제: Music And Lyrics (작사 작곡) 번역: 그 남자 작곡 그 여자 작사 원제: Night At The Museum (박물관의 밤) 번역: 박물관이 살아있다 원제: Despicable Me (비열한 나) 번역: 슈퍼배드 원제: Frozen 번역: 겨울왕국 타국 번역은 눈의 나라, 눈의 여왕, 얼음깨기 등등 진부했는데 겨울+왕국이라는 제목이 직관적이면서도 이쁜듯 원제: Theory Of Everything (모든 것에 대한 이론) 번역: 사랑에 대한 모든 것 원제: Two Days One Night (1박 2일) 번역: 내일을 위한 시간 원제: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월터 미티의 비밀스러운 삶) 번역: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원제: Gone Girl (사라진 소녀) 번역: 나를 찾아줘 출처
Dear David Bowie: A Thank You From Yet Another Odd Kid
I thought about immediately taking to the keys last night, upon hearing the news of David Bowie's passing, but I thought against it. When people don't have time to process things they end up creating these jumbled messes, that don't come out as tributes. They're more akin to shocked streams of consciousness, where neither the reader nor the writer can properly put things into place. After further inspection, I realized that Bowie wouldn't have wanted a proper tribute, because as a champion of all things individual, he valued the pure ideals of hope and art over everything else. I guess the sadness stems from the knowledge that anyone can fall prey to the sickle of cancer, and that just doesn't sit well with us, because if it can get Bowie...where's the hope? But that's not the point, it never was. So the following, is a mis-mosh of thoughts aimed at the cold blooded bummer we're all feeling today. So here is a letter, a bit out of sorts, but exactly what I wanted to say. David Bowie, you are more than a musician to most. You are someone who gave every single person on this planet permission to be themselves. The idea of creation can only go so far as the brain will let you, and for some reason, Bowie, your brain just went a little bit farther than most. From early in your career, you were constantly pushing boundaries, as if to say, "Hey world, you can be whatever the hell you want to be, except boring." And that sentiment always spoke volumes to me. As a kid who was never on the right side of anything, it was an incredible feeling that someone who came before, was brave enough to blaze the trail for the rest of us. Especially considering the societal implication of being an alien at the time, you held down the fort, creating a legacy that nobody would ever touch. I wore glittery makeup and strutted around like I was from a different planet too, and sometimes people would say, "Huh. There's a touch of Bowie in you." I could only be so lucky. Bowie, you never let gender define you. You didn't let society define him. You didn't even let yourself define you. You were utterly unique, do you know how valuable that is? You, and only you, were created from space dust and glitter, roaming the earth among us mortals, gracing us with your presence when when was worth so much more. You stand as the singular voice in a world full of people who couldn't give a shit about being themselves, and you made that cool. You made individuality and sense of self cool. Could you imagine a world without that? Without you, almost all of our artists today either wouldn't exist, or they'd be infinitely more boring. From the 70's onward Bowie provided all people with something otherworldly, something that anyone could sink their teeth into. You know, when your parents and you are mourning the same genius...that person was completely transcendent. It didn't matter what race, nationality, gender or creed you were...you were a David Bowie fan, because some people just can't be ignored. And though the world tended to criticize and marginalize your efforts, nobody ever said you weren't talented. The true heart of an artist takes a beating, and with every single hit, you came back stronger, better, more creative. There was nobody like you. Nobody before or after you will ever touch you. The mark you leave on this pitiful world makes it a little more brighter, a little more glitter filled. You took the music of yesterday and splattered it with technicolor. The rules of the passed were smashed to smithereens, and Bowie, you had the sledgehammer. No musician ever, could dispute the raw influence of you. In fact, I would say that no person who has ever come across your music could dispute your raw influence, and we are forever grateful. You see, without someone tending the gate of creativity, none of us would ever have the courage to open it. Now you're tending another gate, somewhere high up in the stars, where you always belonged: because Bowie is not from this planet, he can't be. He can't be mortal. And that's the hardest part. You see, he isn't mortal. He never was. He's now off to another place where he can really shine. He's the spaceman after all. The world changed when this man picked up a microphone. And in the halls of Gods and monsters, Bowie will sit atop a shining pedestal of stardust, waiting for another trip to the moon. On behalf of all people, musicians and freaks alike, I want to extend this fervent and sincere thank you to our very own alien: Mr. David Bowie. Returning to space must be an incredible feeling, and we hope to someday meet you there. It took me a full 12 hours to realize that I was experiencing the stages of grief, and that I should give myself time and all of that...but you never gave yourself any time right? You never stopped for anyone. You accomplished more in your 69 years than most of us could in three lifetimes, and for that reason, I will continue on. I will not stop to cry or hold my breath. I will sit at the desk, cry on the keyboard and continue my journey. "I don't know where I'm going from here, but I promise it won't be boring." Until then, I'll be holding down the keys, making sure that whatever tears that fall are not in anger or sadness, but celebration, that our world could even begin to hold such an incredible talent, spirit and genius. Thank you. Thank you. Thank you. --T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