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yjjo90
10,000+ Views

썸?

대구를 다녀와서 만신창이가 되었다..
몸살기운에 아무 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10월 10일
어찌어찌 간신히 장사를하고 애써 웃음을 지으며 보내고 있었다.
저녁시간 그사람이 왔다.
"어? 퇴근하세요?"
내가 물었다.
"네~ 저 물한잔 마셔도 될까요?"
"그럼요~^^"
하고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저녁은 어떻게 하세요? 육회 좋아하세요?"
그사람이 물었다.
"그럼요. 저 육회 킬러에요 ㅋㅋㅋ"
"오늘 저녁에 육회 드시러 가실래요?"
어라.. 우린 16일에 만나기로 한거 아니엇나
이렇게 훅 들어오는건 뭐죠
"네 ㅋㅋㅋ 육회.. 드시러 가시죠"
그렇게 마감청소를 하고 정리를 하고 육회를 먹으러 갔다.
비쥬얼 좋고^^
소주한잔하며 무슨대화를 오고 갔는지 모르게 좋은 분위기가 이어졌다.
그사람의 집안 분위기와 우리집 집안 분위기가 비슷하다라는 생각을 했고.
서로 집안의 종교가 다르구나 생각했다.
종교가 다르다는건 그사람에게 걸림돌이 되지 않을것 같았다.
그렇게 매일 퇴근 후 카페로 찾아왔다.
그사람의 매장과 카페의 거리가 5분
그사람의 집과 우리집의 거리가 10분
엄청 가까운 이웃주민이었구나
.
.
그렇게 매일매일 톡을 주고 받았고 매일매일 퇴근후 만나며 어느덧 16일이 되었다.
휴무일이라 아는 언니와 점심을 먹고 카페를 들렸다가 낮잠도 자고 여유롭게 약속장소로 나갔다.
16일 저녁 차를 세워두고 그사람을 만났다.
멀리서 한눈에 알아본 모양이다.
천천히 걸으며 저녁식사를 하러 갔다.
"밖에서 다른 옷을 입고 계신건 처음보네요. 예쁘시네요^^"
와..심쿵
"아? 그런가요 감사합니다 하하"
그렇게 저녁식사를 하고 카페에 가고싶다 얘길했다.
카페에가서 커피를 한잔하고
이자카야에 술을 마셨고 술을 깨기위해서 노래방을 가자고 했다.
그렇게 2시에 집에 들어갔고 7시30분에 다시 카페를 오픈했는데
그사람은 휴무라고했다..
와.....나만 힘든상황이구나 ㅋㅋㅋㅋㅋㅋㅋ
16일에 만나고도 아무 일도 없었다.
똑같이 매일 연락을 했고 퇴근을하고 같이 저녁을 먹었고 저녁을 먹은 후엔 집근처 공원에 산책을 했다.
그리고 유난히 추웠던 어느 늦은 저녁
갑자기 그사람이 손을 잡았다.
"뭐에요????"
씨익-웃고 말앗다.
뭐지?ㅋㅋㅋㅋㅋ
아 이런게 썸이구나.. 나 지금 썸타는 중이구나
이런 설렘 너무 오랜만이라서 실감도 안날 뿐더러 어찌해야할지 모르는 처음 연애하는 기분이었다.
많은걸 물어보았고 많은 대화들이 오고갔다.
추워하는 나를 보다 집에 바래다주고
톡으로 보일러 틀었냐며 걱정해주었고.
아프면 약 사다주냐는 말에 너무나 당연하게 사다준다고 아프지말라고 걱정해주었다.
그렇게 서로 마음이 잇는건지 호감이 잇는건지 확인하는 나날들이었다.
그리고 퇴근 후엔 간단히 맥주한잔도 마셨고 서로 데려다 주겠다며 한참을 왕복해서 걸었다.
10월22일 카페휴무일 우린 또 휴무의 약속을 잡았다.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ㅎ
두근두근 연애 소설처럼 달달합니다~^^ 뒷 이야기도 궁금해요 ㅋㅋ
ㅋㅋㅋㅋ달다해주시니 감사해요😍
결과가.. 좋았으면~~~^^
감사해요😍
썸... 맞으시네여 ㅎ
ㅋㅋㅋㅋㅋ그랫나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로 대화가 안통한대요..pann
안녕하세요. 배우자 중 하나가 너 잘 보는 네이트판에 글 올려보라고해서 올립니다. ㅎ거두절미하고 배우자의 대화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합니다. 이게 정말 문제가 있는 건지 아닌지 다른 분들의 의견이 궁긍합니다. 참고로 저희는 부부입니다. 아이는 없고요. 성별 없이 A, B 대화체로 기재하겠습니다. <대화1>상황 : A가 새벽에 근무를 나가게됨. B가 침대에 누워서 잘가라고 인사해줬음. 그날 저녁밥 먹으면서 새벽에 있던 일에 대해 대화를 함. A: 아침에 나 나갈 때 잠에서 깼었어? B: 아침에 내가 인사 해줬잖아. A: 아니. 잠에서 깼었냐고. B: 인사 했잖아. 기억안나? A: 내가 잠에서 깼냐고 물어봤지. 누가 그걸 물어봤어? B: 잠에서 깼으니까 인사를 했지. A: 니가 깼는지 잠꼬대를 한건지 내가 어떻게 알아. 왜 자꾸 똑같은 질문을 하게 만드냐. 너랑은 대화가 안된다. B: 잠꼬대였는지 궁금했으면 "그거 잠꼬대 아니였어?" 라고 추가적으로 물어보면되지 왜 짜증을 내냐. 니가 똑같은 질문을 똑같이 하니까 똑같이 대답한거다. (A입장) - 그냥 YES or NO의 대답을 하면 되는데 항상 엉뚱한 대답을 한다. 내가 궁금한 건 그게 아닌데 항상 추가적으로 질문을 하게 만든다. (B입장) - 애초에 이게 대화가 안된다고 화를 내는게 이해가 안간다. 본인의 궁금증이 해결이 안됐으면 정확하게 질문을 다시 하면되지 않냐. 이게 뭐라고 사람 밥도 못 먹게 화를 내는지 모르겠다. 이걸로 다투다. 예시로 든 대화가 있습니다.이런 대화도 A는 B가 잘못된 대화 방식이라고 주장합니다. <예시대화> A: 밥 먹었어? B: 김치찌개 먹음. A: 아니 밥 먹었냐고. B: 김치찌개 먹었다니까? A: 내가 밥을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물어봤으면, 응/아니 중에 먼저 대답 후에 뒤에 뭘 먹었는지 살을 붙이는 게 맞다. B: 김치찌개 먹었다고 했으면 당연히 밥을 먹었다는 전제 하에 대답을 한거다. 사람이 지능이 있으면 당연히 이해할 수 있는 대화 방식이다. 위 대화를 보시고 누구에게 문제가 있는 건지 의견 부탁드립니다. 추가1) A의 의견을 반영하여 내용 추가합니다.애초에 논쟁은 "잠에서 깼냐?" 이거였는데 보시는 분들이 예시대화에 꽂히신 것 같아요.그래서 사람들이 A를 이상하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A는 예시대화에서 B대답을 김치찌개 말고 다른 걸로 했어야 한다고 합니다. <예시대화2> A: 밥 먹었어? B: 케이크 먹음. A: 아니 밥 먹었냐고. B: 케이크 먹었다니까? A: 내가 밥 먹었냐고 물어봤잖아. 왜 딴소리함? A의견(수정): 케이크를 먹었다는 건 밥을 먹고 케이크를 먹었는지, 밥을 안 먹고 케이크를 먹었다는 건지 알 수 없어서 또 질문을 하게 만든다.B의견: 무엇을 대답하던 대화는 가능하다. 대화에서 문답의 방법은 한 가지만 있는 것이 아니다. 케이크를 끼니로 먹었는지 궁금하면 "그걸 밥으로 먹었어?"라고 물어봐도 될 문제. ㅊㅊ 더쿠 모야 둘이 결혼 어떻게 했지 ㅎㄷㄷ 난 a가 왜절; 이라 생각했는데 출처댓 보면 a/b 둘 다 골고루 이상하다는 반응이라 흥미로움 ㅇㅇㅋㅋㅋㅋㅋ 어우 근데 확실한 건 둘 대화 스타일이 너무 안 맞네 연애때는 괜찮았나????
베트남 여자들이 데이트에서 원하는 것! 이거 두개는 꼭 해줘야 베트남 여자친구를 만들수 있답니다. ㅠ ㅠ 한베커플의 하노이 더블 데이트~(하노이 서호, 호안끼엠)
오늘은 한국 베트남 두쌍의 커플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 서호와 호안끼엠으로 더블 데이트를 하러 갔습니다. 저는 당연히 솔로구요 ㅠ ㅠ 베트남 커플들의 데이트를 보면 정말 소소하지만 카페를 가거나 길거리 음식을 먹는것 만으로 행복을 느낀다고 하네요!!! 저 혼자 솔로니 불쌍해서 그런지 베트남 여성들과 사귀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이거 두가지를 베트남 여성과의 데이트에서 잘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1. 아름다운 장소에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하여 사진에 진심인 베트남 여성들의 사진을 잘 찍어 주거나 또는 사진이 완성될때까지 계속 기다려 주는 남자 2. 음식을 많이 먹고는 싶은데 살찔까봐 많이 먹지는 못하지만 대신 음식을 잘 먹어 주는 남자 ㅋ 저는ㅠ 위에 해당사항이 없어서 여자친구가 없는 모양입니다. ㅠ ㅠ 여러분들은 어떤지요? 더운 날씨에 더위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 잘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베트남 하노이 호안끼엠) 수도 하노이 여행자거리에 있는 작은 호수로 많은 해외 관광객들이 찾는다. 호안끼엠 호수(Hồ Hoàn Kiếm, 還劍湖)는 베트남 하노이의 호안끼엠에 있는 호수이다. 호안끼엠(還劍)이라는 말은 반납한 검이라는 의미로 호금(Hồ Gươm, Sword Lake)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 호수는 수도 하노이의 주요 명물 중의 하나이며, 이곳 사람들의 중심지이기도 한다. (베트남 하노이 서호) 베트남어로는 떠이호(西湖, 베트남어: Hồ Tây / 湖西)는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민물 호수이다. 호수의 둘레 길이는 약 17km이며, 이곳은 하노이에서 가장 큰 호수로 주변에 공원, 호텔, 빌라들이 많아서 여가활동으로 인기 있는 장소 중 하나이다. 서호의 일부는 타인니엔 도로에 의해 분할되어 쭉박호를 형성했다. 인접한 떠이호군은 떠이호의 이름을 딴 것이다. https://youtu.be/wTHHBmGzVU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