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hscs
1,000+ Views

남자는 패딩보다 코트!!



이렇게 추운날 패딩도 따뜻하겠지만
다들 패딩입고 다닐텐데 남들과 똑같이
패딩을 입기에는 좀 아니지 않나요? ㅎㅎ
그래서 이번에 패딩보다 좋은 갓성비한 코트들을 소개해드릴려고합니다!
남자라면 코트! 2018남자 겨울 코트 코디 입니다!!

















이너로 깔끔한 핏의 목티와 모직자켓으로 착용하였습니다
한겨울에도 추워보이지 않는 클래식한 룩 완성입니다!

여긴 부산인데 서울은 엄청 춥겠죠??
다들 감기 조심 하세요!!










착용 제품은 모두 "어반츠" 제품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막스마라, ‘Coats!’ 전시 개최
브랜드의 유규한 역사를 담은 이탈리아 여성복 브랜드 막스마라(Max Mara)가 60년 이상의 유구한 역사를 담은 ‘Coats!’ 전시를 선보인다. ‘Coats!’는 막스마라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코트의 변천을 통해 현대 여성의 발전과 발자취를 함께 해온 브랜드의 역사를 담은 전시이며, 2006년 베를린을 시작으로 도쿄, 베이징, 모스크바에 이어 마침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도 개최된다. 전시는 7개의 모던한 테마별 공간인 분더캄머(wunderkammers)를 통해 전개되며, 각각의 공간은 코트를 비롯해 오브제, 의류, 사운드, 수집품, 인터렉티브 컨텐츠 등 브랜드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무엇보다도 세계적인 건축가 이코 밀리오레(Ico Migliore), 마라 세르베토(Mara Servetto) 부부에 의해 설치된 전시 동선은 관객이 시대별 분더캄머를 자유롭게 드나들며 직접 전시를 ‘재큐레이팅’할 수 있도록 고안해 밀레니얼 세대의 커뮤니케이션 방식에 부합하는 새로운 전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한편, 서울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를 기념하기 위해 막스마라는 과거부터 한국 양반들이 사용해온 유기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스페셜 룩을 선보인다. 한국의 전통적인 무드와 막스마라의 퓨어 카멜 헤어 소재의 아이코닉 한 코트가 만나 유기의 독특한 빛을 연상시키는 은은한 골드 브론즈 컬러의 특별한 코트가 탄생했다. 이번에 선보일 스페셜 룩은 동일 컬러의 주얼 버튼과 커프스 디테일의 테일러드 셔츠와 펜슬 스커트로 완성되며, 전시의 시작과 함께 막스마라 서울 및 전 세계 주요 스토어에서 리미티드로 판매될 예정이다. 본 전시는 현재 막스마라 공식 홈페이지(kr.maxmara.com)를 통해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더욱 자세한 정보는 아래를 참고해보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시 중구 을지로 281 전시 기간 11월 29일 수요일 – 12월 12일 화요일 관람 시간 평일 11:00 – 20:00 주말 및 공휴일 10:00 – 21:00
가을에 맞서는 나이키의 우먼 신작, 에어 포스 1 세 가지 스타일
“모든 여성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Women are infinitely diverse)” – 조지 라보시에 – 최근 제모 안한 모델을 내걸고 ‘탈코르셋’에 동참하는 등 사회적 편견에 맞서는 여성 전략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 온 나이키(Nike)가 새 시즌 우먼 신작을 선보인다. 에어 포스 1 및 나이키 스포츠웨어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지 라보시에(George Labossiere)는 뉴욕에서 성장기를 보내며 힙합, 스니커 문명 및 현지의 유스 컬처를 몸소 체험한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특히 이번 신작에 중점을 둔 포인트는 여성의 무한한 가능성. 10여 년간 수많은 연구의 내공을 내세워 모든 여성의 강인함을 서포트한 제품이 이렇게 탄생되었다. 자신이 속한 곳에서 원동력이 되어주는 새로운 선택지 하나,에어 포스 1 섀도우. 멕시코 복서 덜스(Dulce), 미국 농구 코치 샐리(Sally), 런던 댄서 아사(Asa) 등 전 세계 강인한 여성을 대변하는 슈즈를 의미한다. 앞코, 옆면 스우시, 뒷축 등 전면을 아우린 더블 패널 디자인은 여성들의 다양한 스토리를 형상화한 모습. 자신이 속한 곳에서 원동력이 되어주는 새로운 선택지 하나,에어 포스 1 섀도우. 멕시코 복서 덜스(Dulce), 미국 농구 코치 샐리(Sally), 런던 댄서 아사(Asa) 등 전 세계 강인한 여성을 대변하는 슈즈를 의미한다. 앞코, 옆면 스우시, 뒷축 등 전면을 아우린 더블 패널 디자인은 여성들의 다양한 스토리를 형상화한 모습. 단단한 내구성을 갖춘에어 포스 1 리플렉티브는 3M을 비롯한 혁신적인 소재를 레이스 부분의 레더 소재에 접목 시킴으로써 신고 벗기 편할 뿐 아니라 겨울 시즌에도 보호 효과를 줄 수 있다. 1982년, 에어 포스가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와 동일한 방법으로 자신을 애정하는 성향을 강조한 형태를 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직장인 남자의 가성비 좋은 시계들
1. 해리엇 가격대가 경쟁력이 있다. (10만원 중반대) 심플한 디자인 위주다. 대학생 혹은 초기 직장인들에게 아주 매력적이 디자인과 가격이라 강추한다. 개인적으로는 브랜드이미지가 참 좋다고 느낀다. 햅스토어라는 시계전문편집매장에서 판다. www.habstore.co.kr (네이버 스토어팜이 좀 더 싼데, 거기서 사도 크게 A/S 문제는 없어보인다.) 2. 보이드워치스 가격대는 위의 해리엇보다는 다소 있지만 시계를 직접 보면 납득이 간다. 디자인적으로는 해리엇보다 한수위라는게 개인적인 생각. 시계 요소요소 매우 세련된 컬러조합을 보여준다. 사각형 모양의 시계들도 인기있는 듯 한데, 나는 이 원형이 더 애착이 간다. (둘다 있지만,,어쩌다보니 원형시계를 훨씬 자주 차게되어서..) 29cm에서 할인 중이라 가장 저렴한 것 같다. 29cm.co.kr 3. 노말워치 이건 사진으로는 딱히 매력을 못 느끼다가 직접 차고 온 친구껄 보고 뿅 가버렸다. 굉장히 미니멀하고 세련된 느낌이었다. 뭐랄까.. 미국의 감성과 일본의 감성이 합쳐진 느낌이랄까. 여튼 이것도 햅스토어가 다른데보다 30%정도 싸다. 그래서 인지 자주 품절이 걸린다. 난 햅스토어랑 관련없다. 전혀 다른 업종에서 일하고 있다 나는. ㅋㅋ 4. 케네스콜뉴욕 케네스콜같은 브랜드를 상당히 좋아한다. 뉴욕브랜드들ㅎㅎㅎ 직장인들에게 굉장히 강추한다. 심플하고 모던하며 섹쉬하다. 게다가 케네스콜이 가격이 상당히 착하기 때문에 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 예전에 한국진출한다더니.. 가끔 해외나갈때 쇼핑할 수 밖에 없어서 아쉽다. 직구는 잘 안하는 성격이라. 이건 블로그에서 저렴하게 팔고 있다.(요즘 애용중이다.) 10만원도 안하네. 제법이다. blog.naver.com/mdoutlet 5. 에테르노 나무시계가 유행인가? 요즘 많이 보인다. 사실 내 스타일은 아니라서 구매하진 않았다. 회사직원이 커플로 했던데, 여자친구가 굉장히 좋아했다더라.(커플은 꼭 참고하셔라) 우드타임이라는 브랜드도 있는데, 나는 에테르노가 더 나아보여서.. 이건 타임메카라는 시계전문샵이 제일 저렴하다. timemecca.co.kr/ ------------ 도움이 되는 정보였음 좋겠다. 뭐..속에 어떤 무브먼트냐 이런건 가성비 시계에서는 큰 의미는 없는 것 같아서 게다가 쉽게 구매해볼 수 있는 패션시계 중심으로 리스트를 했기에 디자인과 브랜드이미지를 우선 시 했다. 추후에 더 리스트업하면서 고가라인도 적어보겠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지막은 예의바르게 ㅋㅋ)
3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