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8695
1,000+ Views

긴 글 1

꿈속에서 너를 만났다. 가장 피곤했던 밤에. 진해진 다크서클을 보자마자 내일로 도망치려 잠든 밤. 내 머리는 그동안 너와의 재회 시나리오를 미친 듯이 짜내고 있었나 보다. 미화된 추억이야 뭐 어쨌든. 가장 초라한 모습의 나, 가장 멋진 모습의 너의 모습으로 만났다. 너는 여전히 예뻤다. 하늘거리는 원피스를 입고서. 처음 보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너는 주변을 빨아들이듯 크고 빛나 보였다. 그동안 공부 많이 했나 보다. 뭐에 쫓기듯 자기를 키우려던 너는 어느덧 올려다봐도 까마득한 사람이 됐다. 나는 여전했다.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사람. 내가 뭐라도 되는 듯 항상 무리 바깥에서 겉도는 사람. 내 치부를 가린 긴 앞머리는 남의 시선을 닫는 커튼. 내 시선은 오로지 내가 원하는 것만을 담는 창이다. 같이 있던 그 꿈에서조차 너를 힐끗대기만 하며. 반대쪽에선 너의 마음을 바랐던 위선까지도. 꿈에서도 난 너에게 말 한마디 걸지 못했다. 매번 니 생각에 급한 버스도 보낼 정돈데. 매일 네 이름을 SNS에 적었다 지우는데. 아직도 나는 1년 전처럼 똑같은데. 멀리 간다 했던 너를 혹시나 만날까 너가 좋아했던 내 모습으로 꾸미는 난데. 차라리 좀 더 나에게 모질었으면 했다. 내가 너에게 진저리 날 정도였으면. 너를 싫어했으면 했다. 꿈은 우리가 함께했던 시간만큼이나 짧아서. 긴 밤을 다 잡아먹을 정도로 강렬하다. 달아난 잠은 다시 머물 생각이 없고. 나는 기어코 너의 사진을 찾아 추하게 예전 기억을 되뇌였다. 멀리 가버린 너를 다시 내 눈 앞에 둘 기회는 꿈에서밖에 없으니. 난 긴 밤을 다 잡아먹으면서 너를 봐야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dream 다신 꾸지 못하는 너무 기분 좋은 꿈 나는 니가 꼭 그런 것 같은데 dream 종일 아른거리는 너무 기분 좋은 꿈 그게 바로 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살리기]1-83 마닐마닐하다
[토박이말 살리기]1-83 마닐마닐하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마닐마닐하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음식이 씹어 먹기에 알맞도록 부드럽고 말랑말랑하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보기월로 홍명희의 임꺽정에 나오는 "음식상을 들여다보았다. 입에 마닐마닐한 것은 밤에 다 먹고 남은 것으로 요기될 말한 것이 겉밤 여남은 개와 흰무리 부스러기뿐이었다."를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음식이) 씹어 먹기에 알맞게 무르고 부드럽다.'라고 풀이를 해 놓고 "마닐마닐한 군고구마는 겨울에 누릴 수 있는 하나의 즐거움이다."는 보기월을 들었습니다. 두 가지 풀이가 비슷한데 둘을 더해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마닐마닐하다: 먹거리가 씹어 먹기에 알맞게 무르고 부드러우며 말랑말랑하다. 이 말은 저처럼 이가 튼튼하지 못한 사람들이 자주 쓸 수 있는 말입니다. 이가 좋지 않다고 마닐마닐한 것만 찾으면 이가 더 안 좋아진다는 것도 잘 아실 것입니다. 너무 단단한 것을 많이 드시면 이를 다칠 수도 있으니 알맞게 단단한 것들을 꼭꼭 씹어서 부드럽게 만들어 먹는 버릇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마닐마닐하다'에서 '하다'를 뺀 '마닐마닐'은 '먹거리가 먹기 알맞게 무르고 부드러운 됨새(상태)'를 가리키는 말이 됩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 "목구멍으로 마닐마닐 넘어갈 수 있는 것은 벌써 다 먹었고 지금 있는 것이라고는 보리죽 쑤어 먹을 것밖에 남지 않았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저는 마닐마닐한 것을 떠올려 보라고 하면 '달걀'이 떠오르는데 여러분은 무엇이 떠오르시는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스무엿새 두날(2021년 10월 26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마닐마닐하다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책 추천] 삶을 향한 메세지가 담긴 소설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책에서 인생을 배울 수 있는 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을 통해 그동안 우리가 무심코 지나쳤던 삶의 이야기와 깨달음을 발견해보는 건 어떨까요? 01 절망뿐인 삶에서 그들을 구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절망을 걷던 두 여자의 만남과 인생을 그린 이야기 렌트 콜렉터 캠론 라이트 지음 | 밝은미래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2 우리의 인생은 어떻게 흘러가고 있을까? 절망 속에서 위트를 잃지 않는 기적 같은 인생 이야기 청소부 매뉴얼 루시아 벌린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3 우리는 어떤 과거를 지나 지금에 당도한 것일까? 세대를 지나 켜켜이 쌓여온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이야기 밝은 밤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오늘, 우리는 무엇을 놓치며 살아가고 있을까? 함께 살아가는 법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그들의 이야기 천 개의 파랑 천선란 지음 | 허블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세상의 그늘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소외된 이들을 따뜻한 언어로 위로하는 작은 이야기들 환한 숨 조해진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요즘 사람들이 많이 겪고 있다는 고민" 글에 달린 빙글러 댓글.jpg
얼마전.. 인생이 넘 노잼인지라 요런 글을 올렸었죠 많은 조언을 바란다고 남겼었는데 정말로 아주 소중한 댓글들을 달아주셔서 ㅎㅎ 캡쳐해왔어요 공감도 되고 나 혼자만의 고민은 아니라는 생각.. 우리 모두의 고민과 걱정이라는 생각 그래서 이 댓글들을 같이 봤으면 좋겠네요 아이디는 가렸어요~ ! "나의 미래에 계속해서 새로운 구성원을 넣어가는게 아닐런지..." "작은 목표를 하나씩 성취해나가면 행복해지지 않을까요?" "모두 저와 같은 불안감을 안고 있는 거라고 사려되네요." "뭐가 문제인지 이게 문제가 맞는건지도 잘 모르겠네요 이젠..." "사회초년생 벗어나며 이때 무엇을 해야할지 우리는 고민을 해본적이 없어서 방황하는거 같음." "인생이 재밌어야한다는 전제에서 벗어나야 찐행복을 느낄수있찌않을까여" "그래서 배우자를 만나며 책임감을 가지면서도 함꼐 위로받고 같이 헤쳐나가려고 하는거 같아요. 인생에 긍정적인 변화도 줘가며 살아갈 추진력을 계속해서 느끼면서." "그냥 괜찮아요 하기 싫은거 안해도 괜찮고 하고 싶은것만해도 괜찮은거 같애요." "사는거 그냥 의무로 사는듯" ㅠㅠ "나름사는재밋는뎅" ㅋㅋㅋㅋㅋㅋㅋ "비오는날 하늘이 무너짐을 느끼죠" ㅋㅋㅋㅋㅋㅋ 공감이 되는 댓글도, 묘한 위로가 되어서 삶의 의미를 반추하는 댓글도 있었어요 ㅎㅎ 팍팍한 일상에서도 요런 작은 행복으로 추진력을 얻는게 아닐까하네요 ㅎㅎ 모두모두 댓글 달아주어 고마워요 !! 이맛에 빙글 하나봐요 ~~~ 댓글 달아주신 빙글러들 태그! @MHKing @shj9010 @cool2hj @TAEMINSSS @mayatan730 @wens @AForce @yojunggs2816 @wave43 @hobbesfly @banya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