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min2000
1,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감자튀김의 세계적인 다양성
https://www.atlasobscura.com/articles/french-fry-dips-around-the-world 감자튀김의 원조가 어느 나라인지는 프랑스와 벨기에 간에 이견이 있기는 한데(참조 1), 벨기에 문헌을 보면 1781년에 이미 “100년도 더 전부터 이렇게 먹었음”이라는 기록이 있다고 한다. 1600년대에 벨기에가 감튀를 먹을 가능성은 좀... 원조를 거론하기가 무의마할 정도로 감자튀김은 전세계로 퍼졌다. 감자가 워낙 화성을 비롯하여(…) 아무데서나 잘 자라나고 “튀김”이라는 조리법 역시 고대로부터 이어져 온 유서 깊은 요리 방식이니 궁합이 잘 맛다고 할 수 있겠다. 맛도 당연히 좋고 말이다. 다만 현대식으로 튀기기 시작한 것은 아무래도 19세기 중반부터라고 한다. 그리고 이 감자튀김이 전세계로 확산됐다. (오죽 했으면 가짜 감자도 등장했을까? 참조 2) 게다가 전세계는 감자튀김을 그냥 놔두지 않았다. 온갖 변형을 시킨 것이다. 즉, 어느 감튀를 먹느냐가 당신을 드러낸다. (나는 마요네즈 소스를 선호한다.) 그래서 감자튀김을 나라별로 나누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 한 나라 안에서도 취향이 다양하기 때문에, 그래서 이 주말 특집 기사는 감튀를 소스 별로 분류해 봤다. 1. 크림 마요네즈와 관련 소스를 가리킨다. 주로 벨기에와 프랑스, 네덜란드에서 많이 곁들이며 북유럽 국가들은 이 마요네즈에다가 각종 양념과 피클을 덧붙였다. 게다가 마요네즈가 다 같은 마요네즈가 아니다. 이를테면 커리 마요(벨기에, 네덜란드)가 있고 머스타드가 들어간 마요(독일)이 있다. 파인애플 푸레와 커리 파우더가 들어간 “브라질 소스”도 있다(벨기에 발명품이다, 응?). 물론 벨기에의 감자튀김 판매소는 온갖 소스가 다 있기에 벨기에는 이거다! 하기가 참 그렇다. 2. 케첩 아무래도 미국이 퍼뜨렸을 것이다. 물론 케첩도 세계 각국은 가만 두지 않았다. 커리 양념이 들어간 케첩(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벨기에, 응?)이 있고 바나나 케첩(필리핀)도 있다. 칠리를 넣은 케첩(동남아시아)도 있으며 영국의 brown sauce는… 그것도 케첩에 들어간다고 할 수 있겠다. 참고로 케첩의 숟갈 당 설탕량은 바닐라 아이스크림보다 많다고 한다. 3. 식초(vinegar) 대영제국의 유산, 맥아식초(malt vinegar)를 가리킨다. 감튀만이 아니고 정어리 튀김에도 어울리는데, 당연히 구 영국 식민지 국가들에서도 많이들 곁들어 먹는다. 특히 영어권 캐나다가 대표적인데 캐나다에는 영어권만 있지 않다. 4. 육즙(gravy) 불어권 캐나다도 있다. 퀘벡에서 좋아하는 소스가 바로 육즙 기반이다. 다름 아닌 푸틴(poutine)을 가리키는데, 미국 북동쪽(뉴저지)에도 비슷한 소스를 곁들인 “disco fries”가 있다고 한다. 다만 미국 버전은 푸틴의 치즈를 모짜렐라로 바꿨다고 하는데, 소스에 찍는 개념이라기보다는 입히는 것에 가깝다. 그 외 육즙과 칠리치즈, 이태리식 푸틴도 있으며, 감튀에 뿌리기보다는 옆에 다른 접시로 나온다. 추운 곳에서는 아무래도 이렇게 먹어야 하지 않을까. 다만 푸틴은 한 다음 바로 먹어야지, 이튿날 먹으면 안 된다고 한다. 5. 파우다 일본과 인도, 필리핀 등에서 볼 수 있는데, 이미 튀길 때부터 양념을 입히기도 한다. 커리나 고추, 마살라 양념 등이 들어간다. 특히 일본은 김과 콩버터, 깨 등으로 만든 파우더를 감튀랑 봉지 안에 넣고 흔들어서 섞는 것(참조 3)도 있다고 한다. 글쓴이는 파우더를 높게 평가한다. 이미 건조됐기에 감자를 촉촉하게 만들지 않아서이다. 그래서 일본과 인도가 파우더 왕국인 점이 놀랍지 않다. 일본이야 후리카케(振り掛け)와 시치미토가라시(七味唐辛子)가 유명하고, 인도야 덧붙일 게 있을까. 6. 기타등등 위의 범주에 들어가지 않는 형태, 얼마든지 있다. 특유의 치즈(сирене)가 들어간 불가리아식 감튀나 Mujdei라는 마늘 소스가 들어간 루마니아식 감튀가 있고, 고기가 들어간(lomo saltado) 페루식 감튀도 있다. 핫도그 조각이 들어간 salchipapas도 있고 말이다. 그런데 글쓴이가 평가하기로는 베트남이 제일 특이하다. 감자튀김에 버터와 백설탕이 제공되기 때문이다(참조 4). (감튀+설탕/버터가 일반적인지는 잘 모르겠다.) --------------- 참조 1. 감자튀김의 뿌리(2013년 1월 3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307277192726901 2. 소비예트의 구내식당(2019년 2월 10일): https://www.vingle.net/posts/2568674 3. 후루포테(ふるポテ)를 가리킨다. 4. Fries Around The World(2015년 8월 28일): https://youtu.be/lVIShHPpLeo
해운대 나들이...
서울 사는 지인이 굳이 해운대 바닷물에 몸 좀 담그고싶다고... 서울 사람들이 63빌딩이나 한강 유람선 타러 잘 가지 않듯이 부산 사람들도 해운대에 물놀이 하러 잘 가진 않지만 서울 촌사람이 해운대 구경 가고싶다고하니 한번 나가봤습니다. 지인이 해운대에 펜션을 잡아놨다고 하길래 해운대에 펜션이 있나하고 의아해 했습니다. 알고보니 해운대 하고도 미포 그러니까 그 말많고 탈많던 LCT 바로 옆 미포에 펜션이 있더라구요. 그냥 원룸이라고 생각하시면 될듯요... 성수기라 가격은 또 완전 사악... 숙소 바로앞에 해운대 세무소가 있던데 입지가 참 특이하더라구요 ㅡ..ㅡ 자, 서울 촌사람 소원 들어주러 출동... 숙소에 들어올때부터 유난히 시끌벅적 해서 뭔가 했더니 LCT 바로 앞 백사장에서 힙합공연을 하더라구요. 이분 누구신줄 아시나요? 저, 손팻말 보이시죠? 노엘을 국회로! 네, 저희 옆동네 국회의원 하고 계시는 장제원씨 아들 노엘이 노래를 하고 있더라구요 ㅎ 가만 생각해보니 고딩 조카가 주말에 해운대에 힙합공연 보러 간다는 말이 떠오르더라구요. 그게 바로 이거였어... 조카한테 카톡을 보내니 바로 답이 오네요. 지금 여기서 보고있다고요 ㅎ 공연 때문에 사람이 몰려 비좁은 길을 지나 해수욕장으로 왔더니...왔더니... 이 무슨 날벼락이란 말입니까 ㅋ. 입수금지라니... 입수금지라니 ㅋㅋㅋ 여기 서울에서 해운대 바닷물에 몸 한번 담가보려고 온 촌사람이 있는데 입수금지라니요 ㅋ. 그냥 돌아가기 뭐해서 모랫바람 맞으며 맥주 한잔하고 왔습니다. 바람이 얼마나 부는지 모래가 뺨따구를 때리는데 마이 아팠습니다 ㅠㅠ 서울 촌사람은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ㅋㅋ 그래도 머 어쩝니까 입수금지라는데... 일단 숙소로 돌아가서 한잔 더 하기로... 아까 맥주 마시다 본 풍경인데 저 이자까야 저도 지인들이랑 예전에 가본 집인데 장사가 꽤나 잘됐던 집이거든요. 근데 옆 가게들은 터져나가는데 이집은 파리 날리더라구요. 불매운동 탓인걸까요... 저 가게 쥔장은 분명 한국분이실텐데 ㅡ..ㅡ 아, 진짜 한다면 하는 안되면 되게하는 한국인들 무섭고도 존경스럽습니다... 근데 저도 예전에 이집에서 C1 마셨는데 말입니다. 이런 가게들까지 불매하는건 좀 아니라고 봅니다. 수많은 일식집, 스시집, 이자까야 사장님들도 불매운동 충분히 공감하고 참여하고 계실거라 믿습니다. 와, 근데 이 친구들 체력이 무쟈게 좋은듯요. 역시 해운대의 밤은 멋집니다. 낼 아침에라도 일찍 수영하러 가면 되지 않냐고 지인을 위로해봤지만 먹히진 않네요 ㅋ
청사포 방갈로 끝집
동서네가 언제부턴가 조개구이 먹으러 가자고 이야기를 한것 같은데 드디어 날을 잡았습니다. 아따 근데 집에서 청사포까지 가는데 한시간 하고도 30분이 더 걸리더라구요. 나름 안막히는 길 찾아간다고 갔는데 모든 길이 다 트래픽 장난아니더라구요 ㅡ..ㅡ 오래전 세가족이 장모님 모시고 왔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오게된 방갈로 끝집. 아, 근데 낮시간인데도 손님들 장난아니게 많네요. 주차장에 주차를 하는데 아저씨가 최대한 붙여서 주차하라길래 낮시간에 그래야 되나싶었는데 ㅋ 나중에 보니 그래야 되겠더라구요. 아이들은 오자마자 바닷가로 내려갔어요. 햐, 바다랑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술한잔 하는거 오랜만인데요. 파도소리 들으며 낮술 한잔 캬~~~ 가리비 좀 구워 먹었답니다. 바다 바로 앞에서 파도소리 들으며 낮술 한잔하면서 먹는 가리비구이 캬 죽여줍니다. 낮술하며 한참을 앉아있었는데도 6시도 안됐네요 ㅋ. 햐, 근데 여기 손님들이 마구마구 밀려들어오네요. 택시타고 많이들 오시더라구요. 일찍 안오면 자리잡기 힘들듯요. 집으로 갈때 대리운전 기사님께서 코로나 때문에 여긴 더 사람이 많아진것 같다고 하시더라구요 ㅡ..ㅡ 방파제에서 바람 좀 쐬고 왔더니 사람들이 더 많아졌어요. 저기 웨이팅하는거 보이시죠... 여기 가시려거든 일찍 가셔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