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onkwonkwon
10,000+ Views

2000년대 국산 게임의 추억들! : 2탄

제목은 국산 온라인 게임이었는데 하다보니 CD게임까지...ㅋㅋㅋ

그리고 위에는 할 게임이 많지 않았다고 적긴 했는데, 생각해보니 할 게임 많았던 것 같네요
정확히는 지금처럼 여러 게임을 한 번에 접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이 없었어서 그렇게 느껴지는것 같아요. 문방구 가서 게임CD 골라서 하나씩 사고 그랬으니ㅜㅋㅋ

+ 옛날 게임들은 트레일러도 찾기 힘드네요ㅜ
그래도 그 맛을 느껴보시라고 플레이 영상이나마 올려봅니다...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 저도 놀토 세대지만 게임들이 다 처음보는..
놀토....부럽!!! 저희학교는 놀토가 없었어요 ㅠ ㅠ 정상수업 or C/A (맞나?) 뿐....놀토를 즐기는 남고의 오빠를 부러워만 했던 기억이나네요 ㅡ"ㅡ 왜냐...왜 우리학교는 놀토가 없었던 거냐!!!! ㅠ ㅠ 참, 제가 처음 접했던 게임은 부모님께서 컴터 사주셨을 때 딸려왔던 '레인맨'이란 게임이요. 혹시 아시는 분 있으실려나?
유명하죠 전설의 난이도 헬인 그 게임
CA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원랜 매주 토요일에1시간씩 배정인데 관리와 참여도 등을 고려해 4주(한달)치를 몰아서 4시간으로 한번에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서 한달에 한번 오는 그 CA가 엄청나게 기다려졌었죠~
무플방지위원회에서 왔습네다... 놀토 참 오랜만에 들어본다는 것입네다...
사이버 실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자친구 때문에 알게된 조이시티 였지만 깨짐과 동시에 접었던 게임 ㅠㅡㅠ 그당시 현질이며 머며 열심히 했었는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손 뻗으면 재질이 만져질 것 같은 18-19세기 그림들
한눈에 봐도 느껴지는 무겁고 두터운 느낌의 벨벳에 두터운 금사로 놓여진 자수 자수가 화려하게 박힌 새틴 드레스인데 진짜 사진보다 더 그럴듯하지 않아? 은사가 천 바깥에 수놓아진 드레스 다른 드레스들에 비해서 수수하지? 귀족층의 드레스가 아니라서 그래 하지만 편안한 면직물의 느낌이 매력적이야ㅎㅎ 새틴 숄도 숄인데 영혼 실어놓은 진주 로코코 시대의 화려한 드레스 1700년대 그림인데도 사진같음.. 👏👏마리 앙투아네트 맞습니다👏👏 브로치 초상화까지 엄청 세밀하게 그려놓음 로코코 시대 패션을 선두했던 마담 퐁파두르 진짜 유명한 초록색 드레스 입은 그 명화와 동일인물 맞음 드레스의 질감+섬세한 의자 묘사+뒤에 걸린 풍경화까지 너무나 완벽 저 직물 특유의 구김과 그림자 표현좀 봐줘😭😭 화려함으로는 빠질 수 없는 빅토리아 시대의 크레놀린 드레스.. 만지면 바스락바스락 소리날거 같음 이건 무슨 재질인지 모르겠으나 만져보면 약간 까끌까끌할거 같지 않아? 움직일때마다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날거같은 레이스 드레스 이것도 재질이 뭔지는 모르겠으나...불투명한 흰 부분은 새틴일거같고, 위에 하늘거리는 천은 쉬폰인가? 드레스 위에서 아무렇게나 얹혀져있는걸 그림으로 저렇게 잘표현하다니 그림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섬세한 레이스... 쉬폰인지 튤인지 알 수 없는 직물...하지만 뭔 느낌인지는 알거 같은... 새틴 특유의 광택과 재질을 잘 표현함 보기만 해도 미끄럽고 덥다 크레놀린의 유행이 끝나고 등장한 엉덩이 부분을 강조하는 버슬 드레스(1870년경 유행) 직물 느낌은 잘 알 수 없을 정도로 뭉개져있지만 색감이 너무 예뻐 딱봐도 무겁고 숨막히는 느낌이 드는 벨벳 끝에 털 처리가 된게 보기만해도 너무나 더움 새틴 느낌 너무 잘살렸다고 생각하는 그림... 그 빤닥빤닥하면서도 만지면 손 사이로 스르르 빠져나갈거 같은 미끄러운 질감을 눈으로 느낄 수 있음 저 레이스 구멍들이 사진이 아니라니..^^ 화가 이거 몇년간 그렸을까....ㅠ 큰 그림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확대하면 자수를 놓고 있는 비단 위에 헝클어진 노란 실들까지 그려놨어....;;;;; 새틴 드레스랑 비단이랑 느낌이 미묘하게 다르고 비단에 자수 놓아진 새들도 리얼 같은 검은색이지만 상체/하체 옷감의 질감이 다른 느낌 털난 복숭아같은 따뜻하고 포슬포슬한 벨벳느낌 출처 화가들의 손목과 눈에 애도를..
에픽게임즈, 언리얼 엔진에 이어 이제는 핸드폰 사진으로 3D 스캐닝을?
'리얼리티스캔' iOS 출시, AR 기술 활용한 촬영 과정은 SF 한 장면 같기도 언리얼 엔진을 통해 그래픽 기술력을 인정받은 에픽게임즈가 사진을 3D 모델로 만들어주는 스캐닝 앱 '리얼리티스캔'을 iOS에 출시했다. 12월 1일 출시된 리얼리티스캔은 현재 iOS에서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출시 예정일은 미정이다. 리얼리티 스캔은 사진을 고퀄리티의 3D 모델로 만들어주는 모바일 디바이스용 3D 스캐닝 앱이다. 대상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촬영하기만 하면 3D 모델로 변환해주기 때문에 초보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사진을 찍을 때마다 AR 화면으로 찍은 위치에 사진이 뜬다. 마치 게임 화면에서 공중에 떠있는 부적을 보는 것 같은 모습 AR 툴 안에서 스캔 영역도 쉽게 조정할 수 있다. 스캔이 잘 됐다는 표시인 초록색이 될 때까지 계속 촬영 촬영을 마치면 앱 안에서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3D 모델을 만들 수 있다. (출처: 언리얼 엔진 KR 유튜브) 완성된 3D 모델의 퀄리티도 놀랍지만, 사진을 찍는 과정도 SF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 사진을 찍는 모든 과정을 AR 화면으로 확인할 수 있다. 몇 장의 사진을 대상 주변을 빙 둘러 가며 찍으면 빨강, 노랑, 초록으로 표시되는 포인트 클라우드가 대상 위에 나타난다. 빨강은 촬영이 더 필요한 영역, 노랑은 중간, 초록은 스캔이 잘 된 영역이다. 시연 영상에서는 대상이 초록색으로 뒤덮일 때까지 사진을 촬영했는데, 사진을 많이 찍을수록 결과물이 더 정교하게 나오기 때문이다.  리얼리티스캔은 에픽게임즈에 합류한 사진측량 솔루션 개발사 캡처링 리얼리티와 메가스캔의 제작사 퀵셀이 협력해 만들었다. 클라우드 프로세스를 통해 자동으로 모델을 구성하기 때문에 개별 디바이스에서의 연산 부담도 줄였다. 또한 직관적인 UI로 누구나 쉽게 3D 스캔을 할 수 있게 만들었다.  에픽게임즈의 리얼리티스캔은 12월 2일 기준 국내 앱스토어 사진 및 비디오 앱 5위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 앱스토어에 출시된 리얼리티스캔
'레드 데드 리뎀션 2' 스팀 플레이어 수 최고치 달성
Steam DB 집계 기준, 출시 직후 기록보다도 더 높아 락스타 게임즈의 <레드 데드 리뎀션 2>(이하 레데리 2)가 PC 출시 3년 만에 스팀에서 최대 일일 플레이어 수를 기록했다. Steam DB 통계에 의하면, <레데리 2>는 스팀에서 지난 주말 약 66,500명이 플레이했다. 이는 출시 직후인 19년 12월, 약 55,000명을 기록한 이후 3년 만에 달성한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주말 <레드 데드 리뎀션 2>의 스팀 내 일일 플레이어 수의 최고 기록이 깨졌다. 3년 전 출시 직후 기록했던 약 55,000명보다 더 높은 이번 기록. <레데리 2>가 출시 3년 만에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은, 스팀 가을 할인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게임은 지난 22일 스팀 가을 할인이 시작된 이후 70% 할인된 가격(한국 기준 본편 21,780원, 얼티밋 에디션 33,000원)에 판매를 시작했다. 가을 할인과 함께 스팀 플랫폼은 지난 주말 기준, 역대 최고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했으며 그 영향이 그대로 <레데리 2>의 유저 수 증가로도 이어졌다.  한편, <레데리 2>에 번들 형태로 따라오는 멀티플레이어 게임 <레드 데드 온라인>의 스팀 내 플레이어 수는 3,000명 대로 평상시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본편을 플레이한 유저는 늘었지만, <레드 데드 온라인>의 인기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레데리 2>는 11월 29일 기준 289,188개의 스팀 리뷰 중 89%로부터 긍정 평가를 받았으며 종합 '매우 긍정적' 평가를 유지하고 있다. <레데리 2>의 스팀 내 플레이어 수 증가가 일시적인 현상으로 끝날지, 장기적인 흥행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레드 데드 온라인>의 플레이어 수까지 함께 늘어나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