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새해가 되었으니 다짐 한 번 해볼까? 새해 명언 모음
안녕하세요 빙글러님들! 언제, 어디서든 02-114입니당. 다들 새해 맞이 잘하셨나요?? 새해가 밝았으니 의례적인(?) 일을 해야죠.. 그거슨 바로 새해 계획 세우기! 매년 해가 바뀌면 이제는 똑바로 살아야지!라고 다짐을 하게 되는데요, 그 다짐... 현실이 되기 위해서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피나는 채찍질과 의지! 영어로는 will!이 필요합니다. 우리 함께 좋은 글귀를 대문짝에 써놓고 매일 매일을 다짐하며 살아가볼까요??(훗) 그 좋은 글귀, 114가 한 번 알려드릴테니 맘에 드는 놈으로다가 골라보셔용 부제 : 새롭게 태어나기 위한 몸부림 자자 이제 움직일 때도 됐어요~ 생각은 그만하고 무브무브! 난... 행복하다... 행복하다... 오늘 하루 밥벌이 할 수 있음에 탁상공론은 그만-! 2019년엔 행동대장이 될래용~ 진정한 싸움은 나 자신과의 싸움... 아침에 더 자고 싶어하는 나와 싸우는 것도 정말 힘겨웠따.. (결국 짐.. 낼부터는 이겨볼게요ㅠ) 결심과 노력이 있으면 평균 이상은 할 거에요! 근데...재능도 없는데 노력하는 것도 문제긴 해요..ㅎㅎ 2019년엔 불평 불만, 부정적인 생각은 그만하고 무엇을 할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더 포커스를 모든 일의 첫 단계는 이루고자 하는 목표와 목적을 만드는 일인 것 저는 저를 믿숩니다!! 올해는 자기 자신을 더 믿어주고 안아주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올 한 해 이루고 싶은 것 모두 모두 다 이뤄지기를 바랄게요! 빙글러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www.114.co.kr 바로가기
앞으로 인류가 살아남기 위한 5가지 필수 기술
1. 배양육  배양육이란 고기의 DNA를 뽑아서 고기로 만들어 먹는거, 즉 인공육이다  간단히 말해 대표적인 1차산업이던 축산업을 근본적으로 뒤엎어버려 제조업으로 만들어버리는 그야말로 혁명적인 기술. 옛날에 프리츠 하버가 공기중의 질소를 뽑아내 인공 비료를 만들어내 곡물 생산량의 폭발적인 성장을 만들어낸 기술에 버금간다. 공장에서 대량 생산으로 물건들 뽑아내듯이 대량으로 고기 뽑아낸다고 생각하면 된다. 물론 기본적인 인건비와 생산유지비, 각종 소모되는 에너지가 들어가겠지만 현재의 축산업과 비교하면 거의 공짜나 다름없이 마음껏 고기를 뽑아내는 격이다. 실제로 도축과정이 없어져 대체식량 으로 주목받고 있다. 맛도 실제 고기와 흡사하다고 한다. 무엇보다 벌레,곤충을 미래 먹거리랍시고 꾸역꾸역 쳐먹던 벌레충들은 호구가 된다  이러쿵 저러쿵 떠드는거 싫어하니까 장점만 간단하게 나열해보겠다  ◎살생 없이 원하는 부위를 원하는 형태로 얻을 수 있다 도축이 아닌 창조 개념이라 그렇다  ◎지금처럼 대규모 농장이 필요 없다 생체 조직을 떼네면 돼서 가축 몇마리만 기르면 된다 ◎동물권의 보호도 이룩될 것이다  비건 단체들 싸그리 돈줄 말라 멸망한다  ◎장거리 여행 시 식량 문제에 대한 답이 될 수도 있다 특히 미래 우주 시대에 효과를 톡톡히 볼 것이다  ◎공장에서 물품 대량생산하듯 고기를 대량 생산 가능하다  본격적인 생산체계가 이뤄지면 싸고 빠르며, 더 나아가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환상적인 고기를 대량으로 무지막지하게 뽑아낼 수 있게된다 ◎온갖 종류의 다양한 고기들을 제한없이 무지막지하게 뽑아낼 수 있게된다 멸종위기종이건 뭐건간에. 좀 고리짝적 얘기지만 소위 옛날에 최고급 요리의 대명사중 하나였던 곰발바닥 같은거라든지. ◎생산 비용을 엄청나게 줄일 수 있다.  에너지 사용량은 최대 55%, 물은 96%, 온실가스 배출량은 96%까지 줄일 수 있다. 가축 사육에 사용하는 토지도 99%나 줄일 수 있다. ◎스테이크 가격이 존나 내려간다 흙수저건 동수저건 이젠 돼지비계가 아닌 삼시세끼 스테이크를 먹을 수 있다 당연히 장점이 있다면 단점도 있겠지?  ◎비용이 많이 든다 근데 상용화 될 때 쯤이면 들어가는 비용보다 창출 되는 수익이 더 크단 말이니 이미 해결이 됐단 소리가 된다. 사실 단점이 적어서 그냥 형식적으로 적어본거 ◎육질 구현  현시점 배양육을 가로 막는 가장 큰 걸림돌이다 과연 실제 고기와 얼마나 비슷한 고기를 만들어내냐가 관건이다  ◎배양육이 널리 퍼지면, 인간의 체세포로 고기를 만들어서 먹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물론 대부분 국가에선 이것만큼은 금지 될거다  ◎양계장과 젖소농장 빼면 축산업의 뿌리가 뽑힐 수 있다  계란과 우유는 물질재조합장치 같은게 존재하지 않는 이상 축산업을 통해서 얻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일반 가축들이라면 모든 면에서 현재의 고기들은 배양육에 비해 밀리기만 하지 우위를 접한게 단 하나도 없다 아예 축산 자체가 뿌리부터 들어내져 사라져버릴 수준 당연히 크나큰 사회적 문제가 될 것이 뻔하다  이미 미국에선 축산업계가 배양육은 고기가 아닌걸로 취급해달라고 로비 중이다.  당연한거다, 일자리가 하나둘 수준도 아니고 사육, 도축, 가공하는 모든 직업이 사라져버릴 대위기니깐 ◎진짜 고기를 먹는다는 일종의 잘못된 특권의식을 부추길 가능성이 크다. 문제라고 하기엔 부차적이지만, 배양육이 대중화되면 부자들을 대상으로 배양육은 똥수저들이 먹고, 자신들은 진짜 고기를 먹는다는 고기 우월주의가 퍼질 수 있다  결론: 이 배양육만 성공해도 인류는 수백억 단위의 인구를 부양할 식량을 얻게 되는 것이다  2. 해수 담수화  인류 인구가 수백억이 됐는데 식량만 있으면 뭐하겠나 마실 물이 있어야지  하지만 지금 우리는 물이 풍부한 측에서 크게 못느끼지만 아직도 몇명 나라들은 물을 수입할 정도로 물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근데 지금보다 인구가 몇배로 늘어나면 마셔야할 물을 어디서 구할 것인가? 바로 바다다  지구 전체 물의 양은 13억8천 500만㎦ 정도로 추정되는데  이는 지구 전체를 2.7km 높이로 덮을 수 있는 정도다  그런데 염분 함량이 적은 담수는 지구 전체 물의 2.5%에 불과하다 근데 그 담수 중에서도 빙설과 지하수를 제외하고 사람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담수호 물이나 하천은 전체 물의 0.01% 이하인 10만㎦에 불과하다  우리나라도 현재 정수장에서 사용하고 있는 원수는 대부분 하천수와 호소수 (댐과 둑에 고여있는 물)로 버티는 중인데  만약 하천수나 호소수가 부족하면 우리도 언제든 물부족 국가행이다  하지만 바닷물의 염분을 싹 제거하고 담수로 만든다면 전세계에 물부족 국가 같은건 없어지게 된다  방식은 크게 증발식과 역삼투식(RO, reverse osmosis), 정삼투식(FO, forward osmosis), 냉동식으로 나뉘며 자주 쓰는 건 앞의 두 방식이지만  에너지 비용에서 자유로운 중동국가가 아닌 곳에서는 역삼투식을 채택한 곳이 많다 물 1t을 생산하는 데 드는 에너지가 증발식은 6~12㎾h가 드는 데 비해 역삼투 방식은 3~7㎾h밖에 들지 않기 때문 안그래도 지구 온난화가 빠르게 가속화 되면서 가뭄과 홍수 등 기상이변 탓에 사용할 수 있는 수자원은 계속 줄어들고 있는데  이런 상황 속에서 인류가 절약해서 쓴다해도 앞으로 몇년이나 더 버틸까?  인권 X까고 인구를 10분의 1이하로 떨구지 않는한은 썩어넘쳐나는 해수를 쓰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3. 사막 모래의 건축 재료화  오늘날 우리가 만드는 건축물들은 거의 전부 콘크리트를 사용한 인간은 콘크리트를 이용하여 강물을 다스릴 댐을 짓고, 높이 수백미터의 마천루들을 건설하며, 수억명이 거주할 아파트들을 만들어낸다  콘크리트는 인류의 생활 공간을 완전히 바꿔버린 셈이다 이런 콘크리트를 만드는 기본 재료 중 하나가 바로 모래다 콘크리트의 성분은 자갈과 모래가 75%, 물이 15%, 시멘트가 10%다 인간은 말 그대로 모래성 위에 살고 있는 셈이다. 어디 그뿐만인가? 모래는 유리의 제조에도 쓰이는 원료다. 창문과 전구 등도 전부 모래로 만들어진다.  우리가 사용하는 치약에도 모래가 포함되고, 우리가 입는 팬티의 실리콘도 모래를 기반으로 한 물질이다.  실리콘이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반도체와 반도체를 이용하는 다른 전자제품들도 전부 모래가 첨가되어 있다  하지만 그 모래가 지금 바닥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근데 이해가 안갈 것이다  광대한 사하라가 매년 팽창하고 있고, 사막이 지구 표면의 10%를 뒤덮고 있는데  어째서 모래가 고갈된다는 소리가 나오는건가? 그 많은 모래는 대체 무엇인가? 바로 모래에도 사용 가능한 모래와 그렇지 않은 모래가 있기 때문이다 현대 모래 소비량의 절대 다수는 건물 건축에 쓰인다 하지만 사막 모래는 건축에 있어서 쓸모가 없다  사막 모래는 주로 강렬한 바람에 의해 생성되는데, 이 바람은 모래 결정들을 매끄럽고 둥글게 깎는다 이런 입자들은 결합력이 낮아서 콘크리트를 구성하는데 부적합하고, 따라서 쓰이지 못한다. 그렇다면 주로 쓰이는 모래는 무엇이냐?  바로 강과 바다에 있는, 물로 만들어진 모래다 이런 모래 입자들은 각져있기 때문에 결합력이 좋으며, 콘크리트를 구성할 수 있다 오죽하면 사우디아라비아와 두바이가 인도와 호주에서 모래를 수입하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더구나 이런 모래 채굴은 강바닥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파괴시킨다 왜냐 모래 채굴 과정에서 강이 혼탁해지면서 물고기들이 질식사하고 수중 식물들이 햇빛을 못 받아 죽어버린다  해안가 근처 지역의 경우 토양의 염분이 증가해 농사를 못 짓게 된다 그래서 최근엔 강에서 나오는 건설용 모래로는 한계에 도달하자  바다에서 모래를 끌어올리고 염분을 제거해 건설용 자재로 쓰는 방법을 찾아냈다  그러나 그조차도 끝없는 수요를 충족하기에는 부족하다  그렇다면 앞으로 폭증하는 인구가 생활할 장소 재료를 어디서 마련해야 하느냐?  바로 사막모래를 건축 재료로 쓰는 것이다  최근 사막 모래를 건설에 사용하는 기술 개발이 어느 정도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 가히 혁명적인 발전이다  그동안 인간에게 거의 어떤 도움도 주지 못한 사막들이 순식간에 도시들의 미래를 책임질지도 모르는 노릇이다 그뿐만이 아니라 재활용된 콘크리트와 유리, 점토, 단순한 흙, 심지어 석탄 찌꺼기, 플라스틱 등등 기상천외한 소재들로 건설 자재를 만드는 연구들도 진행되고 있다. 그렇다 앞으로 사막 모래들을 콘크리트 재료로 쓸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 발견되야 인류는 살아갈 집을 지을 수 있다  4. 상온초전도체  상온초전도체란 쉽게 말해 우리가 일상에서 느끼는 온도로도 전기저항을 0으로 만들 수 있는 전도체다 현재 전도체들은 전기 저항때문에 70%정도를 공급받고 있는데 상온 초전도체만 개발되면 MRI촬영값은 개똥값이 돼서 X-ray 한번 찍는 가격으로 떡락한다 어차피 MRI 비싸봐야 100만원 안넘는데 웬 호들갑이냐 할 수 있는데 그건 우리의 의료보험제도 덕이고 미국 같은덴 MRI 한번 찍는데 수백만원 든다 현재의 전도체들은 초고온이나 초저온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보통 영하 273도까지 온도를 떨궈서 전기저항을 0으로 만들고 있다 당연히 비용 시간 모든게 개X창렬이다 일단 상온초전도체자 불러올 변화를 간단하게 적겠다 (단점은 없어서 안적는다) ◎송전효율이 100%가 되어 전기료가 X나 싸진다  밑에 핵융합 발전과 합쳐지면 그냥 전기가 공짜가 되는거다  당연히 공짜는 제도적으로 불가능하기에 최소 500원 이상은 내야 한다 근데 이게 공짜나 다름 없지 ◎전기손실이 없으니 열발산도 없고 CPU의 무한 클럭이 가능해진다 이게 뭔 대수냐고? 이젠 슈퍼컴퓨터가 개인용 PC로 전락한단 의미다 ◎모든 전자기기의 발열이 사라지게 된다 앞으론 휴대폰 쓰다가 터질 일이 없다는거다 그 외 모든 전자제품들도 마찬가지 그리고 시베리아 같은데 가서도 노트북,폰이 돌아간다  ◎플라즈마 발생 관련한 응용이 쉬워진다  잘하면 플라즈마 무기가 나올 수 있다. 그럼 영화속에서나 가능 했던 SF 시대로 진입하게 되고 빔무기 같은것도 나오게 된다  ◎핵융합 발전이 쉬워진다  가장 큰 장점이다 밑에도 적었지만 그야말로 무한 애너지 시대로 진입하게 된다  그런데 단점은 없고 장점뿐인 이 기술 너무 손흥민이 레알 가는듯한 꿈 같은 얘기가 아닌가?  하지만 꿈이 아니다  이미 2020년에 실제로 상온초전도체 실험에 성공했다!  즉 소설 속얘기로 치부 됐던 상온초전도체가 이제 현실이 된거다,  이제 관건은 상용화에 성공하느냐 마느냐다! 5. 핵융합 발전  핵융합이란 쉽게 말해 1억도나 되는 미니 태양을 구현화 하는것으로 그야말로 영국에서 산업혁명과 미국의 정보화혁명이 현세대를 만든것처럼  이 핵융합 발전과 상온 초전도체의 발전은 애너지 혁명으로 불릴 것이며 인류를 멸망의 위기에서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지금 지구 환경이 얼마나 지랄 났나면 평균 기온이 6도 이상 올라가면 인간이고 동물이고 식물이고 아포칼립스 찍는데 문제는 지구 온도가 2도 더 올라가면 6도 올라가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고 한다 (지구 스스로 기온을 올리기 때문) 근데 2022년 5월 27일 기준으로 지구 온도가 1.21도 올라갔다고 한다 즉, 싫어도 핵융합을 성공해야 하고 실패하면 인류는 50년 이내로 멸망의 길로 접어드는거다 핵융합 발전의 어마어마한 장점들  ◎입이 떡 벌이지는 효율  지금 원자력 발전소는 핵분열 방식인데 핵융합 발전소는 최소 7배 이상의 효율을 낸다  그리고 1g의 수소로 석유 8000~12500L에 달하는 애너지를 생산 할 수 있다 ◎안터진다   만약 비상사태가 터졌다 치자 그럼 원전은 대폭발로 돈 깨지고 인류 뒤지고 환경 지랄난다  근데 핵융합 발전소는 터지고 싶어도 터질 연료가 없다  그냥 발전소 전체가 고철 덩어리가 돼서 돈만 깨지는거다  진짜 농담이 아니라 느그들 집에 있는 가스레인지가 터질 확률이 훨씬 크다  ◎친환경이다  핵분열을 이용한 발전소보다 오염이 존나 적다. 그러면서 나오는 에너지는 X나 많다.  사실 없다고 보면 된다. 누출되더라도 발전에서 사용되는 방사선 물질 수그람에 불과해서 순식간에 자연에 희석 된다  ◎모든 지역에 지을 수 있다  원전은 냉각수 때문에 해안가와 멀지 않은 곳에 지어야 하는데  핵융합 발전소는 그럴 필요가 없다 말했지만 상온 초전도체 덕에 발열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즉 서울, 부산 같은 대도시 한가운데 지어도 노프라블람이다  다만 핵융합의 단점은 그 원료인데 핵융합이 한 종류만 있는게 아니다  현재 지금 성과가 나는 분야는 중수소-삼중수소(D-T)반응들로 문제는 중수까지는 바다에서 긁어볼만 한데 삼중수소는 자연상 존재비율이 너무 적다 일단은 바닷물 속 리튬을 뽑아서 만든다고는 하는데... (리튬에 방사선을 쪼이면 삼중수소로 쪼개지는 경우가 있음) 그래서 조금 다른 방법을 써보자는게 중수소-헬륨3 융합반응인데, 헬륨은 지금 전세계적으로 존나 부족한 원소 중 하나다 웃긴건 헬륨은 우주에서 수소 다음으로 많은 원소다  어느정도냐면 고갈 위험 이야기까지 돌 정도로. 그래서 인류가 달에 갈려는 이유 중 하나도 바로 이 헬륨의 확보 때문이기도 하다 또 헬륨은 너무 안정된 원소라서 화합물로 자원 채취가 안되고 천연가스에서만 경제성 있는 추출이 가능하다 1차대전 때만 해도 생산국이 미국밖에 없었다. 그리고 매우매우 잘 새는 성질이 있어서 저장도 까다롭다 진짜 바다에서 에너지를 무한정 뽑아올리려면 중수소-중수소 핵융합은 해야 하고 영원히 에너지를 쓰고 싶다면 양성자-양성자(그러니까 일반 수소만 쓰는) 핵융합이 실현되어야 하는데 전자는 가능은 할까 싶은 수준이고 후자는 현 과학기술로는(공학적 문제가 아니라 과학적 문제로) 그냥 SF의 영역으로 치부 된다 당장 상온초전도체 상용화는 배터리의 비약적인 발전을 가져오게 되는데 거기에 이 핵융합의 무한 애너지가 합쳐진다면 일단 D-T핵융합 발전소만 상용화되어도 아주 안전하고 원자로급 출력이 나는 발전시설을 얻는거라 많은 변화가 생긴다 ◎내연기관 화석연료로 돌아가는 모든 것이 쇠퇴할 것이고 전부 전기로 대체 될 것이다 그야말로 전기 혁명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다  그냥 연료로 돌아가는 모든 것들이 전기 배터리로 교체 된다고 보면 된다 게다가 성능도 압도한다 미래엔 배터리도 필요 없는 기술이 나올 수도 있다  ◎모든 것이 전자제품으로 취급 될 것이다  전기자동차, 전기 비행기, 전기 배, 전기 우주선, 전기 탱크, 전기 전투기, 전기 잠수함 등이 대중화 된다  전기자동차도 한번 충전하면 수천km~수만km를 달리게 될 것이고  본격적으로 전기 배,전기 비행기,전기우주선,전기 전투기,전기 탱크 등이 만들어지게 된다 이쯤되면 전자제품과 경계가 모호해질 정도가 될지도 모른다 ◎군사 무기의 대진보  그리고 군사무기도 유명한 레일건과 코일건이 만들어지고 빔 무기 테크를 타게 될 것이다 당연히 아이언맨 슈트도 절대 꿈이 아니다 애초에 스타크 몸 한가운데 박힌것도 핵융합 장치다  이거 만들면 아이언맨도 되고 아이언맨급 부자도 된다  스타에서 보던 골리앗 같은 보병 슈트나 로봇병기들도 개발 및 상용화 될것이다  ◎본격적인 우주 시대의 개막 당장 지금 로켓 하나 쏘는데 억단위로 깨지는데 이게 성공하면 수백만원대로 주저 앉게 된다 미래에 기술이 더 발전한다면 수십만원에 로켓을 쏠 수도 있을거다  그리고 공중전함,우주전함 같은것도 가능하다 당연히 우주에 집짓고 살 수 있다 진짜 화성에 도시 지어서 오갈 수도 있다  ◎산유국들 개같이 멸망  석유 같은건 애너지로서의 가치를 잃고 옷이나 도로나 만드는 산업의 원료로서만 쓰이게 된다 당연히 국가 재정의 50% 이상을 석유,가스에 의존하는 사우디, 러시아는 개같이 멸망한다  즉 인류는 오일쇼크나 산유국들의 갑질에 시달릴 필요가 없다  그리고 지금처럼 사회가 출렁 거리는 인플레이션도 사라지게 된다  그렇다 핵융합 발전은 단점은 없고 장점 뿐인 꿈의 애너지다  나 어릴때는 분명 60억 인류였는데 어느새 인류 인구는 80억이 되었다  20억 증가하는데 걸린 시간은 불과 10년 남짓인것이다 그렇다면 앞으로 폭증하는 인구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파괴를 뭘로 버틸 것인가? 답은 이미 나와있다  인류가 가야할 길은 배양육으로 식량을 마련하고 해수담수화로 물부족에서 벗어나 사막의 모래로 집을 짓고  상온초전도체와 핵융합으로 무한 애너지 시대 속에서 무한번영의 길을 가야 한다 실패하면 멸망이라 실패라는 단어는 의미가 없다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세상을 움직이는 상위 1% 유전자들
미국 인구의 약 1.5%를 차지하는 유대인들은 미국 전체 GDP의 20% 이상을 장악하고 경제, 문화, 스포츠 등 주요 분야를 차례로 접수하였다. 이러한 그들만의 원동력이 탈무드의 가르침 때문이라는 것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다음은 세계를 움직이는 1%의 유대인이 남긴 명언이다. 1. 천재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612 나는 상상력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데 부족함이 없는 예술가다. 지식보다 중요한 것은 상상력이다. I’m an artist who has no shortage of using imagination freely. Imagination is more important than knowledge. 2. 세계적으로 존경받는 빌 게이츠 649 능동적으로 상대방에게 적응하는 태도를 갖추면 좋은 관계를 갖게 될 수 있을 것이다. Having an attitude that adapts actively to the other party will lead to a good relationship. 3. 페이스북을 만든 마크 저커버그 662 내가 자신에게 매일 묻는 말은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일 중에서 가장 중요한 일을 하고 있는가?”이다. Every day I ask myself, “Am I doing the most important thing I can do? Is this” 4. 20세기 최고의 펀드투자가 조지 소로스 705 내가 부자인 이유는 단지 내가 잘못했을 때 알았기 때문이다. 나는 실수를 인지함으로써 살아남을 수 있었다. The only reason I’m rich is because I know when I’m wrong. I could survive by recognizing my mistake. 5. 할리우드의 거물 스티븐 스필버그 766 우리는 모두 매일 다른 사람이다. 나는 우리 인생을 통하여 우리가 매일매일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We’re all different people every day. I have never thought of us as the same people every day in our lives. ---  ★ 화제의 도서 ★ 5천 년 동안 그들은 어떻게 부와 성공을 얻었나 『부와 성공의 인사이트, 유대인 탈무드 명언』 책 상세보기: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86151525&orderClick=LAG&K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