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angttan0613
5,000+ Views

휴가갔다와서 마마홍콩의 여파를 주저리주저리 전하는 어느 빙글러의 카드

여러분! 오랜만입니다!! 사실 마마 홍콩보고 진짜 눈물콧물 다 흘려서 빙글카드 올려야하는데 올려야하는데 ㅡㅎ흐긓규ㅠ 하면서 그다음날 바로 여행을 떠나야했기때문에...그리고 나의 데이터....의 한계로 인해서... 타니들이 저에게 주는 감동에 젖은채로 휴가 다녀오고 나서...무려 거의 일주일만에...카드... 용서해주실거죠오...
저 진짜 눈물콧물빠지게 울어버렸잖아요...저 사실 잘 안울거든요...그런거보고도... 그런데 이번 마마 홍콩은 진짜 너무 울었어요 ㅠㅠㅠ 너무 울고, 그냥 계속 울고...
우리 타니들 다 눈 부어가지고 저렇게 찐빵처럼 된것도 너무 사랑스러운거 있죠... 그냥 너무 자랑스럽고. 그들이 내 곁에 있는게 정말 감사하고, 당연하게 여기면 안되는거구나를 다시한번 되새기고, 그들의 소중함에 대해 제 자신에게 다시 알게끔해준 시상식이었던 것 같아요. (근데 마마, 너희는 발캠좀 정말....부들부들....)
출처 올빗님 트위터

방탄소년단_홍콩마마_6관왕_축하해 I Seoul U 감사패 MWAVE Global Choice Best Asian Style Best Music Video Album of the Year Artist of the Year

어느상이나 너무나 값지고 행복했지만, 빵따니의 가슴 울리는 타니들의 진심어린 수상소감은 올해의앨범상 소감때부터 이어졌습니다.
여러 아티스트들에게도 영광을 같이 나누고, 특별히 자신들을 믿고 이끌어주신 방피디님을 정확히 집어서 감사의 마음을 표한 준이. 올해 초에 고민했던 방탄소년단을 이끌어준 분이라, 남준이가 더 특별하게 감사를 표하고 싶지 않았을까.
앞으로도 계속 앨범을 내면서 여러분들에게 위안과 힘이 되고 싶고, 저희의 영원한 마음 속 일위는 저희 아미여러분들 입니다. 정말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정국아 그렇게 말해줘서 더더욱 고마워, 더더욱 너희를 사랑하고 아끼는 우리가 될게.
네, 저 여기서부터 뽱 하고 울었습니다. 호석이, 2016년 멜뮤에서 폭풍오열하는것 보면서 마음아팠는데, 갑자기 말을 잇지 못하는 호석이때문에 입을 틀어막았다가, 그의 입에서 나온, 올해는 이상을 받았어도, 받지 못했어도 울었을것 같다 라는 말에 더더욱 제 눈물샘은 마르질 않았다고...
지민이도, 눈물을 많이 참는게 보였다. 하지만 떨리는 목소리로 진심을 전하는 지민이를 보면서 나도 그의 마음과 심성에 고마움을 느꼈다. 힘들었다고, 그렇게 팬들에게 담담하게 알리는 지민이. 그렇게 말할 수 있을때까지 뒤에서 얼마나 혼자 울었을까. 지민아 고마워.
자신과 멤버들의 부모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하면서, 호석이 수상소감때부터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낸 태형이. 멤버들이 누구보다 소중했기때문에 더더욱 올해 초가 힘들었을 태형이. 태형아 정말 고마워.
형제라고, 멤버들을 불러준 윤기오빠. 그의 진심이 더더욱 고맙다. 7년 재계약은 분명 그들에게 큰 벽과같은 존재였을터, 하지만 이제 그에게 멤버들은 형제라고 이렇게 말해준게, 팬들에게 걱정하지 말라며 안심시켜주는 윤기오빠인 것 같아 그게 또 그렇게 고맙고, 감사하다.
눈물샘 종지부, 맏형 석진오빠. 제일 솔직하게 팬들에게 왜 힘들었는지를 전하는 그가, 그 말을 하기까지 얼마나 많이 고민했을까. 팬들이 슬퍼하진않을까. 파장이 커지지 않을까 고민했을테지만, 그의 진심은 많은 팬들이 절대 방탄소년단이 존재하는 것이 당연한 것임이 아님을, 그들의 행보는 우리가 감사하고 고마워해야하고, 그들 또한 사람임을 알게 해주었다. 그래서 석진오빠의 진심어린 수상소감이 더더욱 고마웠다. 그들이 방탄소년단이라서. 그들이 김남준, 김석진, 민윤기, 정호석, 박지민, 김태형, 전정국이라서. 그래서 고마운것임을 다시 알게해주었다.
뒷스테이지에서 눈물 어린 마음을 추스리고, 또 팬들에게 사랑한다는 말과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막냉이. 정말 성장하고 있구나를 알게해주었다. 정국아, 형들 사이에서 굳건히 그 자리를 지켜주어 너무나 고마워. + 번외
우리 타니들 ㅠㅠㅠ 울면서 인터뷰하는것도 너무 예쁘잖아 세상에 ㅠㅠㅠㅠㅠㅠ 그와중에 멤버들 호석이 눈물터진거 보고 다같이 눈물 터졌대 ㅠㅠㅠㅠ 세상 귀염뽀짝하고 귀엽다. 눈물샘폭발기 호석이 2019년에는 더더욱 행복하고 웃을일만 있게 해줄게!
흔한 슈퍼스타의 눈물 참는법. gif
정국앜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저때가 호석이 수상소감할때였나 ㅋㅋㅋㅋㅋㅋㅋ 정국이 저거 눈물 없애보겠다고 저렇게 하는게 너무나 귀엽잖앜ㅋㅋㅋㅋㅋ 나 혼자 감동젖어있을때 너무 집중해서 저 장면 못봤는뎈ㅋㅋㅋㅋㅋㅋ 정국이 진짜 짱먹자 너무 귀엽다 ㅋㅋㅋㅋㅋ
우리 막냉이 눈물나게 하는 사람은 내가 가서....다 때려버릴꼬얌....

그래!!!! 내가 바로 방탄의 군대다아아아아아악!!!!

남준이를 비롯한 모든 멤버들은 그들과 우리가 서로의 의지라고 말해주었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내 가수를 어떻게 안좋아할수가 있을까요? 저는 그들때문에 행복하기만했지, 내가 본건 그들 모습의 빙산의 일각도 되지 않는다는 사실...잊고있었지만, 이번 시상식은 그걸 다시 되새기면서 7년 재계약을 미리 체결한 그들의 결정에 다시한번 박수를 보내며, 그들의 존재는 내게 당연한 것이 아니기에 더더욱 그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하는, 팬이 되겠습니다.

방탄소년단 사랑해 💜함께 보라하는 우리가 되자💜

그런 의미에서 우리, 남아있는 투표에 열심으로 하며, 이렇게 팬사랑을 보여주는 그들에게 보답해주는건 어떨까요? :)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늘 이렇게 좋은 카드 써주셔서 감사해요 ^^ 저는 생방으로 못봤지만 영상 찾아보면서 호비 눈물보고 울컥했어요. 다들 많은 고민과 힘들었을 마음을 생각해보니 안타깝고 아팠네요 ㅠㅠ 멤버들과의 믿음 그리고 팬들과의 믿음이 굳건한 우리 방탄 너무 고맙고 감사하고, 이렇게 팬들과 솔직하게 소통하는 가수가 또 있을까.. 비록 멀리있고 별 같은 존재이지만 왜 이렇게 가깝게 느껴지고 친근할까요...! 존재 자체가 참 고맙고 소중하고 자랑스러운 방탄소년단입니다.
@dayoon28238 이제서야 답글 달아요 다윤님!! 저도 그래서 타니들을 더더욱 좋아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좋은 댓글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카드의 모든 내용, 기호 하나하나까지 너무나 공감해요. 아이들 울고 석진이 충격발언에 멍해졌지만 팬들에게 모든걸 말해준 탄이들에게 정말 고마워요. 새삼 7명이 함께 있어준게 얼마나 소중한건지 다시 한 번 느끼게됐어요. 미리 선계약 해준 건 힘들었던 일들을 어느정도 이겨낸 결과라 믿고싶네요. 이젠 아미들에게 줬던 사랑만큼 방탄소년단의 행복이 우선인 새로운 7년이 되었음해요. 빵탄님 여행 다녀와서 피곤하실텐데 매번 이렇게 예쁘고 감정 꼭꼭 눌러담은 카드 넘나 감사해요♥ 내년엔 탄이 콘써트 티켓 모두 성공하세요!😘
헐태형이는우는것두어쩜저렇게귀엽냐?!ㅠㅜ
@smimey 제 카드의 소소한 부분까지도 공감해주시기 때문에 더더욱 힘을 내서 카드를 쓸수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더더욱 게을러지지 않도록 힘내구 있구요! 항상 감사하구 @smimey 님도 꼭 콘서트 티켓 모두 성공하세요!!!
@a01038761977 태형이는 우는것도 변하지 않는 초코찐빵이지요....ㅠㅠㅠ 기여워 ㅠㅠㅠ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방탄소년단 - Black Swan
2020년 1월 17일, 저녁 6시,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7의 선공개곡이 공개됐습니다! 바로, 그 이름, 방탄소년단의 Black Swan! 제가지금 손이 떨려서 타자가 잘 쳐지지도 않지만,,, 그래도 여러분들을 위하여 각잡고 달려보겠습니다 ㅠㅠㅠㅠㅠㅠ 으어이ㅏ러ㅣㅏㄹ 일단 이번곡은 방탄소년단의 역사 이래로 처음 공개된 선공개곡인데요, 여기엔 아주 많은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이번 컴백트레일러 제목이 Interlude: Shadow였던 것을 기억하면서 보면 아주 흥미롭습니다. 숨겨진 내 자아, 쉐도우와 마주한다는 내용; 어떻게 보면 이번에 슈가오빠가 주인공이었던 컴백트레일러에서 이미 만났던 내용이었죠! https://www.youtube.com/watch?v=PV1gCvzpSy0 안보고오신분들은 어서어서 보고오세요 ㅠㅠㅠㅠㅠㅠㅠㅠ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17180825466 해당 motivation관련해서 서술이 되어있는 기사입니다. “무용수는 두 번 죽는다. 첫 번째 죽음은 무용수가 춤을 그만둘 때다. 그리고 이 죽음은 훨씬 고통스럽다(A dancer dies twice — once when they stop dancing, and this first death is the more painful)” - 마사 그레이엄(Martha Graham) 무용수분의 명언으로 모티브를 삼아 작업했던 방탄소년단, 그래서 이번 선공개곡은 특별히 Art Film도 함께 공개했는데, 이 작업을 같이 하셨던 Dance Studio분들이 상당히 업계에서 유명하신 분들이라는 소문을 접했습니다! 긴말말고 함께 감상하러 가시죠! https://www.youtube.com/watch?v=vGbuUFRdYqU 도중도중 보이는 imagery들이 윙즈에서 나왔었던 imagery와 비슷비슷해서 깜짝깜짝 놀랐던것 같아요..! 역시 이런 요소들 하나 놓치지않고 연결고리를 만드는 빅히트...칭차내.... 이렇게 해석과 또 art film을 곁들여서 보니 이번 선공개곡, Black Swan의 가사가 더 깊게 와닿았던 것 같아요! 방탄소년단 (BTS) - Black Swan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What’s my thang What’s my thang tell me now Tell me now Yeah yeah yeah yeah Ayy 심장이 뛰지 않는대 더는 음악을 들을 때 Tryna pull up 시간이 멈춘 듯해 Oh that would be my first death I been always afraid of 이게 나를 더 못 울린다면 내 가슴을 더 떨리게 못 한다면 어쩜 이렇게 한 번 죽겠지 아마 But what if that moment’s Right now Right now 귓가엔 느린 심장 소리만 Bump bump bump 벗어날래도 그 입속으로 Jump jump jump 어떤 노래도 와닿지 못해 소리 없는 소릴 질러 모든 빛이 침묵하는 바다 Yeah yeah yeah 길 잃은 내 발목을 또 잡아 Yeah yeah yeah 어떤 소리도 들리지 않아 Yeah yeah yeah Killin’ me now Killin’ me now Do you hear me yeah 홀린 듯 천천히 가라앉아 Nah nah nah 몸부림쳐봐도 사방이 바닥 nah nah 모든 순간들이 영원이 돼 Yeah yeah yeah Film it now Film it now Do you hear me yeah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What’s my thang What’s my thang tell me now Tell me now Yeah yeah yeah yeah Deeper Yeah I think I’m goin’ deeper 자꾸 초점을 잃어 이젠 놓아줘 싫어 차라리 내 발로 갈게 내가 뛰어들어갈게 가장 깊은 곳에서 나는 날 봤어 천천히 난 눈을 떠 여긴 나의 작업실 내 스튜디오 거센 파도 깜깜하게 나를 스쳐도 절대 끌려가지 않을 거야 다시 또 Inside I saw myself myself 귓가엔 빠른 심장 소리만 Bump bump bump 두 눈을 뜨고 나의 숲으로 Jump jump jump 그 무엇도 날 삼킬 수 없어 힘껏 나는 소리 질러 모든 빛이 침묵하는 바다 Yeah yeah yeah 길 잃은 내 발목을 또 잡아 Yeah yeah yeah 어떤 소리도 들리지 않아 Yeah yeah yeah Killin’ me now Killin’ me now Do you hear me yeah 홀린 듯 천천히 가라앉아 Nah nah nah 몸부림쳐봐도 사방이 바닥 nah nah 모든 순간들이 영원이 돼 Yeah yeah yeah Film it now Film it now Do you hear me yeah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Do your thang Do your thang with me now What’s my thang What’s my thang tell me now Tell me now Yeah yeah yeah yeah 이렇게 타니들에게 의미가 깊고 소중한 곡이 발매되었는데 우리가 안나설 수가 없겠죠?? 우리 모두 음원가이드팀님이 올려주신 가이드대로 우리 한번 스밍 달려보아요!! MAP OF THE SOUL : 7 원클릭 플레이리스트 (0117ver.) 멜론 http://bit.ly/0117blackswan_m 멜론(아이패드) https://t.co/SA8Qua2VZn?amp=1 지니(안드로이드) http://bit.ly/0117blackswan_g 벅스 http://bit.ly/0117blackswan_b 저는 플로로 스밍돌리는 중입니다! 플로는 아쉽게도 플레이리스트 공유가 되지 않아 수동으로 직접 담아야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여러분 그래도 위에 올려주신 가이드 참고해서 하면 어렵지 않아요!! 그럼 우리는 Map Of The Soul: 7을 존버하면서 Black Swan을 충분히 느끼는 시간을 가져보아요! 오늘은 선공개곡이지만, 오늘로부터 한달후면 정규4집앨범이 나온다는 사실...! 아미여러분, 같이 즐기자구 즐겨! 2020. 02. 21. 6PM 방탄소년단 정규4집 앨범, BTS - Map of the Soul: 7 Coming Soon.
현실 절친끼리 찍은 키스신
'응답하라 1988' 류혜영 고경표 주위에서 쌍둥이라고 불렀을 정도로 친한 사이 실제 고경표와 류혜영은 건국대 영화학과 선후배 사이다. 한 학번 차이지만 친구처럼 지냈다. 응팔에 함께 캐스팅된 뒤 가진 코스모폴리탄 8월호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이 같은 과거를 털어놨다. 남녀 사이에 우정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긍정했다. 고경표는 “예전에 혜영이랑 ‘감정이 좋아진다고 사귀다 헤어지면 더 오래 못 볼 테니까 친구로 오래 지내자’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나도 영화감독이다' 이채영 임주환 12년 친구사이 임주환과 이채영은 12년 동안 알고 지내 온 막역한 사이. 이채영은 "서로 형 동생으로 생각할 정도"라며 "서로 이성으로 대하지 않는 사이였는데 연인 역할을 하면서 많이 어색했다. 키스씬을 찍을 때는 '형 임주환과 남자 배우 임주환은 다르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 남주혁 모델 활동할때부터 친하게 지냈던 사이 이성경은 "주혁이랑 화보도 많이 하고 함께 한 게 많았는데 작품도 하게 됐다. '인연은 인연이네'라고 서로 의지하며 촬영했다. 편하니까 거침없는 연기도 가능했고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친한 친구와 껴안고 뽀뽀하고 이상하지 않았냐고 많이 물어보는데 멜로가 늦게 붙어서 더 짜릿하고 더 깊었던 듯하다. 시청자분들이 더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우리 드라마만의 것으로 만들어진 듯하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와우.... 나랑 친구 상상했다가 토가 멈추지 않아 병원 가고 있습니다.
오페라 직관왔습니다...
그러고보니 전 한국에서도 할수 있는 일들을 외국에 와서 경험해보는 일들이 종종 있는것 같아요. 5년전 뉴욕여행에서 첨으로 봤던 뮤지컬이 그랬구요 - 뉴암스텔담 극장에서 알라딘을 봤답니다 - 작년 오스트리아 여행에서 보게된 오페라가 또 그랬습니다 ㅎ 오페라 구경 첨 ㅡ..ㅡ 저흰 높은곳에서 션하게 내려다보려고 했는데 omg 저희 바로 앞에 중국계 커플이 떡허니 앉아 있어서 보는데 좀 애로가 있었답니다 ㅡ.,ㅡ 오페라가 시작되면 문을 닫아주는데 외투는 입구에 있는 저 옷걸이에 걸고 들어온답니다. 쉬는 시간에 복도로 나와보니 사람들이 다과랑 음료를 마시고 있더라구요. 내용을 몰라 살짝 지루했던 오페라였습니다 ㅋ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낙소스의 아드리아네를 감상하고 나오니 캄캄해졌네요 ㅎ 이제 다시 주차장으로... 지나가는 길에 스왈로프스키 매장 한번 찍어봅니다... 주차장 가기전에 저희가 경찰서를 들른 이유... 동생이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확인서류 작성하러 들렀습니다. 당직인듯한 여경분이 경찰서 명단같은 종이를 주면서 낼 아침에 숙소에서 가장 가까운 경찰서를 찾아가라고 하더라구요. 그나마 영어가 돼서 다행... 주차요금은 저렴하네요 ㅎ 오스트리아에서의 마지막 밤입니다. 무슨 메뚜기도 아니고 ㅋ. 낼은 렌터카를 반납하고 기차를 타고 부다페스트로 이동합니다... 낼 저희가 타고갈 QBB... 아침 일찍 일어나 가장 가까운 경찰서로 동생을 태워주고 왔는데 동생이 10분도 안돼서 다 처리됐다고 전화가 왔네요. 그래서 다시 픽업하러... 뭔가를 잃어버린 사람들이 꽤 많아서 오래 걸릴줄 알았는데 일사천리로다가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