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s7kr
10+ Views

베토벤, 요한나, 카를의 집착과 비극

[베토벤, 요한나, 카를의 집착과 비극]
베토벤은 평생 불행하게 살았고 독신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동생의 부인인 요한나와 베토벤 사이에 카를이라는 아들이 있었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영화 불멸의 연인은 이런 상상력을 영화화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의 베토벤과 카를은 집착으로 인해 서로 상처로 멀어지고 말았으며, 바람둥이 요한나는 베토벤의 유산을 이용해 먹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어느 고대 중국 상남자의 이야기
때는 전국시대. 당시 위나라의 문후는 공자의 제자인 자하를 스승으로 두었고 인재풀이 넓었다. 어느날 위문후는 당시에는 완전 촌동네였던 업이라는 땅에 증자의 제자였던 서문표라는 남자를 파견보내게 되는데... 서문표: 음...여기가 업인가... 백성들: 아흐규ㅠㅠㅠㅠㅠㅠ꺼이꺼이ㅠㅠㅠㅠㅠ 서문표: 님들 왜 그렇게 질질짜는거에여. 백성들: ㅠㅠㅠ저희가 매년 하백[황하강의 신]께 장가를 보내야해서 너무 힘듭니더 나으리 ㅠㅠ 서문표: ???이게 멍게소리? 알고보니 업에서는 하백신의 진노를 달래며 물길을 평탄케 하기 위해서 처녀를 인신공양하는 풍습이 있었다. 돈있는 백성들은 인신공양을 피하려고 딸 대신 돈을 바쳤고 무당과 지역지주들은 그 돈을 꺼억하며 이 잔인한 풍습을 이용했던 것이었다. 결국 백성들은 피폐해지고 딸있는 집안은 이타치를 시도하는 등 말이 아니었다. 자초지종을 들은 서문표는  서문표: 하백이 장가를 든다고? ㅋㅋㅋㅋㅋ개꿀잼이겠네. 나도 필참해야겠다! 백성들:(죽일놈...) 서문표는 하백의 결혼식이라는 행사에 참석하게 되었고 그곳에서 무당과 지역유지들. 백성들과 제물이 된 처녀들이 모여 분위기는 고조되었다. 그렇게 행사가 진행되고 처녀를 바치려고 하는 가운데... 서문표: 잠깐! 무당[무당사진 올리면 고소먹을까 무당벌레로 대체]: 뭐시여? 서문표: 그 처녀. 미인인지 내가 확.인.해.야.겠.다.구? 백성들: ...저거 관리맞아? 그냥 변태아니야? 아무튼 서문표는 행사에 난입. 처녀의 얼굴을 살펴보았다. 그러더니... 서문표: 악! 야 이 뿅뿅들아. 이런 추녀를 하백께 바치겠다고? 누런 황하처럼 하백얼굴도 황달걸리겠다! 이보시오. 무당!  무당: ? 서문표: 하백신께 다른 미인을 보내겠다고 알려야겠음. 시간이 좀 걸린다고 알려드리시오. 얘들아! 부하들: 예! 서문표: 담가라. 이말이 끝나기 무섭게 그는 부하들을 시켜 무당을 물에 빠뜨려 버렸다! 무당: 다...다스케테!!!!곻ㄴㅇ호ㅗㅎ호ㅗㅎㅎㄴ 무당은 그렇게 강에 입수했고 서문표는 계속 기다렸다. 마치 무당이 정말 하백신을 만나고 오는 것을 믿는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당연히 나올리가 없었고 서문표는 잠시 있더니.. 서문표:...아무래도 무당이 연로하셔서 시간이 걸리는 것 같구먼. 제자분이 가보시오. 얘들아. 담가라. 무당의 제자: 아....안돼! 부하들: 돼! 그렇게 또 다시 강에 담구었지만 반응은 없었다. 그리고 다른 제자를 담갔지만 역시 반응은 없었다. 그러자 서문표는 서문표:...음...무당놈들은 이래서 안된단 말이야..신속배달이 고금없이 생명이거늘. 이보시오. 마을의 원로분들. 댁들이 가셔야 하백께 소식을 제대로 전달할 수 있겠소. [그래도 나오지 않자] 아니다...관리여러분들이 가야하려나? 그러자 관리들: 살려주십시오!!! 저희가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제발 목숨만은...!! 그렇게 죽고 싶지 않았던 이 부패한 자들은 자신들의 목숨을 구걸하게 되었다. 그러자 서문표는 서문표: 거 앞으로 하백에게 장가들게 하려면 님들이 먼저 강에서 중매부터 서시오. 알겠음? 그렇게 이 업이라는 동네에서는 인신공양의 풍습이 사라졌고 서문표는 치수사업을 실시. 보를 쌓아 업은 대도시가 되어 번영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는 역사서 사기[사마천이 아닌 저소손이 수정, 첨가]에 나오는 일화이다. [수정] 글을 잘못적음. 유지들도 하백과 결혼시켜 줬습니다 ♥ [출처 - 루리웹]
일본 피아니스트의 핫 아이콘, '료 소노다'
일요일 오후에 추천하는 아티스트. 일본 피아니스트계의 수재 료 소노다 Ryo Sonoda 중학교 시절, '스스로에게는 음악뿐이다.'라고 결심했지만 부모님의 학업 권유로 동경대 문학부에 진학하게 되었는데요. 대학 진학과 동시에 재즈 클럽 세션에서 활동하며 꿈을 키워나가게 됩니다. 대학 재학 중 신디사이저 콘테스트 전국 1위를 시작으로 유명 뮤지션 Fujii Fumiya Gospellers에서 키보디스트로 활약하면서 프로 뮤지션의 길을 시작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인스트루멘탈 밴드 <Sonoda Band>에 소속되어 메이저 데뷔를 하게 되죠. 작사, 작곡, 편곡 뿐아니라 국내외 아티스트와 협업, 페스티벌 출연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아티스트로 최근에는 솔로 활동과 일본 재즈 음악계를 선도하는 동료 뮤지션과 함께 <三角関係(삼각관계)>를 결성해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삼각관계>는 곧 소개할 예정입니다^^ M/V은 최근 한국에서도 공개된 료 소노다의 솔로앨범『YOU Part.1』의 수록곡 'City Lights'입니다. 서정적이면서도 쌀쌀한 겨울 바람과도 잘 어울리는 피아노 연주곡입니다. 한국에서도 곧 정규앨범이 발매되니 그 때 더 좋은 음악 많이 가져와서 소개해드릴게요!! 료 소노다의 음악을 더 듣고 싶은 분들을 위해 앨범 링크 남겨놓겠습니다~^^ ▼『YOU Part.1』앨범정보 링크 멜론 http://www.melon.com/album/detail.htm?albumId=10018816 엠넷 http://www.mnet.com/album/1568673 올레 http://www.ollehmusic.com/#/AlbumDetail/f_Album_info.asp?album_id=80897686 벅스 http://music.bugs.co.kr/album/20068643?wl_ref=list_tr_11_search 네이버 http://music.naver.com/album/index.nhn?albumId=1631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