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8lOO4llO3ll
100+ Views

바닐라 어쿠스틱 - 울컥해


겨울이 오나 봐 밤은 더 길었고
차가워진 바람
옷을 껴 입어도 여전히 시리고
허전해진 내 맘
네가 없는 나는 내가 없는 너는
밥을 먹으려다 물을 마시려다
그리워해 울컥해 울고 그래
잘 마시지도 않는
커피를 시켜 놓고
너의 온기 그리워
한없이 손에 품고만 있어
사랑이 아니란 말은 더 아팠고
차가웠던 그때
모든 게 끝이나 기대는 없었고
냉정했던 그때
집을 나서려다 옷을 고쳐 입다
그리워해 울컥해 울고 그래
치울 것도 없는 집안을 정리하다
너의 흔적 나오면
한없이 바라 보고만 있어
변하지 않는 건 없다는 거 알아
눈물이 나는 건 순간인걸 알아
네가 없는 나만큼
내가 없는 너 또한
시간에 무뎌질 거 알아
잊은 듯 하다가 괜찮은 듯 하다가
예고 없이 울컥해 울고 그래
잘 마시지도 않던
술에 취한 밤이면
너의 품이 그리워
한없이 뒤척이다 밤을 새
Comment
Suggested
Recent
천음룰님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척.
귀닫고 눈감고 아침에 눈떠져 당신과 함께 어떤 날엔간 절절하게 눈뜨자마자 가눌 수 없는 그리움과 밀려오는 서러움에 속 울음 근데 . 오빠 어느 순간 아프다고 아파서 나 좀 봐달라고 애원하고 때쓰기 미안한 맘 면목? 이표현도 시르지만 그게 어울릴 듯한 너무 미안하고 미안해서. 그래 오빠 표현대로면 기댈 곳이 필요했었는 지도 모르겟네.. 당신이 주신사랑에 그 늦어 버린 깨닳음에 당신에게 행여 이런 내가 무엇을 안겨 줄 수 있을 지 고민고민. 그러다 문득 수 많은 생각과 고민과 삶과 삶속에서 살아내야 함으로 돈, 한번도 당신이 소중함이나 당신에 대한 존중이 그 따위 것에 후.. 내 남자의 자존심 내 남자에 대한 존경심 내가 세상에서 믿고 내 속을 풀어 속속들이 보여도 당신하나만 세상에서 내편이 되게 해달라고 같은 곳 같은 방향 바라보며 걷게해달라고 당신보며 손잡고 평생 흰머리가 날때까지 쌍둥이 아들둘 땡하니 낳아놓고 둘만 평생 행복하게 지지고 복으며 당신만 당신만 내 옆에 주신다면 기도했어.. 몇일 전 나 당신이 나에게 혹여 혹시나 올꺼란 아. 순간 순간 허상일 지 모를 당신이 날 걱정스러운 듯 바라보는 시선을 느낄때면 정말. 허상에 기대 이젠 불러도 대답없는 당신 향해 안아주고 보듬고 행복하고 행복할 수 있을 줄알았어 그리고 불나방같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내가 당신 옆에 누 되지 않도록 생각하고 생각했는데 오빠. 나 걸을껀데 당신 오지 않을 나 가도 열리지 않을 그 문에서 어떤 주문도 어떤 생각도 어떤 마음도 이제 듣지 않으려고요 당신 상처 당신 외로웠을 수 많은 밤 찢길 듯 고통이고 아팟지만 그 상처 그 맘 가지고 당신옆에 갈 순 없었으므로 나 진정 해맑게 당신에겐 웃고 싶었음으로 굳이 노력이 아니었겟죠 당신이 내게주 신 사랑이 커서였을꺼라 그 사랑과 그 마음과 내가 먼저 놓아 수수.. 수수..헤아릴 수 없던 날들.. 되돌릴 수도 더는 차가워 지거나 이해되는 맘이 아닌 나 혼자걸으며 웃는 방법 익혀나가볼께 사랑은 구걸이 아님을 내가 행복하고 싶고 행복해져야 한다는 걸 당신 나에겐 너무 달콤하고 과분하시지만 고슴도치처럼 날 찌르고 아파도 견디지 못해 또 손 놓아 버리 는 날 버리세요. 이제. 죄송했어요. 미안해요.. 안녕. 내 사람. 내 사랑.
남친한테 감동 받은 썰
반말로 쓸거니까 보기 불편하면 뒤로가기,, 내가 남친이랑 고1때부터 사겨서 지금 3년이 다 되어가ㅎㅎ 이제 곧 있으면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교 가거든 근데 얘가 중딩때 공부를 안하던 애였는데 나 만나고 나서 나랑 같은 대학교 가려고 고등학교 와서 공부 엄청 열심히 했다는거야,, 그래서 수시원서 넣고 나서 수능치고 수시합격 발표 확인했는데 둘다 되서 찐으로 행복해서 걔 데리고 놀러갔거든..!! 분위기 되게 좋은? 예쁜? 그런 카페 갔는데 얘가 갑자기 나보고 앉아 있으라고 그러더니 밖에 다녀오겠대 그래서 ‘밖에 친구있나?’ 이 생각으로 앉아서 기다렸지 한 5분 정도 지났나? 얘가 들어오길래 뭐하다가 이제 오냐고 물어봤거든ㅋㅋ 근데 얘가 내 왼손 가져가더니 손가락에 반지 끼워주더라,, 사귄지는 꽤 오래 됐는데 아직 반지를 맞춘게 없었거든.. 그래서 진짜 감동 받아서 쳐다보니까 민망한지 그렇게 쳐다보지말래ㅋㅋ 같은 학교 된것도 너무 행복한데 이렇게 챙겨주니까 더 행복해서 그 자리에서 눈물 후두둑..ㅋㅋㅋ 애가 당황해서 벙쪄있더라ㅠ 그 반지 알고보니까 수능 끝나자마자 가게 돌아보면서 알아봤다더라구ㅠㅠ 내가 금속 알러지가 있어서 아무거나 못하는데 순은으로 해서 맞춰줬어,, 그런것도 생각해줘서 그거에 또 감동 받았어ㅠㅠ 그래서 그날은 진짜 내가 걔 데리고 다니면서 많이 먹이고 칭찬해줬엉!!ㅎㅎ 반응 좋으면 다른 썰도 올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