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len82
10,000+ Views

새벽에 강도 때려잡은 아이 엄마




엄마는 강하다 X
아내는 강하다 O



술먹고 새벽에 들어오는 남편인줄...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여보!! 내가 맨날 술먹고 여보 스파링 시킨 이유가 이거야!! (오케이 계획대로 되고있어~~)
wensTOP
술먹은남편을 주먹으로 패나봄ㅋㅋㅋ
매 맞는 남편이 이렇게 간접보도 될줄이야. ㅋ
ㅎㅎㅎ 잘했군😂😂😂
아니 남편을 때려잡으시면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생의 최고의 술먹고 실수한 썰
때는 바야흐로 2007년정도쯤 ㅡ 마스크라곤 청소업체나 쓰고다니는거라고 호평하며 다니던 때였지 그때난 형과 자주술을 먹었었고 서로 힘들때면 좋을때면 허할때면 심심할때면 아니 사실 그냥 같다붙일수 있는 때면 우리는 술을 마시던때였어 우리는 주로 4명이서 무리가있었기에 두명이서 먹을땐 노상을즐겨했지 둘이서 아주 심도깊은 가족얘기나 , 속얘기 ,고민거리와 우리의 심대한 계획에 대해 토론을하고 앞으로의 계획을 얘기하는등 아주찬란하게 주둥이를 털고있던 시간이었지. 즐거웠었지. 하지만 어릴적 4살터울인 우리형제는 여느형제들과 같이 다툼이 참많았어 사실 다툼이라기 보다, 일방적폭행이었다고하는게 더 맞는 표현이겠지, 아무튼 그런 우역곡절을 겪은 우리의 형제관계에 어릴때 맺힘은 다풀어내자며 친해지던 시기였지! 그렇게 우리는 한잔 두잔! 맛있는 안주? 는 기억나지 않지만 맛있는 주둥이털기를 하고있었지 우리둘은 개그코드와 , 서로 인생의 가치관, 서로 스릴을 즐길줄아는게 비슷하며,자라온 환경까지 같은 정말 말하면 공감되고 재밌게 얘기할수있는 아주 환상의 콤비였어! 하지만 여느 어린 청춘들과 같이.. 우린 한잔 두잔 시간이 갈수록 정신줄은 실타리가 한올한올 끊어져가고있었지... 그러며 정확한 기억은 나지않아.. 정신이 들었을땐 이미 난 집에와있었어. 형은 형 자취방으로가있겠지 싶었었지 그렇게 정신을 차리려고 일어난 그때 내몸을 봤는데 팔뚝에 피투성이 였지 이게 뭔일인가 싶어서 주변을 봤더니 깨진 유리파편이 방바닥에 난자했었어. 무슨일인가 머릿속이 복잡해지기 시작했고 어제 어떻게 술자리를 정리하고 집을왔는지 기억을 되세겨봤지만 같이 재밌게 먹은 기억과함께 뒤의 기억은..싹둑!! 필름이 끊겨버렸지.. 머 큰일없겠지하며 대수롭지않게아니 그냥 목이나축이자고 방문을 열고 부엌으로향했어 우리부모님은 거실에서 주무셔서 항상부엌을 나오면 부모님이 보이는 집구조인데 거실에 부모님이없는거야. 보이는것도 희미하니 시간이 새벽 4,5시는 된듯했었지. 그때 문득 머리는때리는 생각이! 내가 술기운에 설마형을!! 밀치기라도햇나?! 형을 피나도록 때렸나 했었지... 그렇게.누나에게 전화를 걸었엏어.. 누나.. 술먹고일어났는데.. 집에 엄마아빠가없어.. 지금시간에 없을리가없는데... 이 새벽에..갈때라곤 사고날때밖에 없었는데... 야!! 지금오후5시라 빙시야!!.술좀작작먹어!! 어?!!!! 형은? 지금 옆에 골아떨어져자고있어 !! 아ㅋㅋ다행이다ㅋㅋ 누나고마워ㅋㅋ
아내가 제가 성폭행을당했다고 의심해요
어떻게 설명해야될지도 모르겠네요. 정말 답을 찾지 못해 답답해서 올립니다 저는 결혼 2년차 8개월된 아들있는 아빠입니다. 오늘 아내가 갑자기 술을 마시고 진지하게 저한테 요즘 힘든거 없냐면서 물어보는겁니다. 휴가중이라 하루종일 가족들과 시간 보내면서 너무 좋은데 “힘든거 없는데?”했더니 눈가에 눈물이 고이면서 누구한테 당했냐면서 물어보길래 처음엔 장난인줄 알았더니 정말 진지하게 계속 누구한테 당했냐고.. 대화가 안됩니다 지금.. 제 직업은 직업군인입니다 직업 특성상 항상 남자들과 지냅니다. 아내가 오해하는 부분이 얼마전 3주간 훈련을 다녀왔는데 사실 훈련기간중에 비도 많이 오고 씻지도 못해서 엉덩이 부분이 쓸렸습니다. 군대 다녀온 사람들은 다 아실겁니다.. 이게 너무 심해져서 ㄸㄲ까지 너무 아파서 훈련중에 항문외과를 다녀왔었습니다 정말 다신 가기 싫은 끔찍한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빨래를 하면서 제 팬티에 피가 묻어 있었던 거와 제 핸드폰에 깔려있는 국방부 성폭력 신고앱을 보더니 완전 오해를 한거 같습니다 아내가 제발 가족한테는 다 말하라고 제발 말해달라고.. 제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계속 웃었더니 슬픈미소 짓지 말라면서 너무 진지하게 얘기를 합니다 에이즈 검사 받아보자하고 더 나아가서 제가 게이 아니면 양성애자까지 생각했었다고 하는데 참 하.. 아니라고 아니라고 계속 말을 해도 더이상 믿지도 않고 내일 제가 진료받았던 항문외과 가서 의사랑 상담한다네요 1시간 동안 계속 똑같은 말만 하다가 더 이상 대화에 진전이 없어서 아내 먼저 재우고 답답해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이러고 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제가 강간당하지 않았다는 걸 증명할 수 있죠? 미치겠네 ㅋㅋㅋㅋㅋ 그래도 아내가 큰힘돼주넼ㅋㅋㅋㅋ 슬픈미소에서 터짐
경찰차 타게된 썰
친구와 술먹고 다음날 병원을 가기로했었어. 친구와 새벽 4시까지 진탕마시고 8시에 바로 병원을갔엏지. 구미에서 대구까지 갔었는데 대구의 그동네는 처음와보는 생소한곳이었지 하지만 알아주는병원이었던터라 어영부영 조심히 조심히 운전해서 병원을갔었어 병원을도착했는데 주차할곳이없더라?! 투덜투덜대며 큰길을돌아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걸어서 지도를 보며 찾아가고있었어. 가던중 굴식당이 있더라? .해장으로 굴국밥은 정말이지 넘사벽이거든, 맛있겠다하면서. 난 곧장 정신을차리고 다시병원을향해 휴대폰지도를 보며 가고있었지. 허나 술이 해독이 덜됬는지 정신이 온전치는 못했어 그러나주변 행인들에게 물어물어 주파수를찾은다음 병윈진료를 잘 볼수있었지 이때부터가 큰난관이었어, 정신도 온전치 않앗는데 돌아온길이 제대로 기억안나는거지.. 어찌저찌 기억나는건 내눈을 사로잡던 굴식당!! 그거하나였어. 그렇게 기억을 되짚으며 걸어걸어서 30분을 찾아헤메었던가?! 이건답이없다는 판단을내렸지 아주현명했어. 19세기엔 말을 탔다면 지금의 21세기는 전동킥보드란 현대의 길거리를 지배하는 아주 날쌘 놈이 있지, 난 시간을 아주소중히여기는 타입이야, 그래서 전동키보드를 타고 공격적으로 나의 봉봉이를 향해 왔던길을 되돌아가고었지 하지만 찾을수없었어. 처음와보는 동네기도했고 거기가거기같았거든, 상가라고해도 요즘의상가들은 이름이 다비슷해 그래서 내가살던동네와의 기억이 섞이며.머릿속은 아주 혼돈 그자체였지. 내가할수있는건 하나였어, 되돌아온길이아닌 주변의 굴식당을 이잡듯이 찾는것.. 20분은 타고찾아본거같애.. 그병원 방면의 굴식당은 죄다 찾아갔었지. 전문맛집 블로거도 못할여정아닐까싶어 결국엔 찾을수없었어.... 멘붕이 찾아왔었지. 주변에 연락을해봐도 다들 하나같이 어떡하냐는 말밖에 다른해답이 없었지.. 하지만, 나와같은 사람은 분명 있었을것이라고생각했지 그래서 지식인에 검색을 시작했어 아주현명했지. 지식인의 답변은ㅇㅏ주 명로하고 간단했어 차를 잃어버렸어요 어떻게할까요? 112에 전화를 하세요... 112... 보기만헤도 다소 긴장되는,불편한 번호.. 뭐어쩌겠어,집은가야겠고 차는못찾겠고 112에전화를했지.
3년 동안 강화한 왕권이 끝까지 강했던 조선의 왕
정조 -  할아버지 영조대왕께 왕좌를 물려 받은지 4년, 할아버지 3년 상이 끝나서 그런지  슬슬 대신들이 신경 긁네... 대신들 - 전하! 오늘 올라온 상소문 입니다! 어서 살펴보시고 명을 내려 주십시오! 이 상소는 무엇이오? 내 분명 이 안건에 관한 결정을 이미 하였거늘! 임금의 잘못이 있다면 쓴 소리를 하는 것이 신하의 도리! 부디 통촉하여 주시어... 쓴소리? 잘못? 좋소! 그럼 다시 써 오시게 네? 아니, 거기 이미 상소문이 있는데 왜 다시 써오라는 말씀 이신지... 문장이 다 틀렸어 네? 문장이 다 틀려요? 푸흡! ㅋㅋ 이거 누가 적은 상소문임?? 시경에서 취했다는 부분의 글은 여기 쓰는게 아닌데? 주자의 뜻 위에 만들어진 나라에서 경전의 말을 틀리다니ㅋㅋ 누구임?? ㅋㅋ ..... ㅋㅋㅋ 경전을 공부하여 나라를 운영해야 하는 자들의 수준이 이러니 뭘 하겠냐? 오늘은 공부나 하자 정승들 밑으로 점심 시간 지나고 경연이나 참여하도록! (하씨...  개 쪽팔리네) (경연 중) 정조 - 아니지! 해화만맥 이라 함은 만가지 복을 받을 좋은일 한가지를 말하는데 만가지 일이라니! 경복궁 이름 지을 때도 취한 경전 구절 아닌가! 대신들은 유학자란 자들이 이것도 모르나? 대신들 - ..... 아니 왜들 벙어리 처럼 있으시오ㅋㅋ 임금이 가르침을 받는 자리인 경연인데 말이 없으시면 어쩌란 말이오ㅋㅋ (....이 새키 티베깅 쩌네) ㅋㅋㅋ 거참! 말들 없으시니 점심 경연은 여기까지 하고 4시간 뒤 저녁 경연에서 봅시다. (또 한다고??) 전하! 공부의 뜻이 있으신건 좋으시지만 건강을 해칠까 두려워.... 아냐 아냐 나 건강해 대신들이 공부해서 올 동안 활쏘기랑 무예나 연습하고 있을께 임금이 무예를 중시 하시다니! 무예는 잡기에 해당하는..... 경연과는 다르신 언변이시구만. 아까 경연에서도 말을 그리 잘하지 그랬어? ..... (~~~~~얼마 후~~~~~) 이번 안건은 통과하면 안되는데 혹시 반대 상소문 올리실분? (눈치 게임 시작) 진짜 이거 통과되면 안돼요! 상소 적으실분 없어요? (나이 들었다고 경연 덜 끌려가는 정승들) 적었다가 문장이라도 하나 틀리면 개쪽 당하고 경연가서 갈굼 당하는데 누가 나서겠나.... 그냥 포기하고 편해 지게나 .... 우리 신진 사대부! 자존심이 있지 그리는 못한다! 다들 모여 봐! 개 쩌는 상소문 간다!!! ㅋㅋㅋㅋㅋㅋ 야, 이 상소문 적은 사람 누구냐ㅋㅋㅋ 이 놈 주자학 경전을 공부한거 맞냐ㅋㅋㅋ (....ㅈ됐네) 점심 시간 까지 정승 밑으로 경연장에 모여 있어라 주자학 참교육 간다! (ㅠㅠ 무서워서 뭘 하질 못하겠네) ㅋㅋㅋ (출처) 아 상소 올리고 싶으면 공부하고 오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