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ung
500+ Views

빈혈치료제 제대로 알고 먹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니모리, ‘건기식·의약품’ 사업 본격 가동 예고
자회사 에이투젠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활용 기술’ 개발 성공, 특허출원까지 완료. 임상시험 등 신규 사업 확대 기대 http://www.cncnews.co.kr/mobile/article.html?no=3122 [CNC NEWS=차성준 기자] 토니모리가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활용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서 신 성장동력으로 삼은 ‘건강기능식품’과 ‘의약품’ 사업 가속화를 예고했다. 토니모리는 5일 자회사 에이투젠이 ‘질염 원인균에 대한 증식억제 활성을 갖는 락토바실러스속 균주 조합 및 이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제품’에 관한 기술을 개발 및 특허 출원을 마쳤다고 밝혔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전 세계 여성 인구의 75%가 염증성 여성 질환 감염으로 고통받고 있고, 50%는 재발한다는 통계가 있다. 이번 개발 기술이 여성 질환의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에 도움 되길 기대한다”며 “추가 임상 진행을 통해 더마 화장품뿐만 아니라 식품, 의약품 분야 등의 신 성장동력 사업으로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허 기술의 핵심은 ‘프로바이오틱스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을 활용한 질 내 마이크로바이옴의 개선이다, 병원균의 증식 억제와 질 내 균총 회복을 동시에 꾀해 질염의 효과적 치료 및 예방이 동시에 가능하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기존 항생제를 통한 질염 치료의 부작용을 극복한 것이 특징”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기술은 에이투젠이 국책 R&D 과제를 수행하면서 발견하게 됐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미생물 유전체 전략 연구사업’ 지원으로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해 연구하던 에이투젠은 ‘여성 질염’을 예방하고 보호하는 특허 대상 균주들을 분리,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토니모리는 생산 자회사인 메가코스와 협업해 이번 특허 출원한 소재를 이용한 기능성 화장품 임상 실험을 진행한다. 또 홈쇼핑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보다 전문화된 여성 관리 제품들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토니모리는 올해 1월 29일 기업 공시를 통해 에이투젠의 자회사 편입을 알렸다. 주주매매 및 신주인수계약 등 약 30억원으로 에이투젠의 지분 80%를 확보하고 자회사로 편입했다.
알파벳 '프로젝트 윙' 호주서 드론으로 의약품 음식 배송
호주서 각종 드론 배송 데이터 수집할 수 있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호주에서 드론 배송 테스트를 할 수 있게 됐다. 음식뿐만 아니라 이번엔 약품까지 배송할 수 있다. 알파벳의 드론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윙’은 호주의 음식점, 약국 체인점과 협력해 호주에서 기술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외신 블룸버그, 더버지가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알파벳은 2014년부터 호주에서 드론배송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구글은 멕시코 음식점과 약국 체인점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개별 가정에 부리토 등의 음식과 의약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더버지는 지난해 지도자 변경과 함께 강화된 엄격한 미연방항공청(FAA) 규정은 미국에서 더 많은 파트너십을 확보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었다. 이제 호주에서 드론을 조정하며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알파벳은 우리의 드론 센서는 예기치 않은 환경이나 배송 중 나타나는 장애물을 식별할 수 있다. 배송 테스트가 늘어날수록 항공기의 센서가 새로운 배송위치에 노출, 알고리즘이 더욱 똑똑똑해질 것. 향후 더 안전한 배송을 할 수 있다. 알파벳의 궁극적인 목표는 배송시간을 단축하고 식품, 의약품 등을 빠르게 배송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아마존 에어’를 준비하고 있는 아마존도 드론 배송을 통해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줄인다는 목표다. 한편 알파벳과 아마존은 드론배송 테스트를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지난해 윙은 FAA가 승인을 받은 후 멕시코 음식 전문 레스토랑 치폴레와의 버지니아 대학교에 드론 배송 테스트를 했다. 아마존은 지난 12월 영국에서 파이어TV 장치를 개인 가정집으로 배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