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a month ago10,000+ Views

배정남한테 찰떡같이 어울리는 스타일

스타일리쉬한데 또 엄청 편해보이는 예쁜 옷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wens 그래도 댓글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wens 바로 안보이고 나갔다 와야 보이더라구여
@wens 저두 그래여ㅠㅠ
옷태가좋네요 쉬게소화할수있는 스타일은아닌데~
겨울에는 못 입을 듯 너풀너풀 바지 바람 겁나 들어오는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0. 옷을 잘 입고 싶은 니가 옷을 못입는 이유!
선 요약 옷을 잘 입고 싶은 "욕망"은 있으나, 생각처럼 옷을 잘 입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글입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글이며, 개인의 개성을 폄하하거나, 저만의 기준과 시선으로 타인을 평가하기 위함이 아님을 밝힙니다.   패션엔 정답이 없습니다. 개인마다 추구하는 스타일도 다르고 옷을 잘 입는 기준도 다릅니다. 내가 보기엔 개성 있고 멋진 스타일이 누군가에겐 그저 그렇게 보일 수도 있죠 하지만 옷을 못 입는 기준은 명확합니다. 못 입은 스타일은 누가 봐도 별로죠. 오직 본인에게만 괜찮아 보입니다. 그래서 옷을 못 입는 사람이 옷을 잘 입기 위해선 자신이 가지고 있는 옷에 대한 기준을 벗어나야 됩니다. 그러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옷에 대한 기준을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사실 답은 간단합니다. 먼저 내 체형을 알고 내 매력을 찾은 후. 옷을 많이 사고, 많이 입고, 많이 보면 됩니다. 하지만 이 간단한 답이 대다수의 사람들에게는 정말 어렵습니다. 왜냐! 옷 못 입는 사람들은 평생 자신만의 가치관으로 [옷을 사고, 거울을 보고, 입어봤을 텐데] 완전히 새로운 가치관으로 나와 내 몸을 바라보고 옷을 입는다는 건 굉장한 어려울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예로 제가 퍼스널 쇼퍼 일을 할 때 잦게 겪는 상황을 아래 스크립트로 보여드릴게요 나: 형 이런 스타일이 잘 어울리실것 같아요. 고객: 음.. 옷은 이쁜데.. 패피 되는건 좀.. 그래.. 이렇게 화려하면.. 난 좀 그래.. 나: 아...음.... 근데요 형. 이거 그렇게 튀는 옷 아니에요. 우선 제가 골라드린 이유는 형의 체형도 보완되고 형이 입으면 "영"해 보일 수도 있을거고.. 마지막으론 형의 이미지와 정말 잘 어울릴것 같은 옷이라 추천해 드린거에요 고객: 음... 그래 한번 입어는 볼께 (오만상) 입어본 후 : 야 이거 사자, 역시 옷 보는 눈이 달라 간략하게 성향 좋은 고객님 중 한 분을 예로 스크립트를 짜봤는데.. 위처럼 옷 못 입는 사람들 데려다가 스타일리시 또는 콘셉트에 맞게 옷을 골라주면 대다수가 저런 반응입니다. (사실 돈 받고 스타일링을 해주니까 이런 상황 매번 겪지.. 무료 봉사식으로 친구들에게 부탁받아서 옷 골라주다 보면 목덜미 잡는 일이 한두 번이 아닌.. ) 그래서 어떻게 하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옷에 대한 이야기를 거부감 없이 할 수 있을까? 생각했고, 또 어떻게 하면 쉽게 옷을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스스로 정말 많이 고민해왔습니다. 그리고 긴 고민끝에 제가 내린 결론은 현 시대의 패션 트렌드를 말해 각자의 상황에 맞지 않는 처방전을 내리기보단 "우선 사람들에게 각자의 체형과 매력 그리고 그에 맞는 옷 고르는 방법" 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해보았고, 그실천으로 빙글에서 옷에 대한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풀어보고자 합니다. 제가 쓰는 정보성 글이 모든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순 없겠지만, 옷을 잘 입지만, 느낌을 못내는 분/ 옷을 못 입지만 앞으로 잘 입고 싶은 분 / 내 몸에 맞는 옷을 고르기 힘들어하시는 분 / 내 매력을 옷으로 표현해 보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앞으로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꼭 도움이 될 것입니다. 위 사진에 계신 남성분처럼요. (제 실제 고객님중 한분이며, 왼쪽으로 갈수록 최근 입니다. 이제는 혼자 서도 척척 스타일 잘 내시더라구요. ) 마지막으로 앞으로 제가 써내려갈 글의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혹시 내용에 대해 궁금하거나, 더 듣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댓글달아 주세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거리스트 였습니다! 0. 인사 - 2019.04.11_끝 1. 옷이 날개다 2. 실루엣 3. 옷값 4 몸 5 네크라인_2019.4.17_끝 6 칼라 7 어깨 10 살 11 비율 12 허리 13 키 14 사이즈 15 옷장 정리 - 2019.04.14_끝 16 기본 아이템 17 코디 아이템 18 가을 코디 전략 19 청바지 20 스타일 21 목도리 22 가방 23 인터넷 쇼핑 24 오프라인 쇼핑 25 색깔 26 무늬 27 액세서리 28 드레스 코드 29 시그니처 스타일
[남자스타일링] 바지 핏이 달라진다? 롤업과 다리 비율
*사진이 흐리면 클릭해주세요 ㅠ! * 다리가 길게 보이려면 롤을 얇게 말아보는것도 좋습니다. (단, 요새 트렌드는 아닙니다.) 세 줄 요약 롤업만 잘해도 다리 비율이 달라진다! 당신이 아는 그 롤업 아니다! 바지 옆 재봉선은 항상 일자를 유지해야 한다! 크게 접힌 부분과 얇게 접힌 부분을 비교해보세요. 1. 롤업만 잘해도 내 다리길이를 숨길 수 있다! 롤업 다들 하는 스타일링이지만 왜 하는지 알고 있나요? 하기는 쉽지만 롤업이 내 바지 핏에 어떤 효과를 주는지 모르는 분들께, 그리고 더 스타일리쉬한 롤업을 하고 싶은 분들께 이 포스팅이 필요할 것입니다. “응팔 혜리는 왜 먼저 바지단을 어느 정도 잡은 후 롤업을 할까요?”  자 아래 내용을 보시죠! 2. 준비물 ① 고무줄 바지 밑단을 고정시켜주기 위해 구매했습니다. 애써 접어올린 바지인데... 걷다가 풀리면 계속 말아줘야하니 얼마나 귀찮아요; 그래서 고무줄을 샀습니다. ② 굵은 다리 적당한 모델을 찾을 수 없어서.. 우선 제 몸으로 직접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172/72) 참고로 저는 오버핏 코트와 롱 코트를 즐겨 입기는데, 이때 좀 마른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서 제 신체중 가장 얇은 부분을 많이 들어내는 편이고 좀 더 길게 보이기 위한 스타일링을 합니다. 3. 고무줄을 활용한 롤업 방법! 자 이제 준비물은 다 소개해 드렸고 롤업 스타일링 팁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 우선 고무줄 2개를 청바지 위 종아리에 걸쳐 주고 바지 안쪽 재봉 선을 잡아 최대한 옆으로 당겨야 합니다. 확실히 잡아줍니다. 이렇게 해주면 다리 아래로 시선이 내려 갈수록 좁아지는 모양의 바지 핏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다리는 가늘고 더 길게 보이는 효과를 줍니다. 그리고 바지 재봉 선을 당겼을 때 바지단을 잡아주는 역할을 바로 “노란 고무줄”이해주게 됩니다. ⓑ 설명을 돕기 위해 위에서도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이해가 되나요? ⓒ 그리고 난 후 확실히 잡힌 밑단이 잡힌 바지를 최대한 얇게 둘둘 말아 올려 줍니다. 이때 중요한 점은 한쪽이 너무 굵어지면 안 됩니다. 이때 말아올려진 롤이 두꺼워진다면, 부자연스럽게 보여 롤업의 의미가 없습니다. 주의하면서 말아주세요. (자연스러움이 중요합니다. 자칫 너무 크게 말면 피콜로 처럼 됩니다;) 그리고 제발 옆선 돌아가지 말게끔 일자로 쭉뻗을수 있게 신경써주세요. 옆선 돌아가면 진짜 다리 짧아보입니다;; 4. 롤업 완성 & 그리고 보이는 효과 위에서 보이는 것처럼 접힌 모양은 다르지만, 동일한 위치까지 발목이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다리길이와 느낌이 완전히 다르게 보입니다. 이게 바로 이 롤업의 장점이고 “고무줄”로 바지단을 고정 시켰기 때문에 롤이 잘 풀리지도 않는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5. 마무리 사실 이 롤업이 요새 트렌드는 아닙니다. (요새는 롤업보단 통큰 바지로 힙한 느낌을 주는게 트렌드죠.) 남자 스타일링을 주제로 빙글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싶어 적게 되었습니다. 다양한 콘텐츠로 남성패션 카테고리에 자주 들릴테니 기억해 주세요! 아... 아.. 혹시 옷보는 눈이 없어서 온라인쇼핑몰에서 구매를 망설이는 분들이 있다면, 링크와 함께 [키 몸무게] 정도로 댓글 달아주세요. 최대한 아는 선에서 도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마이클 잭슨은 7살, 11살 소년에게 무슨 짓을 하였나
다큐멘터리에서 나온 이야기를 추가하자면, 마이클 잭슨이 그루밍 성범죄를 저지른 희생량인 '소년'들은 대부분 15세 미만의 '백인' 소년들. CF 촬영으로 만나든(제임스 세이프척) 이벤트에서 만나든(웨이드 랍슨) 아무튼 어떠한 경로로든 만난 다음에 마음에 들면 가족에게 접근해서 환심을 산 후 자기 투어에서 대동하고 다님. 투어시 처음에는 마이클 잭슨 옆 방(물론 여기에 소년도 같이 있음)에 가족들을 묵게 하나 점점 마이클 잭슨 방과 가족들의 방 사이의 거리가 점점 멀어짐. 왜 거리가 멀어지냐고 가족들이 물으면 어느 나라를 가든, 좋은 방이 없어서 그렇게 배정했다고 이야기 들음. 낮과 밤 사이의 행복이 확 다르다고 하고 자기 뜻대로 하기 위해 일부러 가족과 거리를 떨어뜨리려고 함. 부모님들은 마이클 잭슨이 너무 친절하고 상냥하고 어린 아이같은 순수함을 지닌데다 엄청난 슈퍼 스타여서 의심조차 할 수 없었다고 함. 그루밍 성범죄에도 단계가 있었는데 처음엔 마스터베이션을 알려주겠다면서 자기가 자위하거나 자위를 직접 시켜주고 유두를 빨게 하고 사정을 하고 서로 만지고 뭐 이런 단계가 마이클 잭슨의 성범죄를 증언하는 모든 소년이 일치했음. 성범죄를 저지르고 나서는 위에서 나온대로 이 일을 절대 말해선 안된다며, 우리 둘다 감옥 간다면서 이야기를 하고 사람들을 믿지 말라고 하고, 가족도 믿지 말라고 하고 특히 여자를 믿지 말라고 하면서 강조함. 그런 후 마이클 잭슨은 이런 식으로 새로운 대상(또 다른 백인 소년)이 나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연락 줄어들고 갈아탔음. 그러다가 93년, 2003년에 아동 성범죄 건으로 법정에 서자 한동안 연락 안하던 제임스와 웨이드에게 연락해서 증언해달라고 요구. 93년에는 제임스와 웨이드 모두 증언(이라고 쓰고 위증)해줬으나 (당시 11-13살 같은 이런 나이들이었음) 2003년 때는 웨이드만 하고, 제임스는 요청을 거절해서 마이클의 협박을 받음. 2003년 당시 웨이드는 처음에는 안하려고 하다가 네버랜드에서 가족과 마찬을 가진 후 아빠를 찾는 마잭의 아이들을 보고 마음이 약해져서 결국 위증. 그러다 마잭이 죽고 난 후 (2009년) 심리적 불안 증세에 시달리다가 의사에게 치료 받으면서 고백하고 2013년에 결국 위증했다면서 마이클 잭슨을 고소함. 비록 결과는 패소했지만. 출처 더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47
14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