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14
5,000+ Views

새해가 되었으니 다짐 한 번 해볼까? 새해 명언 모음

안녕하세요 빙글러님들!
언제, 어디서든 02-114입니당.

다들 새해 맞이 잘하셨나요??
새해가 밝았으니 의례적인(?) 일을 해야죠..
그거슨 바로 새해 계획 세우기!

매년 해가 바뀌면
이제는 똑바로 살아야지!라고
다짐을 하게 되는데요,
그 다짐... 현실이 되기 위해서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피나는 채찍질과
의지! 영어로는 will!이 필요합니다.

우리 함께 좋은 글귀를 대문짝에 써놓고
매일 매일을 다짐하며 살아가볼까요??(훗)

그 좋은 글귀, 114가 한 번 알려드릴테니
맘에 드는 놈으로다가 골라보셔용
부제 : 새롭게 태어나기 위한 몸부림
자자 이제 움직일 때도 됐어요~ 생각은 그만하고 무브무브!
난... 행복하다... 행복하다... 오늘 하루 밥벌이 할 수 있음에
탁상공론은 그만-! 2019년엔 행동대장이 될래용~
진정한 싸움은 나 자신과의 싸움...
아침에 더 자고 싶어하는 나와 싸우는 것도 정말 힘겨웠따..
(결국 짐.. 낼부터는 이겨볼게요ㅠ)
결심과 노력이 있으면 평균 이상은 할 거에요!
근데...재능도 없는데 노력하는 것도 문제긴 해요..ㅎㅎ
2019년엔 불평 불만, 부정적인 생각은 그만하고
무엇을 할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더 포커스를
모든 일의 첫 단계는 이루고자 하는 목표와 목적을 만드는 일인 것
저는 저를 믿숩니다!!
올해는 자기 자신을 더 믿어주고 안아주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올 한 해 이루고 싶은 것 모두 모두 다 이뤄지기를 바랄게요!
빙글러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www.114.co.kr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문순득의 표류기
동방견문록을 쓴 ‘마르코 폴로’나 하멜 표류기의 하멜 못지않은 모험을 펼친 조선사람이 있었습니다. 1801년, 평범한 홍어 장수 문순득은 흑산도 인근에서 홍어를 사고 배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거친 풍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문순득이 탄 배는 망망대해를 2주일이나 속절없이 표류하고 낯선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은 당시 유구국이라 불리던 지금의 일본 오키나와였습니다. 문순득은 오키나와에서 8개월을 머물면서 그 나라 말과 풍습을 배우고 빠르게 적응했습니다. 그리고 1802년 10월, 문순득은 다행히 중국을 향하는 배를 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풍랑을 만나 하염없이 동남쪽으로 흘러갔고, 열흘 후 배가 도착한 곳은 중국이 아닌 지금의 필리핀, 여송이었습니다. 긍정적이며 호기심 많고 영리한 사람이었던 문순득은 9개월간 필리핀에 머물며 현지어를 익히고 서양 문물을 열심히 배웠습니다. 그 후 문순득은 마카오, 광저우, 난징, 연경을 거쳐 조선 관리를 따라 조선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그가 고향에 돌아온 건 1805년 1월. 홍어를 사서 배에 오른 지 3년 2개월이 지난 후였습니다. 그의 이야기는 흑산도에서 유배 생활을 하던 손암 정약전이 쓴 ‘표해시말(漂海始末)’에 기록되었으며 책 속에는 문순득의 체험과 정약전의 실학 정신이 잘 드러나 있고, 200년 전의 일본, 필리핀, 마카오, 중국의 풍속, 의복, 집, 배, 언어 등이 생생하게 담겨 있었습니다. 문순득은 조선 시대 신분 구조인 ‘사농공상(士農工商)’ 중 가장 낮은 상인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글을 잘 쓰지 못해, 정약전을 만나지 못했다면 자신의 경험을 후대에 남기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비록 신분도 낮고 배움도 적었지만 불굴의 용기와 강인한 정신력을 가졌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역경을 헤쳐나갔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운명이 결정되는 것은 결심하는 그 순간이다. – 앤서니 라빈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경 #고난 #좌절 #용기 #정신력
생애 최고의 여행을 떠나다
아흔 살, 노마 할머니는 미국 횡단 여행을 시작했고, 여행지마다 행복한 표정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아들과 며느리와 열기구를 타면서 웃는 모습. 멋지게 승마에 성공하여 말을 타는 모습. 반려견과 함께 캠핑카에서 뒹구는 모습. 1년 동안 1만 3000마일(2만 900㎞)을 달려 32개 주 75개 도시를 다니며 삶과 즐거움을 마음껏 펼쳐 보인 노마 할머니의 SNS 팔로워는 무려 45만 명이 넘습니다. 이 45만 명의 사람들은 그저 즐겁게만 노마 할머니를 바라보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노마 할머니는 자궁암 말기 진단을 받고 나서 여행을 떠났기 때문입니다. 노마 할머니는 더는 병실에서 마지막을 쓸쓸하게 보내고 싶지 않았습니다. 고령으로 인해 치료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병석에 누워 죽음을 기다리는 대신 자신만의 진정한 행복을 찾아서 여행을 떠난 것입니다. 노마 할머니는 여행을 통해 수많은 경험을 했습니다. 매번 새로운 여행지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고 색다른 음식도 먹어 보았습니다. 여행 중 가장 좋았던 곳이 어디냐고 묻는 질문에 항상 ‘바로 여기’라고 대답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지금 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렇게 바로 지금을 가장 소중하게 살던 노마 할머니는 2016년 말기 암 환자가 아닌 누구보다도 행복한 미소를 남기고 별세하셨습니다. 이후 ‘드라이빙 미스 노마’라는 책이 발간되었고 그 책에는 노마 할머니가 겪은 질병의 고통이나 죽음의 두려움을 쓰지 않았습니다. 마치 젊은 시절처럼 멋지게 파마를 한 할머니가 애완견을 데리고 낯선 세계를 흥미롭게 다니며, 가족과 함께 보내는 마지막 행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바로 지금을 가장 소중하게 여기고 바로 여기를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것.’ 노마 할머니가 말한 이것은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어떻게 가장 훌륭하게 마무리를 해야 하는지 알려주고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언제나 현재에 집중할 수 있다면 행복할 것이다. – 파울로 코엘료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지금 #현재
사랑은 희생이다
1988년 12월 7일 11시, 당시 소련의 영토인 ‘아르메니아’에 지진이 감지되었습니다. 원래 지진이 많은 지역이어서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곧 일상으로 돌아가 일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큰 실수였습니다. 30분 후, 진도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하였고 대부분 내진설계가 되어있지 않던 석조 주택들은 무너질 수밖에 없었고, 도시는 폐허가 되어버렸습니다. 지진이 벌어지고 고작 3일 만에 2만 명이 넘는 사상자를 확인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피해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기만 했습니다. 끔찍하게도 사망한 대부분의 사람은 무너진 건물에 깔린 압사였습니다. 이때, 지진으로 무너진 9층 건물의 잔해 속에 26살의 어머니 ‘스잔나 페트로시안’과 4살 된 딸 ‘가야니’도 갇혔습니다. 모녀를 기다리는 것은 오직 죽음의 공포뿐이었습니다. 여진이 느껴질 때마다 머리 위의 잔해들이 다시 무너지는 것이 아닐까 두려웠습니다. 무너진 콘크리트 잔해들을 뚫고 나가는 일은 절대로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몸을 들썩이는 것조차 두려운 와중에 아이는 갈증과 굶주림에 지쳐 큰 소리로 울부짖었습니다. “엄마. 너무 목이 말라요.” 그때 스잔나는 부서진 유리 조각으로 손가락을 찔러 딸에게 자신의 피를 먹였습니다. 어머니는 딸이 보챌 때마다 차례차례 손가락을 베어 아기의 입에 물렸습니다. 이 모녀가 극적으로 구출된 것은 매몰된 지 14일이 지나고 난 후였습니다. 그렇게 빠져나온 어머니 스잔나의 손가락 열 개는 모두 피범벅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래도 엄마는 그저 딸이 살았다는 것에 감사하고 안도했습니다. 딸에게 있어서 어머니의 피는 유일한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고통스러워하는 딸을 위해서 어떠한 고통도 감당한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은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의 첫 번째 계명은 먼저 희생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희생은 사랑의 고귀한 표현이기 때문이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사랑 #자기희생 #헌신적사랑 #어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