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14
5,000+ Views

새해가 되었으니 다짐 한 번 해볼까? 새해 명언 모음

안녕하세요 빙글러님들!
언제, 어디서든 02-114입니당.

다들 새해 맞이 잘하셨나요??
새해가 밝았으니 의례적인(?) 일을 해야죠..
그거슨 바로 새해 계획 세우기!

매년 해가 바뀌면
이제는 똑바로 살아야지!라고
다짐을 하게 되는데요,
그 다짐... 현실이 되기 위해서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피나는 채찍질과
의지! 영어로는 will!이 필요합니다.

우리 함께 좋은 글귀를 대문짝에 써놓고
매일 매일을 다짐하며 살아가볼까요??(훗)

그 좋은 글귀, 114가 한 번 알려드릴테니
맘에 드는 놈으로다가 골라보셔용
부제 : 새롭게 태어나기 위한 몸부림
자자 이제 움직일 때도 됐어요~ 생각은 그만하고 무브무브!
난... 행복하다... 행복하다... 오늘 하루 밥벌이 할 수 있음에
탁상공론은 그만-! 2019년엔 행동대장이 될래용~
진정한 싸움은 나 자신과의 싸움...
아침에 더 자고 싶어하는 나와 싸우는 것도 정말 힘겨웠따..
(결국 짐.. 낼부터는 이겨볼게요ㅠ)
결심과 노력이 있으면 평균 이상은 할 거에요!
근데...재능도 없는데 노력하는 것도 문제긴 해요..ㅎㅎ
2019년엔 불평 불만, 부정적인 생각은 그만하고
무엇을 할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더 포커스를
모든 일의 첫 단계는 이루고자 하는 목표와 목적을 만드는 일인 것
저는 저를 믿숩니다!!
올해는 자기 자신을 더 믿어주고 안아주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올 한 해 이루고 싶은 것 모두 모두 다 이뤄지기를 바랄게요!
빙글러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www.114.co.kr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리석은 차별
이탈리아의 초콜릿 회사 ‘페레로’에서 판매하는 ‘킨더 초콜릿은’ 전 세계에서 인기가 높습니다. 어느 날 독일에서 판매하는 킨더 초콜릿의 포장지에 아랍지역 소년과 흑인 소년의 얼굴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그러자 평소에도 인종차별을 일삼던, 독일의 극우단체 ‘페기다’의 회원들이 페레로에 무차별적인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순수한 백인이 아닌 유색인종이 광고모델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어이없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사진의 아이들은 광고모델이 아니라 독일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의 어린 시절 모습이었습니다. 터키계 독일인인 ‘일카이 귄도안’과 가나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제롬 보아텡’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유럽축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페레로에서 마케팅 이벤트로 축구선수들의 어린 모습을 모델로 기용한 것입니다. 독일에서 축구의 인기는 엄청납니다. 정당한 이유 없이 국가대표 축구선수를 모욕한다면 엄청난 역풍을 받을 각오를 해야 할 정도입니다. 당연히 독일 전체에서 페기다에 대한 비난과 비판이 쏟아졌고, 페레로를 욕하던 페기다의 게시판은 순식간에 사라졌습니다. 나이, 성별, 출신지, 인종, 장애 등 스스로 선택할 수 없는 조건을 이유로 대면할 때, 우리는 색안경을 끼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외형적 환경에만 신경 쓰다 보면, 진정한 가치를 지나치기 쉽습니다. 내가 먼저 부정적인 편견을 지우고 내가 먼저 사랑을 줄 때 행복한 삶은 찾아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모두 편견을 비난하지만 아직은 모두가 편견을 가지고 있다. – H. 스펜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차별#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그 친구, 그 친구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엘리엇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별#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