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ologyFairy
5,000+ Views

[S1E1] 괴물의 모습을 엿보다 | 킬링필드



나치의 홀로코스트, 난징 대학살, 우리나라 제주의 4.3 사건까지, 대학살은 역사 속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리즈 ‘왜 대학살은 반복되는가’를 시작하기에 앞서 우선 대학살이 일어나면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에 대해 알아갈 필요가 있곘죠.
그래서 첫번째 에피소드 ‘괴물의 모습을 엿보다’에선 캄보디아의 가슴 아픈 현대역사, 크메르 루즈 독재 정권시대를 살펴보면서 이 기간 동안 일어났던 대학살 통해 괴물로 변한 인간의 모습을 엿보고자 합니다.

캄보디아에서 일어난 대학살 킬링필드.
2017년 여름, 저는 킬링필드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 위치한 "뚜얼 슬랭 박물관"과 "청아익 대량 학살센터"를 방문했어요. 그 당시의 아픔을 절대로 잊지 말자는 뜻에서 그곳에는 고문 기구, 고문 사진, 교실을 개조해서 만든 감옥 등 생생한 증거들과 기록이 남겨져 있습니다. 천천히 그 당시의 참혹했던 역사를 더듬어가며 분노와 슬픔을 느꼈어요. 그리고 많은 질문이 들었습니다. "왜 평범한 사람들이 이렇게 잔인해질 수 있었지? 그리고 왜 대학살은 역사에서 계속 되풀이되는가? 대학살의 원인이 무엇일까? 어떻게 하면 대학살의 재발을 막을 수 있을까?" 꼭 이 캄보디아의 슬픔을 그리고 제 생각들에 대한 제 나름의 답을 여러분들과 나누고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시작하게 된 시리즈 "왜 대학살이 반복되는가"
여러분과 함께 참혹한 역사를 통해 깊은 고찰을 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람은 항상 제일 빠른 길을 선택하는 건 아니다
평면좌표상의 두 점을 잇는 최단거리가 직선이라는건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데 사실 모든 지도상의 지점은 직선으로만은 갈 수 없고 결국 사람은 A에서 B지점으로 이동할 때 꺾여있는 길을 따라 갈 수 밖에 없음. MIT에서는 이번에 1만 4천명 이상의 보행자가 55만번 이상 통행한 보행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람은 특정 지점으로 이동할 때 어떻게 이동하는가?" 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함 결과적으로 더 많은 보행자들은 "최단거리" 보다 "최단거리처럼 보이는 길" 을 선택함 사진의 파란색이 보행신호 및 유동인구를 고려하더라도 좌표상에서 가장 "빠른" 길이지만 많은 보행자들은 더 "직선거리가 긴" 길을 택하는 성향을 보였음 이러한 성향은 인간 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들에게도 관측이 되는데 생물들이 목적지까지 도달하는데 더 빠른 길을 계산하는 것 보다 더 빨라 보이는 길을 쉽게 계산하면서 뇌의 연산능력을 다른 곳에 더 투자할 수 있게 되지 않았을까 라며 제안함. 특히 더 신기한건 사람들이 A 지점에서 B 지점으로 갈 때 그리고 반대로 B 지점에서 A 지점으로 갈 때 서로 다른 경로를 이용한다는 사실이었음 이번 연구의 저자인 MIT 도시개발 교수이자 건축가인 카를로 라티 교수는 연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20년 전 캠릿브지 대학원생 시절이라고 이야기 했는데 당시 대학원과 사무실을 오가다가 갑자기 "왜 내가 오는길과 / 가는길을 다른 경로로 가는거지?"라고 깨달았다고 함 그전까지 "나는 이성적이고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왜 난 두가지 다른 경로로 가고 있었던거지?" 라며 이상하게 생각했고 다행히 이번 연구를 통해 "내가 특이한게 아니었구나" 란걸 알게 되었다고 이번 경로탐색 연구는 최단거리를 보여주는 최첨단 GPS와 경로탐색과 다르게 인간이 어떤 식으로 생각하는지, 그리고 그게 "인간처럼 생각하는 AI의 발전" 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한 새로운 판단점이 될 연구라고 함 (출처) 오. 전 언제나 최단거리로 다니고, 주변 사람들도 당연히 그럴줄 알았는데 지도상 직선이 많은 길 또는 큰길을 선호하는 사람이 주변에도 많아서 놀랐던 적이 있거든요. 이런 연구결과 재밌네요.
[토박이말 살리기]-들겨울달(11월) 토박이말
[토박이말 살리기]-들겨울달(11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올해는 여느 해보다 일찍 겨울 맛을 보았기 때문에 서릿가을이란 말이 좀 늦다 싶은 생각도 듭니다. 아침 일찍 마실을 다니시는 분이나 밖에 수레를 세워 두시는 분은 벌써 무서리를 보셨을 것입니다. 제가 사는 곳엔 고까잎이 예쁘게 달려 있는 나무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 높은 곳에 사시는 분들 가운데에는 푸르던 감잎에 서리가 내려 고까잎이 되지도 못하고 잿빛으로 바뀌는 것을 보고 아쉬움을 느끼신 분도 계셨을 것입니다. 그래도 가을 나들이를 떠나시는 분들은 코숭이 곳곳에 남아 있는 가을빛들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머지않아 바람에 날려 떨어지는 노란 은행잎이며 이미 떨어져 가루가 된 가랑잎들이 달리는 수레를 따라 날리겠지요. 일찍 잎을 떨군 나무는 졸가리만 남아 차가운 바람을 가르고 서 있기도 할 겁니다. 된서리가 내리고 나면 감나무에는 거둘 만큼 거두고 남겨 둔 까치밥이 외롭게 매달려 까치를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싸늘한 바람이 부는 찬바람머리가 되면 가으내 재채기와 콧물 때문에 괴로워하던 분들도 조금 수월해지는 때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입술이 갈라지고 손발이 트는 또 다른 골칫거리에 힘들어지는 분도 계실 것입니다. 무엇보다 고뿔에 걸리기 쉬운 철인데 고뿔에 걸리지 않으려면 그 어떤 것보다 따뜻하게 입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많이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들겨울달은 그야말로 겨울로 들어서는 달이라는 뜻이고 들겨울이 들어 있는 달이기도 합니다. 들겨울을 지나고 나면 아마도 제대로 된 핫옷을 꺼내 입어야 할 것입니다. 들겨울이 지나고 보름 뒤쯤에는 첫눈이 조금 내린다는 좀눈이 됩니다. ‘좀눈’과 같은 낯선 말을 쓰는 것이 마뜩잖다는 분들도 계십니다. 하지만 이렇게 어김없이 찾아오는 철마디에 맞춰 붙인 이름이 좀 더 우리다웠으면 하는 바람에서 하는 일이니 널리 헤아려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1)서릿가을: 서리가 내리는 늦가을 2)무서리: 늦가을에 처음 내리는 묽은 서리 3)코숭이: 멧줄기(산줄기)의 끝 4)가랑잎: 넓은잎나무(활엽수)의 마른 잎≒갈잎 5)졸가리: 잎이 다 떨어진 나뭇가지 6)된서리: 늦가을에 아주 되게 내리는 서리 7)까치밥: 까치 따위의 날짐승이 먹으라고 따지 않고 남겨 두는 감 8)찬바람머리: 가을철에 싸늘한 바람이 부는 무렵 9)고뿔: ‘감기’를 뜻하는 토박이말 10)들겨울달: ‘11월’을 다듬은 말 11)들겨울: ‘입동’을 다듬은 말 12)핫옷: 안에 솜을 두어 만든 옷 13)좀눈: ‘소설’을 다듬은 말 14)철마디: ‘절기’를 다듬은 말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스무엿새 삿날(2021년 10월 26일 수요일)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들겨울달 #11월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 글은 경남일보에도 보냈습니다.
서울나들이 ㅡ 북촌한옥마을 둘러보기
서울하면 떠오르는 생각이 회색빛의 높은빌딩숲. 사람들로 빼곡한 출퇴근지하철. 매연. 바쁘게 살아가는 일상....등등 숨가쁘게 발전하고 개발되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그런데 서울에 600년의 세월을 느낄수 있는 아직도 사람 살아가는 장소가 있으니 그곳이 바로 북촌한옥마을이라는 곳입니다. 누군가들에게는 삶의 장소이고 누군가들에게는 여행지가 되는 북촌한옥마을.... 부산의 감천문화마을 통영의 동피랑 처럼 서울의 문화관광컨텐츠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여행의 목적지쯤으로 여기고 방문하는 곳이지만 삶의 공간이기에 지켜줘야할 에행객 에티켓도 있죠. 1.소곤소곤대화하기 2.금연 3.쓰레기버리지 않기 4.집안을 몰래 촬영하지 않기 5.집안으로 함부로 들어가지 않기 6.전화기는 진동으로 7.노상방뇨금지 8.불법주차 하지 않기 9.확성기 사용하지 않기 이고도 차츰 옛것과 현대의 감각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변화되어 가고 있는듯합니다. 북촌 한옥마을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재동, 삼청동 일대의 한옥이 모여 있는 곳. 경복궁과 창덕궁, 금원(비원) 사이 북악산기슭에 있는 한옥 보존지구로 청계천과 종로의 윗동네라는 뜻으로 북촌이라고도 한다. 북촌은 고관대작들과 왕족, 사대부들이 모여서 거주해온 고급 살림집터로 한옥은 모두 조선시대의 기와집이다. 원래 이 지역에는 솟을대문이 있는 집 몇 채와 30여 호의 한옥만이 있었으나 일제강점기 말부터 한옥이 많이 지어졌고, 1992년 가회동한옥보존지구에서 해제되고, 1994년 고도제한이 풀리면서 일반 건물들이 많이 들어섰다. 총 2,297동의 건물이 있는데, 이 가운데 1,408동이 한옥이고 나머지는 일반 건물이다. 북촌 거리에는 북촌양반생활문화전시관과 북촌 한옥촌 상징조형물이 설치되어 있으며, 옛 선조의 생활모습을 구경할 수 있는 가회동 전통 마을축제가 열린다. 주변에 경복궁·창덕궁·덕수궁·금원·삼청공원 등의 관광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