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Hows
10,000+ Views

플라스틱 쓰레기 줄일 수 있는 아이템!


플라스틱 쓰레기 줄일 수 있는 신박한 방법은 무엇?!
오늘부터 같이 실천할 친구 @태그!!!!
코에 플라스틱 빨대가 박혀 너무나 괴로워하는 바다거북이

이제는 진짜 당장 나부터 라도 줄여야 한다!
2019년 목표에 나를 위해 모두를 위해 플라스틱 일회용품을 줄여보는건 어떨까요?
(저도 다이어리에 크게크게 적어놨음✍!!!버블티도 이제 빨대없이 먹을꺼임!!)
다들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에 치얼스~!@

그래서 이 글에선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는 굿굿 아이템 3가지를 소개하겠다..!!
완전 신박하고 입이 떡 벌어질 아이디어로 환경도 지키고 편리함도 있는 굿 아이템!

첫 번째 아이템! 랩과 호일은 이제 그만! 친환경 실리콘 랩 '유니리드'
친환경 실리콘으로 한번만 사용 가능한것이 아닌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유니리드

모양, 크기, 온도 제한 없이 어떤 용기든 완벽히 밀폐하는, 만능 실리콘 랩 '유니리드'.
용기 모양과 크기에 제한 없이 모든 그릇을 커버하며, 유통기한을 마킹(표시)할수 있는 세심함까지 갖추었다!
★공기 완.벽.차.단★
수박에 그냥 씌우기만 하면 보관 끝!

과일, 채소, 세라믹, 냄비, 컵, 캔, 병, 타파웨어 등,
무엇이든 유니리드에겐 저장 용기가 될 수 있습니다!!!
또, 측면 굴곡 설계 디자인은 외부 공기를 완벽히 차단하기 때문에, 식자재의 맛과 신선도를 오래~오래~
요리할 때 완전 편리 그 자체 빛 빛 빛

냉동실, 오븐, 전자레인지 등, 온도에 제한없이 사용 가능하니 그냥 오븐에 쏙 집어넣어도 된다!
(열 내구성 최대 230℃/446℉, 영구적 사용 204℃ 까지 추천)

주방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플라스틱 쓰레기 랩과 호일! 이것들을 유니리드로만 교체해도 플라스틱 쓰레기는 확확 줄일 수 있겠다!! 굿 아이템 인정~?! ㅇ,ㅇㅈ!!!

더 자세한 정보는 와디즈 >유니리드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두 번째, 과대포장에 지쳤다...쓰레기를 아주 대량 생산하는 포장지는 이제 그만!

'에보웨어'의 바이오플라스틱!
에보웨어의 바이오플라스틱

바이오플라스틱은 해초를 이용해서 제작했는데, 해조류는 가열하면 모양이 자유자재로 변하고 굳은 뒤에는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아 음식을 담는 포장 용기로는 제격!
해조류로 만드는 바이오플라스틱

해조류로 만들어서 포장지를 먹어도 인체에 무해하고 맛과 향이 없어 음식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또한 먹지 않고 버려도 자연적으로 분해가 되어 환경에 해가 되지 않는답니다!
누가 요즘 라면 먹는데 스프 뜯어서 먹어..? 그냥 물만 부어 먹어^^
햄버거 포장지 안먹는 흑우 없제?! 같이 먹어서 깔끔하게 먹을 수 있는 햄버거!

간편함과 깔끔함과 환경보호 세마리 토끼를 한번에...!!!
언넝언넝 늦기 전에 상용화가 빠르게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커피 마시고 후식으로 컵 먹자^^..?

+에보웨어는 포장지뿐만 아니라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식용컵까지 개발했다는 사실!
글루텐, 방부제가 들어있지 않은 식용컵은 오렌지, 리치, 페퍼민트, 녹차맛 등등 맛이 있어 음료의 풍미까지 더해준다는데...!?
(사이다를 리치컵으로 먹으면 JMT...일듯...)

더 자세한 정보는 >에보웨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영어주의)

세 번째, 아프지마 바다거북아...! Final Straw 굿 바이 일회용 빨대!!!!
내가 무심코 버린 빨대는 바다거북이의 생명을 좌우합니다.
빨대 하루 몇개 쓰세요?

빨대를 하루 평균 20분 정도 사용한다고 하는데 썩는데는 무려 500년 이상 걸린다고 합니다! 내가 사용한 빨대는 그대로 바다로 흘러들어가서 바다생물들의 삶을 위협하는데요.
이제 일회용 빨대는 그-마-아-안!!!

Final Straw로 모두 갈아타자! 일회용은 이제 놉! 반평생 사용 가능한 스테인리스 빨대로 어린이들이 사용해도 안전합니다!
갖고다니기 편리하게!

언제 어디서나 사용 가능하게 작고 편리하게 만들었는데요!
전용 케이스에서 촤라락 뽑아서 사용하면 끝!!!
4가지 색상으로 원하는거로 골라봡!

다양한 색상과 심플한 디자인(에어팟이 튀어나올것만 같다 ㅎ)으로 간지나게 사용해보세요!
전용 세척도구가 있어 간편하게 세척 가능~

자주 자주 사용하는 빨대인데, 세척이 쉬워야 자주 쓰겠죠?
전용 세척 도구가 있어 편리하고 깨-끗하게 세척 할 수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킥스타터 >Final Straw페이지<에서 확인 가능!(영어주의)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스벅 종이빨대가 나을듯..?
빨대는 진짜 만들기 어려울꺼같은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따스한 봄날에 떠나는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6선
자연이 주는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여행지들!! 따스한 봄날에 떠나는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6선입니다. 특히 광탄 아우트로 테마파크는 지역 주민들이 직접 꾸민 각기 다른 테마 마을을 즐길 수 있으며, 트레킹 코스의 솟대바람개비길과 꽃둘레길은 광탄면 마을 사람들이 직접 기획하고 꾸민공간들이라 더 특별하다. 이 외에도 고령산, 박달산의 둘레길등과 주변에 보광사, 파주힐링캠프등 다양한 여행지가 있어 즐거움을 더해준다. 국내 최대 모래언덕으로 길이 3.4km, 폭 0.5~1.3km에 달하며 빙하기 이후 약 1만5000년 동안 형성되었고 오랜 세월을 그대로 말해주는 듯 다양하고 특이한 생태계를 이루고 있는 곳이다. 사구의 환경에서 자라는 동식물은 흔하게 볼 수 없는 것들이라 더욱 특별하다 당항포 관광지와 상족암군립공원 중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관내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고리로서의 역할이 기대되는 곳으로 낮은 수심과 갈대군락이 번성하고, 모래섬이 형성되어 있어 조류서식지로써 아주 적합하다. 대부분이 야생동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주변으로 소나무와 상수리나무 군락과 곰솔, 굴참나무 등이 분포하고 있다. 국립공원 소백산자락을 한 바퀴 두르는 12자락 143km에 이르는 생태중심의 산자락길로 2009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문화생태탐방로’로 가장 먼저 선정됐고, 2011년 ‘한국관광의 별’로 뽑히기도 했다. 평균 거리는 12km 안팎으로 비교적 짧아 3~4시간 정도면 한 자락을 둘러볼 수 있고, 여름철에도 걷기에 부담이 없다. 홍성군 서부면 서쪽의 천수만 한 가운데 위치한 작고 아름다운 섬 '죽도'는 유인도 1개를 포함하여 12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감성돔과 우럭 등 다양한 바닷고기를 갓 잡아 올려 먹는 즉석 회 맛과 함께 시원한 매운탕까지 맛볼 수 있어 바다낚시를 즐기는 낚시꾼들에게 입소문이 자자하다. 연꽃테마파크, 옥구공원 등 도심 속 친환경 생태공원을 다수 확보하고 있으며, 물왕저수지부터 보통천, 시흥갯골로 이어지는 기수역, 염습지 생태계가 수도권 중 유일하게 보존되고 있는 곳이다.
100년 전 사진 vs 현재의 풍경
넘나 슬픈 사진들을 발견했어여. 지구 온난화 이야기는 진짜 질리도록 들어왔잖아여. 북극의 빙하가 녹아가고 있다, 나중에는 빙하가 다 없어질거다 막 이런 얘기 여기저기서 들려 오지만 다들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것 같아여. 그쳐. 그래서 그 변화를 한눈에 보여주는 사진들을 가져와 봤어여. 100년 전에 찍힌 사진 속 풍경을 다시 찾아가서 같은 구도로 사진을 찍은 분이 계시더라구여. 금강산도 식후경...이 아니고 백문이 불여일견!!ㅋㅋㅋㅋㅋㅋㅋㅋ 배가고파서그만ㅋㅋㅋㅋㅋㅋㅋ 자 한번 보실까여?! 헐 ㅠㅠㅠㅠㅠ 장벽이었는데 벽이 사라졌네여유ㅠㅠㅠㅠㅠ 누가 이불을 걷었나봉가ㅠㅠㅠㅠ 왜 산높이가 다 낮아진거같지ㅠㅠㅠㅠ는 두꺼운 얼음들이 다 녹았기때무뉴ㅠㅠㅠㅠ 빙하도 밀물썰물이 있나영.... 그냥 바다가 됐네여ㅠㅠㅠㅠ 다 사라졌어ㅠㅠㅠㅠㅠ 포크레인 왔다간줄 ㅠㅠㅠㅠㅠㅠ 뭔가 전체적으로 엄청 휑해졌네여... 사람사는 세상에 100년이면 엄청 많이 바뀔 시절이긴 하지만 사람이 물리적으로 아무것도 건드리지 않은 이 곳이 이르케 많이 바뀌었다는건 그래서 날씨가 이 모양이 됐다는건 정말 넘나 무서운 일이니까여 여러모로 생각이 깊어지는 사진들입니다... 출처는 이 사진 찍은 분의 홈페이지예여.
나무로 만든 전기가 필요 없는 스피커!?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멀티탭 보호 케이스 같기도 하고...(쉐어하우스 노모 직원의 의견) 설마..WALL-E 머리...??? 놀랍게도 이 물건은 전기가 필요 없는 나무로 만들어진 스마트폰 용 스피커입니다. (진짜....;;!!!) 뭐 겉모습만 본다면... 거짓말 같지만..... 이미지는 영상이 아니니... 상단의 영상을 플레이해보시면 실제 음악이 재생되는 소리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위에 영상을 재생...!!) 상단의 영상을 재생하셨다면, 이 그림의 의미를 아실 겁니다...ㅎㅎ;; 제품의 이름은 Echo Speaker!! 디자인 가구 소품 브랜드인 'moem'에서 제작한 클래식한 형태의 공명스피커입니다. 사용방법은 굉장히(?) 간편합니다. 스마트폰의 음악을 켜고 스피커 상부의 홈에 넣기만 하면 끝!! 참 쉽죠?? 재료로 쓰인 자작나무는 실제로 차음성과 공명성이 좋아 콘서트장이나 강당의 마감재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단순하지만  아름다운 내부의 물결 형태는 소리의 증폭을 도와 노랫소리를 크게 울려 퍼지게 됩니다. Echo Speaker는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되고 있으며, 나무 특성에 따라 제품의 무늬와 색상이 조금씩 다릅니다. 기종에 관계없이 가로 폭이 8.5cm 미만인 모든 스마트폰은 사용이 가능합니다. 휴대가 간편하여 샤워할 때, 청소할 때 또는 야외에서 캠핑, 피크닉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디자인 자체도 아름다워 인테리어 장식용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제품의 종류는 총 4가지 (형태는 스테레오와 모노, 마감은 월넛과 오크) 친환경 스피커에 대해서 더 알고 싶다면? 에코스피커 바로가기 (https://goo.gl/hJ2DcT)
This French City Is (Literally) Powered By Cheese.
By now, you've heard of alternative electricity sources like wind, water, and solar power, but have you ever heard of using cheese? For one French city, cheese production is responsible for a considerable amount of their electricity. But how exactly do they do it? When Albertville, a city in Beaufort's dairy manufacturing region, makes its cheese, they use special equipment to convert the whey's methane gas emissions into pure energy that can be used to power 7% of the region's electricity. According to the Smithsonian, this is enough to power roughly 1,500 of 20,000 homes. That may not sound like much, but when you consider its potential, the city might just be onto a new avenue for renewable power sources. In the picture above, you can see the Valbio power plant that produces the aforementioned 'cheese power'. While it's the largest of the company's dairy-powered energy plants (and the largest of such plant on Earth), it's not the only dairy plant around. The same company began building the generators over a decade ago and set up similar plants in Europe and Canada - with more to come! In fact, those in the States might be surprised to know that the Fage brand's Greek yogurt also plays a part in powering the region from where it's produced. When Fage is made at its Albany-based plant, the whey used is later pumped to a wastewater plant to produce energy from its fermentation. Pretty cool, huh? So I hope that all of you who decided you'd like to cut down on the dairy going into the New Year re-embrace your love for all things covered in cheese. You're doing it for the greater good of the environment. It's your personal duty to eat tons of cheese. Let me know what you think about this new, cheesy fuel source in the comments below. And for more WTF news, follow my WTF Street Journal coll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