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mcorin
1,000+ Views

하루 한 곡 2019.01.06 플레이리스트 박제각인 재즈 리메이크

하루 한 곡 2019.01.06 추천음악

Jamie Cullum - Uptown funk

모두 너무 잘 아시는
마크론슨과 브루노마스의 디스코!
전세계를 디스코와 레트로의 세계로
빠져들게 했던 바로 그 음악!
업타운펑크를 재즈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브루노 마스 저리가라, 펑키한 할아버지들의 Uptown Funk "Oldtown Cover"
요즘 팝음악 중 전세계를 통틀어 가장 핫한 곡이라면 바로 브루노 마스가 피처링한 마크 론슨의 Uptown Funk겠죠?:) 빌보드 차트를 보아도 The Hot 100부터 Radio Songs, Digital Songs, Streaming Songs, On-Demand Songs 등등에서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워낙 인기가 많은지라 이 노래를 수없이 많은 유투버들부터 유명가수들까지 많이들 커버하고 있습니다. 영상은 제가 비교적 최근에 보았던 Fall Out Boy의 커버입니다. 사실 이 커버는 제 마음에 딱히 드는건 아니에요 ㅎ 제가 소개해드리고 싶어서 지금 글을 쓰고있는 커버는 바로 위의 버전입니다! 현재 유투브의 Uptown Funk 커버 영상 중 조회수 Top 3안에 드는 영상인데 제가 봤던 수많은 Uptown Funk 커버 영상들 중에서도 독보적으로 멋진 영상이네요. 이 영상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65세부터 92세까지의 나이로 합치면 500명이 넘는 아이들과 1,200명이 넘는 손주들 그리고 250명의 증손주들이 있는 분들이라고하네요! 멋있다! 쿨하다! 의상이나 동선까지 세세한 부분에서도 신경을 많이 쓰신거 같아요. 뮤비도 흡사한 느낌으로 찍으셨다는 ㅋㅋㅋ 위의 Fall Out Boy 커버에서도 느낄 수 있지만 커버계에서 날고긴다는 유투버들의 영상을 봐도 아무리 노래를 잘해도 Uptown Funk 원곡에서 브루노 마스 목소리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펑키함을 제대로 살리는 사람은 정말 찾기 힘들었거든요. 그런데 이 Oldtown Cover가 제대로 살린 것 같아요 bb
Love It Or Hate It: How Do You Feel About Jazz Music?
Welcome to the Funny Community game, Love It Or Hate It! This game is really similar to Monday's 'No Good or So Good' food game - except this one deals a lot more with non-food things. Every week, I highlight a different thing that a lot of people either really love or really hate and see how our community feels overall! Last week, I asked you how you felt about HASHTAGS! Out of the 78 who gave your opinion, 42 of you said you just can't STAND them. Soooo... hashtags have been voted to be NO GOOD!!!!! This week, I want to know: How do you feel about jazz music? Jazz began in the 19th century as one of the first all-American music genres. Listening to it has been proven to stimulate human intelligence. However, for some, it just reminds them of going to the dentist. How do YOU feel about jazz music? Sound off in the comments below, and I'll post the results next week! Debate, debate, debate! @Inaritricx @Taijiotter @wonyeop316 @AimeeH @XergaB20 @JustinaNguyen @Danse @RainaC3 @bnrenchilada @destiny1419 @arnelli @Luci546 @InPlainSight @Ash2424701 @GingerMJones @zwdodds @LenaBlackRose @misssukyi @TerraToyaSi @kneelb4zod @BrookeStam @RachelParker @JaxomB @ultraninja10 @reyestiny93 @MattK95 @MajahnNelson @petname83 @BluBear07 @melifluosmelodi @ZoilaObregon @GossamoKewen95 @TracyLynnn @TiffanyWallace @VixenViVi @DenieceSuit @ButterflyBlu @CelinaGonzalez @MaighdlinS @maddiemoozer @VeronicaArtino @iixel @TomHawthorne @DominiqueThomas @ElizabethT @RiggaFoster @AluSparklez @kvnguyen @chris98vamg @WiviDemol @animechild51 @2Distracted @cthulu @jazziejazz @JessicaChaney @shantalcamara @J1mbleJ4mz @Beeplzzz @carmaa10 @MayraYanez @Kamiamon @HeatherWright @MischiefK1ng @SeoInHan @ShonA @KennyMcCormick @MooshieBay @IMNII @Ikpoper @humairaa @merryjayne13 @zoemvillarreal @lilleonz @ChristinaOMalle @AllieGrabowski @baileykayleen @KarleyFrance @Ticasensei @EasternShell @musicundefined9 @peahyr @TerrecaRiley @MoisEsGaray @atmi @AlidaGarman @sanRico @orenshani7 @jannatd93 @ReadAnimateSwim @Astrohelix @dimplequeen @ChildofSparda13 @grapetoes2000 @sarahpjane @LittleHorn @justinasarmento @deilig @GalaxyTacoCat @amobigbang @LAVONYORK @Jason41 @kpopdeluxegirl @BlackDragon88 @Bobs @paularasnick @Animaniafreak @YumiMiyazaki @Patmanmeow @MarvelTrashcan @kawaiiporpoise @Xiuyeolhyun @MaggieHolm @xDaisyDaysx @yaakattackk @Starbell808 @KyleBerke @fatimajj23 @GabrielMarques @Alletaire @kkimberlyy @Priscillasdoor @chrisg3584 @brandontearss @bradleygialamas @justme29 @buddyesd @changoleon @Sara3 @felicityautumn @ssora @MorghanPorter @IzamarPalomo @realjoy @Heartofgold35 @mscocoasupreme @MyFunkySpell @ChakiahWallace @Krystalstar22 @KarlythePanda66 @JoeyNelson @TonyLepera @dianes6711 @Aripendragon @MichelleHolly @AviannaLin @seouls @AustinThurston @Sammyjuicoooo @divanicola05 @RavenQueen0810 @captpeter @Kourtland @Tsukasakrdcd @MistyTaylorByrd @MariPili @TylerCassalata @SarahRegulski
Using Music to Move Past Differences in Kids on the Slope
Kids on the Slope is an anime that's about two things: jazz music and friendship. In one scene, the series captures overcoming differences in a friendship through the power of music or more specifically, jazz music. Before the scene above our two main characters Sentaro (the drummer) and Kaoru (the pianist) are not on speaking terms after Kaoru feels like he's been betrayed by Sentaro. During their school's recital something happens to the band that is supposed to play next and Kaoru volunteers to keep the crowd busy while the band gets everything together. There's something you should know about Kaoru, he's kind of a nerd. At the start of the series, he doesn't really have any friends, he's constantly getting bullied, and he's practicing classical piano pieces. That is, until he meets Sentaro, who -- for lack of a better term -- is kind of a bad boy. Sentaro doesn't go to class, he only plays the drums, and is constantly getting into fights. So when Sentaro steps on the stage to accompany Kaoru, it comes off as a big gesture. You can even see the surprise on Kaoru's face once he hears the drums start playing. As the song goes on, you can see their differences and anger towards each other disappear. The friendship they've made throughout the series up to this point takes the forefront. Jazz becomes their way of arguing with each other. There are moments throughout the medley where one musician stops playing and the other keeps going as if to say, "okay, I'm going to listen to your side of the story, now". The magical thing to me about this scene is how jazz -- or music in general -- is used as a tool to get through certain hardships. Through the way they play their instruments, we can see our characters have a discussion, get through their differences, and then remember what it's like to have fun with each other.
어린이날 특집, 음악신동 댄스신동 어린이들 다모여라!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제가 그동안 아껴보던(?) 노래신동, 댄스신동, 디제이 신동까지.. 모두 모아봤습니다. 재밌게 감상해주세요 ㅎㅎ 천사같은 소녀들, 10살 Sophia와 8살 Bella 자매가 부르는 Idina Menzel의 Let it go입니다. 사실 이 소녀들은 너무 예쁘고 너무 밝아서 노래가 귀에 안들어올 지경이라고 해야하나요.... 저도 나중에 결혼해서 딸을 낳는다면 이렇게 귀엽고 사랑스러운 딸들이었으면*_* ! 제가 유투브에서 팔로우한 채널은 손에 꼽히지만요. 그 중 하나인 PS22 Chorus는 언젠가 꼭 소개해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어요:) 노래 잘하는 어린이들이 이렇게 무더기로! 사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영상은 Phoenix의 "LISZTOMANIA" 커버이지만 그래도 제일 인기 많은 Just Dance를 가져와봤어요. 7살 소녀 Angelina Jordan이 부르는 Fly to the Moon입니다. 7살이라뇨! 이 감성이? 소울풀한 목소리가? 발로 까딱까딱 리듬타는 모습조차도 너무 소울풀해서 놀라와요! 마데온과 마틴 개릭스는 저리가라! 제가 아는 DJ 중에서 아마 최연소 디제이가 아닐까 싶네요. DJ Arch Jnr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3살배기 어린이입니다. 이 영상은 2살 때 찍은 것인데 이 영상의 킬링 파트는 1분 24초 경인거 같아요. 리듬타는게 예사롭지 않네요. 놀라워라! 이번에는 댄스신동이에요! 아빠와 2살배기 어린이의 댄스 배틀입니다;) 예전에 아빠의 sns에서 영상을 처음 봤었는데 원래 춤을 추는 분이었던 것 같았어요. 그런데 역시 피는 못속이나봐요. 어린이의 발놀림이 예사롭지 않네요! ㅎㅎ 아빠가 춤출 때 유심히 보는 모습을 보니 나중에 커서 좋은 댄서가 될 것같은 느낌이 오네요 ㅎㅎㅎ 여기 또 한명의 2살 댄스 신동이 있습니다. 엄마 Tianne와 딸 Heaven이 비욘세의 End of Time에 맞춰 춤추는 영상은 넷상에서 큰 화제를 불러모았었습니다. 이 영상이 화제가 된 덕분에 Ellen Show에도 출연하기도 했는데요. Ellen Show 출연 영상도 뒤에 첨부했으니 함께 보시죠:) 지금까지의 댄스가 애교였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실력파 댄스신동으로 넘어가보죠! Sierra Neudeck이라는 11살 소녀의 댄스입니다. Chris Brown의 X에 맞춰 춤을 추고 있는 소녀들 중 누구보다도 눈에 들어오는 소녀가 있다면 바로 Sierra Neudeck입니다;) Jordyn Jones는 제가 처음 알았을 때는 분명 어린이 유투브 스타였던 것 같은데 지금은 오프라인에서도 잘나가는 정말 스타가 되버린듯한 느낌이에요. 현재 14살이고요. 제가 젤 처음에 보고 우와..했던 Lil Mama - Lip Gloss의 Jordyn Jones 버전입니다. 노래도 하고 랩도 하고 춤도 추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사실 노래와 랩은 그렇게 소질이 없는 것 같은데 왜 계속 하려할까..하는 생각도 좀 드네요 ㅎㅎ Jordyn Jones하면 젤 유명한 영상이 이기 아젤리아의 Fancy 커버인 것 같아 두번째 페이지에 첨부하였습니다. 슬라이드하시면 보실 수 있어요:) 유명해질대로 유명해져버린 댄서 Chachi Gonzales의 영상입니다. 1996년생이니 벌써 한국나이로 20살이 되었네요.(1996년생이 20살 맞죠?) 4년전 영상이나 Chachi가 16살일 때의 영상입니다. 지금은 스타일이 좀 바뀌어서 이 당시의 Chachi를 그리워하는 팬들도 많아요. 11살 소녀 Taylor Hatala의 Anaconda댄스입니다. 이 영상이 화제가 되어 Ellen Show에 출연하기도 했답니다:) Ellen Show는 모든 유투브 스타들이 한번씩 거쳐가는듯하네요 ㅎㅎㅎㅎ 요 최근 많이 화제가 된 영상을 소개합니다. 이 영상의 조그만 소녀가 12살 Taylor Hatala입니다. 어린나이 답지않게 춤 실력도 일품이고 또한 표정 연기가 압권이죠! 재미있게 보셨나요?:) 즐거운 어린이날 연휴 보내고 있으시길 바라며! 혹시 이 글을 보신 빙글러님들이 아시는 노래 신동, 댄스 신동이 있다면 댓글로 추천 해 주세요 ㅎㅎ
장국영이 남긴 귀호강 OST 라인업 2탄
4. 노수인 망망(路隨人茫茫) - 천녀유혼 2005년 디지털 HD 리마스터링으로 국내 스크린에 재개봉했던 정소동 감독의 영화 <천녀유혼>은 1987년에 국내에 개봉돼 SF 판타지 로맨스의 걸작으로 불립니다. 시대극을 정통성으로 여겨왔던 중국 무협물이 SF 판타지 장르와 로맨스 정서를 결합한 상상력과 특수효과 촬영기법이 조화를 이뤄 국내에서도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이제는 홍콩 SF 무협의 고전으로 언급되죠. 귀신과 인간의 이룰 수 없는 애틋한 사랑을 담은 SF 판타지 로맨스에 왜 그토록 몰입되었을까요. 장국영이 직접 부른 메인 테마 '노수인 망망'의 가사처럼 '어리석게 꿈같은 사랑을 찾는 내 마음, 인생길처럼 아득하구나'라며 사춘기 감성에 다가섰던 걸까요 또한, 영화사에 오래 남겨진 목욕탕 키스신처럼 인간과의 사랑을 목숨보다 소중히 지켜내는 요괴의 선의 때문 아니었을까 싶어요. 극 중 단봇짐을 짊어진 채 미수금을 받기 위해 요괴의 세계에 우연히 들어선 주인공 영채신(장국영)은 무협 영화에서 흔한 무공 하나 없이 용기와 지혜, 그리고 자신의 수호천사 섭소천(왕조현)의 도움으로 요괴들에 맞서 사랑을 지켜나갈 수 있게 되었죠. https://youtu.be/ZicLQ8Mx_g8 5. 추(追) - 금지옥엽 팬덤 문화와 브로맨스 코드를 소재로 경쾌하게 그려낸 로맨틱 코미디 영화 <금지옥엽>에서 장국영은 현실 이상으로 스타성을 지닌 스타 매니저로 변신해 가수 지망생이자 남장 여자 원영의와 브로맨스를 선보입니다. 이 작품에서 메인 테마  '추(追)'에서는 영화 <아비정전><패왕별희>와 더불어 장국영이 되뇌던 '1분 1초'에 관한 명대사가 "쫓고 쫓아서 삶의 1분 1초까지 함께 하고 싶어"라는 가사에 고스란히 녹아있는 것 같아요.  극 중 샘(장국영)이 신인 가수 오디션에서 선발된 남장여자 자영(원영의)의 앞에서 피아노 연주를 할 때 흐르는 곡 '추(追)'는 로맨틱 가이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는 '피아노 치는 남자', 장국영을 만날 수 있어 더욱 소중합니다. https://youtu.be/BI01e9j3GbI 6. 금생금세(今生今世) - 금지옥엽 영화 <금지옥엽>은 가수로도 왕성하게 활동한 멀티 엔터테이너로서 장국영을 만날 수 있는 몇 안 되는 음악영화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앞서 메인 테마곡 '추' 외에도 이 작품의 도입부는 흡사 뮤지컬 영화를 연상시키는 데요. 피아노에 앞에 앉아 건반을 두드리며 '금생금세'를 직접 부르기 시작하자, 극 중 티격태격 다투던 지인들은 어느새 분위기에 동화돼 화해하게 되죠. 노래 가사가 정말 아름다운 것 같아요. 곡 제목은 '내 평생 동안'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데요, '그동안의 고생은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고 다음 생에도 당신을 사랑하리라, 이번 생에 맹세했다'라는 고백조로 부와 명예도 모두 버리고 사랑을 선택하겠다는 로맨틱 가이로서의 맹세 같아요.    특히, 이 작품에는 딘 마틴의 노래 'That's Amore'의 만다린 버전 리듬과 비틀스의 'Twist & Shout'를 열창하는 장국영의 공연 씬까지 보너스로 선물 받을 수 있으니 관람해보시길 바라요. https://youtu.be/snfAl_pb-Qc 관련 칼럼 https://vin.gl/p/2831221?asrc=etc To be continued...
장국영이 남긴 귀호강 OST 라인업 3탄
7. 당애이성왕사(当爱已成往事) - 패왕별희 영화 <패왕별희>는 중국의 거장 첸 카이거 감독이 근현대사를 가로 짓는 문화혁명기를 배경으로 이데올로기 광풍에 사회적으로 거세를 당한 당대 민초들의 고통과 수난을 그려냈습니다. 이 작품에서 장국영은 가족으로부터 버림받고 경극학교에서 만난 단짝 살루(장풍의)와 운명적인 사랑을 하게 되고 살루의 상대역 우희 역을 맡아 상실감과 고통을 겪는 여성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내죠. 장국영은 영화의 엔딩신에 흐르는 주제곡 '当爱已成往事'를 불렀고 '사랑은 이미 지난 일이 되었다'는 뜻의 노래에서 '저를 잊는다면 아픔은 없을 거예요, 지나간 일은 바람에 묻어버려요'라는 가사는 영화 속 명장면과 함께 어우러집니다. 굶주림과 경제적 궁핍으로 인해 살루가 인민재판으로 고발된 데이 앞에 나서 그가 아편중독자였고 동성애자란 사실을 폭로하는 장면인데요,  "1분 1초라도 함께 하지 않으면 그건 평생이 아니야!"라는 명대사와 더불어 극 중 살루 앞에서 검무를 추다가 마지막 술잔을 건네고 죽음을 택하죠. '미인박명'이라는 말처럼 팬들에게 노래와 연기 등 다재다능함을 보여주면서 사망 17주기를 맞이한 그의 생애와 참 많이도 닮아 있는 것 같습니다. https://youtu.be/h7eu5Zchz3A 8. 홍안백발(紅顔白髮) - 백발마녀전  영화 <백발마녀전>은 정통 무협 액션 장르로, 연인 간에 변해가는 믿음과 애증을 소재로 한 판타지 멜로 영화로 다가왔어요.  기존 홍콩 무협영화가 지닌 호쾌한 액션 외에도 극 중 탁일항 역의 장국영과 랑하 역의 임청하 간의 애달픈 사랑을 이야기하는 멜로적 정서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이 작품은 영화 <아비정전><동사서독>에 이어 연기파 배우로서 장국영이 고유의 캐릭터를 구축한 3부작이라 할 것 같습니다.   이 영화의 테마곡 '홍안백발'의 가사는 외부의 계략에 휘말려 연인 간의 믿음을 지키지 못한 탁일항이 설산 위에 눈보라를 맞으며 뒤늦은 후회 하며 속죄하는 남자의 심리를 잘 드러내는 것 같아요.  '홍안'이란 우리말로 동안이란 뜻으로 '홍안백발'은 극 중 랑하를 가리켜 얼굴은 젊어 보이는데 머리가 하얀 사람이라고 해요.  '원한과 사랑 사이에서 헤어지지 못하니 홍안백발은 더욱 눈이 부시네' 특히, 장국영이 부른 오리지널 버전 '홍안백발'은 2015년 개봉한 판빙빙 주연의 속편인 <백발마녀전:명월 천국>의 OST에도 흘러나와 다른 한편으로 팬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죠.  https://youtu.be/OKspmhbLW-4 9. 일배자실거료니(一輩子失去了你) - 야반가성 장국영의 노래 실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영화 <야반가성>은 영어 제목도 'The Phantom lover'이어서 홍콩판 '오페라의 유령'이라 할 것 같아요. 특히, 작품 속에서 본인의 직업이기도 한 가수로 출연했는데요, <금지옥엽>과 함께 또 다른 음악 영화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야기의 우연성이나 조연 캐스팅 등 작품의 완성도는 다소 떨어지는 것 같지만, 무대에서 연인 두운연(오천련)을 위해 직접 부르는 '일배자실거료니'는 우리말로 '일평생 당신을 잃었네'라는 뜻으로 해석되는데, 국내 영화팬들에게 더 잘 알려졌죠. 화마에 휩쓸려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지 못한 채 검은 두건을 쓰고 노래하는 장국영의 모습은 그의 유작 <이도공간>의 음습함을 미리 암시라도 했을까요? '부드러운 키스를 밤새도록 노래에 실어 당신의 마음을 위로하겠어요'라는 가사부터 '내 삶이 다할지라도 당신만을 기다리겠어요'라는 언약까지 그의 영화 가운데 가장 슬픈 사랑의 세레나데로 다가옵니다. https://youtu.be/jL-jkQWK3hQ /시크푸치
Miss u much Leslie...
해마다 어김없이 돌아오는 4월 1일... 언제부턴가 만우절에도 사람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것 같아요. 재미가 없어졌나... 하긴 만우절이 아니라도 매일같이 거짓말 뉴스들이 판을 치니 말이죠... 거짓말을 특정한 날을 정해놓고 하는게 아니라 365일 하는거죠 ㅡ.,ㅡ 17년전 오늘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나간 그사람 장국영... 만우절 거짓말이 아니라 실제로 하늘나라로 떠난 그사람... 4월 1일이 되면 개인 sns에 장국영의 노래를 올리고 그의 노래를 오래도록 듣곤 한답니다. https://youtu.be/B-FVIFdMb_c 올해는 이 노래를 올렸어요. 이 노랜 여러 버젼으로 자주 올렸던 기억이 납니다. 月亮代表我的心은 물론 등려군의 노래지만 그게 중요하지는 않잖아요. 등려군의 노래도 좋아하지만 장국영이 부르는 月亮代表我的心도 너무 좋아요... https://youtu.be/bFd023KNvu8 어제 아니 오늘 새벽에는 장국영 음악을 틀어놓고 잠들었는데 재생을 몇번 누른걸보면 깊이 잠들지 못했던것 같아요 ㅡ.,ㅡ 저는 요즘은 라디오를 거의 듣지 않는데 와입이 오늘 라디오에서 장국영 노래가 많이 나오더라고 하더라구요... 하늘나라로 떠난지 1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오늘은 간만에 국영이형을 호출해 봅니다. 음반이 몇장 없지만 젤 눈에 잘 띄는 곳에 둔답니다. https://vin.gl/p/875739?isrc=copylink 오랜만에 꺼집어냈더니 세월의 상처가... 음반이 접착비닐 안에 들어있었는데 입구 비닐이 떨어져 찐득찐득해져 있더라구요. 급하게 딸래미 색종이로 수선을 했습니다... 그리고 꺼낸김에 쭈욱 들어봅니다... https://vin.gl/p/1231191?isrc=copylink 총애 앨범도 다시 꺼내봅니다. 그러다 5년전에 카드 올리면서 누락된 사진을 발견했어요. 이 다이아몬드 미소 사진을 누락하다니... 국영이형이 일부러 저를 부른듯요 ㅋ. "총애" 도 다시 들어봅니다... 2020년 4월 1일은 요즘 분위기 땜에 더 꿀꿀해졌고 그래서 국영이형 노래를 더 찾아 듣게 된것 같아요...
지금 당장 데뷔해도 될듯한 위탄 배수정 커버들
위대한 탄생 시즌2 준우승자였던 배수정! 실력이 워낙에 좋아서 금방 데뷔할 줄 알았는데 프로그램 자체가 그리 흥행을 하지 못해서인지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네요 ㅠㅠ 요즘 넷상에서 bae bae 커버가 나름 화제가 되어서 그동안 뭐하고 지냈는지! 배수정의 유투브 좀 탈탈 털어봤습니다~! 이렇게라도 목소리 들려줘서 고마우뮤ㅠㅠㅠ 배수정 - Bae Bae (Big Bang Cover) 이 영상보고 카드를 써야겠다고 결심했네요! 왠지 애즈원 느낌도 나면서~ 린 느낌도 조금 나고요! 베베 노래 이런 분위기로는 생각 못했는데 묘하게 섹시한 노래같아요 배수정 - YOU (G.SOUL COVER) 노래 들으면서 느끼는건데 가창력도 좋고 음색도 좋아요~ 가수들 중에서도 둘 중에 하나만 좋아서 아쉬운 가수들이 있는데 배수정은 둘 다 좋은듯! Ed Sheeran - Thinking Out Loud (배수정 Cover) 에드시런 좋은데 배수정도 에드시런처럼 싱어송라이터 컨셉으로 나오면 잘될거같아요! 크러쉬 (Crush) - 가끔 (Sometimes) 배수정 Cover 백예린이 이 노래 커버한 것도 정말 좋았는데! 그러고보니 배수정 목소리가 백예린 성숙버전 같은 느낌도 있네요 ㅎㅎ Lost Stars (Begin Again Soundtrack) - 배수정 Live Acoustic Cover 원곡도 워낙에 좋았는데 배수정도 맛깔나게 잘살렸네요~ Michael Jackson - Love Never Felt So Good (배수정 Acoustic Cover) 이런 분위기가 목소리랑 참 잘어울리는거 같아요! 나른나른~ 무슨 노래든 자기만의 스타일로 세련되게 잘 소화시키는거같아요 얼마전에 복면가왕에서 '빙수야 팥빙수야'가 배수정 아니냐면서 기사들이 막 나서 두근두근했는데 결국은 배우 현쥬니씨로 밝혀졌지요. 혹시나?하는 이런 기사말고 얼른 데뷔 기사로 만나볼 수 있었으면+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