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성추행사건을 원나잇이라고 증언한 친했던 언니의 결혼. 선택 좀 대신 해주세요
구구절절 다 썼었는데 새로고침 돼서 그냥 명사형 어미로 쓸게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대학생때 1살 위 동기 재수생언니가 있었음 서로의 친구들이랑도 친하게지냄 몇년을 붙어다님 - 불편해지게된 계기 언니가 좋아하던 오빠가 있음 동아리 오빠로 친하게 지내다 마음생긴지 얼마안됨(당연 오빠는 모름) 다같이 술자리에서 무슨 얘기 중 무슨 대화주제에 내가 뭐라 말하면 그 오빠가 나도나도 거림 나중엔 그 오빠가 계속 나랑 가치관이 비슷하다 취향이같다 그러면서 신기해고 호들갑?을 함 언니 기분 상함 화장실에서 나보고 니가 잘해봐라 함 나는 아니라고 함 절대 아니라고 함 분위기는 이미 그 오빠가 자꾸 신기하다 우리 비슷하다 하고 말하니까 나랑 밀어줌 언니 기분 더 상함 집에:갈때 사람들이 그오빠랑 나랑 같이보내려고함 정색했는데도 다들 취해서 막 보내려고 함 언니가 나만 쳐다보다 그냥 뒤돌아서 감 아무도 모르고 나만 언니 눈치봐서 알아차림 사람들 다 파하고 나는 그 오빠랑 안가고 핑계대고 택시탐 타자마자 카톡 전화했는데 무응답 불편해진 계기이후로 흐지부지 지내다가 다 풀자고 부산여행감 여행에서 돌아오는 날이 우리아빠 환갑이라 난 친언니랑 엄마랑 통화하고 환갑잔치 얘기하느라 밖에 있었음 언니는 게하파티에서 밥먹고 술먹고 함 언니가 나와서 마음에 드는 남자 있으니 밀어달라고 함 차라리 잘됐다 생각하고 들어가서 가족이랑은 카톡하고 언니랑 같이 자리 있으면서 분위기 몰아가려고 했음 몇몇은 자러가고 남녀 비율맞으니까 게하사장님이 진실게임 주도함 언니가 맘에 든다고 한 남자가 내가 맘에 든다고 함 지 이상형이라고 함 속으로 진짜 ㅈ됐다고 생각함 처음엔 잘못 들었나 했음 나는 다른 사람 맘에 든다하고 커플?분위기 피함 일부러 거의 등돌리고 다른 사람들이랑만 놀고 얘기함 그사이 언니가 그 남자랑 말이 잘 통하는 눈치 나는 나와서 엄마랑 언니랑 환갑잔치 준비 통화함 게하가 ㄷ자 모양인 1층주택건물이었음 끝방은 2인실이고 빈방이라 그 앞에서 통화함 근데 내가 맘에든다고 대충찍고 얘기도 많이 안한 남자가 나옴 그 방으로 끌고 들어가서 성추행함 빈방에서 우당탕하는 소리에 게하사장님이 문열고 들어옴 난 소리지르면서 나옴 바로 짐챙기고 택시타고 부산역가서 첫 기차타고 올라옴 언니는 다음날 올라옴 너무 취해서 같이 못가줬다고 미안하다고 함 서울올라와서 바로 그 남자 고소함 형사님이 증인도 있으면 좋다길래 언니 얘기함 증거는 다 제출했음 난 당시 정신적 충격으로 언니포함 사람들이랑 연락 잘 안함 언니한테 형사님한테 말했다 연락가면 도와달라함 알겠다고 몸 잘 추스리라고 함 그 후에 형사님한테 연락옴 언니 증언내용이 이상하다 하심 내가 그 남자 맘에 든다고 했다, 원래 원나잇이나 그런거 잘하는 건 맞는데 그날은 성추행인지 못봤다고 했다고 함 정확히 저렇게 말했고 언니한테 연락함 안받음 그 사이 언니랑 연락이 거의 없었는데 난 나 배려해주는 줄 앎 전화하고 카톡했는데 안받음 찾아갔는데 없다함 난 멘붕에 미쳐있었는데 언니랑은 직접 연락이 안닿음 게하가 ㄷ자모양에 가운데가 마당이었는데 주차 되어있던 게하사장님 차 블랙박스에 내가 저항하면서 끌려들어가는게 찍힘 게하사장님이 증언도 해주심 잘 해결되었고 지금도 명절에 굴비 보내드림 여튼 그렇게 언니랑도 끝남 연락 일체 안됌 그 후로 7년지남 정확히 7년 3개월정도 대학 때 알게된 사람중 연락하는 남사친오빠 1명있음 ㄱ이라 하겠음 거의 10년을 친남매처럼 지냈고 오빠 친구들이랑도 친함 친구 중 ㄴ오빠가 결혼을 한다함 그 상대가 내가 아는 사람이라 함 그 언니라 함 다 같이 보자고 몇 주를 보채길래 다 같이 봄 언니가 날 반김 대답만하고 자리만 지킴 표정관리도 안되고 모른 척 하려고해도 속에서 천불이 남 집에가려고하면 ㄱ오빠랑 ㄴ오빠가 엄청 잡음 내 차로 도망침 공황 올거 같았음 ㄱ오빠가 차에 들어옴 왜그러냐 함 많이 취했냐 함 ㅇㅇ(언니)이가 너랑 자리 만들어 달라했다 함 서로 오해가 있는데 자기 연락도 안받고 자기 말도 안들어서 억울하고 힘들었었다고 함 ㅇㅇ이가 그렇게까지 말해서 만든 자리이니 물마시면서 버텨보라함 듣고 술기운도 있는데 천불이 올라와서 울어버림 울다가 차문 열고 토함 너무 역겹고 억울하고 답답해서 미칠거같았음 근데 누구한테도 얘기할수가 없었음 내 사건 관련이니까 말하기도 싫고 생각도 싫었음 내가 너무 울고 상태가 안좋으니까 ㄱ오빠가 대리 불러서 집보냄 다음날 그러니까 오늘임 ㄱ오빠가 잠깐보자고 함 미안하고 쪽팔린데 챙겨준거 고마워서 만남 앉아서 속괜찮냐 뭐 이런 얘기하다 오빠가 언니한테 들었다함 10년을 알고지낸 동생(나)인데 반응이 너무 이상해서 물어봤다함 언니가 말하길 여행가서 게하에서 내가 사라져서 날 찾다가 방문을 열었는데 내가 어떤 남자랑 원나잇하다가 들켰다 함 그게 민망한지 내가 잠수탓고 그 후로 몇달안되서 본인(언니)은 취업하고 이사가서 자연스럽게 멀어졌다고 함 그거듣자마자 토악질이 나와서 눈물이 남 어제도 운게 술기운이 아니었나봄 억울하고 열받아서 소리지르듯이 말함 원나잇도 아니고 성추행에 성폭행 직전 사건이었고 언니가 문연것도 아니고 게하사장이 열었다 언니도 다 알고 심지어 없는 말 형사한테 말해서 복잡해지는거 게하사장님이 도와줘서 해결됐다 사건기록도 다 있고 그 남자새끼가 나한테 지네엄마가 아프네 어쩌네 하면서 싹싹 비는 카톡도 남아있고 게하사장님이 넘겨준 블랙박스도 엔드라이브에 아직 다 있다고 함 ㄱ오빠 충격먹어서 대답도 못하는데 그냥 나옴 집와서 연락옴 ㄱ오빠가 하는 말은 니가 억울하고 답답하다고 하면서 우는데 뭐냐고 물으면 대답을 안해서 큰일이 있나하고 물어봤는데 그렇게 얘기하더라 내가 그래도 널 10년을 알았는데 거짓말일거 같았고 너가 술기운에도 말 안하는걸 듣고싶어서 툭 던진건데 이렇게 큰 사건인지 몰랐다 미안하다 근데 내친구(ㄴ오빠)한테 말하고 싶다 내친구는 ㅇㅇ이가 말한대로 믿고있고 너한테 실망했다고 한다 실망을 해도 상관없지만 사실이 아닌 일로 실망하는건 아니다 친구한테 정정하고 다른 사건(예를들면 일반폭행같은)으로 바꿔서 얘기하든해서 말하자 내 친구가 그런년이랑 결혼하는거 용납 못한다 너가 힘들면 내가 말하겠다 무슨말을 할지 못믿겠으면 친구 만나러가는 길부터 브이로그를 찍어서라도 다 보여주겠다 카톡도 다 캡쳐해서 보여주겠다 까지 입니다 제 생각은 딱 두개가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데 솔직히 한쪽이 우세입니다 사건기록까지 들고가서 다 뒤집어버리고 머리채를 잡는다 쪽이요 한쪽은 생각도 하기싫은 일이고 결혼까지 생각하는 사이라는데 진흙탕 만들고 인간사 복잡하게 만드는 것도 지친다는 생각이에요 근데 속에서는 또 천불이 나고 언니를 죽여버리든 제가 죽어버리든 하고싶어요 제가 객관적으로 비인간적인 선택을 해서 언니가 인생의 남자라는 ㄴ오빠 앞에서 다 까발리고 머리채를 잡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멍청한 년보다는 나쁜년이 낫다고 해주시면 그렇게하고 지옥갈게요 근데 아무리 그래도 결혼 앞둔 사람들끼리 알아서 할 일이고 다 각자 팔자대로 살라해라 둘다 버리고 니 인생 살아라 하시면 그렇게 하도록 노력해볼게요 저 좀 살려주세요 이건 진짜 주변에 이미 저렇게 다 이상한 소문 다 퍼뜨리고 있을 것 같은데 담판 지어야 할 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