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timic
50,000+ Views

실화) 바다, 목소리, 불청객

안녕하세요! 진짜정말많이 오랜만에 돌아온 optimic입니당
그 동안 제가 엄청 뜸했지 않나요??
이번에는 정말로! 정당한 이유가 있습니다!
제가
바로
아빠가 됐습니다!
저를 닮지 않고, 제 아내를 닮아서 눈이 크고 똘망똘망한 딸이 태어났지유ㅎㅎㅎㅎㅎㅎ
행복한 건 그렇다 치지만, 애를 키운다는 것... 넘나 힘든 것...
모두모두 부모님께 리스펙트를...

아무튼, 제가 이렇게 없는 시간을 쪼개가면서 들어온 이유는!
이것 때문이죠 헤헿
그래도 에디터인데, 이런 콘테스트에 발이라도 걸쳐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숨겨놓고 아껴놨던 히든카드를 꺼내려고 합니당
혹시나 재미없거나 그냥 그렇다면...
뭐 기프티콘은 날아가는 거죠...흑
틈틈히 짬내서 열심히 썼으니 재밌게 읽어주세요!

-제가 쓰는 모든 글들은 제가 겪은 실화에 살을 붙여서 만드는 이야기입니다!

----------

날씨가 한참 무더위를 향해 달려가던 2016년 6월.
나와 친한 형들, 동생들. 총 6명의 남자들은 바다로 1박 2일간 피서를 떠났다.
함께 대학교를 다니면서 알게 된 선후배 사이들로, 방 세개짜리 집에서 함께 1년간 자취를 한 덕에 많이 가까워진 사이들이었다.
모두 내가 가위를 얼마나 눌리는지, 이상한 것들은 얼마나 많이 보고 듣는지에 대해서 다 알고 있는, 말 그대로 친형, 친동생 같은 사람들이었다.

오전에 장을 보고, 대충 점심을 때운 후 팬션에 도착한 우리는, 짐을 풀고 곧바로 바다를 향해 뛰어들었다. 6월 중순이라 아직은 차가운 바닷물과, 이른 피서로 인해 사람도 없는 한산한 바다는 우리 같은 20대 중반의 남자들에게는 완벽한 피서지였고, 우리는 펜션과 바다를 통째로 빌린 듯 뛰어놀았다.

군대에 다녀온 남자들의 국민 스포츠인 족구까지 하고 나니 어느덧 저녁이 되었고, 발코니에서 엄청난 양의 고기와 술을 흡입한 우리는 펜션 방으로 상을 옮겨 먹고, 마시고, 떠들었다.

여기까진 정말 즐겁고 행복한, 오래 기억에 남을 즐거운 피서였다.

그러나 늦은 밤부터 시작된 일들은, 2년이 지난 지금 나의 머릿속에 즐거운 기억으로만은 간직할 수 없게 만들었다.

달도 어둠에 묻혀 자취를 감추어버린 새벽이었다. 밤새 웃고 떠들던 우리는 술도 떨어졌고, 먹을 것도 얼마 남지 않았던 상황이었다.

(편의상 이름이 아닌 성과 호칭으로 대신함)
-김형 : 야. 우리 이제 술도 없는데, 그냥 잘래?
-나 : 아 근데, 이렇게 자기엔 좀 아깝지 않아요?
-고형 : 야. 내 차에 트럼프 카드 있는데, 블랙잭이나 한판 할까?
-이동생 : 어! 재밌겠다. 형 제가 가져올게요!
-김동생 : 그럼 뭐 어떻게, 돈 걸고 하는 거에요?
-김형 : 아니, 돈은 됐고, 뭐 벌칙같은걸로 할까?
-조형 : 야. 블랙잭 꼴등 한 놈 차례대로 밖에 나가서 인증샷 찍어오기?
-모두 : ????
-조형 : 새벽이고 여기 근처에 사람도 없잖아. 혼자 나가서 찍어오기. 콜?
-모두 : 오... 콜...


(그릴 때는 몰랐는데, 이렇게 발그림이라니...나름 태블릿으로 그렸는데... 심지어 웹툰 작업용...)

그렇게 우리는 꼴등 할 때마다 펜션 밖으로 나가서 사진을 찍어 오기로 했다.
첫 판 꼴지는 펜션 문 앞에서, 두 번째 판 꼴지는 마당에서... 횟집, 도로, 백사장, 바다까지 이어지는 다이나믹한 코스였다.

첫 번째로 꼴지를 한 '조형(bro Mr. jo)'이 펜션 문 앞에서 모기와 함께 사진을 찍어온 후, 순조롭고 즐거운 새벽녘의 블랙잭 게임은 계속 진행됐다.
두 번째로 패배한 이동생이 마당에 다녀오고, 세 번째 꼴지는 '고형' 이었다.

-이동생 : 예에에에ㅔㅔ! 얼른 다녀와요 형.
-고형 : 아씨... 야 다른거 하면 안돼?
-조형 : 낙장불입.
-김형 : 낙장불입.
-나 : 낙장불입임다.
-고형 : ㅅㅂㅅㅂ... 갔다 올게..

고형은 어릴 때부터 나만큼이나, 아니 나보다 더 기가 약한 사람이었다. 가위도 나만큼 눌리고, 살던 원룸에서 귀신을 자주 봐서 다른 곳으로 이사까지 했던 사람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새벽에 바닷가를 가는 것에 거부감이 있을 수밖에 없었고, 우리 역시도 그걸 알기 때문에 더 더 더 밖으로 내보냈다.

고형을 기다리면서 열심히 카드를 섞으며 노가리를 까며 담배를 태우던 우리는, 다급하게 문을 열고 들어오는 고형을 맞이했다.

-나 : 오. 형 왔어요?
-조형 : 사진 내놔봐.
-김형 : 무섭다고 찍지도 않고 온 거 아니지?
-고형 : 아냐 찍어왔어 이씨.

우리는 고형이 찍어 온 인증샷을 보며 "오오~~" 하면서 카드를 다시 섞었다.

-고형 : 야. 근데 밖에서 이상한 소리 들려.
-나 : 엥? 뭔 소리요?
-고형 : 막 무슨 여자가 노래를 흥얼거리는 소린데, 막 기계음 같은거 섞여있는 거 같기도 하고...
-김형 : 에이. 누가 술 취해서 노래 부르나 보지.
-고형 : 아냐 근데, 이 정도로 노래를 부르려면 요들송 장인쯤은 돼야 생목으로 부를 수 있어;;;
-조형 : 엌ㅋㅋㅋㅋㅋㅋ요들송 장인ㅋㅋㅋㅋㅋㅋ 니 무서워서 환청 들은 거 아니고?
-고형 : 아니 근데, 새벽 3시에 누가 이런 노래를 부르냐고;;;
-김동생 : 잘 못 들었나 보죠. 얼른 게임이나 하시죠.

그렇게 우리는 대수롭지 않게 넘기며 다시 카드패를 돌렸다. 다음으로 꼴지가 된 이동생이 도로까지 가서 사진을 찍어왔다.

-이동생 : 아무 소리도 안들리던데요?
-고형 : 아 진짜?
-김형 : ㅋㅋㅋㅋㅋㅋ야. 너 병원 가봐라. 환청 쩌네.
-조형 : 마음이 굳지가 않아서 그래. 다 마음가짐이여. 정신상태 임마.
-고형 : ㅡㅡ 아니 진짜 들었다고.

모두 고형을 놀리며 다시 카드를 섞었고, 다음 꼴지는 나였다.

-김형 : 야. 바닷가까지 가서 꼭 사진 찍어오고, 쟤(고형)가 말한 여자 노랫소리 들리면 화음 좀 넣어줘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형 : 야. 나는 구라쟁이가 아니다. 너도 꼭 들어라.
-나 : ...네?

그렇게 나는 배웅 아닌 배웅을 받으며, 바닷가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아직 열대야에 접어들지 않아 조금 서늘한 공기와 바닷가 특유의 끈적하고 짭짤한 공기가 전신을 휘감았다. 펜션에서 뿜어져 나오는 불빛에 몰린 불나방들이 까맣게 전등을 뒤덮었고, 슬리퍼를 신은 발에 닿는 거칠한 자갈과 모래의 감촉을 느끼며 바닷가를 향해 걸었다.
조금 걷다가 보니, 이동생이 사진을 찍었던 도로가 나왔다. 도로를 가로질러 넘어가니, 숨이 막힐 정도로 깜깜한 백사장과, 끝이 보이지 않는 바다가 보였다. 바다의 끝과 하늘의 끝이 어디인지, 경계선이 어딘지도 모를 검은 바다를 보며, 서서히 나는 백사장 모래를 밟았다.

바닷가를 향해 다가가는 그 와중에, 내 귓가로 희미한 노랫소리가 들렸다.

-흐...음흠....라...랄라...띠....흐음...

마치 목소리를 기계로 한번 조작한 듯한 느낌이었다. 음의 높낮이가 너무 극단적으로 오르내렸고, 절대로 사람의 목에서 바로 나올 수 없는 흥얼거림이었다.

나는 잠시 소름이 돋는 것을 느끼며, 애써 저 흥얼거림을 무시하려 했다. 그리고, 빠르게 바닷가를 향해 다가갔다. 얼른 사진을 찍고 돌아가고 싶기에.

바닷물과 모래사장이 맞닿은 지점. 거기에 서서 휴대폰을 켰다. 빠르게 찍고 돌아가기 위해서였다. 휴대폰의 플래시를 켜는 순간에도 그 이상한 흥얼거림은 내 귓가를 돌아다니고 있었다. 마치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는 듯, 점점 크고 또렷하게 들려왔다.

그리고 플래시를 켜고, 카메라를 실행시켜 정면 바닷가를 향한 순간.

바닷가에 그대로 보였다. 무릎까지 물에 잠긴 채로 서서, 흰색 원피스를 입고 머리가 산발한 채 고개를 숙이고 나를 향해 있던 그 여자를...

가만히 고개를 숙인 채 서 있던 그 여자에게서, 내가 지금껏 듣던 거북한 노래, 흥얼거림이 들려오기 시작했다.

순간 온 몸에 소름이 돋았다. 상식적으로, 새벽 3시가 넘은 시간에, 흰 원피스를 입고 고개를 숙인 채 바다에 서 있는 저 모습을 보고 누가 사람이라고 생각하겠는가. 그리고, 누가 무섭지 않겠는가.

나는 그대로 휴대폰을 끈 채 조용히 뒤로 돌았다.

그리고는 펜션을 향해 냅다 뛰기 시작했다.
슬리퍼를 신은 발이 게속 모래사장에 박혔지만, 내 발에 모래가 들어오고 상처가 나는 것 따위는 중요하지 않았다.
왜냐면 백사장을 벗어날 때까지 그 흥얼거림은 계속 내 귀를 붙잡았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펜션까지 전력질주한 나는 그대로 문을 열고 펜션을 향해 뛰어들어갔다.
그리고...

----------

2편에 계속됩니다!!!

죄...죄송합니당... 최대한 2편도 빨리 써서 올리도록 하겠슴당...
다음에 뵈어요!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헐 이렇게 끊기 있어요? 치사해...
그나저나 아니 그림 실력까지 뛰어난 분이셨나요 세상에 웹툰 그리세요? ㄷㄷㄷ
@optimic 그러기엔 바다 위 귀신 그림 넘나 잘 그리셨는데요!!
그것은 그 친구가 그려줬기 때문입니당!!!!
@optimic 아...!
으헛! 그리고라닛!!뿌에엥ㅠ 😂 아빠가 되셨다니 축하드려요 😍
헿 감사합니다!!
아 그리고 이미 축하했지만 또 축하드려요! 어버이들은 대단하시다...
전 하나도 무섭지 않네요 ㅎㅎ (오늘은 엄마랑 같이 자야겟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