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ho1225
100+ Views

명절마다 선물이 고민이다ㅠㅠ

저번 추석에는 고향에 내려갈때 용산역에서 기차를 타고 가느라
용산에 들러서 다양한 찹쌀떡을 세트로 골라서 사갔음!
용산역 롭스 옆쪽에 작은 가게인 '종춘' (그때 찍은 사진이 없어서 블로그에서 퍼왔어용~)

이렇게 떡이 쭉 진열이 되어 있는데, 찹쌀떡 뿐아니라 다양한 떡 종류와 맛을 고를수가 있음!
할머니가 좋아하시는 망개떡도 있어서 망개떡은 특별히 3개나 골라 넣었당ㅎㅎ
나는 선물세트로 4호를 선택!!
크기가 큼직해서 선물 주기 아주 좋음
선물 포장도 깔끔하고 정갈해서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기분 좋음ㅠㅠ

기차역에 바로 있어서 고향 내려갈때 구매하면 좋은 선물이 됨ㅎㅎ
우리 할머니도 굉장히 좋아하셨는데ㅠㅠ

이번 설에는 회사에서 직접 설 선물을 고르면 보내준다고 하기에
나는 작게 건강에 좋은 청 같은거 사고, 회사에서 고른 선물세트를 들고가려 함!

눈에 확 들어오는 정관장ㅋㅋㅋ 가격대도 괜찮은 것 같다!

크~ 너로 정했다!

이번 연휴가 길어서 고향에 오래오래 있다 올 수 있으니 넘나 좋은 것ㅠㅠ

여러분도 이번 설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안녕!!
suho1225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설(창작 단편)
한 노인이 툇마루에 앉아 털신에 발을 집어넣는다. 오래되어 겉이 반질반질하다. 한참을 씨름하다 겨우 두 발을 신에 집어넣고 마당으로 내려선다. 마당에 선 노인은 무릎이 시린지 손을 무릎에 대고는 가만히 서 있다. 입에서는 오메 하는 소리가 흘러나온다. 무릎에서 손을 뗀 노인은 구부정한 허리에 한 손을 대고 걸음을 옮긴다. 산책을 나가는 건가 싶어 아까부터 안절부절 못하던 마당의 하얀 똥개 한 마리가 결국 웡웡 짖어 대기 시작한다. 노인이 다가가니 똥개가 배를 드러내고 드러눕는다. 노인이 헥헥대며 꼬리를 흔드는 개의 배를 긁는다. “복실아. 오늘은 이 할미가 무릎이 아픈께 산책은 나중에 가자잉.” 노인이 손을 떼고 일어나 대문으로 향한다. 말을 알아들었는지 복실이는 짖는 걸 멈추고 조용히 낑낑댄다. 노인이 나가고 파란 철문이 철컹 소리를 내며 닫힌다. 철문을 나선 노인이 논두렁을 따라 걷는다. 중간중간 아픈 무릎을 부여잡고 쉬어가며 2~30분쯤 걸었을까, 저 앞에 버스 정류장이 보인다. 아무도 없는 정류장, 노인은 아이고 소리를 내며 파란색 페인트가 다 벗겨진 의자에 앉는다. 추운 날씨에 노인의 귀가 빨갛다. 의자에 앉아서도 노인은 연신 무릎을 두드린다. 한참 무릎을 만지작거리며 추위를 견디던 노인의 귀에 버스 엔진소리가 들린다. 노인은 목도리를 고쳐 메고 자리에서 일어나 고목 같은 손을 흔든다. 버스가 노인의 앞에 멈추고 문을 열자 노인은 조심스럽게 계단을 오른다. 노인이 올라서기 무섭게 문이 닫히고 버스가 출발한다. 버스가 시장 앞에 서고 문이 열리자 노인이 천천히 내려선다. 문이 닫히고 출발하는 버스를 뒤로 하고 노인은 시장 안으로 걸음을 옮긴다. 설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근처에 생긴 마트 때문인지 사람이 별로 없다. 노인이 한 옷가게 안으로 들어선다. 뽀글거리는 파마를 한 아줌마가 노인을 맞는다. “아이고, 우리 어머니 어떤 거 사러 오셨어?” 노인이 가게를 휘휘 둘러보더니 한쪽을 가리키며 말한다. “쩌그 있네. 내복 사러 왔는디 요즘 애기들은 어떤 걸 좋아한당가?” “애기가 몇살인디?” 아줌마의 말에 노인의 얼굴에 주름진 미소가 번진다. “손주가 7살이고 손녀가 5살이여. 지 애비랑 애미 똑 닮아가지고 을매나 잘생기고 이쁜디. 게다가 우리 변호사 아들 내미 머리를 물려받아갖고 머리들이 비상혀.” “오메, 아들이 변호사여? 부러워 죽겄네. 우리 아들은 스물 여덟이나 먹었는디 아직도 백수여, 백수.” 한숨을 내쉬며 내복들을 뒤적거리던 아줌마의 손에 파란색과 분홍색 내복이 들려 올라온다. “요즘 애기들이 제일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 그려진 내복이여. 5살, 7살이면 이게 좋을 것 같은디?” “박스 열어봐도 된당가?” 아줌마가 고개를 끄덕이자 노인이 박스를 열고 꼼꼼하게 내복을 살핀다. 바느질이 성긴지, 천은 좋은 걸 썼는지, 색은 빠지지 않을지. 한참 내복을 만지작거리던 노인이 박스를 닫고 건넨다. “이걸로 줘. 얼마여?” 아줌마가 능숙하게 박스를 포장한다. “원래 이만원씩인디 그냥 두 개에 삼만 오천원만 줘요. 포장도 해줄게.” 노인이 바지 주머니를 뒤적거리더니 만원 짜리 세 장을 꺼낸다. “삼만원 밖에 없는디 좀만 깎아줘. 다음에 또 팔아줄텐께.” “아이고, 안돼요 어머니. 삼만 오천원도 엄청 깎은 거에요. 남는 것도 없어.” 한참을 실랑이하더니 결국 삼만 이천원에 합의를 본다. 꼬깃꼬깃 접혀 있는 천원 짜리 두 장을 주머니에서 꺼낸 노인이 삼만원과 합쳐 지폐 다섯장을 건넨다. “어머니 다음에 꼭 오셔서 더 팔아줘야 돼요. 진짜 내가 손해 보면서 드린거야.” 노인이 내복이 담긴 봉지를 받아 들며 말한다. “걱정하덜 말어. 이번 설에 아들 내미랑 손주들 오면 꼭 데리고 올텐께.” 노인이 두 손에 묵직한 비닐을 든 채 파란 철문을 열고 집으로 들어선다. 엎드려 있던 복실이가 벌떡 일어나 꼬리를 흔들며 노인의 뒤를 따른다. 툇마루에 비닐 봉지 두 개를 올려놓은 노인이 오메오메 소리를 내며 허리와 무릎을 연신 두드린다. 얼핏 보이는 비닐 봉지 안에는 곶감과 과자, 내복 등 여러 가지가 어지럽게 쌓여 있다. 시간이 지나 허리와 무릎에서 손을 뗀 노인이 비닐 봉지를 들고 집 안으로 들어간다. 주방으로 들어간 노인은 과일과 과자, 곶감들을 냉장고와 찬장에 가지런히 정리하고는 빈 비닐 봉지를 주방 한 구석 비닐 봉지가 가득 들어 있는 박스 안에 구겨 넣는다. 정리를 끝낸 노인의 귓가에 따르릉 거리는 전화 벨소리가 들린다. 노인은 내복 두 개를 들고 안방으로 향한다. 노인은 들고 온 내복 두 개를 펴져 있는 이부자리 위에 조심히 올려 놓고 유선 전화의 수화기를 집어 든다. “여보세요.” 노인의 얼굴이 꽃처럼 활짝 피어난다. “오메, 둘째냐. 잘 있냐잉?” 수화기 너머로 “잘 지내시죠 어머니” 하는 남자의 목소리가 얼핏 들린다. 노인이 다시 입을 연다. “그래 잘 있제. 너가 이번 설에 손주들이랑 며느리랑 내려온다고 해서 니 좋아하는 곶감이랑 애기들 선물도 다 사놨다. 니 형은 이번에 일이 바빠서 못 오고. 근디 언제쯤 내려오냐? 미리 방도 좀 뎁혀 놓고 해야된께.” 수화기에서 남자의 목소리가 조금씩 들린다. 꽤 길게 이어지는 말을 듣고 있던 노인이 대뜸 말한다. “괜찮은께 걱정 말어. 못 올수도 있제. 변호사가 오죽 바쁘겄냐. 다음에 보면 된께 엄마 걱정은 하덜 말고 일 열심히 혀. 니가 잘되는 것이 엄마한테 효도하는 것이여.” 노인이 입을 다문다. 가만히 있던 노인이 다시 입을 연다. “그려. 일 잘하고 항시 몸 건강하고. 다음에 시간 되면 내려오그라잉.” 노인의 얼굴에 피어났던 꽃은 어느새 흔적도 없이 시들었다. 수화기를 내려놓은 노인은 몸을 일으켜 이부자리 위에 있는 내복 두 개를 집어 든다. 자개로 된 옷장 문을 열자 한 구석에 무언가 쌓여있다. 어린이들이 입을 법한, 캐릭터들이 그려진 내복 박스 여러 개가 먼지가 쌓인 채 조용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노인은 쭈글쭈글한 손으로 위에 쌓인 먼지를 슥슥 쓸어내고 그 위에 새로 산 내복 두 개를 올려놓는다. 노인은 옷장 문을 잡고 한참을 가만히 서서 내복들을 바라본다. 늙은 고목처럼 구부정한 모습으로 쌓인 내복들을 응시하던 노인이 천천히 옷장 문을 닫는다. 노인이 툇마루에 나와 앉는다. 앉아 있는 노인의 옆으로 복실이가 천천히 다가오더니 풀쩍 뛰어올라 노인에게 몸을 기대고 눕는다. 노인은 마디가 불거진 마른 손을 들어 복실이의 하얀 털을 쓰다듬는다. 가만히 앉아서. 하염없이.
호박고지찰떡 만들기
재료 : 찹쌀가루700g, 불린호박고지400g, 대추12개, 서리태150g, 건크랜베리 한웅큼, 물5ml, 설탕15g, 소금 한꼬집(1~2g) 만드는 법 1. 찹쌀을 씻어서 물에 5시간을 불리고 30분 동안 물기를 빼준다음 가루로 빻아 굵은체에 내린다.(방앗간에서 가루로 빻을때 소금 넣어달라 요청) 2. 서리태를 잘 씻어서 물에 5시간가량 충분히 불려서 건져 설탕10g과 물을 넣고 졸여준다. 3. 호박고지를 물에 1~2시간 불려 4cm길이로 썰어서 설탕을 넣고 버무려 준다. 4. 대추는 물로 한번 씻어서 물기를 닦고 씨를 빼서 돌려깍기를 한 후 채 썰어준다. 5. 체친 찹쌀가루에 서리태, 호박고지, 대추,건크랜베리를 넣고 고루 섞이게 잘 버무려준다. 6. 시루에 베보자기를 깔고 설탕을 조금 뿌린 후 잘 버무린 찹쌀가루를 안친다. 7. 김이 오른 찜기에 시루를 올리고 30분가량 찐 후 젓가락으로 찔러서 흰가루가 뭍지 않으면 5분간 뜸을 드린 후 한 김 식혀서 적당히 썰어놓으면 된다.(식히는동안은 식용유를 조금 뭍힌 비닐에 찰떡을 놓은 후 네모난 모양을 만들어서 식히면 훨씬 깔끔하게 자를 수 있다) ※ 이렇게 색이 하얀 떡이 아닌경우 황설탕을 넣어서 사용하면 고급스런 맛을 낼수 있다. (덜 달면서 먹을수 있는 맛!!)찰떡위에 윤기가 날수 있도록 향이 약한 참기름+식용유를 뭍혀줘도 좋다.(마르는거 방지 및 산화방지역활) 저는....찹쌀가루를 좀 적게하여 떡이 질어졌습니다~ㅠㅅ ㅠ(찹쌀가루 600g) ★독학으로 하는것이니 만큼 틀린부분이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정해인이 추천하는 추석선물 미리 준비하즈아~!♥
여러분!! 그거 아세요???? 바로바로...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어요!!! 가족들을 만나 시간을 보낼 생각하면 넘나 기쁘지만.. 또한 선물을 준비해야 한다능.....ㅎㅎ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에게 주는 선물이라 꼼꼼하게 알아보고 준비해야죠?? 그래서 알아본 것이 건강을 생각해서 정관장을 해드릴까해요!! (사진출처_정해인인스타그램) 정관장 모델인 배우 정해인 ♥ 최근 모습인데.. 시간이 지날수록 잘생김은 급 상승중인 배우!! 정해인이 추천해주는 정관장 추천선물 어떤게 있는지 알아볼까요?? 미리 준비하는 추석선물세트!! 홍삼정진에브리타임 특가를 진행하고 있어요!! ▷▶8월27일~9월2일까지!!◁◀ 진짜 설에 선물하지 좋게 나온것같아요!! 씨제이몰에서 더 다양한 추석상품들을 보실 수 있어요!! 특히 5번 상품은 엄마한테 해드리면 진짜 좋아하실것같아요!! 석류가 여자한테 그렇게 좋다고 하더라구용!ㅎㅎ 부모님선물은 결정완료! >< 씨제이몰에서 구매했으면 적립은 필수죵!! 추석대전!! 쿠폰과 적립을 팍팍 해주고 있어요!! 씨제이몰의 또 하나의 장점 중에 장점!! 상품을 주문하실때 원하는 날짜에 원하는 곳으로! 그리고 한번의 주문으로 여러곳에 선물할수있어요!!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예요!! 카카오톡으로 추석대전 이벤트를 소문내면 최대3만 포인트 지급!! 진짜 포인트 적립만 해도.. 쏠쏠하겠어요 ㅎㅎㅎ 추석선물 여기저기 보면서 고민하지마시고 저처럼 씨제이몰에서 한번에 해결하세요!! 포인트 적립 하시면서용 ㅎㅎㅎㅎ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추석선물 미리 준비하셔서 이번 추석 행복한시간 되세용:D 미리 해피추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