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RoMADE
1,000+ Views

어반 뮤직 콘서트 #6 홍보 영상!!

2019년 봄의 시작을 알리는 어반 뮤직의 첫번째 콘서트

어반 뮤직 콘서트 #6

2월 16일(토) 18시 스탠딩에그 & 디에이드
2월 17일(일) 16시 양다일 & 1415
공연장소: 코엑스 오디토리움
예매처: 인터파크 티켓 https://bit.ly/2McXLHp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싱어게인', 내 귀에 추억과 활기 소환한 힐링예능
- 대중음악계에 새로운 패러다임 '다양성음악' 기대돼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무거운 몸을 지하철에 싣고 귀가하던 중 매일 습관처럼 기대던 넷플릭스를 대신하여 우연히 1,000만 뷰를 찍었다는 유튜브 채널 동영상의 문구에 솔깃해 JTBC의 오디션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을 보게 됐습니다. 주말에 즐겨 보던 복면가왕도 시들해지고 TV예능 프로그램의 단골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오디션은 K팝스타와 트로트 오디션을 통해 다수의 시청자들에게는 피로감을 느끼기에 충분해서 그렇고 그런 예능 프로그램으로 생각하였는데, 본래 드라마나 영화 OST를 잘 즐겨듣던 취향으로 인해 귀에 감기는 익숙한 선율에 순간 화면을 멈추었습니다. 벌써 방영된 지 2년이 지났고 입시 지옥의 현실을 예리하게 꼬집었던 드라마 <SKY캐슬>의 메인 테마 'We all lie'였습니다. 영어로 된 가사 탓에 대부분 외국 가수가 부른 줄 알고 있었을 텐데 가슴에 55호라는 네임택을 단 출연자의 등장에 심사위원단은 물론 방청석 그리고 해당 영상을 보는 사람 모두가 놀라게 됐을 것 같습니다. 과거, 드라마 정주행 시에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던 선율이라 처음부터 끝까지 다 듣게 됐습니다. 소름 돋는 곡의 전주부터 시작해 몽환적인 분위기에 청아하면서도 애달픈 정서를 소화하는 보이스가 드라마의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매력적인 OST였습니다. 음악 예능 <싱어게인>은 OST나 언더그라운드 등으로 활동하면서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얼굴 없는 가수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겐 추억을 소환하고 꿈을 향한 도전을 응원하는 JTBC의 <슈가맨 프로젝트>의 스핀오프라 할 것 같습니다. 심사위원단은 출연자의 노래를 듣고 다음 무대에서 만나고 싶다면 '어게인' 버튼을 누르고 이선희, 유희열을 비롯한 8명의 심사위원단 중에 6개 이상을 받으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방식입니다. 기존의 오디션과 달리, 진행을 맡은 이승기가 승부나 경쟁을 부추기기보다는 모두가 페스티벌을 즐길 수 있도록 정서를 유지하고 6개의 어게인을 받은 출연자들에게도 재도전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다른 듯 보입니다. 이어 필자의 취향상 '싱어게인' OST조 노래 모음이라는 유튜브 동영상을 보게 됐습니다. 영화 <클래식>을 대표하는 '너에게 난'을 부른 원곡 가수가 24호 가수로 출연했고,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메인 테마 '나타나'를 부른 47호 가수에 이어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Paradise'를 부른 18호 가수, 그리고 심사위원단을 깜짝 놀라게 한 55호 가수의 'We all lie'까지 하루의 피로가 풀리고 눈가가 촉촉해지며 정신 또한 또렷해졌습니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의 'My love'를 부른 46호 가수, 드라마 <최고의 사랑>을 생각게 하는 OST 삽입곡 '두근두근'을 부른 청순한 이미지의 42호 가수까지 무대 매너에 익숙한 가수들의 원숙한 무대부터 수많은 세월의 공백을 실감케 하는 음이탈, 과거와 다른 무대였지만 문득 드라마 속 장면들을 떠올리고 무언가에 몰입하던 그때를 소환하였습니다. 이번 <싱어게인>은 기존 <슈가맨 프로젝트>를 잇는 슈가맨 조, 그리고 OST조, 진짜 무명조 등으로 분류해 경연을 펼치고 이후엔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같이 TOP10부터 점차 녹아웃 형식으로 우승자를 가리는데, 다만 구구절절한 출연자의 사연보다 경연 자체에 집중해 몰입도가 높고 휴머니티를 접목한 탓에 시청자들이 다양성 있는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심사위원 전원의 선택을 받은 '올 어게인' 도전자의 무대도 눈길을 모읍니다. 무대를 휘저으며 일렉트릭 감성으로 어쿠스틱 리듬을 재해석해 자신만의 장르를 만들어낸 30호 가수는 4라운드 무대에선 이효리의 '치티치티 뱅뱅'을 편곡해 자신 만의 음악을 선보이며 호불호가 갈려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TOP10 결정전에서 산울림의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를 소름 돋는 무대 매너와 특유의 창법으로 연출해 윤도현이나 장범준의 재림이라 할만한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의 메인 테마곡 '여우비'를 부른 37호 가수는 매우 한국적인 정서로 한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연출했고, 23호 가수는 이적의 노래 '같이 걸을까'를 시를 읆조리듯 시작하여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마무리를 하며 호평을 받았습니다. 47호 가수 역시, 예선 무대에서 긴장한 탓에 음이탈로 합격 보류 판정을 받았지만 재도전의 기회를 통해 박효신의 '연인'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 TOP10 에 당당히 올랐습니다. 앞서 OST 조에 출연한 얼굴없는 가수들이 추억을 소환했다면 이들 무명 가수들의 반란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대중문화계에 활기와 생기를 불어넣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특히, 서태지와 아이들의 등장과 시대를 같이했던 7080세대에게 조차도 최근 BTS나 걸그룹 등이 주류를 이룬 대중음악과의 간극을 좁히며 영화계의 다양성영화 처럼 국내 음악 시장에서 '다양성 음악'의 가능성을 엿보이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거리를 뒀던 '내 귀에 음악'을 가까이 하면서 이들 출연자들의 경연을 정주행해야 하는 까닭입니다. /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
[직캠] 진모짱과 조선일보 라이프쇼, 개그콘서트 개그우먼 겸 트로트가수 미스트롯 김나희 까르보나라
국내외 라이프 스타일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조선일보 라이프쇼가 11월 7일(목)부터 10일(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습니다. 조선일보 라이프쇼는 한국을 대표하는 유통, 인테리어, 관광 분야 기업이 전시 부스로 참여했으며, 행사 기간 라이프 스타일 전문가들의 강연이 특별 행사로 열렸습니다. 특히 행사장 한켠에 마련된 라이브 스테이지에서는 내일은 미스트롯 출신의 트로트가수 박성연, 강예슬, 공소원, 김나희 등이 축하 공연을 가졌습니다. 영상 속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겸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가수 김나희는 대표곡 까르보나라를 열창했습니다. The Chosun Ilbo Life Show was held at Dongdaemun Design Plaza (DDP) in Seoul from November 7th to 10th. The Chosun Ilbo Life Show was attended by exhibitors from Korea's leading retail, interior, and tourism sectors. During the event, lectures by lifestyle experts were held as special events. In particular, in the live stage set up at the center of the venue, tomorrow's trot singers Park Sung-yeon, Kang Ye-seul, Gongwon-won and Kim Na-hee were celebrating. In the video, the trophy singer Kim Na-hee, a comedian and mistress of the gag, sang the representative song Carbonara. 国内外のライフスタイル、最新のトレンドを確認できる朝鮮日報ライフショーが11月7日(木)から10日(日)までソウル東大門デザインプラザ(DDP)で開かれた。 朝鮮日報ライフショーは韓国を代表する流通、インテリア、観光分野の企業が展示ブースで参加し、イベント期間ライフスタイルの専門家たちの講演が特別なイベントに開かれました。 特に会場の片隅に設けられたライブステージでは明日はミストラウト出身の演歌歌手バクソンヨン、川イェスル、控訴ウォン、ギムナフイなどが祝賀公演を行いました。 映像の中ギャグコンサートコメディアン兼ミストロット出身演歌歌手ギムナフイは代表曲カルボナーラを熱唱しました。 #조선일보라이프쇼 #김나희 #까르보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