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goru
10,000+ Views

짤줍 0129

메추리알을 못먹고싶냐?

응 이제 장조림도 싫어


너네집 댕댕이는

괜찮지, 저거 37만원 인가?

하다하다 짱구버젼

거짓말..인줄 알았다


예나보다는 예서지..


나. 무서워졌어

진심으로..

맞죠?

제니퍼?...이탈리아 페어펙쓰.


영자형님

여기서 이러시면...


님아 그짓을 멈추지마오..

멀쩡한 사람이.. 아닌줄 알았다만.. 부끄러움은 너의 것


향수는 명품!

OK?


푸사라 아니죠

푸접시 아니죠


그래 이제부터 안할라고..

맨손도 안할라고. 응?


내 말이 그래 내 맘이 그래 진심이야..



폭스채널 아시나 워킹데드 하는?

폭스라이프라는 채널도 있는데..


내가 지금까지 먹은 인삼은

머였지.. 레알인삼.. 이것이 인생이다!


사마귀도 달팽이도.. 부러웠다만

꽃과 함께 머리도 줄꺼야 사마귀는, 동성이야 달팽이는..

오! 티비앤

스튜디오 빵빵한대..

다안다고...



권혁수사대,

내가 그 짤 찾았소이다



혼술신선

따라주지는 않는 것이 단점
따라줄수는 있는 것이 함정


나무젓가락 달인

숟가락도 만들 기세


아이귀여워

과일모티콘, 홍시..너?


한번 참기가 힘들다고


팔로우 꾹 해주셔요.


ㅋㅋ
6 Comments
Suggested
Recent
개껌은 진짜 슬프다
눈물났겠어요
오늘 뭐가 이렇게많아요? 칠짤맞나요? 보다보니 한참을 내렸네요ㅋㅋ
죄송합니다 올리다보니 어쩌다가 용서해주세요.. 털썩. ^^#
화가 났을 때 순간을 참아서 사라질 정도의 분노거나 다르게 풀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참는게 맞지만.. 화가 풀리는 다른 방법이 없이 계속 참기만 하면 안돼요. 무작정 참기만 하면 쌓여서 병이 옵니다 ㅠㅠ
참는거 말고 다른 방법이 없을 때가 많아서요 ㅠㅠ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선사시대 조상과 현재 동물들 크기 비교
현재를 살고 있는 동물들은 모두 선사 시대 그와 닮은 조상들이 있었죠. 지난 세월만큼 많은 환경 변화를 거쳐 오면서 지금에 맞는 모습으로 진화해 온 동물들. 아직도 진화론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면 할 말 없지만요 ㅎㅎ 어쨌든 그 고대의 생물이 그 크기 그대로 지금 살아있다면 그 스케일감은 어떨까요? 현재의 후손과 고대의 조상이 함께 있다면 그 크기 차이가 얼마일지 함께 보시죠. 왼쪽이 현재, 오른쪽이 고대의 조상이랍니다. 저기 엉덩이쯤에 붙어있는 아이가 바로 현대의 나무늘보. 나무늘보의 조상은 나무와도 같았군요. 웜뱃 백상아리 사자 오랑우탄 표범 카피바라 조상에 비해 모델 체형으로 성장해버린 기린 안경곰 호랑이 아시아 코끼리 치타 코모도 왕도마뱀 아프리카 코끼리 코뿔소 아메리카 들소 아르마딜로 세리에마 캥거루 낙타 멧돼지 알래스카 무스 인드리(여우원숭이) 프르제발스키말(생존한 유일한 야생마종) 듀공 타조 흰코뿔소 개코원숭이 향고래 오 얘는 현재 향고래가 더 크군요 하이에나 안데스 콘도르 하마 재규어 숲멧토끼 조상 토끼는 귀가 그리 크지 않았군요 물론 크지 않아도 될 만큼 몸집도 컸고... 늑대 악어 코디악불곰 향고래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조상님들이 훨씬 크거나 조금 컸군요. 실제로 보고싶단 생각이 들었다가도 사실은 현재의 동물들도 실제로 본 건 얼마 되지 않는다 생각하니 또 그럴 것까진 없겠구나 싶기도 하네요.
디어마이프렌즈) 많은 사람들이 명작으로 꼽는 드라마 속 나레이션
[매회 인상 깊었던 '완'(고현정)의 나레이션] 디마프 속 장면 "그대 곁에 우리가 있어요" 우리를 울고,웃게하고 또 많은 것을 느끼게 했던 웰메이드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모든 것이 완벽했던 내 인생드라마. 어쩌면 꼰대들이 있기에 우리가 이 사회를 살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노희경 작가님 감사합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 디마프 아직 안 본 사람 있으면 제발 꼭 봐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출처ㅣ인스티즈 제 인생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_* 지금 짤들 보면서도 눈물이 날 것 같아서 힘들었어요 . . 제가 가장 좋아하는 마지막화 엔딩씬의 나레이션도 적어봅니다 ! 나는 얼마나 어리석은가. 왜 나는 지금껏 그들이 끝없이 죽음을 향해 발걸음을 내딛는다고 생각했을까. 그들은 다만 자신들이 지난날, 자신들의 삶을 열심히 살아온 것처럼 어차피 첨에 왔던 그곳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거라면 그 길도 초라하지 않게 가기 위해 지금, 이 순간을 너무도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내고 있는데. 다만 소원이 있다면 지금 이 순간이 좀 더 오래가길, 아무런 미련이 남지 않게 조금 더 오래가길.. 감정소모가 엄 - 청 - 심한 드라마라 매 화 휴지없이는 보기 힘들지만 T_T ( 저는 정주행하는데 한 달 넘게 걸렸어요 . . ) 꼭 꼭 꼭 보시길 추천드리는 <디마프>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이 스치는 인생명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