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미래의 식량혁명, 클린미트

사람들은
고기에 열광한다.

그래서 많이 기른다.


문제는 그 과정이 너무 잔혹한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폴 샤피로라는 작가는 자신의 저서, 클린미트를 통해 한가지 예언을 했다.
"미래에는 동물 없이도 고기만 기르는 기술이 나올 것이다."
그리고 그의 책이 나온지 1년도 안 돼서 진짜로 시제품이 나왔다.
대체 저 고기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기 위해, 제조사(?)가 있는 샌프란시스코로 날아갔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식품제조업체 저스트
이곳에는 식물도서관이라는 방이 있다.
이름 그대로 전세계에서 온갖 종류의 식물들을 모아놓은 장소다.
이 식물들이 다 동물성 식품의 모든 것을 재현하기 위한 재료들이다.
그렇게 나온 것들은 불티나게 팔리는 중.


자 각설하고, 이제 본격적으로 대체 클린미트가 뭔지 알아보자.
그런데..세포배양 치킨이라고????

이 치킨너겟 한조각 만드는데
3년 전에는 수억 원이 들었지만, 지금은 고작 10만원밖에 안 든다.

아무튼 튀겨보자.
특파원께서 한입 바삭.
특파원: "용X리 너겟의 맛과 식감, 냄새까지 진짜랑 똑같습니다!"
"당연하지. 그거 진짜 닭의 세포를 배양해서 만든거야"
이런 기발한 '밥상혁명'을 생각한 조슈아 테트릭 씨는
"육류 식습관을 바꾸는 방법은 고기를 적게 먹는게 아니"라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이런걸 생각해냈다.

클린미트를 만드는 과정.
실제 배양되는 세포
결과물
"동물고기는 다 자라는데 6개월에서 2년은 걸리지만, 세포배양육은 고작 2~3주만 있으면 됩니다."
Future Product. 언젠가는 마트에 팔 것이라고 한다.
"몇년 안에는 진짜 동물고기보다 더 싸질 것"이라 장담하는 사장님.
이 회사는 이제 닭에서 눈길을 돌렸다.
다음 목표는 소고기 인공배양.
몇년 안에 결과물을 내놓을 것이라고 한다.
일본 와규 업체와 공동연구까지 시작했다.
한편 같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윈터 팬시 푸드 쇼.
이 행사의 주제는 "식품의 미래는 무엇인가?"이다.
이곳에서 특파원은 클린미트라는 책의 저자인 폴 샤피로와 만났다.
그는 "클린미트가 진짜 고기보다 몇배는 더 친환경적"이라고 주장한다.

세포배양육은 계속해서 늘어만 가는 굶주린 이들을 배불릴 수 있는 혁명이라고 말한다.
원시인류는 고기를 사냥을 통해 얻었다.
1차 축산혁명이 인류가 동물을 사육하는 것이었다면,
2차 축산혁명은 인류가 고기를 기르지 않고, 세포배양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전 세계 식탁을 뒤엎을 그들의 노력을 응원한다.


KBS1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네. CO2도 줄이고 구제역때문에 애꿎은 동물들 생도살안해도 되고 식량문제도 줄이고‥ 이게 진짜 미래산업이네. 우리도 지금이라도 뛰어들어야 한다.
어찌 보면 저분이 진정한 동물 애호가네
오히려 품질이 더 좋아 질것도 같네요~
결국 클린미트가 상용화되면...차차 진짜 육류, 축산업은 고비용/불법이 될테고 그럼 늘 그렇듯 있는 놈들만 진짜 고기를 먹고 나머지는 용가리맛 인공 닭이나 먹는 신세가 되겠죠...식문화의 빈부격차가 가속화되는 셈
대단하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벤져스] 버려지는 식재료만으로 음식을 만들어 식당을 운영할 수 있을까?
광장시장 안에서만 한달에 11만 마리의 낙지 대가리가 버려짐 1년에 200만개 달걀 흰자가 버려짐 그 밖에 버려지는 식재료 광장시장에서 버려지는 식재료들을 받아서 음식을 만들어서 식당을 해보기로 함 아래는 받은 식재료들 식당 오픈 하루 전 하루 날 잡고 셰프들이 연구해서 음식을 만듬 아래는 그 음식들 낙지머리를 무껍질로 연육하여 삶은 후 차갑게 만들고 렌틸콩 샐러드를 곁들인 음식 낙지 머리를 내장소스에 볶은 후 달걀흰자 머랭으로 감싸 만두를 만든 다음 기름에 튀기고 소스를 곁들인 음식 빵안에 달걀흰자머렝으로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배껍질을 갈아서 얼음샤베트를 곁들인 음식 소 힘줄 자투리 부분과 낙지머리를 다져서 스테이크를 만들고 야채자투리로 가니쉬를 곁들인 음식 낙지먹물과 낙지머리로 소스를 만든 중국식 볶음 잡채 쌀을 먹물에 볶고 소고기 힘줄과 낙지머리로 순대를 만들어 올린 리조또 아래는 손님들 반응 그리고 하루 영업하여 식재료 소진한 양 여기서 남은 식재료는 두번째 영업때 쓰임 출처 저렇게 많이 버려지고 있었다니...! 낙지대가리 너무 아까운거 아닌가여ㅠㅠㅠㅠ 저렇게라도 계속 활용됐으면 좋겠네여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