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아디다스 최초의 끈 없는 농구화, ‘넥스트 레벨’ 출시

농구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다.
아디다스(adidas)가 농구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바로, 브랜드 최초로 끈이 없는 농구화 ‘넥스트 레벨(N3XT L3V3L)’을 선보인 것. 넥스트 레벨은 지난해 12월, 미국에 소량 선발매 돼 큰 인기를 끌며 품절 사태를 기록하는 등 강력한 존재감을 입증시킨 바 있다. 그간 아디다스에서 출시되었던 농구화와는 다른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며, 발을 고정해주는 역할을 하던 끈을 과감히 없애 퍼포먼스 향상은 물론 스니커즈로서의 디자인적 감각도 최상으로 끌어올린 것이 큰 특징이다. 어퍼를 구성한 프라임니트 소재는 한 줄의 실로 정교하게 짜인 니트 형식으로 마치 양말을 신은 듯 가벼운 착화감으로 발을 고정시켜줘 흔들림 없는 안정감을 제공하며, 측면에는 외부 공격에 배리어 역할을 하도록 디자인돼 경기가 격해지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발을 지지해준다. 이밖에도 농구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중창에 아디다스의 새로운 기술력인 라이트스트라이크(LIGHTSTRIKE)를 적용, 신발의 반응성과 쿠셔닝의 밸런스를 잘 맞춰 빠른 플레이를 선사한다.

스타일리쉬한 아디다스의 새로운 농구화, 넥스트 레벨은 오는 2월 1일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 센터, 아디다스 퍼포먼스 명동점, 코엑스점, 타임스퀘어점, 동대문 키카앨리웁점 등 주요 매장과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shop.adidas.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시 봐도 신기한 슬램덩크의 실제 배경과 장소들 ㄷㄷㄷ
농구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만화 슬램덩크를 싫어하시는 분들이 없을 겁니다. 만화 역사를 통틀어서도 손에 꼽히는 명작이죠. 특히 슬램덩크는 실제 지역을 배경 삼아 그림이 그려진 것으로도 유명한데요 현재 KBS에서 방영 중인 <배틀 트립>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하하, 현주엽이 슬램덩크의 실제 배경 장소를 찾아 여행을 떠나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ㅎㅎ 그럼 지금부터 저희도 슬램덩크의 실제 모델이 된 장소를 찾아가볼까요? ㅎㅎ 먼저 아마 모든 분들이 기억하시는 슬램덩크 오프닝 송의 그 기찻길! 일본 카나카와현의 카마쿠라역에 가면 만화 속 모습과 똑같이 남아 있다고 합니다! 슬램덩크가 나온지 20여년이 지난 지금도 많은 관광객들이 '성지순례'를 위해 이곳을 찾는다고 하네요 ㅎㅎ 그리고 카마쿠라역 바로 앞에 있는 그 해변이 바로!! 슬램덩크 엔딩 장면에서 강백호가 소연이의 편지를 읽던 그 장소입니다! 석양이 지는 모습이 진짜 아름답네요 ㅎㅎ 강백호의 학교인 북산고교는 도쿄에 있는 무사시노키타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그렸다고 하네요 ㅎㅎ 그럼 저 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들은 강백호, 서태웅, 정대만의 후배들인건가요? 왠지 부럽습니다 ㅜㅜ 해남과의 경기가 열렸던 지역예선 4강전 경기장 역시 실제 경기장 모습을 배경으로 그렸다는 거! 가나카와현 후지사와시에 있는 이 체육관은 겉모습만 봐도 만화와 너무 똑같아서 슬램덩크 팬이라면 한 눈에 눈치를 챌 수 있다고 하네요 ㅎㅎ 강백호의 비공식 데뷔전이 치러졌던 능남고교의 체육관은 카마쿠라 고교의 실제 체육관을 모델로 그렸습니다. 때문에 슬램덩크 성지 탐방 여행을 하시는 분들은 카마쿠라역에 내려서 건널목과 해변을 구경하고 카마쿠라 고교 체육관의 외관까지 함께 보고 오신다고 합니다. 체육관 내부 모습도 실제랑 거의 똑같다고 하네요! 북산 고교가 전국대회를 치르기 위해 머물렀던 숙소 역시 실제 지방의 한 여관을 모델로 그렸다고 합니다 ㅎㅎ 강백호가 서태웅과 남훈의 대화를 몰래 엿보다가 넘어진 바위도 똑같이 있네요! 여관의 내부 역시 똑같아서 이 여관을 굳이 찾아오는 관광객들도 있다고 합니다. 최강 산왕고교와의 일정을 앞두고 채치수, 정대만, 권준호가 과거를 회상하며 대화를 나누던 그 장면 역시 실제 배경을 바탕으로 그려졌죠 ㅎㅎ 도내 최강 해남 고교 역시 미야기현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모델로 그려졌습니다. 해남고교의 외관은 강백호를 괴롭혔던 홍익현이 등장할 때 만화에 처음 등장하는데요, 이렇게 보니 정말 똑같네요 ㅎㅎ 이 외에도 재활 중인 강백호가 의사 선생님과 함께 걸어가는 길이라든지, 강백호가 소연이 앞에서 처음으로 슬램덩크를 시도하던 곳도 실제 장소를 배경으로 그려졌다고 하는데요 ㅎㅎ 혹여나 올해 일본 여행을 계획 중인 분이시라면 슬램덩크를 테마로 여행을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ㅎㅎ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손흥민, 백승호, 이승우 등 국내 축구스타들이 신는 ‘이니시에이터’ 팩을 파헤쳐봤다
Editor Comment 전장에 나가는 군인에게 가장 긴요한 것이 총기라면, 이를 축구 선수에 비유할 때 총기는 축구화라 할 수 있겠다. 그만큼 축구화는 축구선수에게 있어 심장과도 같은 존재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제 더 이상 단순한 스포츠 용품이 아닌 경기의 승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은 축구화. 그렇다면, 글로벌 무대에서 선전해 한국 축구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손흥민, 이승우, 백승호 등의 국내 축구스타들은 어떤 축구화를 신고 경기에 임할까. <아이즈매거진>이 이들이 착용한 아디다스의 2018년 마지막 축구화 팩 ‘이니시에이터’ 팩을 파헤쳐봤다. 코파 19+ FG, 프레데터 19+ FG, 엑스 18+ FG, 네메시스 18+ FG로 구성된 이니시에이터 팩은 아디다스의 혁신적 기술력이 총 집약된 축구화로 차원이 다른 플레이를 보여주는 선수들을 위해 제작됐다. 혹, 당신이 축구 마니아라면 각각의 모델이 가진 디자인과 기능성에 중점을 둬 정리했으니, 아래에서 꼼꼼히 살펴본 후 본인에게 맞는 타입의 축구화를 구매해보는 것도 좋겠다. 새롭게 정의된 터치,코파19+ FG 착용 선수 : 국내 – 백승호(지로나 FC), 조현우(대구 FC) / 해외 –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 FC), 주앙 미란다(인터 밀란),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 디자인 및 기능 : 터치를 새롭게 정의하는 플레이어를 위해 탄생한 코파 19+ FG. 은은한 광택감이 맴도는 화이트 컬러와 강렬한 다홍빛의 띄는 레드 컬러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레이스리스 형태의 부드러운 캥거루 가죽 갑피가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고, 공에 더 가깝게 밀착되는 몰드 발등 구조가 정확한 슈팅을 리드해주는 것이 특징. 또한, 신축성 있는 칼라가 자신에게 꼭 맞는 핏을 더해주며, 일체형 엑스-레이 뱀프 케이지로 볼 미끄러짐을 최소화시켰다. 가격 : 37만 9천 원. 컨트롤의 완성,프레데터19+ FG 착용 선수 : 국내 – 김승규(비셀 고베) / 해외 –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메수트 외질(아스날 FC) 디자인 및 기능 : 게임을 지배하는 플레이어를 위해 탄생한 프레데터 19+ FG. 오렌지와 레드 컬러로 남다른 존재감을 표출한다. 볼 컨트롤에 이상적인 공간을 확보하고 슈레이스의 필요성을 없앤 서포티브 니트 직물 갑피가 밀착되게 발을 잡아주는 것이 특징. 미드솔에는 아디다스의 독보적인 테크놀로지 중 가장 우수한 반응성과 쿠셔닝을 선사하는 부스트가 탑재됐으며, 그립감을 갖춘 앞발의 텍스처드 코팅이 볼 터치에 자신감을 불어넣어준다. 가격 : 37만 9천 원. 본능을 뛰어넘는 폭발적인 스피드,엑스18+ FG 착용 선수 : 국내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 / 해외 –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FC),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 가브리엘 제수스(맨체스터 시티 FC) 디자인 및 기능 : 대담하고 거침없는 플레이를 위해 탄생한 엑스 18+ FG. 상대방을 압도하는 블랙 컬러와 레드 컬러의 조합에 아디다스 삼선 디테일로 포인트를 더했다. 공격적인 플레이 위주의 선수들을 위해 만들어진 만큼 슬림한 메쉬 갑피를 적용해 미니멀한 착화감과 빠른 스피드 속에서도 안정된 지지력을 전달하게끔 만들어진 것이 특징. 여기에 스피드 프레임을 채용한 아웃솔과 가볍고 얇은 실로 구성된 스켈레탈 위브 기술력으로 초경량 축구화를 구현했다. 가격 : 37만 9천 원. 깨어나는 민첩성,네메시스18+ FG 착용 선수 : 국내 –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FC) / 해외 – 리오넬 메시(FC 바로셀로나),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FC),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디자인 및 기능 : 파괴적인 플레이를 위해 탄생한 네메시스 18+ FG. 스포츠 테이핑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과 검게 탄듯한 앞코가 돋보인다. 펌 그라운드 전용 축구화의 유니크한 어질리티 밴디지 구조가 발목에 뛰어난 유연성과 단단하고 안정적인 지지력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며, 민첩성을 더욱 향상시켜주는 칼라는 부드러운 터치감은 물론 맞춤화를 신은 듯한 꼭 맞는 핏을 제공한다. 가격 : 37만 9천 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