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디발라, 포그바, 메시와 어깨를 나란히 한 손흥민, 아디다스 ‘익시빗’ 팩 론칭

Editor Comment
올 시즌 토트넘에서 28경기에 출전해 12골 9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 아쉽게도 최근 펼쳐진 아시안컵에서는 해결사가 되지 못했지만, 그의 전성기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월드 클래스의 진가는 그가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아디다스(adidas)의 새 캠페인에서 여실히 느낄 수 있다. 바로, 국내 선수 최초로 세계적인 축구 스타인 메시, 포그바, 디발라가 등장하는 캠페인 대표 이미지에 어깨를 나란히 한 것. 국내에서 활용되는 메인 캠페인 이미지에 손흥민 선수가 글로벌 선수들과 함께한 것은 브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국가대표뿐만 아니라 프리미어 리그에서도 멋진 활약상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 선수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실감케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아디다스가 새 시즌을 맞아 내놓은 ‘익시빗’ 팩. ‘가짜 접근 금지, 크리에이터만 오라’라는 메시지를 담아 작년 말 공개한 ‘이니시에이터’ 팩보다 한층 더 비비드한 컬러로 새롭게 태어났다. 2019 아디다스의 첫 온 피치(on-pitch) 컬렉션인 만큼 메시, 포그바, 제수스, 디발라 등 훌륭한 퍼포먼스로 전 세계 축구 팬들을 설레게 하는 정상급 선수들이 착용하게 되며, 국내에서는 축구 팬들의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손흥민, 이승우, 조현우, 김승규, 이강인, 백승호 등이 ‘익시빗’ 팩을 신고 스타디움을 누비게 된다. 코파 19+ FG, 프레데터 19+ FG, 엑스 18+ FG, 네메시스 18+ FG로 구성된 ‘익시빗’ 팩의 자세한 설명은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진짜 터치를 보여주다, 코파 19+ FG
“나 또한 클래식한 디자인과 훌륭한 터치감을 제공하는 코파의 팬이다, 내 플레이 스타일과 잘 맞는 축구화로 새로운 기술력과 디자인이 적용된 코파 19+을 신고 경기에서 어떤 플레이를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 FC)

디자인 및 기능 : 터치감에 집중한 기술력을 중시 여기는 선수들을 위한 코파 19+은 블랙 컬러에 옐로우로 포인트를 줘 클래식한 느낌으로 재탄생되었다. 업그레이드된 쿠셔닝을 주는 오소라이트 삭 라이너 (Ortholite Sockliner)로 비교할 수 없는 편안함을 제공하고, 삭핏(Sockfit) 카라를 통해 마치 아무것도 신지 않은 듯 발 모양에 맞춰 자연스럽게 늘어나서 꼭 맞는 착화감을 전달한다. 또한, 퓨젼 스킨(Fusion Skin)은 코파의 클래식한 가죽의 진화된 버전으로 이음새가 없어 터치감을 강화 시켜 주고, K레더를 사용해 부드럽고 발을 편안하게 잡아주며 엑스레이 뱀프 케이지(X-Ray Vamp Cage)를 통해 미끄러짐을 최소화했다. 

가격 : 37만 9천 원.
진짜 컨트롤을 보여주다, 프레데터 19+ FG
“언제 어디서든 경기에 임할 때 나는 경기 흐름을 컨트롤하는 위치에 있고자 한다. 프레데터는 늘 최상의 컨트롤을 선수에게 제공해 주는 축구화이며, 새로 공개된 프레데터 19+ 역시 공을 지배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디자인 및 기능 : 완벽한 볼 컨트롤을 제공하는 프레데터 19+는 청량한 블루 컬러와 메탈릭 실버 그리고 레드의 조합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퓨어컷 시스템을 통해 혁신적인 끈 없는 디자인으로 완벽한 컨트롤을 도와주며, 포지드 니트(FORGED KNIT)는 발등 부분 움직임에 신축성을 부여하고 여러 방향으로의 움직임을 서포트 한다. 또한, 삭핏 카라(SOCKFIT COLLAR)는 발의 모양에 따라 자연스럽게 늘어나 더욱 견고하게 발을 지지해 주고, 새로운 컨트롤스킨(CONTROLSKIN)은 어떤 환경에서도 정교한 컨트롤이 가능하게 한다.

가격 : 37만 9천 원.
진짜 스피드를 보여주다, 엑스 18+ FG
“나는 폭발적인 스피드와 최고의 수비수들을 제칠 수 있는 파워를 기반으로 경기를 펼쳐 나가고자 한다. X 18+는 그런 나의 플레이 스타일에 완벽하게 맞아 떨어지는 축구화로 나의 플레이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하는데 도움을 준다.” – 가브리엘 제수스(맨체스터 시티 FC)

디자인 및 기능 :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운 플레이로 상대 팀을 위협하는 선수들을 위한 엑스 18+는 선명한 레드 컬러에 메탈릭 실버로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냈다. 혁신적인 기술력을 통해 빠른 스피드 속에서도 안정감과 지지력을 전달하게끔 디자인 되었으며, 끈이 없는 어퍼 디자인은 급 가속 상황에서 끈이 없이도 발의 중심부를 안정적으로 잡아주는 것은 물론 완벽한 착화감을 통해 공과 발 사이의 장벽을 최소화해 준다. 새로운 로우 컷 클라우 칼라(CLAW COLLAR) 구조는 신축성을 강조한 새로운 섬유로 구성되어 발을 더욱 안정적으로 잡아준다고. 

가격 : 37만 9천 원.
진짜 민첩성을 보여주다, 네메시스 18+ FG
“나는 내 경기 스타일에 꼭 맞고, 나의 플레이를 도와줄 수 있는 축구화를 선호한다. 아디다스의 네메시스는 더 편하고 자유롭게 움직이는 플레이를 하고자 하는 나를 위해 디자인 된 듯한 축구화다.” –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FC)

디자인 및 기능 : 발목의 민첩함을 앞세워 차원이 다른 플레이를 보여주는 선수들을 위한 네메시스 18+는 태양을 닮은 듯한 강렬한 옐로우 컬러로 새로운 옷을 입었다. 토션테이프(TORSIONTAPE) 기술력이 적용된 애자일리티밴드(AGILITYBANDAGE)는 발을 더욱 견고하게 잡아주어 착화감을 향상시켜 주며, 발목을 안정적으로 고정시켜 폭발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선수들의 발을 지지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애자일리티 니트 2.0 소재는 선수들에게 부드러운 터치감을 더해 준다. 

가격 : 37만 9천 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축구화에 발 밟히면 개아플듯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손흥민, 백승호, 이승우 등 국내 축구스타들이 신는 ‘이니시에이터’ 팩을 파헤쳐봤다
Editor Comment 전장에 나가는 군인에게 가장 긴요한 것이 총기라면, 이를 축구 선수에 비유할 때 총기는 축구화라 할 수 있겠다. 그만큼 축구화는 축구선수에게 있어 심장과도 같은 존재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제 더 이상 단순한 스포츠 용품이 아닌 경기의 승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은 축구화. 그렇다면, 글로벌 무대에서 선전해 한국 축구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손흥민, 이승우, 백승호 등의 국내 축구스타들은 어떤 축구화를 신고 경기에 임할까. <아이즈매거진>이 이들이 착용한 아디다스의 2018년 마지막 축구화 팩 ‘이니시에이터’ 팩을 파헤쳐봤다. 코파 19+ FG, 프레데터 19+ FG, 엑스 18+ FG, 네메시스 18+ FG로 구성된 이니시에이터 팩은 아디다스의 혁신적 기술력이 총 집약된 축구화로 차원이 다른 플레이를 보여주는 선수들을 위해 제작됐다. 혹, 당신이 축구 마니아라면 각각의 모델이 가진 디자인과 기능성에 중점을 둬 정리했으니, 아래에서 꼼꼼히 살펴본 후 본인에게 맞는 타입의 축구화를 구매해보는 것도 좋겠다. 새롭게 정의된 터치,코파19+ FG 착용 선수 : 국내 – 백승호(지로나 FC), 조현우(대구 FC) / 해외 –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 FC), 주앙 미란다(인터 밀란),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 디자인 및 기능 : 터치를 새롭게 정의하는 플레이어를 위해 탄생한 코파 19+ FG. 은은한 광택감이 맴도는 화이트 컬러와 강렬한 다홍빛의 띄는 레드 컬러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레이스리스 형태의 부드러운 캥거루 가죽 갑피가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고, 공에 더 가깝게 밀착되는 몰드 발등 구조가 정확한 슈팅을 리드해주는 것이 특징. 또한, 신축성 있는 칼라가 자신에게 꼭 맞는 핏을 더해주며, 일체형 엑스-레이 뱀프 케이지로 볼 미끄러짐을 최소화시켰다. 가격 : 37만 9천 원. 컨트롤의 완성,프레데터19+ FG 착용 선수 : 국내 – 김승규(비셀 고베) / 해외 –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메수트 외질(아스날 FC) 디자인 및 기능 : 게임을 지배하는 플레이어를 위해 탄생한 프레데터 19+ FG. 오렌지와 레드 컬러로 남다른 존재감을 표출한다. 볼 컨트롤에 이상적인 공간을 확보하고 슈레이스의 필요성을 없앤 서포티브 니트 직물 갑피가 밀착되게 발을 잡아주는 것이 특징. 미드솔에는 아디다스의 독보적인 테크놀로지 중 가장 우수한 반응성과 쿠셔닝을 선사하는 부스트가 탑재됐으며, 그립감을 갖춘 앞발의 텍스처드 코팅이 볼 터치에 자신감을 불어넣어준다. 가격 : 37만 9천 원. 본능을 뛰어넘는 폭발적인 스피드,엑스18+ FG 착용 선수 : 국내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 / 해외 –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FC),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 가브리엘 제수스(맨체스터 시티 FC) 디자인 및 기능 : 대담하고 거침없는 플레이를 위해 탄생한 엑스 18+ FG. 상대방을 압도하는 블랙 컬러와 레드 컬러의 조합에 아디다스 삼선 디테일로 포인트를 더했다. 공격적인 플레이 위주의 선수들을 위해 만들어진 만큼 슬림한 메쉬 갑피를 적용해 미니멀한 착화감과 빠른 스피드 속에서도 안정된 지지력을 전달하게끔 만들어진 것이 특징. 여기에 스피드 프레임을 채용한 아웃솔과 가볍고 얇은 실로 구성된 스켈레탈 위브 기술력으로 초경량 축구화를 구현했다. 가격 : 37만 9천 원. 깨어나는 민첩성,네메시스18+ FG 착용 선수 : 국내 –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FC) / 해외 – 리오넬 메시(FC 바로셀로나),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FC),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디자인 및 기능 : 파괴적인 플레이를 위해 탄생한 네메시스 18+ FG. 스포츠 테이핑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과 검게 탄듯한 앞코가 돋보인다. 펌 그라운드 전용 축구화의 유니크한 어질리티 밴디지 구조가 발목에 뛰어난 유연성과 단단하고 안정적인 지지력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며, 민첩성을 더욱 향상시켜주는 칼라는 부드러운 터치감은 물론 맞춤화를 신은 듯한 꼭 맞는 핏을 제공한다. 가격 : 37만 9천 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선수 시절 유럽 사람들의 편견과 의구심을 다 깨고 다닌 박지성
2002년 월드컵 이후 히딩크가 있는 네덜란드의 psv팀으로 이적하게 된 박지성  그러나 입단 후 얼마 되지 않아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겪고 복귀 후 부진을 겪음 부진을 겪는 동안 네덜란드 홈팬들에게 각종 야유와 비난을 받은 박지성 공을 잡기 무서웠을 정도였고 심지어 상대팀보다 야유를 더 보냄 그래서 히딩크 감독이 홈경기에서는 안 내보내고 원정경기에만 내보냈을 정도..  일본 팀의 이적 제의도 받았지만 박지성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그렇게 야유하던 팬들이 응원가를 만들어서 응원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음 (이때 응원가가 바로 그 유명한 위송빠레) 자기 응원가를 듣고 이렇게 생각했을 정도로 야유와 비난이 심했지만;; 히딩크가 박지성한테 보내는 편지 中 결국에는 psv 팬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았음 그래서 박지성이 선수 생활 막바지에 psv팀으로 다시 복귀했을 때도 팬들이 엄청 환영해 줌 네덜란드 리그는 물론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엄청나게 활약한 박지성은 결국 맨유에 입단하게 됨 박지성은 2~3년 내로 맨유맨이 될 것이다. 그를 믿기에 데리고 왔고 또 그만큼 활약할 수 있는 선수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생각에 의아해했지만 2~3년 내로 분명히 사람들은 나의 결정에 동의할 것이다.  - 알렉스 퍼거슨  지금은 아시아 선수들이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사례가 많지만 당시만 해도 성공 사례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박지성이 빅클럽에서 통하겠냐는 의구심이 많았음 박지성의 맨유 이적 소식은 국내에서도 찌라시 취급하거나  박지성이 맨유에서 경쟁력이 있겠냐고 벤치에나 있을 거라고 비아냥거릴 정도 박지성은 챔스에서도 엄청난 활약을 한 선수였기 때문에 긍정적인 반응도 물론 있었지만 티셔츠 팔이다, 마케팅용이다, 아시아 시장을 노린 상업적 영입이다 등의 의견도 많았음 당시 챔스 4강 ac밀란 전에서 카푸-말디니-네스타-스탐이라는 엄청난 수비라인을 뚫고 골을 넣고 05년 챔스 포워드 베스트 5에 들었는데도 이런 소리 들음 (다른 유럽 선수들이 박지성이 psv에서 활약한 만큼 활약하고 이적했으면 마케팅용이다 이런 소리 1도 안 나왔을 텐데ㅋ...) 다른 나라 선수들이 입단하면 같은 언어를 쓰는 선수들이나 스탭들이 도와주거나 하지만  박지성은 그런거 1도 없었음. 그래서 영어 공부도 엄청 열심히 함 초반의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박지성은 무려 7년간 맨유 선수로 뛰었고, 맨유 말년에는 루니와 퍼디난드에 이어 맨유 주급 순위 3위에 들 정도로 인정 받음 티셔츠 팔이를 위해 영입했다는 소리는 당연히 쏙 들어감 선수 생활을 건 일생일대의 무릎 수술을 겪은 후에도 예상보다 훨씬 빨리 복귀함 (빨리 복귀한 게 9개월.. 당시에는 1년 정도의 재활 기간을 예상했었음) 박지성 정도의 큰 수술 이후에는 폼이 떨어지는 선수들도 많은데 수술 후에도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을 바꾸며 맨유에서 롱런함 그리고 박지성이 맨유를 떠난 지금도 여전히 맨유 팬들한테 언급되고  (Herrera는 현재 맨유에서 뛰고 있는 스페인 선수) 언론이나 전 맨유 선수들한테도 꾸준히 언급됨 은퇴 후에는 비유럽 선수 최초로 맨유 앰버서더에 임명돼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맨유 홍보 중임 앰버서더로서 중국 투어 중 다른 맨유 레전드들과 맨유 선수들 훈련하는거 지켜보는 중 아시아 축구에 대한 편견을 깨고 세계에 아시아 축구의 저력을 알린 선수라 베트남 등 축구 좋아하는 아시아 국가에서도 박지성 인기가 대단했음 박지성은 우리나라 축구를 위해서 힘쓰는 것 외에도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에서 아시안 드림컵을 열며 아시아 청소년 축구 발전에도 힘씀 (수익금을 축구 꿈나무들을 위해 기부) 아시안 드림컵에는 우리나라, 일본 등의 유명한 아시아 선수들 말고도  에브라, 퍼디난드, 잠브로타 등 세계적인 선수들도 초청해 같이 뜀 이게 바로 박지성이 한국 축구를 넘어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이라는 말을 듣는 이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