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sungwifi
1,000+ Views

매력적인 사람들과 한 자리에 모이는 방법

너 타지 생활하면서 사람들 많이 안 만났다며 모임어플 깔아봐!

어..음..이미 깔아서 해봤어. 나 사람만나는 거 가끔 두렵지만 좋아하긴하니까! 그래서 어플로 신청해서 영화동호회 갔는데 진짜 영화만 보고 끝나는거 있지..? 분위기도 내가 원하던 분위기가 아니고 모임이 어수선해서 조금 실망했어. 큰 결심하고 나간건데 너무 아쉽더라. 그렇다고 모르는 사람이랑 술 먹으면서 내 얘기하긴 좀 마음이 불편하구.. 같이 취미생활하면서 마음 편하게 정기적으로 대화하고 싶은 사람이 필요해

어 음.. 그 생각은 미리 버려두는게 좋아! 같은 관심사의 사람들이 모여서 '대화'하는 모임일 뿐이야. 서로의 생각을 존중하는 좋은 모임이더라! 너한테 딱 필요해

그런 모임이 있어? 신기하네.. 그러게 서로 '대화'에 집중하는 모임을 해본 적이 없어서 낯설긴 하다. 내가 너랑도 7년 친군데 진지한 얘기하는 거 꽤나 간질거리잖아;; 어릴 때 수련회에서 다른 반 친구들이랑 더 진솔한 얘기했던 거 생각나네 ㅎ 그런 느낌이면 딱 좋을 거 같애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다양한 분야의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사람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요.

어떤 생각도 존중해요. 다만, 서로를 헐뜯는 말이나 본인을 과시하는 말은 삼가주세요. 이벤트라고 생각했던 문화생활을 정기적으로 하면서 문화와 일상의 경계를 허물어봐요. 그리고나서 편안하게 자신의 삶에 얘기해요.
당신의 일상이 좀 더 촉촉해지는 곳, 문화감성의 온도가 높아지는 곳, 서로의 생각에 물드는 곳.

여기는 감성 와이파이 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에서 길을 찾다]7-눌리다 말리다 닦다
[책에서 길을 찾다]7-눌리다 말리다 닦다 오늘 되새겨 볼 글도 지난 글에 이어서 이극로 님의 '고투사십년' 안에 있는 유열 님의 '스승님의 걸어오신 길'에 있는 것입니다. 월에서 제 눈에 띄는 말을 가지고 생각해 본 것을 몇 가지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하여 우리의 조국을 살리는 길은 무엇보다도 민족의식으로 독립 정신을 신장시킴이 급한 일이라고 믿게 되었다. 정치적으로 눌리는 것보다도 문화적으로 말리우는 것이 더 무서움을, 가까이 청족 곧 만주족이 한족에게 되눌린 꼴을 보아도 잘 아는 바이다. 먼저 말을 찾자. 말은 민족의 단위를 결정하는 가장 큰 요소이다, 말의 단위가 곧 민족의 단위라고도 볼 수 있으니 조선 말이 곧 조선 겨레라 하여도 지나친 바 아니다. 그 때에 서울에는 조선어 연구회(조선어 학회의 첫 이름)가 있었다. 스승은 그 회의 여러분들과 만났었다. 그리고 조선어의 교육자들과도 가까이 사귀며 만났었다. 쓰러져 가고 시들고 없어져 가는 조선 말, 흥클리고 찢어져, 갈라지고 흩어져 가는 조선 말은 혼란의 극도에 다달았다.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우리 말의 통일 정리 보급은 이 겨레를 살리는 가장 가까운 길이라 깨닫고, 앞으로 싸우고 나아갈 길을 똑똑히 찾아 잡았었다. 정경학을 닦으신 스승으로서 이 길을 찾은 것은 그러한 깊은 뜻이 잠겨 있었다.[이극로(2014), 고투사십년, 227쪽. 스승님의 걸어오신 길_유열] 먼저 눈에 들어 온 것은 둘째 줄부터 나온 '눌리는 것보다도'와 '말리우는 것이 더 무서움을'과 '되눌린 꼴을 보아도 잘 아는 바이다.'였습니다. '눌리다'는 '억압되다'는 뜻이고 '말리우다'는 '깊이 빠지거나 휩쓸리다'는 뜻의 '말리다'라는 말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정치적으로 억압받는 것보다 문화적으로 예속되는 것이 더 무섭다는 옳은 말씀을 참 쉽게 풀어 주셨고 '되눌린 꼴을 보아도 잘 아는 바이다'도 참 쉬우면서도 알맞게 나타낸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다섯째 줄에 있는 '말을 찾자'는 말은 읽는 제 마음을 세게 울리고도 남았습니다. 무엇보다 '조선말이 조선 겨레라고 하여도 지나친 바 아니다'고 하실 만큼 '말'이 곧 '겨레'라는 말씀은 참 앞선 생각이다 싶었습니다. 일곱째 줄에 나오는 '가까이 사귀며 만났었다'는 '교제했다'를 쉽게 풀어 쓴 말입니다. 그 뒤에 이어 나오는 '쓰러져 가고 시들고 없어져 가는 조선 말', '흥클리고 찢어져 갈라지고 흩어져 가는 조선 말'은 그 때 우리말을 참 잘 나타낸 것이면서 제가 보기에 오늘날 우리 토박이말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거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아홉째 줄부터 나오는 '우리 말의 정리 보급은 이 겨레를 살리는 가장 가까운 길이라 깨닫고 앞으로 싸우고 나아갈 길을 똑똑히 찾아 잡았었다.'는 말이 참 옳은 말이긴 한데 '우리말의 정리 보급'을 '우리말을 살리는 것이'라고 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정경학을 닦으신'에서 '닦으신'은 오늘날 '연구하신'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며 '스승으로서 이 길을 찾은 것은 그러한 깊은 뜻이 잠겨 있었다'는 토박이말을 잘 살려 쓴 말이었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겨울달 이틀 낫날(2021년 12월 2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이극로 #유열 #눌리다 #말리다 #닦다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서귀포 가볼만한곳 모음.ZIP
제주도 서귀포 가볼만한 곳 3곳을 준비해봤어요 : ) 자연을 보며 힐링 후 마사지까지 즐길 수 있는 코스랍니다! 참고용으로 봐주세요 : ) * 건강한 제주여행을 위해 개인 위생 관리와, 마스크 착용은 필수인 것 아시죠~? 휴애리 가을이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아, 제주는 벌써 동백의 계절이 찾아 왔는데요! 휴애리자연생활공원은 제주동백축제로도 잘 알려진 예쁜 동백 스팟 중 한 곳인데요~ 주차장도 넓은 편이라 연인 뿐만 아니라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도 주로 찾는 곳이랍니다 이번 주말, 날씨가 더욱 추워지기 전에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에서 예쁜 인생 사진을 많이 남겨보시는건 어떨까요~? [위치]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동로 256 [문의] 064-732-2114 주상절리 자연을 보며 힐링하기 위해 주상절리를 찾았어요~ 마치 사람이 깎아서 만든 멋진 풍경을 보여주었는데요 푸른 바다와 함께 감상할 수 있어서 정말 멋있는것 같아요 마치 이곳을 거닐고 있으면 제주도가 아닌 곳에 와 있는것 같은 느낌이 드는것 같아요! 제주도에도 이런곳이 있어나 싶을 정도로 멋진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답니다~ : ) 자연을 보며 힐링하고 싶다면 주상절리 정말 추천드려요! [위치] 제주 서귀포시 예래해안로 357 스파브릭스 제주도 커플여행코스로 추천드리는 스파브릭스에서는 커플들을 위한 프로그램 이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었는데요~ 웨딩을 준비하고 있는 신부케어부터 산모들을 위한 산후관리 프로그램까지 스파와 아로마 등 다양한 관리가 이뤄지고 있었답니다 시원하게 물줄기를 맞는 스파는 물론 뭉친 근육까지 풀어주는 마사지까지 완벽했던 코스였어요~ : ) 늦은 시간까지 운영하기 때문에 언제든 가서 피로를 풀어보시길 추천드려요! [위치] 제주 서귀포시 태평로 121 [문의] 064-739-1904 /사전예약 필수!
인문학으로 광고하다
광고가 넘쳐나는 시대에 다른 광고보다 좀 더 사람들의 눈에 띄고 제품의 판매량을 늘리거나 기업의 좋은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경쟁회사와의 차별화를 내세우기 위해서 광고는 필수라고 할 수 있다. 오죽하면 사람도 자기 PR시대라며 스스로를 알려나가기 위해 갖은 방법을 동원하겠는가? 이 책은 우리나라 광고 시장에서 말만하면 국민 대다수가 알만한 굵직 굵직한 광고를 제작한 박웅현 ECD를 강창래작가가 인터뷰해서 만든 책이다. 박웅현 ECD는 책을 많이 읽는다고 한다. 특히 인문학이 사람에 대한 학문이니만큼 요즘 같이 광고를 피할 수 없는 시대에 인문학은 광고에 필수불가결하다고 말 할 수 있겠다. 이 책에서도 여러번 묻지만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책을 많이 읽고 많이 메모하고 마음으로 많이 느끼라는거다. 책 속 한 구절이다. <<실패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람이다. 우리는 어릴 때 수도 없이 넘어지면서 걷는 데 천재가 되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누구도 넘어지면서 일어나라는 명령에 따른 것이 아니다. 스스로 하려고 해서 이룬 일이다. 실패를 하고도 딛고 일어서는 사람들은 그 실패마저도 즐겁다. 성공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는 '무언가'를 배운 기회였기 때문이다. 에디슨 식으로 말하면 천재란 2,000번 실패해도 다시 시작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며, 창의성은 2,000번 실패한 뒤에 얻을 수 있는 빛과 같은 것이다.>>
'빙글'~ 여러분~ '마스코트' 이름을 지어주세요~ ^&^
#. 문성원 작가와 협업 재팬올이 마스코트를 제작했습니다. 문성원 그래픽 작가와 협업을 통해 채소인 양파를 의인화, 캐릭터를 만들었습니다. 가칭 ‘양파군’입니다. 양파라는 오브제(Objet)를 선택한 것은 특유의 인상 때문이죠. 속이 꽉 들어찬 모양 말입니다. 재팬올도 알찬 콘텐츠로 앙파처럼 단단하게 무장하려고 합니다. 오래두고 읽어도 시들지 않는 기사들로 말이죠. #. 양파군의 의미 양파군는 머리에 재팬올 띠를 두르고, 양 주먹을 불끈 쥔 다부진 모습입니다. 머리에는 새싹이 올라와 있습니다. 새싹은 재팬올이 신생매체라는 것을 의미하고, 주먹 쥔 손은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 하얀 공 같은 양파꽃 양파도 꽃을 피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초여름, 정확히는 6월 중순경 도시 근교나 농촌에 가면 농부들이 땀 흘려 일군 텃밭에서 양파꽃을 볼 수 있습니다. 신기할 따름이죠. 양파에 꽃이라니. 양파꽃은 의외로 예쁩니다. 별모양의 작은 꽃들이 뭉쳐져, 큰 공같이 생긴 한 덩이의 하얀 꽃을 이룹니다. 그게 양파꽃입니다. 재팬올의 마스코트 ‘양파군’도 언젠가 새싹에 하얀 꽃을 피워 올릴 겁니다. #. 양파의 건강 효능 ‘식탁의 불로초’, 양파가 건강에 좋다는 건 다 아시죠? 미국 과학전문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livescience)’를 인용해 양파의 효능에 대해 몇 가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미국 텍사스대 영양학자 빅토리아 자르자코브스키(Victoria Jarzabkowski) 박사는 “양파는 건강에 매우 좋다”(Onions are super-healthy)며 “비타민 C와 플라보노이드의 훌륭한 공급원이 된다”(They are excellent sources of vitamin C, flavonoids)고 말합니다. 박사에 따르면, 항산화물질 플라보노이드(flavonoids)는 파킨슨병, 심혈관 질환, 뇌졸중의 위험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특히 플라보노이드 계열의 쿼르세틴(quercetin)이라는 것이 “암 예방과 관련된 항산화제 역할을 한다(acts as an antioxidant that may be linked to preventing cancer)고 합니다. 자르자코브스키 박사는 또 “양파가 혈압을 낮추고 난소암, 후두암. 식도암, 대장암 등 각종 암 위험 등을 줄여준다”고 강조합니다. 그는 “퀘르세틴은 강력한 항암제일 수 있다”(Quercetin may be a powerful anti-cancer agent)고 말합니다. #. 파워 에너지 양파는 근육에 힘을 제공하는 에너지원이 되기도 합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올림픽 경기 출전자의 몸을 강화시키기 위해 양파를 먹이게 했다고 합니다.(The Greeks used onions to fortify athletes for the Olympic games. Before competition, athletes would consume pounds of onions) 즙을 내 주스로 마시기도 했고(drink onion juice), 심지어 몸에 바르기까지(rub onions on their bodies)했다는 군요. #. 문성원 작가와 협업 재팬올이 마스코트를 제작했습니다. 문성원 그래픽 작가와 협업을 통해 채소인 양파를 의인화, 캐릭터를 만들었습니다. 가칭 ‘양파군’입니다. 양파라는 오브제(Objet)를 선택한 것은 특유의 인상 때문이죠. 속이 꽉 들어찬 모양 말입니다. 재팬올도 알찬 콘텐츠로 앙파처럼 단단하게 무장하려고 합니다. 오래두고 읽어도 시들지 않는 기사들로 말이죠. #. 양파군의 의미 양파군는 머리에 재팬올 띠를 두르고, 양 주먹을 불끈 쥔 다부진 모습입니다. 머리에는 새싹이 올라와 있습니다. 새싹은 재팬올이 신생매체라는 것을 의미하고, 주먹 쥔 손은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 하얀 공 같은 양파꽃 양파도 꽃을 피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초여름, 정확히는 6월 중순경 도시 근교나 농촌에 가면 농부들이 땀 흘려 일군 텃밭에서 양파꽃을 볼 수 있습니다. 신기할 따름이죠. 양파에 꽃이라니. 양파꽃은 의외로 예쁩니다. 별모양의 작은 꽃들이 뭉쳐져, 큰 공같이 생긴 한 덩이의 하얀 꽃을 이룹니다. 그게 양파꽃입니다. 재팬올의 마스코트 ‘양파군’도 언젠가 새싹에 하얀 꽃을 피워 올릴 겁니다. #. 양파의 건강 효능 ‘식탁의 불로초’, 양파가 건강에 좋다는 건 다 아시죠? 미국 과학전문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livescience)’를 인용해 양파의 효능에 대해 몇 가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미국 텍사스대 영양학자 빅토리아 자르자코브스키(Victoria Jarzabkowski) 박사는 “양파는 건강에 매우 좋다”(Onions are super-healthy)며 “비타민 C와 플라보노이드의 훌륭한 공급원이 된다”(They are excellent sources of vitamin C, flavonoids)고 말합니다. 박사에 따르면, 항산화물질 플라보노이드(flavonoids)는 파킨슨병, 심혈관 질환, 뇌졸중의 위험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특히 플라보노이드 계열의 쿼르세틴(quercetin)이라는 것이 “암 예방과 관련된 항산화제 역할을 한다(acts as an antioxidant that may be linked to preventing cancer)고 합니다. 자르자코브스키 박사는 또 “양파가 혈압을 낮추고 난소암, 후두암. 식도암, 대장암 등 각종 암 위험 등을 줄여준다”고 강조합니다. 그는 “퀘르세틴은 강력한 항암제일 수 있다”(Quercetin may be a powerful anti-cancer agent)고 말합니다. #. 파워 에너지 양파는 근육에 힘을 제공하는 에너지원이 되기도 합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올림픽 경기 출전자의 몸을 강화시키기 위해 양파를 먹이게 했다고 합니다.(The Greeks used onions to fortify athletes for the Olympic games. Before competition, athletes would consume pounds of onions) 즙을 내 주스로 마시기도 했고(drink onion juice), 심지어 몸에 바르기까지(rub onions on their bodies)했다는 군요. <재팬올(japanoll) 뉴스팀>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알림/ 회원 가입 독자 추첨 ‘스벅 티켓’ 드려요
재팬올은 국내 첫 ‘일본 경제전문 미디어’라는 기치를 내걸고 있습니다. 캐치프레이즈는 ‘노모 재팬! 노모 갭스!’(Know More Japan! No More Gaps!)입니다. ‘지피지기’라고 했습니다. 스스로를 잘 아는 것 이상으로 상대를 더 잘 알아야 합니다. 우리는 일본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또 일본 기업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재팬올은 그런 ‘일본을 좀 더 알아보자’(Know More Japan)는 취지에서 지난해 9월 출범했습니다. 이것만으론 부족합니다. 재팬올은 ‘노모 재팬’(Know More Japan)에 한 가지를 더 추가했습니다. 혹시 ‘노모 갭스!’(No More Gaps!)라는 걸 들어본 적 있으십니까. 노모 갭스는 호주의 가정용품제조사 셀리스(Selleys)의 글루(접착제) 상표명입니다. 주택의 창문이나 이음새 부분에서 갈라진 틈을 메워주죠. 재팬올은 노모갭스의 이런 기능에 착안했습니다. 한국경제와 일본경제의 격차(gaps)를 조금이라도 더 줄여보자는 것입니다. 사실, 불가능 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보다 더 벌어지지만 않으면 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글루(접착제)가 필요한 것이죠. 재팬올은 여기에 딱 ‘1%’만 힘을 보태려 합니다. 1%도 벅찰지 모릅니다. 궁극적으로는 ‘노모 재팬’(Know More Japan)을 위해 재팬올과 독자들이 서로 공감을 하고 적극적으로 교류를 해야 합니다. 재팬올의 독자라면, 회원으로 가입해 주세요. 댓글로 적극적인 의견도 제시해 주세요. 가입한 회원을 대상으로 추첨해 상품으로 스타벅스 티켓(매달 말 5명 추첨, 1인당 2장 제공)을 드립니다. 추첨된 독자들은 알림 기사로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홍길동 독자라면, *길*으로 표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독자들의 글도 보내주시면 검토 후 게재해 드리겠습니다. 재팬올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김재현 기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