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dlebudle
10,000+ Views

김세정도 보고 감탄한 여자아이돌 미모

와 이쁘다 ㅋㅋㅋㅋㅋ

전광판에 비친 쯔위 클로즈업샷보고 자연스럽게 탄성나와벌임ㅋㅋㅋ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예쁜애가 예쁜애보고 예쁘다하네;;
어쩐지 양궁 보다가 가슴이 아프더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결혼 발표한 조우종이 욕먹는 이유 정리(feat.김지민)
최근 정다은 아나운서와 5년째 열애중임을 밝힌 조우종 오는 3월 결혼을 발표하면서 화제가 됐는데 네티즌의 반응은 왜 엇갈리는 것인가! 결혼하는 것은 축하할 일이 아닌가! 싶은 사람들을 위한 설명글임 일단 나부터도 조우종이 살짝 비호감으로 돌아섰는데 사람들이 조우종 결혼소식에 황당해 하는 이유는 이거임 1. 김지민 이용 개그우먼 김지민을 엄청 좋아하는 척 계속 구애를 해왔음ㅋㅋㅋ 먼저 인간의 조건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김지민 집에 찾아가서 엄청 호감표시를 하면서 들이댔고 해투에 나와서도 김지민을 엄청 엮으면서 소재로 계속 써먹음ㅋㅋㅋ 라디오스타에 나와서도 김지민이 전현무와 열애설이 나서 기분이 나빴다고 함 이 얘기는 비디오 스타에 나가서도 또함요ㅋㅋㅋㅋㅋㅋ 사적인자리에서도 김지민이 티비에 나오면 "내 여자친구 나왔다"라고 말하고 다님ㄷㄷㄷ 결국 열애설이 터졌고 김지민이 하지 말라는데도 계속 김지민과 강제썸을 만들던 조우종 예능인력소에 나와서 김지민이 조우종에게 조우종때문에 피해본 이야기를 해줬는데 소름 조우종은 들이대고 김지민은 밀어내는 모습이 자꾸 보이니까 오히려 "김지민이 조우종을 이용한다"는 찌라시가 생김ㅋㅋㅋㅋ 김지민은 빡쳐하는데 조우종은 실실 웃으면서 "나는 순정파 이미지가 됐다"고함 이거 진짜 너무 민폐아님?? 게다가 이 모든일이 정다은이랑 사귀고 있는 중에 일어난 일ㅋㅋㅋㅋㅋ 2. 거짓방송 (노총각 코스프레) 나혼자산다에서 처량한 노총각 컨셉으로 나옴 '짠내형'이라는 별명을 얻고 실검 1위에도 오름 하지만 알다시피 결혼 전제로 5년째 열애중인분이셨으니 사람들은 이런 반응 나올 수밖에 없음 3. 거짓방송 (소개팅) 노총각 솔로 코스프레로 방송했던 또 하나의 프로그램이 있어는데 송해선생님이랑 나온 '나를 돌아봐'라는 프로그램이었음 거기서 송해가 주선한 소개팅에도 나갔었음ㅋㅋㅋ 여기에 어여쁜 여자분이 나오셔서 소개팅 했는데 이분은 뭐가 됨;ㅋ 이렇게 열심히 지켜보던 시청자는 또 뭐가됨??ㅋ 4. 은밀하게 위대하게 조작방송 논란 논란은 또있음ㅋㅋㅋㅋ 은밀하게 위대하게라는 몰래카메라 프로그램이 있는데, 거기서 8년지기 친구 이현우를 속이기 위해 조우종이 출연했음. 조우종과 이현우는 연예계에서도 유명한 절친임 근데 거기서 조우종 여자친구를 소개해주는 장면이 있는데 당연히 다른 여자임ㅋㅋㅋㅋ 8년된 절친이 5년째 열애중인 조우종 여친을 모르겠나 싶은데 방송에서는 이현우가 이에 대해서 아무말도 안함ㅋㅋㅋㅋㅋ 은밀하게 위대하게가 조작이거나 이현우가 절친의 5년된 여자친구를 몰랐거나인데 무튼 은미랗게 위대하게도 엄청 후폭풍에 시달리는 중 덕분에 결혼한다는 좋은 소식이 비호감 이미지 제대로 박히는 계기가 됨 방송이 다 대본이고 짜여진 내용이라는 것도 당연함. 하지만 이렇게 작정하고 실제와 다른 내용 내보내면서 '진솔한 방송'인 듯이 보여주면 대중들이 속은 기분 들고 기분 나빠하는 것도 당연할듯
[노컷체크]對中 새해 축하 인사는 '중국몽'이다?
CBS노컷뉴스 정재림 기자 정세균 총리, 이재명 도지사 등 인사 "중국 속국이냐" 비판 목소리 이어져 박근혜 전 대통령, 아베 전 총리도 인사 올해도 주요 인사 축하 인사 잇따라 인민망 영상 캡처 정부 여권 인사들이 중국에 신년인사를 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최근 트위터, 온라인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중국 관영매체 인민일보의 인터넷판인 인민망을 통해 새해인사를 한 걸 두고 '중국몽'이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중국몽은 과거 중국의 영광을 21세기에 되살리겠다는 의미로 시진핑 주석이 내세우는 대표 이념이다. 국내 주요 정치인들이 중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새해 인사를 건네자 이같은 말이 나온 것이다. 미래통합당 의원을 지낸 민경욱씨도 지난 12일 "이 사람들이 왜 떼로 중국에게 새해 인사를 하느냐"며 "전에도 그랬나. 이들에게는 중국인들이 유권자라서 그러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러니까 속국 소리를 듣는다", "다른나라도 저러냐" 등 누리꾼의 날선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과연 그럴까. 정부가 인민망을 통해 신년 인사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도 2015년 1월 3일 인민망을 통해 중국 누리꾼에게 새해 인사를 전한 바 있다. 인민망이 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중국 누리꾼과 인터뷰를 한 내용을 놓고 화답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낸 것. 민경욱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인민망 한국지국장이 '중국 네티즌의 마음과 우정이 박 대통령에게 전달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축사 영상도 인민망의 요청이 들어와 자체적으로 검토한 뒤 신년 인사를 준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15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총리가 당시 국회의장을 했을 때 중국에 신년 인사를 한 전례가 있다"며 "신년 축사를 준비한 게 특별한 배경이 있거나 이유가 있는 건 아니다"고 밝혔다. 경기도청 관계자도 "언론사 요청에 의해 영상 축사를 만든 것"이라며 "음력 설을 지내는 나라도 많지 않다. 의례적인 명절 인사를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신년 인사는 일본 아베 당시 총리도 진행한 바 있다. 지난 2019년 2월 아베 총리는 서툰 중국어로 "설 잘 쇠라"고 말했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도 중국의 신년 축하 인사에 동참했다. 연합뉴스 올해에도 세계 각지에서 중국의 설 맞이에 축하의 뜻을 건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는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 섬 주민이 행복하고 건강하며 풍요로운 설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카 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황소의 해가 왔다"며 중국어로 말했고, 차이 잉원 대만 총통도 중국에 신년 인사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토마스 바흐 IOC(국제 올림픽위원회) 회장, 안토니오 구테 레스 유엔 사무 총장 등 다양한 인사들이 신년 인사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