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oin
5,000+ Views

영국에 위치한 이 단독 주택은
전체적으로 화이트 컬러와 원목으로
구성된 감성적인 공간입니다.
거실과 주방 공간을 한 공간에 두었지만
단층을 주어 공간 분리를 하였습니다.
원목의 지지대가 매력적인 부분이며
주방 공간 또한 원목의 프레임을 볼 수 있습니다.
거실 공간 또한 원목의 수납장과
가죽 소파, 그레이 톤의 패브릭 소파로
배치되어 있으며 티비 위에 선반을
배치하여 수납 공간이 있습니다.
침실 공간 또한 통일감 있는 구성으로
창을 여러개 크게 배치하여 산뜻한 분위기를 줍니다.
이런 화이트와 원목의 조합 정말 좋지 않나요?

---------------------------------------
[ #세모인 ] 카톡 친구하기
---------------------------------------
#셀프인테리어 #인테리어 #인테리어팁 #홈스타일링 #모던인테리어 #단독주택인테리어 #단독주택 #집꾸미기 #아파트인테리어 #오피스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마트한 집안 정리법 10단계
우리 가족의 소중한 보금자리가 날로 창고처럼 변해가고 있다면? 똑똑한 집안 정리법 기억해두세요! ★ 정리법 10단계 1. 정리가 반드시 필요한 시기를 놓치지 마라 새로운 가족이 생겼을 때, 가족의 누군가가 떠났을 때, 아이가 성장할 때, 이사나 리모델링 전후, 물건이 너무 많을 때, 집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될 때는 정리를 해야 한다. 2. 정리의 3단계를 지켜라 정리의 3단계는 '밖에서 안으로', '큰 것에서 작은 것으로', '공간보다 물건별로'다. 방보다는 바깥쪽인 베란다부터 정리를 하고, 물건보다는 가구부터, 방부터가 아니라 옷, 신발 등의 물건부터 정리하도록 한다. 3. 아무리 작은 공간이라도 목적을 만들어라 집에서 창고 방을 없애야 한다. 아이 방은 아이를 위한 공간으로, 거실은 가족 공간이나 독서 공간 등으로 꾸며야 물건들이 제자리를 찾아갈 수 있다. 4. 가족 개개인의 공간을 만들어라 가족들이 집에 들어왔을 때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 물건도 마찬가지다. 책장 한 칸, 서랍장 하나라도 가족에게 공간을 만들어 주는 방법이 될 수 있다. 5. 물건의 집과 주소지를 정하라 물건의 가치가 최대한 활용되기 위해서는 물건마다 자기 자리가 있어야 한다. 제 위치에 놓이지 못한 물건은 집안 어딘가에 방치되다가 치워지거나 버려지고 만다. 바구니나 행거 등으로 물건의 자리를 만들면 쉽게 찾고 정리할 수 있다. 6. 한 사람이 공간을 독점하지 마라 엄마의 옷, 아빠의 피규어, 아이 장난감이 온 집 안에 널려 있다면 집이 창고로 변한다. 한 사람의 물건이 집에서 너무 많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면 물건을 정리하거나 버려서 가족 모두의 공간으로 만들자. 7. 할인과 공짜를 너무 좋아하지 마라 마트에서 원 플러스 원 상품이나 덤을 챙기다 보면 집이 순식간에 꽉 차고 만다. 당장 이익일 것 같아도 유혹에 넘어가서 생기는 물건 때문에 집은 점점 더 좁아지게 된다. 8. 버리기의 기준을 지켜라 기준 없이 무조건 버리면 같은 물건을 또 사야 할 수 있다. 따라서 가족이 현재 사용하지 않는 물건, 같은 것으로 여러 개인 물건은 버려야 한다. 잘 사용하지 않지만 꼭 필요한 물건은 따로 보관하도록 한다. 9. 집 안의 모든 문을 활짝 열리게 하라 방 안에 물건이나 가구가 너무 많아서 문이 반만 열리는 경우가 있다. 가려지고 숨겨진 공간은 제대로 정리가 안 되고 청소하기도 힘들다. 물건은 쌓이고 청소는 못하는 악순환이 계속된다. 버리기의 기준을 통해 정리해 보자. 10. 물건은 사는 것보다 버리는 것이 더 많게 하라 지나치게 많은 물건을 소유하면 오히려 물건에 삶이 압도된다. 스스로 물건을 통제하지 못하면 그 안에 묻혀버리게 된다. 사는 양보다 버리는 양이 하나라도 더 많아야 집 안 물건 양에 균형이 잡힌다.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인테리어 소품들
제 취미 중 하나는 브이로그 감상인데요 다양한 분들의 브이로그를 보다보면 참 나름대로 집을 예쁘게 꾸미신 점이 눈에 들어온답니다 그런 의미에서 집꾸미기에 도움이 될법한! 아이디어 소품들 몇개 가져왔어용 라바램프 또는 마그마램프라고 하는 이 제품은 하단의 램프를 켜면 그 열로 가열되어 액체 안에 있는 왁스가 올라갔다가 상부에서는 냉각되어 다시 내려오는 것이 반복되면서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제품이에요! 요즘은 무채색이나 우드 느낌의 베이지색을 활용한 따뜻한 인테리어가 유행이다보니 이런 쨍한 램프는 잘 쓰지 않게 되었지만 뉴트로 감성이 뜨는 요즘 한번쯤 도전해볼만 하지 않나요? 요렇게 힙한 느낌도 줄 수 있답니당 이 선반 언뜻 보기에는 평범해보이지만 이렇게 숨은 공간이 나오는 시크릿 선반이에요 귀중품을 보관할 수도 있구 작은 아이템들은 속에 넣어버리면 좀 더 깔끔하겠죠? 제가 보는 브이로거분들도 많이 쓰시던 디퓨저 가습기! 두개의 기능을 합쳐놓은데다가 무드등으로까지 쓰일수 있으니 일석 삼조??? 디자인도 예뻐서 그냥 겉모습만 봐도 인테리어에 도움이 될것 같아요 https://youtu.be/_R8o3bAXwAc 이 제품은 알람시계 기능까지 더해졌다고 하네요 신기신기 이건 디자인 소화기에요 소화기는 비상시를 대비해 집집마다 꼭 필요한 제품이지만 빨갛고 투박한 외형때문애 가려두거나 구석에 두거나 심지어는 없는 집도 많았을텐데 이 디자인 소화기라면 예뻐서 잘 보이는 곳에 두고싶어질 것 같아요! 쓸일이 안생긴다면 더 좋겠지만요 ㅎㅎ http://me2.do/FdQi3rM8
신발에 벤 고약한 발냄새 제거법
지친 하루의 끝에 집으로 돌아와 신발을 벗는 순간, 코를 찌르는 발냄새...ㅠㅠ 신발 속 깊숙이 스며든 냄새를 뿌리 뽑지 않는 이상 아무리 발을 깨끗이 씻어봤자 소용이 없는데요. 따로 탈취제를 구매하지 않아도 케케묵은 냄새를 손쉽게 제거할 수 있는 실생활 아이템 소개해 드릴게요.. 1. 소주를 활용해 효과적으로! 빨래 솔을 이용해 신발을 세탁하기에 시간적인 여유가 없거나, 혹은 자주 신발을 빨게 되면 신발이 닳지는 않을까 염려되는 이들이라면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주를 활용해보자. 얇은 헝겊에 소주를 적당히 적신 다음 신발 안쪽을 꼼꼼히 닦아내면 된다. 소주의 알코올 성분이 악취의 근원인 곰팡이 세균을 없애줘 간편하면서도 효과적으로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2. 동전을 이용해 간편히! 일명 ‘귀차니즘’에 걸린 사람이라면 구(舊) 10원짜리 동전이 제격이다. 동전을 신발 속에 넣고 시간이 지나길 기다리기만 하면 되므로 특별히 손이 가지 않는다. 10원짜리 동전은 살균 효과가 뛰어난 구리로 제작돼 있어 존재 자체만으로 신발 내 악취를 흡수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현상을 벤치마킹한 특허 신발까지 출시되고 있으니 10원짜리 동전의 공신력은 확보된 셈. 3. 모양까지 잡아주는 신문지! 신발을 새로 사면 모양을 잘 잡아주기 위해 종이 뭉텅이가 들어 있다. 이는 신발에 습기가 차지 않도록 해 최적의 품질을 유지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같은 원리를 실생활에 접목시켜 효과적으로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바로 신문지를 활용하는 것. 신문지를 동그랗게 구겨 신발 속으로 넣어주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습한 공기를 제거해 냄새를 잡아주는 것은 물론 신발을 오랫동안 좋은 품질로 신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4. 비가 오는 날엔 습기를 잡아주는 티백&커피 찌꺼기! 비가 오는 날엔 발이 젖어 더욱 냄새가 심해진다. 특히 장마철에 신는 레인 부츠는 통풍이 되지 않는 고무 소재로 만들어져 있어 습한 상태로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악취 유발은 물론 각종 곰팡이를 번식시켜 무좀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이럴 땐 차를 우려낸 뒤 버리는 티백이나 커피를 내리고 남은 찌꺼기를 이용하자. 물기를 완벽하게 제거한 티백이나 커피 찌꺼기를 얇은 천으로 싼 뒤 신발 안에 넣어주면 된다. 이는 습기를 잡아주기 때문에 신발 안에 퍼져 있는 악취가 사라질 뿐만 아니라 세균 번식까지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신발장 곳곳에 배치하면 방향제 효과까지 낼 수 있으니 참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