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0+ Views

리더들의 인간관계 처세법 🆙️


1. 사람은 서로의 입장과 처지를 바꿔 생각해야 한다
-공자- 
 
2. 자신에게는 엄격하고 
남에게는 관대한 자세를 가지거라 
-공자- 
 
3. 서로 위하는 마음. 
네 스스로 원하지 않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행해서는 안 된다 
-공자- 
 
4. 다른 사람을 대할 때 
그 사람의 몸도 내 몸같이 소중히 여기라. 
내 몸만 귀한 것이 아니다. 
남의 몸도 소중하다는 것을 잊지 말라. 
그리고 네가 다른 사람에게 바라는 일을 
네가 먼저 그에게 베풀어라 
-공자- 
 
5. 너에게서 나온 것은 
너에게로 돌아간다. 
-맹자- 
 
6. 가는 자는 쫓지 말며, 
오는 자는 막지 말라.
-맹자- 
 
7. 어리석은 자와 가까이 말고, 
슬기로운 이와 친하게 지내라. 
그리하여 존경할 만한 사람을 섬겨라. 
이것이 인간에게 최상의 행복이다.
-대길상경- 
 
8. 남을 너그럽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항상 사람들의 마음을 얻게되고, 
위엄과 무력으로 엄하게 다스리는 자는 
항상 사람들의 노여움을 사게된다. 
-세종대왕- 
 
9. 내가 남을 알지 못하는 것이 죄일 뿐이다. 
남이 알아주지 않는 게 무슨 죄란 말인가.
-장영실- 
 
10. 배고프면 달라붙고, 
배부르면 떠나가며, 
따뜻하면 몰려들고, 
추우면 버리나니 
이것이 바로 인정의 널리 퍼진 폐단이다.
-채근담- 
 
11. 사람과 더불어 허물은 같이할지언정 
공은 같이하지 못할지니, 
공을 같이하면 서로 시기하게 되느니라. 
사람과 더불어 환란은 같이 할지언정 
안락은 같이 못할지니 
안락을 같이하면 서로 원수가 될 것이니라. 
-채근담- 
 
12. 생각이 너그럽고 두터운 사람은 
봄바람이 따뜻하게 만물을 기르는 듯하여 
무엇이든지 이런 사람을 만나면 살아나고, 
마음이 모질고 각박한 사람은 
차가운 눈이 만물을 얼게 하는 듯하여 
무엇이든지 이런 사람을 만나면 죽느니라.
-채근담- 
 
13. 사람은 원래 깨끗한 것이지만, 
모두 인연에 따라 죄와 복을 부르는 것이다. 
저 종이는 향을 가까이 하여 향기가 나고, 
저 새끼줄은 생선을 꿰어 비린내가 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사람은 조금씩 물들어 그것을 익히지만 
스스로 그렇게 되는 줄을 모를 뿐이다.
-법구경- 
 
14. 사람과 이웃의 소중함은 
그들로부터 멀어졌을 때 비로소 절감하게 된다. 
완벽하게 격리된 인간에게는 
개미 한 마리도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유동범-

출처 -리더의 조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정연이 알바하는 카페에 찾아온 남자 손님이 주고간 편지
To 오정연님! 안녕하세요 저는 37살된 서울 강서구에 거주중인 남성입니다. 이렇게 편지를 쓰기까지 많이 망설였는데요. 용기내어 편지를 써봅니다. 저는 사실 오정연님을 잘 몰라요. 아나운서시고 방송인인건 알지만 출연하신 방송을 본 것도 거의 없고 팬도 아니고 그냥 무관심했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아여. 이번 라디오스타도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보고나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때 잘나가던 영업사원 이었지만 작년 9월부터 우울, 불안, 무기력, 대인기피에 시달리고 있어요. 번아웃증후군인지... 아니면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아서인지 아니면 병원 치료로 몸과 마음이 약해져서인지 잘은 모르겠지만 수개월간 돈만 까먹으며 은둔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11월부터는 심리상담도 받으며 다시 세상 밖으로 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잘 되질 않고 있어요. 한때 다른 사람들의 부러움을 살만큼 실적을 올리기도 했고 열정적이고 성실하단 말을 들으며 살아왔는데 남들 시선이 두렵고 창피하기도 해서 아르바이트도 못하고 있어요. 저는 몸 좀 움직이고 잡념도 없앨겸 배달 알바라도 하고 싶은데 “월 천만원씩 벌던 니가 그런걸 왜 해?” 라고 주변에서 속닥거릴거 같아 용기를 못내고 있습니다. 전 돈을 적게 벌더라도 정말 내가 할 수 있는 일, 지금 잠시 하고 싶은 일, 그냥 하고 싶은 일... 알바든 뭐든 조그만 행복을 주는 그런걸 하고 싶은데 두려웠어요. 주변의 시선이... 라디오 스타를 보고 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어떠한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용기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대한민국 탑 아나운서도 저렇게 알바를 하는데 내가 뭐라고’ 이런 생각이 들면서 용기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오정연 님께서 어떤 생각으로 알바를 하고 계신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그냥 멋져보였어요. 처음으로 오정연님 인스타도 들어가보고 많은 위로와 긍정 에너지를 받았습니다. 정말 내가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게 되고 뭐라도 하면서 열정적으로 살아보자 하는 마음이 들어요. 일상도 무너지고 수면패턴도 망가졌는지 아침 일찍 정연님 뵈러갈 생각에 너무 설레네요. 이 편지는 감사함을 담기도 했지만 어쩌면 저 스스로에 대한 다짐을 적은 것 같기도 합니다. 정연님 정말 감사하구여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 많이 보여주세요. 항상 웅원하며 팬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지라는걸 써본적이 없어서 내용도 글씨도 엉망이네요. 2018. 1. 31 -팬- ㅠㅠㅠ 서로에게 큰 위로와 용기가 된 것 같아여 넘나 훈훈,, 두분 모두 더더 잘되시길!!!! 그리고 혹시나 비슷한 시기를 지나고있을 빙글러들 있따면,, 위로가 되었길,,!!!!
약점보다 강점을!
어느 날, 평화롭던 동물 세계에 전쟁이 나자 사자가 총지휘관이 되어 병사들을 인솔했고 이 소식을 들은 많은 동물이 자원해서 전쟁에 참여했습니다. 이때 부지휘관이었던 여우가 다른 동물들을 둘러보고는 한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 “코끼리는 덩치가 커서 적에게 들키기 쉬우니 그냥 돌아가는 게 낫겠어. 당나귀는 멍청해서 전쟁을 수행할 수 없고 토끼는 겁이 많아서 데리고 나가봐야 짐만 될 거야. 개미, 너는 무슨 힘이 있다고 전쟁을 해?” ​ 마침 여우의 이야기를 듣던 사자가 버럭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당나귀는 입이 길어서 나팔수로 쓰면 되고, 토끼는 발이 빠르니 전령으로 쓸 것이고, 코끼리는 힘이 세니 전쟁 물자를 나르는 데 쓸 것이고 개미는 눈에 잘 띄지 않으니 게릴라 작전에 투입하면 된다.” 적재적소(適材適所) 어떤 일을 맡기기에 알맞은 재능을 가진 사람을 알맞은 자리에 쓰는 것을 말합니다. 지혜로운 지도자는 우수한 사람을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재적소에 배치해서 충분히 그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챙기는 것도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리더는 혼란에서 단순함을, 불화에서 조화를, 어려움에서 기회를 찾아내는 사람이다. – 아인슈타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적재적소#장점과단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