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fox1211
1,000+ Views

삼성 2019년NEW 무풍 에어컨 체험단 모집 공고

#삼성무풍에어컨 #무풍갤러리 #무풍벽걸이 #인테리어가전

2018년 12월31일 완공된 우리집에 아직 에어컨이 없다.
#단독주택 은 LX 시스템 에어컨이라는 주변의 얘기를 모두 뿌리치고
미래 스마트홈을 지향하는 몇가지 이유로 일찌감치 우리집 에어컨은 #삼성무풍에어컨 으로 결정했다
스마트 기능과 인터넷 연결기능은 필수! 가전 제품이 일단 대부분 삼성 제품이라
#스마트싱즈#빅스비 연결이 되는 #삼성무풍에어컨 을 일찍부터 점찍어놓았다.
(향후 여러 IoT 제품과 통합을 위해)
시스템 에어컨 대비 주택의 공간활용도는 떨어지지만 설계 시공시부터 무릅쓰고
요즘 #인테리어가전 으로 디자인도 이쁘고 필터 청소도 간편한
스텐드 #무풍벽걸이 #무풍갤러리 제품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미 설치 장소를 배관공사는 끝났으나 슬프게도 제품은 아직 없다.

그러던 찰나!!
우연히 체험단 모집 광고를 보았다.

우리집은 에어컨 설치할 배관이 7개나된다 ;;;;
올여름 #2019년NEW무풍에어컨 으로 더 진화한 #공기청정 기능과 #음성인식 #뉴빅스비 로 스마트 홈을 시작 해보자~
제발 체험단에 선정 되기를......ㅎㅎ
2018년 제품도 디자인이 좋았지만 2019년 New 디자인이 확 바뀐것 같다~~
좀더 모던해진것 같음.
2019년 #삼성무풍에어컨 은 바람문이 패널 안쪽에 있고 #하이패스팬#서큘레이터팬 이 강력하고 멀리 냉기를 보낸다고 한다
체험단은 1,2차 로 나뉘어져 있는데 1차는 끝났고 2차는 2월15일 까지다~
내게도 이런 행운이 올까? (살면서 이런건 한번도 안됨 ㅎ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IoT and Its Impact on the Manufacturing Industries
IoT has been providing the businesses with the scope to form new and advanced solutions that allow the development of the latest solutions based on the Internet Of Things enabled solutions. The Industries like manufacturing are the ones which get highly benefited out of it. The IoT is making way for the advanced industrial developments and formation of Industry 4.0 solutions that allows the utilisation of technology in creating solutions and covering the domain of manufacturing. As industry 4.0 moves ahead it is able to generate momentum integrating IoT Devices, automation, and other tools that have now become a functionality under the growing architecture for the IoT. To make you understand well on the concept of Internet Of Things, let's take you a bit deeper and enhance your understanding: What exactly is IoT? As termed by the researchers IoT stands for the Internet of Things, under it the devices that operate ranging from the smart lights, smart sensors and others. These devices are making the use of technologies like WIFI, Li-FI, bluetooth for their functioning. As per the reports, IoT has been experiencing a high growth in investments for manufacturing with a projected growth of $260 billion by 2024. Under IoT positive growth reflects on the segmenting that follows upon with the detailed inclusion of the technological advancements that are taking place under IoT The Industrial IoT has been playing its role in enhancing the IoT Technology based developments in the manufacturing domain. Some of the IoT operations taking under manufacturing are: Manufacturing Operations Under IIoT Industrial IoT has been putting the emphasis on the developments taking place in the manufacturing domain with its operations getting segmented with for the IoT based inclusions like assets management, intelligent manufacturing, end-to-end devices optimization and monitoring, and others from Industry 4.0. Production asset management and maintenance It is considered as the highly utilised and one of the most used cases under the IoT in manufacturing with a large number of potential devices and applications working under it. Production asset monitoring and tracking with the manufacturing parameters like quality, performance, damage and breakdowns of the devices. IoT allows us to better monitor, improve performance and optimize the manufacturing devices operational capabilities. Improved Monitoring Equipment Utilisation IIoT has been improving the manufacturing equipment monitoring capabilities and allowing businesses to opt in for more and more developments under it. As it allows an improved productivity by 15- 25% and hence making a rightful impact on the manufacturing growth. Manufacturing machine utilisation takes in the various number of parameters that bring in the desired impact some of these are run time, product output, that bring in the impact with real time data monitoring and cloud service utilisation for the transmission of it as per the operational requirements. Enterprise Inventory Management With the large manufacturing businesses operating under the inventory management and utilising the resources offered under IoT to bring in the required inventory management solutions for their enterprise. Under IoT the inventory management has improved the production and efficiency from 30-50% for the enterprises The enterprise inventory management solutions work under IoT and RFID technologies. Predictive Maintenance Solutions Predictive maintenance works on the real time monitoring of the manufacturing equipment and brings in the parameters with the insights taken up from it. Machine learning algorithms also play their part in predictive maintenance.
1930년대 지어진 전주폐가 리모델링 레전드
저는 오래 전부터 기와집에 살아보고 싶다는 막연한 로망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우연히 아주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었던 기와집을 보게 되었습니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았지만 여기야말로 꿈만 꾸던 그 집을 실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고치겠다는 마음을 먹은 후, 차근히 완성해나간 집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폐허처럼 변해버린 적산가옥 제가 마주했던 첫 모습입니다. 긴 시간을 사람이 거주하지 않고 폐허로 있다보니 무너지기 일보 직전 처럼 보였어요.  어떻게 고쳐야하나 심란한 마음 뿐이였죠. 보시다시피 전문가도 기피할 것 같은 상태여서 골조만 살리고 나머지는 거의 새로 지어야 했습니다. 다시 짓는다고 해도 이 집이 가지고 있던 고유의 느낌은 최대한 살리기로 했습니다. 원래의 모습을 너무 파괴하면 제가 이 집을 선택했던 이유가 없었거든요.  쓸 수 없는 기와는 모두 걷어내고 보수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원래 기와와 비슷한 걸 구해 남아 있는 기존 기와와 함께 사용해 지붕을 만들었어요. 16평 주택의 재발견, (직접 그린 도면) 평수로 치면 크지 않는 크기여서 방을 다 오픈해 공간이 전부 이어지도록 미리 스케치한 후 시공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주거형태 상 겨울엔 추위를 완벽히 막을 수는 없어 이를 감안해 거실엔 냉난방기를 두고 방엔 보일러를 깔아 보온을 최대한 유지하려고 했어요.  나무 자체만으로 오랜 시간을 머금은 듯한 분위기를 풍겨 철거를 하면서 나온 목재들은 버리지 않고 문을 만드는데 사용하고, 문 앞에 놓여 있는 디딤돌도 철거에서 나온 돌을 재활용해 흔적들을 조금씩 남겨두었어요. 문을 열면 드르륵 정겨운 소리가 들릴 것 같은 중문.  시간이 얽힌 거실 거실에서 바라본 마당 모습입니다. 마당 앞 툇마루처럼 생긴 곳엔 옛날 교실 바닥 자재를 깔아 거실과 공간을 분리하면서 통로의 느낌을 더 강조했습니다. 거실 안쪽까지 햇살이 깊숙히 들 수 있도록 큰 창은 철을 사용해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했어요.  살랑거리는 바람을 맞으며 차를 마시기에 딱 좋은 툇마루. 오죽과 감나무를 마당에 심어 겨울이 되면 다니 단 홍시를 먹을 수 있는 재미. 이런 즐거움이 마당 있는 집의 매력인 듯 해요. 사계절을 가장먼저 느낄 수 있는 작은 뜰.  복도 끝에 자리잡은 화장실.  낡은 것들이 모여 편안한 분위기를 주는 거실. 작은 심야식당 지인이 놀러와 얼굴을 보며 요리를 할 수 있도록 11자 형태의 아일랜드 주방으로 시공했습니다. 그리고 공간을 분리하면서도 편히 오갈 수 있도록 식당 주방처럼 싱크대와 테이블 사이에 작은 문을 만들었습니다.  주변과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고재를 사용한 주방.  노출 천장엔 인더스트리얼 조명을 달아 스타일리쉬함을 더했다. 거실 큰 창으로는 이곳까지 햇볕이 닿지 않아 주방 천장 가운데를 뚫어 창문을 만들었습니다. 매일 아침 들어오는 아침 햇살과 비가오는 날이면 천장 유리를 통해 들리는 빗소리가 고요한 집 안을 더욱 운치있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들게 해요.  주방에서 바라본 모습.  운치 가득한 사랑방 탁- 트인 시야가 시원한 유리문 너머엔 쉼을 위한 침실입니다. 폴딩도어문을 설치해 공간이 이어진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날씨가 더운 여름엔 활짝 개방해두고 추워지는 겨울엔 도어를 닫아두어 온도를 최대한 밖으로 나가지 않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외국에 살았던 기억을 되살려  침실은 아늑하게 꾸몄습니다. 조명은 간접조명으로 대체하고 유리창문을 통해 햇빛이 들어올 수 있도록.  독특해보이는 침대는 나무를 사러 갔다가 얻은 텃밭 상자를 이용해 침대 프레임 만들었습니다.  기성용품이 주는 획일화된 분위기를 좋아하지 않아서 대부분 직접 만들거나 리폼한 가구들이에요.  느긋하게 책을 읽기에 좋은 곳. 자연의 소리가 들리는 곳  작은 휴양지. 낡은 질감의 나무문을 열고 나오게 되면 작은 테라스가 나타납니다. 늦은 점심 은은한 바람과 따뜻한 햇살이 있을 때면 해먹에 누워 낮잠을 자곤 해요. 몸과 마음이 풀리는  개인 야외온천 개인적으로 가장 애정하는 공간 욕실.  평소 반신욕을 좋아해 인테리어를 하면서 욕실에 힘을 가장 많이 주었어요. 꽉 막혀 있는 것 보다 자연풍경이 눈 앞에 보여지면 더 좋을 것 같아 통창을 내고 밖엔 단풍나무를 심었습니다.  창을 낼 때는 옆집 주변과 시야가 차단될 수 있는 높이를 고려하는게 가장 중요했어요. 여기에 누워 반신욕을 하다보면 가을엔 단풍나무가 겨울엔 소복이 쌓이는 눈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계절의 변화를 몸소 느끼는 것 같아 너무 좋아요. 야외 온천에 온거 같기도 하고요. 은근한 나무냄새가 베일 것 같은 욕실 벽. 라이프 스타일을 담아,  저는 집을 고치거나 꾸밀때 항상 제가 뭘 좋하하는지 생각하고 저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떤지를 생각해서 반영하려고 하는거 같아요. 그래야지 집에 있는 시간이 행복하고 편한거 같아요.  이제는 이사를 생각하는데 이번에는 조금 마당이 넓은 집으로 가고 싶어요. 요즘은 내가 뭘 좋아하고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를 생각하고 있어요. 이번에 새로 이사를 가면 집에서 시간을 조금더 생산적으로 쓸수 있고 또 좋아하는 걸 하면서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요. 출처 와 감각이 대단하시네요 *_* 금손 재능러 저 폐가가 이렇게 다시 태어날줄 누가 알았을 까요 ! 지금은 또 새로운 집으로 거처를 옮기신 것 같은데 인스타 구경 갔다가 저도 모르게 팔로우 하고 왔어요 :) 인스타가 궁금하시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갤럭시탭 보급형 S7 라이트 6월에 출시예정
출처 : 삼성 탭S7 트레일러 갤럭시 탭 보급형 모델인 탭 S7 라이트가 6월에 출시가 될 예정이며, 현재까지 유출된 스펙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죠. https://chchhsware.tistory.com/2 (본문) 1. 내부 스펙 출처 : 삼성 공식 유튜브 탭S7 트레일러 이번 갤럭시 탭 S7라이트의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1. AP : 스냅드래곤 750G 2. RAM : 4GB 3. 저장스토리지 : 128GB 4. 스피커 : AKG 스테레오 스피커 5. S펜 탑재 (자석 유무는 아직 미확인) 6. 15W 고속 충전 지원 7. 배터리 : 7,000mAh 이상 (정확한 소식 없음) 8. 12.4인치 LTPS-LCD 디스플레이 / 해상도 : 2560 x 1600 WQXGA / 16:10 비율 9. 화면주사율 : 정확한 소식 없음 10. 색상 : 블랙 / 실버 / 핑크 / 라이트 그린 11. WIFI / LTE / 5G 이번에 갤럭시 탭 S7 라이트에 탑재되는 AP칩은 스냅드래곤 750G로 스마트폰상 스펙으로는 갤럭시 S9급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태블릿으로 따지면 스냅드래곤 835가 들어간 갤럭시 탭 S4와 비슷한 성능을 가진다고 합니다. 다만 5G를 지원하는 만큼 스냅드래곤 750G를 탑재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탭 S6처럼 가성비가 떨어진다라는 의견은 많이 줄어들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 S펜은 갤럭시 탭 S7처럼 자석기능이 탑재가 될지가 관건이기도 합니다. 만약 자석이 있다는 것 자체가 블루투스 S펜 기능이 탑재되어 에어 액션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S펜이라는 뜻이기도 하여 이 부분도 플래그십 모델과 어떤 점을 차별화를 할지가 기대되기도 합니다. 화면은 12.4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여, 대중들이 원하는 기능은 다 탑재되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다만 아직 화면 주사율은 120Hz가 지원할지 아니면 90Hz가 지원될지는 아직 정확하게 나온 소식이 없습니다. 다만 이번 새로운 보급형 갤럭시 스마트폰 스냅드래곤 750G가 탑재된 A52 5G 모델이 120Hz를 지원하는 것을 보아 이번 갤럭시 탭 S7 라이트에도 120Hz 주사율은 기대해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2. 출시일은 6월 가격은 어느정도일까? 출처 : 삼성 공식 유튜브 탭S7 트레일러 출시일은 6월 또는 7월 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차세대 갤럭시 폴드가 공개되기 전에는 갤럭시 탭 S7라이트가 먼저 출시가 될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가격은 아직까지 유출된 정보는 없습니다만 전작인 갤럭시탭 S6 라이트가 최저가로 45만원대에 나왔으니 이번 작은 49만원대 부터 시작이 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색상은 총 4가지로 블랙,실버,핑크 그리고 라이트 그린 이렇게 4가지가 출시가 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이번 갤럭시 탭 S7 라이트 제품이 S7 라이트 네이밍이 아닌 갤럭시 탭 S8e로 나올 가능성도 있어, 갤럭시 탭 S5e처럼 S펜 미지원 모델로 등장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추후에 추가적인 정보가 등장한다면 다시 한번 더 전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모든 사진은 Unsplash같은 무료사진 및 출처를 밝히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제 블로그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이 유익하셨다면 공감 한번만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주목! 이 회사/ 발뮤다①…브랜드에 숨은 뜻
버뮤다(BERMUDA)도 아니고, 발뮤다(BALMUDA)가 도대체 무슨 뜻이지? 발뮤다와 발음이 비슷한 버뮤다는 수많은 항공기와 선박들을 삼켜버리는, 악명 높은 해양 삼각지대를 말한다. 그럼, 발뮤다는?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일본 디자인 회사 이름이다. 2003년 설립된, 소형 가전 및 컴퓨터 액세서리를 주로 만드는 회사. 발뮤다(주)의 기본 전략은 기능과 성능보다는 디자인에 초점을 둔다는 것. 요즘 이 회사가 이른바 ‘핫’하다. 히트작인 토스터기(BALMUDA The Toaster)는 ‘죽은 빵도 살려낸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일반 제품에 비해 가격이 3~5배 높은데도 인기가 높다. 선풍기 팬(Green Fan) 등 시장에 내놓는 제품마다 족족 없어진다. 그런 입소문(구치코미:くちコミ)을 타고 한국 소비자들도 서슴없이 지갑을 열고, 기업들은 협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발뮤다엔 ‘분명’ 뭔가가 있어 보였다. 재팬올이 이 회사를 ‘뒤져봤다’. 기사 형식을 좀 달리했다. 발뮤다 관련 기사를 1,2,3편에 나누어 릴레이로 처리했다. 이렇다. 이재우 기자가 ‘1편 발뮤다 브랜드의 의미’에 대한 기사를 쓰고, 바통을 김재현 기자에게 넘긴다. 김 기자는 1편 기사를 이어 받아 ‘2편 발뮤다 대표 테라오 겐의 인생 철학’을 소개한다. 김 기자는 이 기사를 다시 일본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하는 정희선 객원기자에게 바통터치 한다. 정 객원기자는 이어서 ‘3편 발뮤다의 시장 공략 전략’ 기사로 릴레이를 마무리 한다. <편집자주> 자, 그럼 버뮤다가 아닌 발뮤다(주)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실, 한국 소비자들이 디자인만큼이나 발뮤다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이 있다. ‘발뮤다가 대체 무슨 뜻이냐’는 거다. 아마도 이렇게 생각할 지도 모르겠다. “버뮤다가 항공기와 선박들을 삼켜버리는 것처럼, 발뮤다라는 브랜드도 기존 시장을 삼켜버리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지 않을까?” 과연 그럴까? 전혀 아니다. 록 뮤지션 출신의 1973년생 CEO 테라오 겐(寺尾玄‧46). 그의 발뮤다 네이밍 과정을 제대로 전한 매체는 찾아 보기 어려웠다. IT매체 와이어드재팬과 가진 인터뷰에서 살짝 ‘맛봬기’가 나올 뿐이다. <소리에서 짜맞춘 조어로, 의미는 없습니다. 세계 어느 곳의 사람이 들어도 이국적(이그조틱)이고, 조금 옛 문명의 냄새가 나는 멋진 것이라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音から組んだ造語で、意味はありません。世界中のどこの人が聞いてもエキゾチックで、ちょっと昔の文明のにおいがする感じがカッコいいと思って)> 그러던 중, 때마침 테라오 겐이 쓴 ‘가자, 어디에도 없었던 방법으로’... ............................... 이 기사를 ‘2편 담당’ 김재현 기자에게 바통터치 한다.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0)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모니터 신호없음 오류 여러가지 해결방안
컴퓨터를 사용하시다보면 부팅 후 어제까지만 해도 잘 되었던 컴퓨터가 부팅은 되는데 모니터에 화면이 신호가 없다며 안 나온다거나 절전모드 진입을 한다면서 컴퓨터는 계속 돌아가는데 컴퓨터를 할 수 없는 이상한 상황이 겪으신적이 한번쯤은 있으실 겁니다. 오늘은 간단한 해결방안부터 해서 최종 방안까지 소개해드리도록 하죠. 1.HDMI 케이블 및 DP 케이블 같이 케이블 부터 먼저 확인해보자 RAM 보다 먼저 봐야할 것이 바로 케이블입니다. 어느순간 갑자기 화면이 나오지 않거나, 신호없음, 절전모드로 들어갑니다. 라는 문구가 나올 때 케이블로 인한 문제가 생각보다 굉장히 많았습니다. 회사에서 제일 어처구니 없고 애매한 오류가 항상 모니터 절전 문제였는데 은근 모니터 신호없음 오류가 케이블이 망가졌거나 아니면 케이블이 제대로 끼워지지 않아서 발생되는 경우가 꽤 있었습니다. RAM을 청소해도 계속 절전으로 들어간 모니터가 DP 케이블을 HDMI로 바꿔 끼거나 아니면 새로사서 끼우니 다시 모니터가 켜지는 경우도 있으니 가장 먼저 쉽게 할 수 있는 케이블 부터 바꿔 봅시다. 그리고 케이블을 모니터뿐만이 아니라 그래픽카드쪽에다가도 계속 바꿔껴보셔야 됩니다. 2. 이제부터 컴퓨터 내부, RAM을 살펴봅시다. 2번째는 역시나 RAM 입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을 조치했는데도 안된다면 이제 컴퓨터 내부를 보셔야 할 차례입니다.(회사에 컴퓨터에 관해서 아는척 하는 사람있으면 찾아오자!) 보통 RAM 슬롯 쪽에 먼지가 쌓이거나 아니면 잘못 끼워져 있는 것이 문제가 되어 부팅까지는 되나 그 이상으로는 메인보드에서 넘어가지 않을 때도 종종 있기도 하는데요. 컴퓨터를 완전히 종료하시고, 스위치를 끄신뒤에 RAM을 완전히 떼어내어 RAM의 금색부분을 지우개질을 하셔서 다시 꼽으시거나 아니면 메인보드쪽에 있는 RAM 슬롯을 후후 불으셔서 먼지 제거좀 하신 뒤에 다시 꼽아보세요. 대부분 모니터 신호 없음이 90%가량 케이블 정리 및 RAM 부분에서 해결이 됩니다. 3. 그래픽카드 슬롯 및 케이블 또는 그래픽카드 자체 문제 마지막은 그래픽카드입니다. 케이블도 바꿔보고 RAM도 청소했는데도 오류가 나오면 그래픽카드 부분이 문제가 생겨 모니터 신호없음 오류가 발생될 수도 있는데요.(여기서 부터 대략 정신이 멍해진다) 먼저 그래픽카드 부분에 있는 케이블을 메인보드쪽에 있는 HDMI 또는 DVI-I 포트쪽에 연결해서 컴퓨터를 켜보세요. 만약 화면이 나온다면 100% 그래픽카드에 문제가 있는 경우이니, 그래픽카드를 AS 보내시거나 아니면 교체를 하셔야 됩니다. 주로 구형 그래픽카드인 GTX 700시리즈 이하 그래픽카드가 DP 케이블을 삽입 했을 때 이런 문제가 나올 수 있는데, DP 케이블 경우는 화면 송출뿐만이 아니라 오디오분분까지 같이 연결되어있어 다른 케이블보다 전압이 쎄게 들어가기 때문에 그래픽카드가 순간적으로 마비된 것처럼 고장난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픽카드를 램처럼 금속부분을 지우개질, 케이블도 DP가 아닌 HDMI쪽에다가 변경, 모니터도 바꿔껴보고 해봤어도  모니터 신호없음이 나오신다면... 이 때부터는 그냥 컴퓨터 자체를 AS 맡기시는게 좋습니다. 계속 고쳐봐야 일반인 기준으로는 머리만 아프고 시간만 가기 때문에 해결이 안된다면 컴퓨터 구매한쪽에 AS를 하시는게 더 낫습니다. 4. 모니터 절전모드가 해결되었는데, 갑자기 화면에 문제가 생겼다며 무한 다시하기가 된다면? 모니터 절전모드가 해결이 되었는데 갑자기 화면에 문제가 생겼다며 무한 다시하기로 진입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합니다. 이때는 어쩔 수 없이 포맷을 진행하셔야 하며 부팅 USB로 윈도우10을 재설치를 하셔야만 합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정말 드문 경우라 웬만해서는 2번째 RAM부분에서 대부분 해결이 되는 오류입니다. * 모든사진은 Unsplash 및 직접찍어서 사용한 무료사진입니다. * 제 블로그에 들어오셔서 구독 부탁드리고! 다양한 정보를 가져가보세요~! https://ccf1007overmen.tistory.com/1715
자취생들을 위한 반려식물 TOP 5
Editor Comment 자취생이라면 한 번쯤 퇴근 후 아무도 없는 공허한 방을 마주하며 ‘나를 기다리는 무언가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봤을 것이다. 그 해결책으로 찾게 되는 것이 반려동물인데, 단순히 순간의 감정으로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고 비용 또한 만만치 않은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이 현시대의 우리다. 이렇게 정서적 교감을 나눌 상대는 필요하지만 반려동물을 키우기는 어렵다면, 값싼 가격에 오래도록 키울 수 있는 반려식물을 어떨까. ‘식물을 키우는 것은 매우 까다롭다’라는 말은 이제 옛말. 실내 공기 정화는 물론, 인테리어 효과까지 갖춘 반려식물 하나가 칙칙했던 집안의 분위기를 바꿔줄 것이다. <아이즈매거진>이 자취생들을 위한 반려식물 TOP 5를 선정해보았다. 마리모 일본 홋카이도 아칸호수의 명물로 세계적으로 희귀한 시오크사과에 속하는 담수조류 마리모. 1897년 지역주민들에 의해 발견돼, 둥근 생김새를 보고 ‘해조구’라는 뜻의 ‘마리모’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공기 정화에 탁월한 마리모를 키우는 법은 정말 간단하다. 직사광선만 피해주고,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물을 갈아주면 끝이다.(겨울철은 한 달에 한 번) 물갈이가 귀찮은 이들은 냉장보관도 좋겠다. 제대로 관리를 못해 노랗게 변했다면, 천일염을 조금 넣고 녹색 부분만 남겨 다시 키울 수 있다. 잘만 키우면 100년 이상 살 수 있어, 오랫동안 함께 키울 애완식물을 찾고 있다면 마리모를 적극 추천한다. 스칸디아모스 스칸디아모스는 스칸디나비아반도 숲에서 자라는 천연 이끼로, 순록의 먹이로 사용돼 ‘순록 이끼’라 불리기도 한다. 별도로 물을 줄 필요 없이, 공기의 영양분으로 살아 관리가 쉽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꼽힌다.(이끼가 굳었을 때는 화장실과 같은 습기 많은 곳에 놓아주면 된다.) 주기능은 ‘포름알데히드’, ‘암모니아’ 등의 유해 물질 제거와 실내 습도조절. 무엇보다도 20가지가 넘는 색상으로 염색돼 원하는 이미지대로 표현할 수 있어 인기가 많다. 최근에는 액자와 같은 친환경 인테리어 용품으로 변신해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기도. 스투키 NASA에서 선정한 최고의 공기정화 식물, 스투키. 투박하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세련된 외관이 묘한 매력을 발산한다. 음이온을 방출하고 전자파 차단의 효과가 있어 컴퓨터나 TV가 있는 곳에 두면 좋으며, 몸체에 물기를 가득 머금고 있기 때문에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스스로 잘 크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물은 한 달에 한 번 주는 것이 베스트, 아프리카에서 살던 열대식물이기 때문에 15~30도 사이의 온도를 유지해주는 것을 필히 기억해두자. 틸란드시아 ‘미세먼지 킬러’로 불리는 틸란드시아는 파인애플과로 흙과 물 없어도 자라는 식물이다. 미세한 솜털로 공기 중 수증기와 유기물을 먹고 살며, 먼지 속에 있는 미립자를 빨아들여 실내 공기 정화에 도움을 준다. 틸라드시아 역시 관리 방법이 간단하다. 분무기로 1~2주 간격 소량의 물을 적셔주기만 끝. 주의 사항은 장마철 통풍을 원활히 해주어야 하며, 추위에 약하므로 실내에서 키우는 것이 좋다. 혹, 하얗게 변했다면 하루 정도 미리 받아 둔 수돗물에 1~2시간 충분히 담가두면 된다. 황금사 흡사 ‘바나나 킥’을 연상케 하는 황금사. 선인장과의 일부 중 하나로, 노란 털과 같은 가시가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시가 안으로 말려 있어 찔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겠다. 특히, 3월에서 5월 사이 개화기가 있어 가시만 있을 때와는 또 다른 모습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물을 줄 때에는 몸통에 직접 주지 않고 화분 가장자리로 조금씩 흘려주는 것이 핵심팁. 또한, 선인장 특성상 장마철 과습을 주의하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삼성과 GE의 제조혁신 첨병 '엣지 분석'이 뜬다
'제3회 산업기술포럼'서 제조업 IoT 플랫폼 집중 논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케이스를 제조할 때 쓰이는 컴퓨터수치제어(CNC) 장비에는 특수한 소프트웨어(SW)가 쓰인다. 장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제조상 오류를 검출해 알리는 프로그램이다. 센서가 밀리초(ms)마다 보내주는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해 엔지니어가 점검하고 소모품은 교체할 수 있게 한다. 20일 경기도 수원 차세대융합기술원에서 열린 ‘제 3회 산업기술포럼’에서 윤진수 삼성SDS 상무는 자사 엣지분석(Edge Analysis) 플랫폼 ‘캉가(Kanga)’를 소개했다. 윤 상무는 이전까지 빅데이터 운영은 클라우드 차원에서 논의돼 왔지만 실시간 분석 및 피드백을 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최근 타이밍 문제를 푸는 방법으로 엣지 분석이 주목받고 있다. 여기서 ‘엣지’란 스마트홈의 게이트웨이(스마트 허브 등), 스마트폰, 자동차, 장비 및 설비 등 통신망의 중추망(백본망)이 아닌 단말 분야를 말한다. 각 단말의 프로세서를 활용해 개별 단말이 소량의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해 필요한 타이밍에 정보를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IBM, 시스코 등 기업용 SW 업체들이 주도한 개념인데, 실제 삼성, GE 등 제조업 대기업은 제조 라인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엣지분석이 가장 빠르게 도입되고 있는 분야는 제조업이다. 예를 들어 CNC 기계에 있는 다양한 부품(툴)들은 부러지거나 수명이 다 하면 교체해줘야 한다. 또 CNC 기계의 축이 틀어지면 깎지 않아야 할 곳을 깎거나 표면이 울퉁불퉁하게 구현되기도 한다. 이 같은 오류와 불량을 실시간으로 파악하지 못하면 다음 공정으로 넘어갔을 때 그 장비나 부품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삼성전자와 삼성SDS가 찾은 방법은 CNC 장비에 센서를 달고, ms초 단위로 데이터를 분석하는 것이다. 윤 상무는 실제로 파일럿 라인을 운영해본 결과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봤다. Kanga 플랫폼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출력하는 브로커(Message Brocker Platform)단을 기반으로 스트리밍 프로세싱 엔진(Stream Processing engine), 대용량 데이터 프로세싱 엔진(Large-scale data-processing engine), 검색엔진으로 구성된다. 이 외에 쿼리(Query), 입출력(I/O) API 등이 포함된다. 각 장비나 설비에 맞는 분석 알고리즘은 오픈소스 형태로 개발해 추가할 수 있다. 이렇게 수집?분석한 데이터를 시각화 한다. 모든 정보를 엣지 플랫폼에 저장하지는 않고, 교체 부품 형태나 정보를 얻기 위해 클라우드 빅데이터도 활용한다. 소형 프로세서와 주변 부품으로 구성된 삼성전자 사물인터넷(IoT) 하드웨어 플랫폼 ‘아틱(ATIK)10’ 사양 수준이면 구동할 수 있다. 특히 분석 알고리즘 개발용 오픈소스는 ‘깃허브(Git Hub)’에 공개해 생태계를 넓힌다는 전략이다. 데이터 서비스 사업을 이미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 GE 역시 엣지분석 플랫폼을 적극 영업하고 있다. 이승준 GE 디지털 솔루션 아키텍트팀 부장은 자사 산업 IoT 플랫폼 ‘프레딕스(Predix)’와 더불어 엣지분석 솔루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디지털 스레드(Digital Thread)’를 소개했다. 프레딕스는 제조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소프트웨어 솔루션 전체를 제공하는 일종의 산업용 운영체제(OS)로, 자산 분석, 개별 장비의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전체 공정의 데이터를 분석해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디지털 트윈은 실제 장비와 동일한 가상 장비를 설계하고,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이다. 디지털 스레드는 장비의 수명이나 불량을 분석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 부장은 제조업은 일반 소비자 대상 사업(B2C)과 달리 설비 하나하나가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하루에 생성하는 데이터가 최근에는 페타바이트(PB) 수준으로 많아졌고, 보안을 위해 스토리지도 각 고객사별로 관리하며, 실시간으로 현장 엔지니어에게 알람을 줘야 하기 때문에 엣지 분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산업기술포럼은 인터위버(대표 오세용)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첨단 제조업 중심으로 최신 아젠다를 논의한다. 기술 기업 CEO와 대학교수 100여명이 포럼 회원으로 참석하고 있다. 3회 행사에는 △최종덕 삼성전자 고문이 IoT 컨셉트와 핵심 기술, 기기 △김지현 SK플래닛 실장이 IoT 시대의 제조업이 고려해야 할 서비스 플랫폼 △이상대 아이엠헬스케어 대표가 IoT 의료 및 헬스케어 기술개발 동향과 개발사례, 실용화 방안 등을 발표했다.
Samsung Galaxy Fold: Mở ra kỷ nguyên mới cho thế giới smartphone
Samsung đã cho thấy vị thế của mình trên thị trường smartphone ở mọi phân khúc từ bình dân, tầm trung cho đến cao cấp. Nhưng không dừng lại ở đó, hãng cũng vừa trình làng chiếc điện thoại Samsung Fold màn hình gập, qua đó thấy được tham vọng thâu tóm cả phân khúc "siêu cao cấp" của gã khổng xứ Hàn. Vài năm trở lại đây, công nghệ trên smartphone được đánh giá đã vào ngưỡng trưởng thành. Một số nhà sản xuất đều bị giới hạn ở một phom mẫu có sẵn. Những tiến bộ về bán dẫn hay trí tuệ nhân tạo đủ để mỗi mẫu sản phẩm đời sau có một bước tiến nhỏ so với thế hệ trước. Việc xuất hiện các đột phá, khác biệt sẽ hiếm khi xảy ra. Đó là lúc người dùng mong đợi một sản phẩm không theo đuổi các khuôn mẫu sẵn có, tạo điểm nhấn trên thị trường smartphone đang dần đi vào sự nhàm chán. Thay vì tự giới hạn mình trong kiểu dáng một chiếc điện thoại dạng thanh, Samsung - nhà sản xuất smartphone hàng đầu thế giới đã phá cách và hiện thực hóa tầm nhìn mới: điện thoại màn hình gập. Thực tế là điện thoại dạng gập đã từng xuất hiện và phổ biến trước thời kỳ smartphone. Tuy nhiên giới hạn về màn hình, tấm kính phẳng mà mọi người dùng đều tương tác đã khiến cho điện thoại gập không còn phổ biến. Samsung không lo ngại giới hạn đó. Họ đã nghiên cứu công nghệ màn hình OLED dẻo nhiều năm. Công nghệ OLED dẻo của hãng ban đầu được áp dụng trên những chiếc smartphone Galaxy màn cong, và sau nhiều năm phát triển mới được đưa lên những chiếc smartphone màn hình gập. Galaxy Fold nhờ đó sở hữu khả năng biến hình từ một chiếc smartphone nhỏ gọn, màn hình 4,6 inch và một chiếc máy tính bảng với màn hình 7,2 inch rộng rãi. Chiếc điện thoại trở thành điểm nhấn chính cho sự kiện ra mắt sản phẩm thường niên của Samsung, thay vì chỉ tập trung vào dòng Galaxy S như thường lệ. Công nghệ màn hình gập đã cho giới công nghệ lẫn người tiêu dùng thấy rõ tầm nhìn của Samsung đối với thế giới smartphone trong tương lai. Patrick Moorhead - nhà phân tích chiến lược của Moor Insights & Strategy, cho rằng Samsung đã thay đổi tương lai của điện thoại thông minh với Fold. Trong thế giới smartphone - nơi thiết kế dạng thanh chiếm đa số, chiếc máy gập hứa hẹn mang đến trải nghiệm thú vị và hữu ích. "Galaxy Fold không chỉ có ý nghĩa đối với Samsung, nó còn là niềm cảm hứng để các nhà sản xuất hàng đầu trên thế giới khác sớm giới thiệu sản phẩm tương tự", Moorhead nói. Thiết bị sau đó được đón nhận nhiệt tình khi chính thức bán ra vào tháng 9 vừa qua. Tại đợt mở bán đầu tại Hàn Quốc, 4.000 chiếc Galaxy Fold được mua trong vài phút và hết sạch sau 24h đầu tiên. Nhiều dự báo cho rằng Samsung sẽ tiêu thụ đến một triệu máy tại quê nhà trong năm tới. Tại Trung Quốc, Galaxy Fold hết hàng sau 5 phút mở bán vào ngày 8/11. Đến ngày độc thân 11/11, thiết bị này được bán trở lại và tiếp tục tiêu thụ hết trong phút chốc. Từ một sản phẩm mang tính thử nghiệm, Galaxy Fold đang dần trở thành lựa chọn của những người tìm kiếm chiếc smartphone xa xỉ. Với mức giá tới hơn 2.000 USD, Galaxy Fold không thu hút bằng vỏ vàng hay kim cương, những chất liệu thường được đính kèm để tăng giá trị của những chiếc điện thoại. Galaxy Fold thu hút người dùng chính từ những công nghệ mà nó trang bị. Bên cạnh đó, Galaxy Fold còn thể hiện vị thế của Samsung. Đó là người dẫn dắt trên thị trường. Sau Galaxy Fold, hàng loạt hãng điện thoại khác cũng tung ra các smartphone màn gập. Tuy nhiên, công nghệ màn hình gập không thể phát triển trong ngày một ngày hai. Đến cuối năm 2019, Galaxy Fold vẫn là chiếc smartphone màn gập thương mại hóa duy nhất trên thị trường. Với mục tiêu 6 triệu máy trên toàn cầu trong năm tới, gã khổng lồ công nghệ xứ Hàn Quốc đang nỗ lực đưa Galaxy Fold lên kệ tại nhiều quốc gia hơn. Dự kiến, chiếc điện thoại màn hình gập độc đáo này sẽ ra mắt tại thị trường Việt Nam vào cuối tháng 11 này với mức giá hơn 50 triệu đồng.
지금은 카카오톡, 과거에는???!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DM, 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우리는 의사소통의 채널로 많이 사용하고 있죠! 과거에도 이와 같은 실시간 채팅이 가능한 다양한 메신저들이 존재했습니다 지금부터 메신저의 변천사를 하나하나 살펴보시죠! 1. MSN - 1999년도 9월에 처음 등장한 Microsoft 사의 MSN은 주로 대학생과 회사원들에게 인기가 많았습니다. 2004년 국내 이용자 수가 700만 명에 달할정도로 큰 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본인 인증 제도가 없었기에 아이디를 한번 까먹으면 찾을 수가 없었다네요,,,ㄷ (이건 제가 태어나고 한창 한글을 배울 때라 잘 모르는 메신저네요,,,,;;;ㅎㅎ) 2. 지니 - 1999년 11월 MSN과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었던 지니 메신저는 고객층이 10대였습니다. 쪽지로 간편하게 대화할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고 무엇보다 파일 전송 기능이 있어서 인기가 많았다고 합니다. 참, 2002년 3월 지니의 하루 접속자 수는 110만명에 육박할 정도였다고 하네요...... 3. 세이클럽 -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아바타를 설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이클럽은 10~20대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한 메신저 기능 이외에 동호회, 인터넷 방송 서비스 등 놀거리가 연동돼 40-50대 사이의 연령층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고 실제로 2004년에는 동호회 수가 50만개를 넘겼다고 하네요! 4. 버디버디 - 여기서부터는 제가 아는 메신저네요,,,호우~~~ 등 많은 분들의 흑역사를 가지고 있는 버디버디, 메신저에서 이모티콘 등 자신의 기분을 표현할 수 있는 기능이 있었기에 10~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젊은 층들에서 인기를 끌었다보니 유저가 사용하는 닉네임이 참 독특했죠. 가령 Σ딸㉠|겅듀™ 등 (저는 Zㅣ존**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크흠) 처음에는 접속이 힘들정도로 인기가 있었는데 2011년부터 금격히 쇠퇴하면서 접속이 굉장히 원활해졌다고 하네요.. 5. 네이트온 - 혹시 아실까요? 싸이월드라고,,, 싸이월드는 홈피를 꾸미고, 방명록과 일촌평 등을 남기고 그개수가 곧 인기의 척도가 되었던, 학생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그런 사이트입니다. 그런 사이트와 연동이 가능했던 네이트온은 2002년 말에 등장해 2005년 MSN을 꺾고 메신저 1위를 등극하였습니다. 그 밖에도 생일알람, 선물조르기, 원격제어 등 다양한 기능이 있었기에 직장에서도 많이 사용이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의 등장 자, 이 시기가 지나고 2009년을 시작으로 갤럭시 S1, 아이폰 등이 보급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넷을 원활하게 컴퓨터 없이 내 손에서 다룰 수 있게 만들어준 스마트폰은 메신저계에도 엄청난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6. 카카오톡 - 2010년 3월 처음 출범한 카카오톡은 피처폰 시대의 막을 내리게 하였다고도 볼 수 있다. 실시간으로 채팅이 가능했으며, 그룹 채팅, 음성메시지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고객들의 피드백을 매우 빠르게 반영하였기에 큰 인기를 끌었고 현재에는 더 많은 기능이 생기고 전국민이 사용하는 메신저로 자리잡았다. 7.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 페이스북 메신저 - 이후 싸이월드와 같이 자신을 표현할 수 있고 일상을 기록할 수 있는 Social Network Service가 등장하였고 이와 함께 다른 사람들과 대화가 가능한 메신저들이 출시되기 시작했습니다! 맺음말 이 모든 과정이 약 20년만에 일어난 일들입니다.. 겪으면서는 잘 몰랐는데 지나고보니 시간이 엄청 빠르다고 느껴지네요 ... 허허허헣 앞으로 또 어떤 다양한 메신저들이 등장하고 세상 바뀔지 기대가 됩니다! 그 환경에 잘 맞춰가는 것도 중요한 능력이 되겠네요!!
노트북 중고 구매시, 브랜드보다 중요한 배터리 타임을 살펴보자
중고나라나 당근 마켓에서 노트북 중고 구매 시 주로 보시는 게 가장 먼저 브랜드, 가격, AS기간을 거의 주로 보실 겁니다. 하지만 가격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AS기간보다는 배터리 타임이 가장 중요합니다. 공식 배터리는 60Wh로 되어있지만 방전되거나 하면 배터리 수명이 10%씩 줄어들기 때문에 60Wh 배터리 타임이 55Wh로 내려가 있는 상황도 있기 때문에 노트북 중고거래 시에는 반드시 확인해야 될 사항이 바로 배터리 타임입니다. * 배터리 타임 확인하는 방법 출처 : 직접 캡쳐 먼저 윈도우키를 누르시고 윈도우 옆에 있는 돋보기 아이콘을 눌러주세요. 그다음 위의 빈칸에 " cmd "를 눌러주시면 위에 명령 프로젝트라고 뜰 텐데 그걸 눌러주세요. 아니면 검색창에 cmd를 입력하시면 위 사진처럼 명령 프롬프트라고 나오실 텐데 그걸 눌러주시면 됩니다. 출처 : 직접 캡쳐 검은 화면이 나오시면 " Users\~ " 옆에 " powercfg /batteryreport " 라고 입력하시고 엔터키를 눌러주세요. 그러면 밑에 " 배터리 사용 시간 보고서가 ~ " 하면서 주소가 하나 뜨게 됩니다. 그 주소인 " C: ~~ .html " 를 드래그해서 컨트롤+C 키를 눌러서 복사해주세요. 출처 : 직접 캡쳐 복사한 주소를 구글이나 인터넷 익스플로러 주소창에다가 복붙하시고 엔터를 눌러주세요. 출처 : 직접 캡쳐 그러면 이런 화면이 보이실 겁니다. 이 화면에서 Installed batteris 라는 곳을 확인하시면 되는데 위 노트북은 예전 제가  LG 그램시리즈 사용했을 때 배터리 타임입니다. 배터리 용량을 보시면 정량 표기가 60,060 mWh가 표시되어있고 밑에 표기가 바로 이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는 최대 용량을 나타내는 표시입니다. 확인해보면 59,450mWh라고 적혀져 있는데 제가 예전에 한번 방전시킨적이 있어서 그런지 표기된 것보다 약간 적게 나오게 되었네요. 하지만 이정도면 매우 양호인 상태라고 보실 수 있습니다. 중고노트북 중에 하도 방전이 많이 되서 38,000 mWh 제품이 25,000mWh라고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면 새 제품보다 무려 25%가량은 배터리가 표기된 용량만큼 충전이 되지 않는 것이니 중고제품을 구매 전에 한번 판매자에게 확인해달라고 한 뒤 사진으로 보내달라고 하고 구매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 Unsplash 배터리 타임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셔서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LG 그램이나 삼성전자의 이온 시리즈 노트북 , 한성컴퓨터사의 올데이롱 제품 경우는 배터리 자체가 대용량으로 들어있기 때문에 몇 번 방전된 제품은 배터리 타임이 구매했던 날 기준보다 약 15%가량 내려간 경우가 꽤나 있습니다. 이는 휴대성 목표로 나온 노트북일수록 휴대성을 갉아먹는 것인지라 최대한 배터리 타임은 중고 노트북이라 하여도 10% 이하로 내려간 노트북을 구매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 모든 사진은 Unsplash같은 무료사진 및 출처를 밝히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제 블로그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이 유익하셨다면 공감 한번만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ccf1007overmen.tistory.com/1405 출처:https://ccf1007overmen.tistory.com/1405[CHCH IT]
TV홈쇼핑 방영중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 할인구매
TV 홈쇼핑에서 판매중인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 입니다. 5단계 자동 프로그래밍 다이얼로 간편하고 빠르게 믹싱하여 사용가능한 제품이에요 다운이 블랜더의 장점을 소개해드릴께요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는 젖병에도 사용되는 내구성 좋은 트라이탄 소재의 1.8L 의 대용량 용기가 구성되어있어 큼지막한 야채와 과일등을 담아야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요 티타늄소재로 제작된 6편의 십자 칼날은 입체적으로 섞고 치대는 딥 블랜딩이 가능하며 5단계로 프로그램된 원버튼 다이얼로 상황에따라 편리하게 조작가능해요 광고중인 영상을보면 단단한 바둑알이나 호두껍질 은 물론 무른 야채도 강력하게 믹싱해요 꽁꽁 얼은 얼음도 10초면 분쇄하여 눈꽃빙수도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요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로 바쁜아침 간단한 과일&야채주스 또는 선식을 간편하고 빠르게 ~! 시간 절약은 물론 건강까지 챙길수 있어요!! 분리가능한 용기로 간편하게 세척하여 매일매일 새것같이 깔끔하게 사용가능해요!! 대용량의 파워풀한 초고속 블랜더 다운이 블랜더로 삶의 질을 높여보세요!! 100%정품 블랜더를 저렴하게 구매할수 있는 공식 판매처 링크 걸어놓을께요!! 모두 즐거운 하루 되세요^^ https://smartstore.naver.com/locos9/products/4200304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