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fox1211
1,000+ Views

삼성 2019년NEW 무풍 에어컨 체험단 모집 공고

#삼성무풍에어컨 #무풍갤러리 #무풍벽걸이 #인테리어가전

2018년 12월31일 완공된 우리집에 아직 에어컨이 없다.
#단독주택 은 LX 시스템 에어컨이라는 주변의 얘기를 모두 뿌리치고
미래 스마트홈을 지향하는 몇가지 이유로 일찌감치 우리집 에어컨은 #삼성무풍에어컨 으로 결정했다
스마트 기능과 인터넷 연결기능은 필수! 가전 제품이 일단 대부분 삼성 제품이라
#스마트싱즈#빅스비 연결이 되는 #삼성무풍에어컨 을 일찍부터 점찍어놓았다.
(향후 여러 IoT 제품과 통합을 위해)
시스템 에어컨 대비 주택의 공간활용도는 떨어지지만 설계 시공시부터 무릅쓰고
요즘 #인테리어가전 으로 디자인도 이쁘고 필터 청소도 간편한
스텐드 #무풍벽걸이 #무풍갤러리 제품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미 설치 장소를 배관공사는 끝났으나 슬프게도 제품은 아직 없다.

그러던 찰나!!
우연히 체험단 모집 광고를 보았다.

우리집은 에어컨 설치할 배관이 7개나된다 ;;;;
올여름 #2019년NEW무풍에어컨 으로 더 진화한 #공기청정 기능과 #음성인식 #뉴빅스비 로 스마트 홈을 시작 해보자~
제발 체험단에 선정 되기를......ㅎㅎ
2018년 제품도 디자인이 좋았지만 2019년 New 디자인이 확 바뀐것 같다~~
좀더 모던해진것 같음.
2019년 #삼성무풍에어컨 은 바람문이 패널 안쪽에 있고 #하이패스팬#서큘레이터팬 이 강력하고 멀리 냉기를 보낸다고 한다
체험단은 1,2차 로 나뉘어져 있는데 1차는 끝났고 2차는 2월15일 까지다~
내게도 이런 행운이 올까? (살면서 이런건 한번도 안됨 ㅎ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19 애플 떡밥의 모든 것
Editor Comment 지난해부터 수많은 루머를 양산했던 애플(Apple). 세간의 이슈였던 ‘에어팟2’부터 ‘아이폰 SE2’, ‘폴더블폰’ 등 다양한 신제품이 등장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오는 3월 25일, 애플은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미디어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It’s show time’이라는 문구를 담은 이벤트는 동영상 스트리밍과 뉴스 구독 서비스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 더불어 바로 오늘 ‘아이패드 미니 & 에어’를 깜짝 공개해 행사 당일 팀 쿡(Tim Cook)이 새로운 혁신적인 신작을 발표하지 않을까 하는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여러 떡밥이 던져진 가운데, <아이즈매거진>이 그간 유출됐던 루머의 모든 것을 모아봤다. 다가올 결전의 날을 기다리며 아래 리스트를 통해 애플의 차기 신작 리스트를 확인해보자. 과연 이 중 실제 출시로 이어지는 모델은 무엇일지. 폴더블폰 접이식 스마트폰이 강세로 떠오른 가운데 삼성과 화웨이에 이어 애플역시 이와 같은 행보가 발견됐다. 이는 폴더블폰 관련 각종 특허를 출원하면서 내부적으로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2011년 등록된 후 지금껏 유출된 도면에 따르면 예상 디자인은 안쪽으로 접히는 형태로 떨어뜨려도 안전하게 디스플레이를 보호할 수 있는 클램셀(clamshell)과 밖으로 접는 삼각 모드의 텐트(tent) 2가지. 현재 다양한 렌더링 이미지로 추측되는 제품은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을 뒤흔들 혁신적인 제품으로 유력하다. 예상 출시일은 오는 2020년 하반기. 아이폰 SE 2 한 손에 잡히는 그립감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아이폰 SE 2‘는 차기작 중 가장 출시를 희망하는 제품 중 하나다. 새롭게 선보일 모델은 4.2인치 디스플레이에 A10 프로세서가 탑재되고 페이스 ID 기능이 적용될 예정. 컬러웨이는 실버, 골드, 레드, 블루의 총 4가지로 구성됐으며 후면 디자인은 ’아이폰 XR‘ 과 유사하게 제작될 전망이다. 가격은 32GB 기준 약 45만 원대, 128GB 56만 원대. AR 안경 애플의 증강 현실(AR) 안경에 대한 소문은 수년간 계속됐다. 2017년 처음 관련 특허를 출원한 후 제품은 아이폰과 무선 연동해 모든 시각적 정보를 전달하는 디스플레이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추정된다. 전체 기능은 스마트폰에서 전담하고 안경은 최소한의 성능만 장착해 최대한 가볍고 편한 착용감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 웨어러블 시장의 최강자로 거듭날 수 있는 해당 모델은 오는 2020년 이후 생산에 착수할 전망이다. 에어팟 2 가장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무선 이어폰 ‘에어팟 2’. 이전과 동일한 디자인의 차세대 버전은 새로운 컬러 옵션 블랙이 추가되고, 내부 구조와 회로 수정으로 한층 향상된 응답성 및 음질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15분 만에 완충 가능한 급속 무선 충전 기능과 앞서 유출된피트니스 성능에 애플 펜슬 2와 유사한 느낌의 광택이 적고 매트한 소재로 업그레이드될 전망. 아직까지 구체적인 공식 정보는 확인된 바 없으나 가격은 1세대에 비해 상향된 22만 원대로 추측된다. 에어 파워 애플의 여러 제품을 동시에 충전 가능한 무선 매트 충전기가 지난해부터 유력한 출시 제품으로 점쳐왔다. 단순한 구형 형태의 제품은 추가 케이블 필요 없이 아이폰, 애플 워치, 아이팟 등 다양한 모델을 활용할 수 있는 멀티 디바이스 기능을 장착한 점이 특징이다. 당초 2018년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복잡한 무선 충전 방식과 기기 과열 문제 등 기술적 난제로 공개가 미뤄진 후 일각에서는 올 가을 출시를 내다봤다. 애플 유저에게 특화된 해당 패드의 가격은 22만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접었다 폈다? 베일 벗은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접으면 휴대폰, 펼치면 태블릿 삼성전자가 공식 SNS 계정에 자사 로고를 반으로 접은 형태의 이미지를 게시하며 폴더블폰 출시가 임박했음을 암시했다. 처음 접이식 스마트폰을 시사하는 티저 영상을 발표한 후 무려 4년 만의 결과다. 외신에 따르면, 전체 금속 프레임과 후면에 실버 색상이 적용되는 첫 폴더블 스마트폰(가칭 갤럭시 F)은 7.3인치의 대형 디스플레이어가 탑재될 전망이라고. 베일에 싸인 폴더블폰의 정보는 오는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C) 2018에서 밝혀질 예정. 아래 실시간 스트리밍을 참고해보며 과연 어제 발매된 세계 최초 폴더블폰, 중국의 ‘플렉스파이’와 어떤 차이점이 있을지 추후 업데이트 소식을 기다려보자. 예상 가격은 224만 원. 업데이트 삼성전자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SDC 2018에서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를 전격 발표했다. 스마트폰 두 개가 양옆으로 부착된 인폴딩 방식의 신작은 접었을 때 위치하는 커버 사이즈는 아이폰 6와 비슷한 수준인 4.58인치, 펼쳤을 경우 메인 디스플레이는 7.3인치다. 가장 큰 특징은 ‘멀티윈도’를 지원해 인터넷 브라우저와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개 앱을 동시에 구동하며, 휴대폰과 태블릿을 동시에 사용 가능한 점. 삼성은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이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고, 추후 몇 개월 내 양산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삼성은 이날 신제품에 적용될 차세대 사용자 인터페이스(UX) ‘One UI’를 함께 공개했다. One UI는 간결한 아이콘, 화면으로 가독성과 접근성을 향상시켜 스마트폰 유저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본 서비스는 내년 1월 정식 지원되기 앞서 이달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 S99 시리즈와 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소개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창문에 똑똑함이 깃들다,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
어떤 제품이라도 ‘스마트’라는 수식어가 붙어 있다면, 기존 제품에 비해 편리하다라는 걸 짐작할 수 있습니다. 평범한 블라인드를 스마트 블라인드로 바꿔준다면 어떤 제품인지 짐작할 수 있겠죠?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입니다. 며칠이 지나지 않았는데 또 브런트(Brunt) 소식이네요. 얼마 전에 소개했던 브런트 클립은 지금까지 브런트가 만든 제품 중 가장 스마트하지 않은 제품으로 스마트에서는 한걸음 물러선 아이템이었지만, 반대로 사용하면 스마트해질 수 있는 제품이기도 했는데요.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은 본연의 스마트 제품입니다.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을 창문에 설치된 블라인드 끈에 연결하기만 하고, 전원을 연결하면 스마트 블라인드가 됩니다. 블라인드를 올리고 내릴 때 일일이 끈을 당길 필요 없이 스마트폰 앱으로 컨트롤할 수 있죠. 뭐니뭐니해도 가장 큰 매력은 기존 블라인드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일 겁니다. 별도의 비용을 들여 블라인드를 교체하거나 모터를 설치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가로형, 세로형 블라인드는 물론 로만쉐이드, 롤러쉐이드 등 가정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제품에 호환이 되고, 대부분의 끈에 설치할 수 있습니다. 물론 천으로 만든 커튼에는 사용할 수 없지만, 어차피 커튼은 젖히면 되니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이 필요 없겠죠. 앞서 얘기한대로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은 스마트폰 앱으로 컨트롤합니다. 단지 올리고 내릴 때만 사용하는 게 아니라 타이머를 설정할 수도 있고, 여러 대의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을 컨트롤 할 수도 있습니다. 위치 인식해서 집밖에서도 컨트롤할 수도 있죠. 추후 아마존 에코나 다른 인공지능 스피커와 연동할 예정이라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은 현재 와디즈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모금을 시작한지 하루 정도가 지났는데 이미 700% 가까이 달성한 상태죠. – 크라우드펀딩: 와디즈 – 최소 펀딩 비용: 87,000원 – 배송 예정: 2017년 11월 에디터 코멘트: 끈 당길 때마다 귀찮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창문에 똑똑함이 깃들다, 브런트 블라인드 엔진
주목! 이 회사/ 발뮤다①…브랜드에 숨은 뜻
버뮤다(BERMUDA)도 아니고, 발뮤다(BALMUDA)가 도대체 무슨 뜻이지? 발뮤다와 발음이 비슷한 버뮤다는 수많은 항공기와 선박들을 삼켜버리는, 악명 높은 해양 삼각지대를 말한다. 그럼, 발뮤다는?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일본 디자인 회사 이름이다. 2003년 설립된, 소형 가전 및 컴퓨터 액세서리를 주로 만드는 회사. 발뮤다(주)의 기본 전략은 기능과 성능보다는 디자인에 초점을 둔다는 것. 요즘 이 회사가 이른바 ‘핫’하다. 히트작인 토스터기(BALMUDA The Toaster)는 ‘죽은 빵도 살려낸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일반 제품에 비해 가격이 3~5배 높은데도 인기가 높다. 선풍기 팬(Green Fan) 등 시장에 내놓는 제품마다 족족 없어진다. 그런 입소문(구치코미:くちコミ)을 타고 한국 소비자들도 서슴없이 지갑을 열고, 기업들은 협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발뮤다엔 ‘분명’ 뭔가가 있어 보였다. 재팬올이 이 회사를 ‘뒤져봤다’. 기사 형식을 좀 달리했다. 발뮤다 관련 기사를 1,2,3편에 나누어 릴레이로 처리했다. 이렇다. 이재우 기자가 ‘1편 발뮤다 브랜드의 의미’에 대한 기사를 쓰고, 바통을 김재현 기자에게 넘긴다. 김 기자는 1편 기사를 이어 받아 ‘2편 발뮤다 대표 테라오 겐의 인생 철학’을 소개한다. 김 기자는 이 기사를 다시 일본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하는 정희선 객원기자에게 바통터치 한다. 정 객원기자는 이어서 ‘3편 발뮤다의 시장 공략 전략’ 기사로 릴레이를 마무리 한다. <편집자주> 자, 그럼 버뮤다가 아닌 발뮤다(주)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실, 한국 소비자들이 디자인만큼이나 발뮤다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이 있다. ‘발뮤다가 대체 무슨 뜻이냐’는 거다. 아마도 이렇게 생각할 지도 모르겠다. “버뮤다가 항공기와 선박들을 삼켜버리는 것처럼, 발뮤다라는 브랜드도 기존 시장을 삼켜버리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지 않을까?” 과연 그럴까? 전혀 아니다. 록 뮤지션 출신의 1973년생 CEO 테라오 겐(寺尾玄‧46). 그의 발뮤다 네이밍 과정을 제대로 전한 매체는 찾아 보기 어려웠다. IT매체 와이어드재팬과 가진 인터뷰에서 살짝 ‘맛봬기’가 나올 뿐이다. <소리에서 짜맞춘 조어로, 의미는 없습니다. 세계 어느 곳의 사람이 들어도 이국적(이그조틱)이고, 조금 옛 문명의 냄새가 나는 멋진 것이라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音から組んだ造語で、意味はありません。世界中のどこの人が聞いてもエキゾチックで、ちょっと昔の文明のにおいがする感じがカッコいいと思って)> 그러던 중, 때마침 테라오 겐이 쓴 ‘가자, 어디에도 없었던 방법으로’... ............................... 이 기사를 ‘2편 담당’ 김재현 기자에게 바통터치 한다.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0)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카드뉴스] 보이지 않아도 알아요
[In-depth] IoT시대의 나노기술....보이지 않아도 알아요 나노 기술로 만든 기기는 크기가 매우 작으면서도 전력이 적게 드는 게 장점이다. 이런 특성이 가장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 바로 사물인터넷(IoT)이다. 생활 속 기기를 촘촘히 연결해야 해 크기가 작아야 하는데다, 통신과 연산에 드는 전력이 적게 들어야 한다는 조건이 나노와 딱 맞기 때문이다. 현재 나노 기술을 기반으로 한 IoT기술은 위험을 감지하는 센서를 중심으로 연구되고 있다. 청정에너지로 최근 과학, 공학계와 산업계에서 모두 각광 받고 있는 수소 에너지 모니터링 센서가대표적이다. 현재도 냉각시스템이나 석유 정제시설 등에 이용되고 있다. 하지만 가연성 물질이라 새어나올 경우 위험하다는 단점이 있다. 냄새도 색도 없기에 탐지하기도 쉽지 않다. 박인규 KAIST 기계공학과 교수와 정연식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스티렌구슬이 스스로 조립되는 현상을 응용해 실리콘 기반의 수소 탐지 센서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수소에 반응하는 원소인 팔라듐을 나노 입자로 만들었다. 그 뒤 팔라듐의 변화에 발맞춰 선폭이 50nm(나노미터, 1nm는 10억 분의 1m)인 실리콘 나노 그물의 전기 저항이 바뀌면서 수소 누출 여부를 탐지했다. 이 기기는 기존 수소 센서보다 50% 이상 빠르고 수소 민감도는 10배 이상 높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3월 학술지 ‘스몰’ 표지논문으로 발표됐다. 생활 속 버려지는 작은 에너지를 붙잡아 전기를 생산하는 데에도 나노 IoT 기술이 스며들어 있다. 온도차를 전기로 바꾸는 열전소재다. 작고 휴대성이 높은 IoT에 나노 기기는 최적의 전력원으로 꼽힌다. 백승협, 김진상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자재료연구단 박사팀은 재료를 압출(눌러서 뽑아내는 기술) 방식으로 변형해 내구성이 강한 고효율 열전소재 제조기술을 개발해 3월 학술지 ‘액타 마테리알리아’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열전 반도체 소재인 비스무스-텔루라이드 소재를 녹인 뒤 좁은 공간에 눌러 넣어 뽑아내는 방식으로 재료의 열전 효율을 높이는 방법을 개발했다. 기존에는 재료를 따로 사용해 주입하는 등 추가공정이 필요하고 비쌌는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했다. 헬스케어 분야도 IoT가 활약하는 분야다. 실시간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것도 IoT의 중요한 임무다. 일본 도요하시 연구팀은 종이를 가위로 잘라 접는 방식과 비슷한 방식으로 재료를 3차원 구조로 만드는 ‘키리가미(きりがみ)’ 방식을 채용해 얇은 필름 형태의 나노 헬스케어 탐침을 개발했다. 이는 쉽게 휘어져서 몸에 붙여도 잘 떨어지지 않는다. 연구팀은 대뇌 피질처럼 주름진 대뇌 피질 등에 안정적으로 붙여 알츠하이머 등을 모니터링하고 치료할 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키리가미 방식: 종이접기와 자르기를 통해 평면 구조를 입체 구조 만드는 기술) 생활 공간 곳곳에 설치된 센서와 인공지능(AI)이 연결돼 편리하게 생활 환경을 최적화하는 ‘초연결, 초지능 사회’는 곧잘 미래 사회가 맞게 될 가장 변화된 모습으로 꼽히곤 한다. 나노 기술이 이런 사회를 앞당길지 주목해 보자. * 출처 :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23062 [카드뉴스] 보이지 않아도 알아요의 자세한 이야기는 아이디어마루에서 확인하세요!! [카드뉴스] 보이지 않아도 알아요 ▶ 더 다양한 콘텐츠가 궁금하다면! 아이디어마루에서 확인하세요~! 나의 상상이 실현되다! 아이디어마루! ▶︎
로봇시장의 강자들을 아시나요?
산업용 로봇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loT)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주력 분야다. 일본 기업들은 글로벌 산업용 로봇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세계 4대 기업에 일본이 2개나 포함돼 있다. 빅4 중 최고 기술력을 가진 기업이 화낙(Fanuc)이다. 화낙은 Fuji Automatic NUmerical Control의 영어 약자다. 산업용 로봇과 공작기기용 CNC(컴퓨터 수치 제어) 장치에서 세계 최고의 점유율을 자랑한다. 직원의 3분의 1이 연구원이라는 것도 강점이다. 또 다른 일본 기업은 야스카와전기(安川電機)로, 이 회사는 산업용 로봇팔을 주로 제작한다. 일본 최초로 완전전동식 산업용 로봇 ‘모토맨’(MOTOMAN)을 출시했고, 일본 산업용 로봇 업체로는 처음으로 중국에 전용 공장을 개설했다.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ABB와 독일에 본부를 둔 KUKA는 다국적 기업이다. ABB는 다국적 기업의 전형적인 예로, 100개국 이상 국가에 진출해 있다. 2015년 독일 산업용 로봇 메이커 곰텍(Gomtec)을 인수해 규모를 키웠다. 산업용 로봇 점유율 세계 2위인 KUKA는 중국 기업의 자회사다. 2016년 중국 가전기업 메이디(Midea Group)가 인수했다. 일본에는 화낙, 야스카와전기 이외에 미츠비시전기, 카와사키중공업, 후지코시(不二越), 야마하 발동기(ヤマハ発動機) 엡손(EPSON), 오므론(Omron) 등 쟁쟁한 산업용 로봇 회사들이 포진해 있다. 이중 오므론은 ‘스마트 팩토리 기술’을 구축하기 위해 미국 산업용 로봇회사 어댑트 테크놀로지(Adept Technologies, inc.)를 인수해 화제가 됐다. <뉴스팀>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 )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팀 재팬올(japanoll)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이재용 만난 베트남 총리, 반도체 공장에 파격 혜택 제안
정의선도 개별 면담…한·베트남 투자, 협력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은 지난 28일 오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삼성의 베트남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한국을 찾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28일 각각 만났다. 베트남 총리실 쪽에서 먼저 삼성과 현대차에 개별 면담을 요청하면서 성사된 자리에서 베트남을 위한 투자와 양측의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재계와 베트남 언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응우옌 총리와 면담에서 2022년 하노이에 개관하는 삼성 R&D 센터에 현지인 출신 엔지니어를 대규모 채용 계획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응우옌 총리는 삼성이 베트남에 신기술을 적용한 반도체 공장을 설립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삼성의 성공은 곧 베트남의 성공"이라는 표현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베트남에 스마트폰과 TV, 생활가전 공장 등을 두고 있다. 삼성전자가 수출하는 스마트폰의 절반 이상이 베트남에서 생산된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도 응우옌 총리와 별도로 만났고, 회동 직후에는 "분위기가 좋았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베트남에서 승용차 시장점유율 약 20%로다. 현대차는 관세장벽을 넘기 위해 부품을 수입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공정을 베트남에 도입했다. 현지 기업과 함께 베트남 생산합작법인을 2년전 설립했다.
화웨이 ‘폴더블 메이트 X 5G’ vs 삼성 ‘갤럭시 폴드’ 스펙 비교
성능, 가격 대비 당신의 선택은? 풍문만 무성했던 폴더블 스마트폰. 전자 기업들이 획기적인 시스템을 차용한 접이식 스마트폰을 속속들이 공개하고 있다. 화웨이(Huawei) 또한 삼성의 뒤를 이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를 통해 ‘폴더블 메이트 X 5G’를 공개했다. 연단에 오른 리처드 유 화웨이 CEO는 연신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겨냥해 자사 신작의 장점을 홍보하기도 했다. 삼성의 ‘갤럭시 폴드’와 화웨이의 ‘메이트 X 5G’, 둘의 핵심적인 차이점은 무엇일까. 접는 방식 삼성의 갤럭시 폴드는 세로를 축으로 안으로 화면을 접는 ‘인폴딩’ 방식인 반면에 메이트 X는 밖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을 택했다. 갤럭시 폴드는 펼쳤을 때 화면 크기는 7.2인치 접었을 때 4.6인치에 이른다. 메이트 X는 펼쳤을 때 화면 크기 8인치, 접었을 때 전면이 6.6인치, 후면이 6.38인치로 사실상 메이트 X의 사이즈가 더 큰 편. 두께 메이트 X는 3년간 개발한 100개 이상의 부품이 들어간 힌지를 채택해 뉴 아이패드 프로보다 얇다. 갤럭시 폴드에 적용한 또 다른 신기술인 힌지 역시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치거나 접을 수 있도록 돕고 화면을 평평하게 유지해준다. 접었을 때 두께가 10㎜, 무게는 200g대 수준이 되면 갤럭시 폴드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내다본다. 용량 및 속도 메이트 X는 5G 전용으로 제작됐으며 여타 5G 전용 스마트폰보다도 다운로드 속도가 2배가량 빠르다. 1GB짜리 영화를 3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점이 특징. 메모리는 8GB, 저장 공간은 512GB를 갖췄다. 갤럭시 폴더 또한 512GB에 이르는 메모리의 위용을 과시하기도. 카메라 메이트 X에는 라이카에서 공급받은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해 셀카에 최적화되었다. 갤럭시 폴더는 후면에 3개, 펼친 상태의 전면에 2개, 접은 상태의 전면에 1개 총 6개의 카메라가 사용됐다. 화소는 1000만에서 1200만 사이. 가격 및 출시 정보 메이트 X는 삼성보다 한화로 약 60만 원가량 비싼 292만 원대며, 오는 6월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갤럭시 폴더의 가격은 약 222만 원대, 구매는 4월 26일부터.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