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moony
1,000+ Views

오늘의 기상정보(19.02.14)

__0__

[04:30 현재]

오늘 아침 부산 용호동지역은 맑은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3°c입니다. 오늘은 1909년 10월 26일 초대 조선통감 이토 히로부미를 하얼빈 역에서 암살한 도마 안중근 의사가 뤼순 감옥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날입니다. 오는 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의 순국 109주기입니다. 발렌타인데이에 들뜨기에 앞서 다시 한번 생각해 봅시다. 감기조심 하시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상정보 : 2019년 02월 14일 04시 20분 발표

< 기상 현황과 전망 >
* 예상 적설
- (14일 12시까지)강원중남부동해안: 2~7cm 
- (14일 09시까지)경북동해안: 1~3cm
- (15일) 제주도산지, 서해5도: 1~3cm, 북한: 3~8cm
- (15일)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북부: 1cm 내외

* 예상 강수량
- (14일 12시까지)강원중남부동해안, 경상동해안: 5mm 내외
- (15일) 울릉도.독도, 북한: 5~10mm
- (15일)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북부, 경남해안, 제주도: 5mm 미만

o 현재(04시), 전국이 구름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나, 강원중남부동해안과 경북동해안에는 동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발생한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눈 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습니다.

* 주요지점 신적설 현황(14일 04시 현재, 단위: cm)
[레이저] 삼척 0.9

* CCTV, 레이저 관측값은 목측과 차이가 있을 수 있음

o 오늘(14일)은 중국 북동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으나, 강원중남부동해안과 경상동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낮(12시)까지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o 특히, 강원중남부동해안에는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o 또한, 강원중남부동해안과 경북동해안에는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o 한편, 강원영동북부에는 지상부근에서 서풍이 지속되면서 눈 구름대가 동해안으로 유입되지 못하고 해안에서 약 5km 떨어진 동해상에 머물면서 점차 약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초 오늘 새벽(00~06시)으로 예고되었던 강원산지와 강원북부동해안의 대설 예비특보를 해제합니다. 

o 내일(15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아침(09시)부터 낮(15시) 사이에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남해안, 제주도에는 비(중부지방 눈)가 오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중부지방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편, 중부지방은 낮 동안에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오후(15시)부터 밤(24시) 사이 다시 눈이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o 모레(16일)는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남과 전라도는 가끔 구름많겠습니다.

< 기온 현황과 전망 >
o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강원중북부산지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14일) 아침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니, 수도관 동파 예방 등 시설물 관리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체감온도는 바람이 약해 아침 최저기온과 비슷하겠습니다.

o 한편, 내일(15일)은 남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올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7도~ 영상 3도의 분포를 보이면서 평년보다 2~5도 가량 높아, 한파특보는 오늘(14일) 낮에 해제될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 건조 현황과 전망 >
o 강원중남부동해안과 경북북부동해안, 충남서해안, 전라서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실효습도가 20~35%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건조해지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실효습도: 목재 등의 건조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실효습도가 낮을수록 건조함을 의미함.

< 해상 현황과 전망 >
o 현재, 동해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14일)까지 동해먼바다와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9~13m/s(32~47km/h)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3m 이상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 중인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 사진 문용호/경남 양산 통도사 극락보전 연홍매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기상정보 #연홍매화 #통도사 #극락보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1988년 영국. 윈턴 여사는 집 다락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다. 수백명에 달하는 어린아이들의 사진과 이름, 명부 등이 수록된 스크랩북이었다. 남편인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유대인 명부가 세상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유대계 영국인인 니콜라스 윈턴은 29세이던 1938년, 휴양차 갔던 체코에서 유대인 수용소의 실상을 알게 된다.  당시 영국에선 독일에서 핍박받던 유대인의 아이들을 입양하는 방식으로 데려오곤 했는데 도움의 손길이 체코에는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그는 나치 장교에게 뇌물을 주는 등 사비를 털어 66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영국으로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대전 발발로 탈출시키던 나머지 250명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니콜라스 윈턴은 실의에 빠져 영국으로 돌아왔고 50년간 이 일을 묻어둔채 지냈다. 심지어는 아내가 찾아낸 명부를 파기하고자 했다. 결국 윈턴 여사는 남편을 설득, 이 명부를 방송국에 제보한다.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채 담담한 표정의 니콜라스 윈턴. 스크랩북을 펼쳐보인 진행자 윈턴 씨가 자신이 구한 아이와 찍은 사진도 있다 "뒷면을 살펴보면 (구조된) 모든 아이들의 명단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회자가 지목한 한 이름 베라 디아맨트 베라의 어릴적 사진이 지나가고 "그리고 베라씨가 오늘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그리고 이 말씀을 꼭 드려야겠네요. 베라씨는 지금 윈턴씨 옆에 앉아있습니다." 띠용? 니콜라스 윈턴은 50년전 자신이 구해준 꼬마가 이제 중년이 다 되서 자신의 바로 옆 자리에 앉아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반가움과 고마움을 담아 포옹하는 베라, 그리고 박수로 응원해주는 청중들 아직 몰카는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윈턴의 왼편에 앉은 여인이 자신도 윈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면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번째 띠용 오늘 놀랄 일이 많구먼 ㅎㅎ 몰카는 아직 안 끝났습니다. "혹시 이 중에 윈턴씨 덕에 목숨을 구한 분이 계시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씨 주변에 앉아 박수를 쳤던 청중들 수십명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리둥절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어린이는 나중에 각자 성장하고 가정을 이루어 그 수가 6천여명에 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마저 구하지 못한 250명에 대한 죄책감과 체코에 그대로 남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이 일을 50년 동안이나 숨기고 살아왔다. 이 공로로 니콜라스 윈턴은 2003년 기사에 봉해졌으며 2015년 106세를 일기로 타개한다. 출처 감동이란 이런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