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alple
10,000+ Views

중독성 갑. 중국 음식점 후기 (마라샹궈, 마라탕, 훠궈)

요즘 중국 요리에 중독되어있음.
원래 이국적인 음식이나 맛집을 찾는 것을 좋아했지만 사실 마라 요리를 좋아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렸음.

처음 먹어본 음식은 약 3년전, 지금처럼 중국 요리가 핫하지 않던 때, 훠궈에 도전하기 위해 대림동으로 감.
(무서우니까 필터씌움;;)
대림동에 도착하자마자 이마에 피흘리는 사람 봄..
직접 피를 보니까 당황, 충격.
쫄아서 그냥 큰 길가에 있는 아무 훠궈집에 들어감.. 간판도
무서웠던 기억때문에 훠궈에 대한 첫 인상은 기억 X

두번째, 2년 전 건대에서 먹은 마라샹궈. 상호명 기억 안남
마라샹궈는 맛있었음.. 그러나 다음날 배탈이 나서 난리난 후로 마라 중독자의 길을 걷지 못함.
심지어 스트레스로 위가 아파서 매운 음식들을 한동안 못먹게 됨

뭔가 마라요리에 대해 드릉드릉하기 시작했던 건 위가 낫고 나서 배달로 중국요리를 먹으면서부터.
수원에서 시켜먹은 중국 요리가 취저였고, 특히 저 볶음국수 때문에 몇번 더 시켜먹음.
사진은 향라갈비, 볶음국수, 마파두부
(수원-정성중화요리양꼬치)
여기서 먹은 마라탕을 계기로 점점 마라 중독자로서의 싹이 보이기 시작
(수원-미각양꼬치, 중국요리 전문점으로 메뉴들 무난무난. 마라샹궈, 훠궈는 없음.)
여기서 훠궈의 참맛, 마라의 맛을 알게됨! '영통 마라샹궈' 검색하면 대부분 이 집.
이후에도 먼 길을 찾아 얜시부에 갔으나... 일요일에는 안해요
(수원 영통- 얜시부)
마라샹궈와 양고기 추가한 마라샹궈. 얜시부 대신 간 곳이었지만 미미! 존맛탱 ㅠㅠ!
(수원 영통- 칭따오양꼬치)

마라 음식에 재미가 생긴 후 여기 저기 배달, 방문으로 하나씩 정복해나가던중, 하이디라오에 대한 소문을 듣게 됨. 가격이 너무 두려웠지만 가 봄.

첫 도전이라 탕 4개 도전. (홍, 백, 버섯, 토마토)
여긴 테블릿으로 주문을 할 수 있어서 편하다. 게다가 직원분들도 너무 친절하심! 하이디라오는 요리뿐만 아니라 고객서비스 유명함. 웨이팅중에는 네일도 할 수 있다고 함. 앉자마자 머리 끈도 주시고 코트도 수납해주신다.
양고기 맛있다...... 양고기 소고기든 부위도 굉장히 많음. 메추리알도 주문하면 많다.....그러나 여기 메추리알은 그리 맛있는 편은 아니었고 둘이서 먹기에 너무 많아 남김.
국물맛......진심..미미.! 아무 것도 안넣고 국물만 먹었는데 진하고 맛있음!ㅠ 먹자마자 감탄
탕들이 번갈아가면서 끓었다가 쉬었다가 함. 일일이 불 조절 할 필요 없고 정말 편한 시스템이었다.
그리고,
소스 재료도 다양하고 맛있음. 만들기 어려우면 직원 불러서 만들어달라고 하면 됨.
직원들이 모두 자신들만의 레시피를 가지고 있어서 다양하게 만들어주심 ㅎㅎ
토마토탕이랑 소스 재료 섞어서 만들어주신 토마토수프.

하이디라오는 정말 탕 국물도 소스도 서비스도 최고였다. 다음에 또 간다면 홍탕, 백탕 2가지로 먹을 것 같다. 역시 기본이 제일 맛있음.

그 후에도 계속 마라, 훠궈를 먹고 속쓰려서 위장약 먹고 나으면 다시 먹고를 반복하고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과거에 불닭볶음면을 찾던 것처럼 마라를 찾는 중. 용돈도 많이 깨짐..
그래도 더 맛있는 곳들을 찾고 싶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빙글에서 이벤트하는거 지원해보세요 마라덕후로! 1등하면 금받아서 현금으로 바꾸고 하이디라오 격파 어떠심니까?ㅋㅋㅋ 저도 데려가주세요.... (구걸) https://www.vingle.net/posts/2569052
미미!ㅋㅋㅋㅋㅋㅋ 하이디라오는 진짜 존맛입니다
하억허억 마라덕후로써 너무 반가운 카드네요..💙
마라계의 종합장 같은 카드 쓰기 고맙습니다🤗🤗🤗
ㅋ커여우심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삼환축산 만덕점
집에서 대충 저녁 때울려고 했는데 와입이 소고기가 먹고싶데서 첨 가본 삼환축산. 원래 이 자리에 있던 대패삼겹살집이 저희 단골집이었는데 어느 순간 사라지고 이 아이가 생겼더라구요. 체인점 같던데 와입은 이미 다른점에서 먹어봤는데 고기가 맛있었다고 하더라구요. 고깃집스럽지 않은 외관 ㅡ..ㅡ 천장도 왠지 고깃집같지가 ㅡ.,ㅡ 깔끔하긴 하네요... 가격은 이렇습니다... 숯불값을 따로 받네요 ㅡ..ㅡ 밑반찬들은 이렇게 깔끔하게... 추가반찬은 셀프바에서... 음, 이게 그 3,500원짜리 숯인데요... 일반 열탄이 나올줄은 몰랐어요. 숯불값을 따로 받는가게는 첨이라 목탄류들이 나올줄 알았거든요. 제가 숯의 종류나 가격은 잘 모르지만 숯불값을 따로 받기에 특별한 숯이 나오는줄 알았답니다 ㅡ..ㅡ 저 나무 도마같은 트레이 위에 고기 보이시죠? 첫주문은 무조건 500g부터 시작이라 무게를 맞추려면 큰 고기가 나오는데 트레이 폭이 좁고 두께도 두껍지 않아서 고기가 식탁 바닥에 자꾸 닿으려고해서 좀 그랬어요. 와입 말대로 고기맛은 괜찮더라구요. 가격도 이 정도면... 다른 손님들은 거의 삼겹살을 많이 시켜 드시더라구요... 이제 택시나 버스를 타고 집에 가면 되는데 날도 션하고해서 아이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걸어가기로 했는데 마침 마스크 끈이 떨어져서 이젠 택시나 버스 타고싶어도 탈수도 없게됐어요. 열심히 걸어왔답니다 ㅎ
누가 문제인지 좀 봐주세요...
어젯밤에 호구된게 누구 잘못인지 좀 봐주세요 왜냐면....빙글러들의 현명함을 잘 알기에... 시청에 신고??세무서에 신고??해야할지도 헷갈리네요.... 주인인 사장이 이런 갑질도 있구나하는 빡치게하네요...ㅠㅠ 날씨도 갑자기 더워지고 저녁겸 소주한잔할려고....간판을 보고 들어갔는데 일부러 큰사이즈로 3인분 시켰어요... 근데....장어가 달랑 2마리??장어도 시킨지 5분도 않되서 나왔는데...장어는 잡아도 한참후에 죽거든요...꼬랑지 한번 않들리고 잡아놓은걸 갖다주네요...머리도 없고 도저히 600g도 않되서 왜 2마리만 주세요? 물어보니 1인분이 200g이라는데??말만 자꾸하네요...신랑님도 이집 계산이상하다그러고...9900원짜리 3인분 시켜도 어차피 600g준다는 말인데... 누가봐도 붉은 글씨로 쓴게 사이즈별로 마리로 준다고 보이지 않나요?? 13900원 주고 시킨 우리가 바보인거같네요 항의를 하니 장어는 큰거 좋아하시는 분도 있고 작은거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는 말 같잖은 소리 에 나가는건 그람수로 준다는데다 기분나쁘면 다음에 않오면되지 사장이 더 큰소리치네요.. 간판을 봤을때...일부러 큰사이즈로 시킨게 잘못일까요?? 신고할까봐...카드로 계산했는데 영수증도 주지도 않고 얼른 구겨 버리기에 왜 영수증을 않주세요??하니까 버릴 영수증을 왜 받냐고 그러고...하루가 지났는데 빡침이 않사라지고 다른 손님들도 바가지쓰고 기분 참 않좋을꺼같아서 물어봅니다... 속은 제가 바보일까요?? 장어 600g에 41700원이나 받아먹다니...ㅠㅠ 신고하는게 맞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