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a month ago1,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9

정직한 두 발로
눈길을 걸어온 그대에게
따뜻한 손 건네며
새날의 희망 하나 바라본다

- 박노해
Kurdistan, Turkey, 2006. 사진 박노해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박노해의 걷는 독서 2.7
행복은 다 다르다 사람은 다 달라서 존엄하다 - 박노해 ‘다 다르다’ Laos, 2011. 사진 박노해 초등학교 일학년 산수 시간에 선생님은 키가 작아 앞자리에 앉은 나를 꼭 찝어 물으셨다 일 더하기 일은 몇이냐? 일 더하기 일은 하나지라! 나도 모르게 대답이 튀어나왔다 뭣이여? 일 더하기 일이 둘이지 하나여? 선생의 고성에 나는 기어 들어가는 목소리로 예, 제가요, 아까 학교 옴시롱 본깨요 토란 이파리에 물방울이 또르르르 굴러서요 하나의 물방울이 되던디라, 나가 봤당깨요 선생님요, 일 더하기 일은요 셋이지라 우리 누나가 시집가서 집에 왔는디라 딸을 나서 누님네가 셋이 되었는디요 아이들이 깔깔깔 웃기 시작했다 나는 처음으로 손바닥에 불이 나게 맞았다 수업시간이 끝나자마자 아이들이 우르르 몰려와 내 손바닥을 어루만졌다 어쩌까이, 많이 아프제이, 선생님이 진짜 웃긴다이 일 더하기 일이 왜 둘뿐이라는 거제? 일곱인디, 우리 개가 새끼를 다섯 마리 낳았응께 나가 분명히 봐부렀는디 쇠죽 끓이면서 장작 한 개 두 개 넣어봐 재가 돼서 없어징께 영도 되는 거제 그날 이후, 나는 산수가 딱 싫어졌다 모든 아이들과 사람들이 한줄 숫자로 세워져 글로벌 카스트의 바코드가 이마에 새겨지는 시대에 나는 단호히 돌아서서 말하리라 삶은 숫자가 아니라고 행복은 다 다르다고 사람은 다 달라서 존엄하다고 - 박노해 ‘다 다르다’,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수록 詩 https://www.facebook.com/parknohae
12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