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ire1110
1,000+ Views

웹서핑을 하다가 멋진 그림들을보고 내가 좋아하는색의 물감들로 종이가 물에젖어 일어날 때까지 마구 칠했더니 결국 흐지부지해지고 망쳐버린것 같아, 뭐가 문제일까 그냥 내가 재능이 없는걸까 하다가 아, 아까본걸 따라하고만 있었구나 그냥 비슷하게 시늉만 했고 그건 그저 모작이었고 내 그림이 아니었어
Comment
Suggested
Recent
괜찮아요. 첫걸음했네. 하다보면 가닥이 잡힐거에요. 막 걸음마 뗀 아이가 두발로 온전히 혼자서 걸을 때까지 수없이 넘어진다는 거. 알잖아요..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왠지 뭉클해지는 역사의 한 순간들 #2
#21 1915년 1차 세계 대전 중 구조견에게서 붕대를 꺼내는 영국 군인 #22 동베를린에 사는 조부모에게 아이들을 보여주는 서베를린 주민들, 1961년 #23 휴대용 레모네이드 디스펜서를 사용하여 레모네이드를 파는 베를린 소년, 1931. #24 바게트를 들고 이야기를 나누는 소년들, 프랑스 1950 #25 전투의 충격으로 울고 있는 독일군의 16세 대공군인 Hans-Georg Henke. 그는 1945년 독일 헤센에서 미 9군에게 포로로 잡혔다. #26 1917년 11월 2차 파스첸달 전투에서 담배를 피우는 캐나다와 독일 군인 #27 베트남전의 군인 헬멧에 쓰여진 낙서, 1967- "전쟁은 좋은 사업입니다. 당신의 아들을 투자하십시오" #28 마치 합법적인 것처럼 #29 담배 피는 수녀들, 영국, 1960년대 #30 Rysstad 마을, 노르웨이, 1888 - 2013 #31 자유의 여신상 - 프랑스 파리 - 1886(미국으로 운송되기 전) #32 남북 전쟁 중 게티스버그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왼쪽: 앨런 핑커튼, 오른쪽: 존 매클레넌드 장군. 1863. (채색) #33 전쟁으로 폐허가 된 쾰른에 전재산을 짊어진 채 홀로 앉은 독일 여성, 1945년 #34 투탕카멘 왕의 3,300년 된 샌들 #35 나키모프 해군 학교에서 4명의 생도에게 경례를 받고 있는 소련 참전용사 아나톨리 골롬비예프스키(2차 세계 대전 중 노보로시스크 전투에서 두 다리를 잃음) (출처) 전쟁이 남긴 상흔이란. 이게 10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벌어지는 일이라는 게 너무 무섭습니다.
사랑은 말이야
사랑은 말이야   1. 사랑은 "두부" 라고 생각한다.   (조심하지 않으면, 부서질 수가 있으니까...)  2. 사랑은 "붕어빵"이라고 생각한다. (추운 겨울에 무엇보다 절실하게 생각나고, 급히 먹으면 상처 입고 중요한 것(단팥)은 겉이 아닌 속에 있으니까..) 3. 사랑은 "박카스"라고 생각한다.   (박카스를 마시면 피로가 풀리는 것처럼  사랑하는 사람을 보면 하루의 피로를 모두 잊을 수 있으니까...) 4. 사랑은 "저금통"이라고 생각한다.   (처음 시작할 땐 달가닥 달가닥 요란하지만, 채우면 채울수록 무겁고 든든하고 따뜻하고, 기뻐지니까...) 5. 사랑은 "시계바늘"이라고 생각한다.   (같은 공간에 늘 있으면서 다른 곳을 보기도 하고, 함께 하기도 하고, 기다리기 도 하니까...) 6. 사랑은 "화초"라고 생각한다.  (애정과 관심을 얼마나 주느냐에 따라 아름다울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으니까...) 7. 사랑은 "진입로"라고 생각한다. (진입로에서는 양보가 필요하듯 사랑도 상대를 위해 늘 배려하는 마음이 있어야 아름다우니까...) 8. 사랑은 "풍선"이라고 생각한다. (누군가가 뜨거운 입김을 불어 넣으면, 날아갈 듯 행복해지니까...) 9. 사랑은 "우체통 속의 러브레터"라고 생각한다. (한번 넣으면 다시 빼낼 수 없고, 편지를 받은 상대의 마음을 초조하게 기다려야하니까...) 10. 사랑은 "밥"이라고 생각한다.   (하루세끼 밥을 꼬박꼬박 먹어도 다음날 또 배고픈 것처럼, 사랑도 꾸준히 먹어야 살아갈 수 있으니까...) 너의 사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