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a month ago5,000+ Views

베니스 비치에서 만난 길거리 농구 클럽 ‘VBL’, <아이즈매거진> ‘라이브 스코어’ 화보

“햇빛이 따사롭게 내리쬐는 베니스 비치 농구 코트 위에 울려 퍼지는 경적 소리와 함께 실시간으로 올라가는 스코어.”

알록달록한 가게들이 즐비하고 숏 팬츠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이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미국 LA 베니스 비치(VENICE BEACH). 농구 마니아라면 익히 알법한 이곳은 길거리 농구의 성지로 저명한 플레이스다. 매서운 칼바람이 불던 지난달, <아이즈매거진>이 드넓은 해안과 맞닿은 길거리 위에서 펼쳐지는 농구 경기를 생생한 화보로 담아내고자 따뜻한 햇볕을 머금은 LA 베니스 비치로 향했다. 화보의 타이틀은 ‘라이브 스코어’. 실제 베니스 비치에서 길거리 농구를 즐기는 ‘VBL’ 클럽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들이 신은 농구화는 모두 아디다스(adidas)의 신작 농구화 시리즈로, 끈 없는 농구화로 화제가 된 넥스트 레벨(N3XT L3V3L)과 스트릿한 감성이 물씬 풍기는 마퀴 부스트(Marquee Boost) 그리고 농구 선수 데미안 릴라드(Damian Lillard)의 다섯 번째 시그니처 농구화 데임 5(DAME 5)를 각자의 개성대로 멋지게 소화했다. 마치 스포츠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하는 ‘라이브 스코어’ 화보. 감각적인 비주얼과 더불어 농구화 정보와 구매 방법은 아래에서 확인 가능하다.
CREATIVE DIRECTOR / PARK JINPYO
PHOTOGRAPHER / JANG DUKHWA
VIDEOGRAPHER / SHERMAN & ND
STYLIST / HAN JONGWAN
MODEL / VENICEBALL CREW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실험보고서] 모자 큰 오버핏 후드티
이번에는 제대로 된 오버핏 후드티를 하나 실험해봤습니다. 지난 번 레이어드 티셔츠에 이어 동일한 브랜드지만 가장 마음에 들어서 작업했습니다. 저의 후드 선호도 확실합니다. [밸런스있는 길이감] + [크고 단단한 후드모자] 입니다. 요즘 몸무게도 좀 늘었고 팔도 긴 편이라 그냥 사이즈 크게 입는 것 보단 애초에 오버핏으로 나온 후드가 밸런스 있게 더 이쁘게 맞습니다. 후드 모자는 무조건 넉넉해야 합니다. 그리고 단단해야 흐물거리지 않습니다. 흐물거리면 모양새도 안좋고 옷이 싸보입니다. 모자가 크고 단단해야 이런식으로 뒤집어 써고 모양 나고 그냥 입어도 옷이 저렴해 보이지 않게 이쁜 것 같네요. 다른 분들도 그러실지 모르지만, 저는 나이키 후드티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운동할 때도 자주 입으니 자연스럽게 많아 지네요. 그래서 [나이키 스우시 후드티 미주판]과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티]를 비교해봤습니다. [실험주제] 후드티는 나이키가 정답인가? - 비교대상 1. 나이키 클럽 스우시 미주판 후드티 XL (미주판이라 큼) - 비교대상 2.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티 XL (오버핏이라 큼) 1. 후드모자 크기 대놓고 둘이 비교해보았습니다. 길이 차이가 꽤 나는 것 같습니다만, 감이 잘 오지 않습니다. 아.. 감이 옵니다. 확실히 찾이가 납니다. 특히 깊이가 깊은 것이 마음에 듭니다. 얼굴이 작아 보입니다. [결론] - 나이키 클럽 스우시 : 모자가 작아서 모양은 별로이나, 운동할 때는 오히려 가벼워서 좋음 -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 : 평소 입기 좋고 후드모자를 즐겨쓴다면 딱 2. 후드모자 깊이 모자 깊이는 모자를 둘러써보니 확 나옵니다. 깊이가 깊으면 좋은 점이 후드 모자를 쓰지 않았을 때 모양이 이쁘다는 것이죠. 위에 언급했듯이 평소에는 이쁘나, 런닝 등의 격렬한 운동에는 맞지 않았습니다. [결론] - 나이키 클럽 스우시 : 모자가 흐물거리고 작아서 모양 면에서는 별로이나, 가벼움 -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 : 모양 이쁨. 사실 무겁단 느낌이 그리 들지는 않으나 운동할 땐 걸리적 3. 핏 이건 호불호가 있어 보입니다. 동일한 XL를 입었을 때 크기인데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가 오버핏임을 감안했을 때 나이키 클럽 스우시는 '미주판'XL 라서 어느정도 사이즈도 비교가 될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길이감이 차이가 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팔길이가 넉넉한 것이 요즘 이뻐서 이즈오프 쪽에 한 표 던집니다. 덩치가 살짝 있는 분이 입은게 더 이쁘긴 하던데 아래 사진 참고해주세요. 몸무게가 180/87kg정도고 이즈오프 XL 착용 핏인데 오버핏이라 꽤 슬림해 보입니다. [결론] 오버핏을 입고 싶다면 무조건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 오버핏 싫다면 결코 노노 4. 품질 위에 빨강색이 나이키 옷 단면이고 아래 검정색이 이즈오프 옷 단면입니다. 나이키는 이미 2년 째 입고 있고 이즈오프는 이제 겨우 3주 입었습니다. 나이키가 더 후리해보이지만 기간을 감안해보면 나이키 승입니다. 이즈오프는 아직 2번 세탁에는 끄떡없었지만 면을 자세히 보면 어느정도 있으면 약간 피는 현상이 있을 것 같습니다. [결론] - 나이키 클럽 스우시: 나이키 특유의 많이 피지 않는 소재. 물빠짐만 있을 뿐 -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티: 나이키는 못 이김. 하지만 가격 대비 굉장히 부드럽고 좋은 소재 같음 5. 가격 나이키 클럽 스우시는 6만원대에 구입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티는 3만원대에 구입 가격으로 보면 이즈오프의 압승이나, 서로 완전 다른 스타일/ 다른 상황에 맞는 옷이라서 사실 비교 보고서를 만들고 나서 보니 비교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결론] 운동할 때는 나이키 클럽 스우시 후드, 평소 오버핏 후드티 탐나셨으면 이즈오프 농구공 후드가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습니다. --- 이만 저는 불금을 즐기러 가겠습니다. 이제 따뜻해지고 있습니다. 우리 마음도 따뜻해져보아요. 원하시는 실험아이템 종류를 말해주시면 준비해볼...
논현동 돼지고추장불고기& 박성광의 풍기물란
논현동 먹자골목 돼지고추장불고기 서울 강남구 논현동 165-19 박성광의 풍기물란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 5 유창빌딩 돼지고추장불고기 (줄 서서 먹을 때도 있어요.) 1. 삼겹살 냉동 삼겹살이 1인분에 6000원밖에 하지 않는다. 고기 굽는 연기를 보면서 옷에 냄새도 살짝 묻혀 주고 먹는 분위기. 사진에 보면 기본 찬으로 나오는 양배추 무침이 있는데 은근히 계속 먹게 된다. 2. 닭발 뼈 없는 닭발이다. 13'000원. 살짝 매콤하다 (날씨가 따듯해지면 가게 앞에 플라스틱 테이블을 피고 앉아서 소주 한잔해보세요. 바람이 선선히 부는 날이면 한강에서 먹는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어요. ) 박성광의 풍기물란 총 7명. 테마가 있는 룸으로 안내 받았다 (거울에 비친 니 얼굴이 예뻐이지? 그럼 넌 많이 취한거다!ㅋㅋ) 재밌는 문구를 많이 발견할 수 있다 풍기 문란 직원들도 정말 재밌고 유쾌했다 3. 해물 누룽지탕 국물이 매콤했고 소주 안주로 손이 자주 갔던 메뉴 4. 치즈 모듬 소시지 소시지보다 치즈가 더 맛있었다. 배가 부르고 치즈가 굳어도 씹을수록 고소했던 치즈 강민경의 꿀주: 소주잔에 소주와 맥주 비율을 9:1로 따르고 바로 마셔야 한다. 술을 잘 못하는데 분위기가 재밌고 좋았는지 괜찮았던 꿀맛나던 주 오늘은 맛보다 분위기가 행복한 곳들이었다 (딱 기억에 남는 것들 추천)
5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