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lawlgml04
2 months ago500+ Views

세상 다 살았다ㅠㅜㅜㅜㅜㅜㅜㅜㅜㅠㅜ 레이니즘 짱짱이다ㅠㅠㅠ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날 전설찍은 우리의 황금막내 전토깽....정국아 오빠라고 불러도 돼...? (응안돼요누나^___^)
전정국오빠가 풀네임 이었음 좋겠다...♥
짱 ㅠ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7년생 막내 정국이의 상반된 매력
얼굴만 보면 마냥 애기같고 귀여운 정국이 그러나 원래 낯을 많이 가렸고, 지금도 가림ㅠㅠㅋㅋㅋㅋㅋ 신화의 이민우형이랑 꽃미남 브로맨스 나왔을 때 워낙 낯을 많이 가려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그것도 귀엽게 봐주고 정국이는 낯 가려도 된다고, 본인이 벗겨준다고 함ㅋㅋㅋㅋ 하지만 방탄 형들이랑 있을 떈 재롱둥이로 변신★ 고구마 맛탕으로 하는 차력쇼 달방 동거동락편 댄스신고식ㅋㅋ -바다에서 상어 만나면?? -(깨알지식 자랑) 상어 코 때리면 기절해요 형이 "코 맞으면 울잖아?" 하니까 코 맞은 상어 흉내 ㅋㅋㅋ 좋아 죽는 형들 ㅋㅋㅋ 정국이가 만든 리허설 전용 마스크 강아지 대신 어질리티 하는 정국이 정국이가 재롱떨면 형들 잇몸미소 지으면서 봄 ㅋㅋ 하지만 정국이의 상반된 매력은... 역시 얼굴과 상반되는 몸★ 그리고 자기 몸을 생각 못하는 모습들ㅋㅋㅋㅋㅋ 자꾸 형들 무릎 위에 앉음 ㅋㅋㅋ 애기면서 방탄 내 최강자 형들 한방에 제압하는 정국이 힘은 쎄지만 역시 막내인 정국이 한 번 자면 못 일어난다고 함 (동거동락 찍을 때 자다가 넘어갔는데 저러고 계속 잠) 형들 다 일어났는데 졸려서 혼자 미션 못함 ㅋㅋㅋ 그런 정국이를 챙기는 형들 자는 막내 촬영 또 눈물도 많은 정국이 생일 몰카 당하고 나 진짜 눈치 빠른데ㅠㅠ... 하던 시절 우는 막내가 귀여운 지민이형 우는 막내가 귀여운 맏형 ㅋㅋㅋㅋㅋ 울보지만 PO★WER 쾌남 미국 시상식에서 거침없는 리액션 (뭘 저렇게 계속 먹고 있음 ㅋㅋㅋ) 영어 인터뷰할 때도 사회자 : 좋아하는 헐리우드 여배우가 누군가요? 정국 : I know her face but I don't know her name. 사회자 : what movie, what movie??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짧은 영어로 거침없음 좀비게임할 때도 (((좀비주의))) 오두방정 떠는 형들과 달리... ~평온~ 심지어 형들이 좀비로 변해도 신경도 안씀 ㅋㅋㅋㅋㅋ 벌레 따위 이유는 모르겠는데 쿨해보이는 짤 뒤에 양치하러 가는 남자=정국이 Q. 어디를 가든 팬들이 내 패션을 볼까 신경이 쓰인다? 정국. 저는 진짜 제가 잠옷 바람으로 출근을 해도 상관 없을 정도예요. 그치만 형들이 놀리면 부끄러움ㅋㅋㅋ 홉 : 정국이가 코트를 삽니다. 2011년 이후로 처음 본다 너 옷사는 거. 진 : 무지티, 배기바지 말고 옷 쇼핑하는 거 처음 봤어 정국 : (억울) 사람이 코트 입을 수도 있지 진 : 야 심지어 정국이 슬랙스도 보고 있어 ㅋㅋㅋㅋㅋㅋㅋㅋ 팬싸에서 과자 보고 좋아하는 초딩 팬 설렘사 시키는 오빠 마지막으로 온도차 쩌는 앨범 땡스투 형들이 이 글을 볼지 안 볼지 모르겠지만요.. 적어봅니다. 지금 이 자리까지 함께 올라와서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올라가야 할 산들이 많은데 그 산들도 함께 서로 도와주며 잘 올라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머리는 일곱이지만 몸은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면 몸이 어쩔 줄 몰라 할 겁니다. 그러니 앞으로 한 곳만을 바라보며 올라갈 수 있을 때까지 계속 올라갑시다. 그 곳이 어딘지는 다들 알 겁니다. 진짜 세상에 고맙다는 말보다 더 고마운 말이 없는 게 너무 아쉽고 화가 날 정도로 너무 고마운 존재들! 여러분이 너무 좋아해주시고 사랑해줘서 아마 다음 생에 태어나면 받을 사랑이 없을 수도 있겠네요. 제가 도를 넘어 오버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뭐 어때요ㅎ 항상 하는 말이지만 진짜 여러분들이 없으면 저희는 없는 거나 마찬가지에요. 저는 누군가의 큰 사람이 되고 싶고 여러분들의 영원한 가수가 되고 싶어요. 그래서 절대 여러분들을 놓칠 수 없어요. 멀어져 간다면 제가 또 다가갈게요. 그 방법이 뭔지 아직 모르고 통할지도 모르겠지만 안 놓치려고 발버둥을 칠 겁니다. 다시 한번 고맙고 사랑합니다. 잘생기고, 귀엽고, 섹시하고, 몸졸은 방탄의 사기캐 전정국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웃음코드가 비슷한것 같은 영혼복사기 뷔 & 정국
KTX 타고 가다 봐도 잘생겼을 뷔와 정국이는 영혼복사기처럼 넘나 쿵짝이 잘 맞고, 웃음코드가 똑같은 거 같아요ㅋㅋㅋㅋㅋㅋ 인사법도 버전이 여러개가 있고~ 다정했다가, 투닥거리다가, 다정했다가, 투닥거리다가... x10 그래도 형 눈에는 마냥 귀여운 막내동생 정국이 점든 동생 등 뒤에 쿠션 넣어주는 뷔 뷔 눈에는 막둥이가 아직도 너무너무 애기같은 것♡ 정국이도 형을 알뜰살뜰 챙기고, 사소한 것에서도 항상 힘나는 예쁜 말을 많이 해주는것 같아요~ 감동의 1분 30초 어부바+목마 형이 아플땐 공항에서 지켜주기도 하고.. 매운거 대신 먹어주기도 하는 의젓하고 착한 정국이 와사비슈도 더 못먹게 막아줌ㅠㅠ 사소하지만 세심한 배려 태형이한테 연기자형들이랑 자기 중에 선택하라는 정국이ㅠㅠㅋㅋㅋㅋ (태형이는 당연히 정국이라고 대답함) 아주 꼬꼬마 시절부터 함께 지내온 방탄소년단 멤버들 항상 다정한건 아니지만, 투닥투닥 거리는 모습도 귀여워요♡ 무엇보다 함께있으면 너무 편해보여서 흐뭇♡ 팬들 눈에는 둘다 똥강아지 애기 같은데, 몇년 형이라고 동생을 귀여워하고, 동생이라고 형을 챙기는 모습이 착하고 의젓해서 절로 웃음나게 하는 뷔와 정국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ARMY 배지 달고 앨범 받자!
2019년 4월 12일,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로 컴백을 했습니다! 게다가, 컴백과 동시에 방탄소년단이 해낸일.txt -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전세계 MV 중 1억뷰 최단 기록 (37:37) - 새 앨범 전세계 86개 지역 아이튠즈 차트 1위 - 비영어권 아티스트 최초로 미국 SNL에서 컴백 무대 -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Halsey와 함께 퍼포머로 확정 등등... 이게 다 대한민국의 단일 아티스트가 해낸 일이라니! 빙글코리안의 덕심까지 뻐렁치는 이 순간, #방탄소년단 커뮤니티에서 풍악을 올리고 있는 빙글러들을 보며 결심 했습니다. 빙글도, 표현하고 말겠어, 마음 속 깊이 품은 사랑ㅇ... 아니 응원의 마음을! 빙글 #방탄소년단 커뮤니티와 함께 하는 본격 덕심 뿜뿜 이벤트 ARMY 배지 달고 앨범 받자! 빙글에서는 공식 ARMY가 아니어도 덕심만 가득하다면 모두 ARMY 배지를 달 수 있습니다. 'ARMY' 크립토배지를 받고 프로필을 꾸며 보세요. 내 프로필을 방문하는 누구나 내가 ARMY임을 알 수 있게 된답니다. >> ARMY 배지 받는 방법 (Click) Thanks to #방탄소년단 커뮤니티 프레지던트 @Bbangttan0613 미처 앨범을 구하지 못했거나 원하는 포토카드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중인 아미들은 주목하세요! 아래 미션을 모두 달성하고 방탄소년단을 널리 알린 빙글러들 중 추첨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를 보내 드리겠습니다 :) 개수를 채우기 위한 무의미한 댓글은 선정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벤트 상품 - MAP OF THE SOUL : PERSONA (Ver.1,2,3,4 패키지) 1명 - MAP OF THE SOUL : PERSONA (Random) 5명 + 어쩌면... 친필 싸인 씨디? (매우 노력중) 선정 기준 미션을 모두 완료한 빙글러들 중 추첨 (작성한 카드와 댓글 수, 공유 숫자가 많을수록 당첨 확률이 높아 집니다!) 이벤트 기간 2019년 4월 22일 자정까지 당첨자 발표 2019년 4월 23일 #방탄소년단 커뮤니티 바로가기 Tip! 빙글 카드는 어떻게 작성하는 건가요? 우선 빙글에 가입을 해야 한답니다! 가입 후 빙글 앱과 PC를 이용한 빙글 웹에서 카드 작성이 가능해요 :) 1. 앱에서 작성하기 2. 웹에서 작성하기
방탄소년단 상황문답 05. Born Singer
[방탄소년단 상황문답 05. Born Singer] https://www.youtube.com/watch?v=Jh6KKnajrUA BGM: 방탄소년단 - Born Singer 떨면 안되는데, 매번 서는 무대는 우리에게 공포감을 선사한다. 팬들이 좋다고, 감사하다고 말하는데 매번 왜 그렇게 우리는 가면을 써서 노력하려는걸까. 부담, 허탈이 없을 수 없다. 햇살이 밝은 만큼 그늘이 크다. 어느 날 조명이 너무 세게 느껴졌다. 관객도 무섭게 느껴졌다. 우리가 올라간 위치와 맞물리면서 도망치고 싶었다. 그럼에도 지금 자리에서 도망치기보다 이루고 싶은 게 많다. 부담과 책임을 다 해소했다는 건 아니다. 안고 가야한다. - 20190417 RM 어쩔 수 없는 무대와 조명의 무게, 이것이 우리에게 허락된 축복이자 짐임을 알기에, 오늘도 그 무게를 견뎌내고 가야한다는 사실, 이미 알고있다. 우린 다들, 어떤 마음일까. 어떤 마음으로 우리를 기다려준 저 수많은 팬들에게 서고싶을까. "자, 마지막 곡이야. 팬들과 우리를 함께 있게 만들어준 그 곡." "절대, 실망시켜드릴수도, 그렇다고 이제는 물러설수도 없어." "우리에게 주어진 저 조명의 무게, 이제는 당연하다고 느껴지겠지만, 오늘 이순간 만큼은 다시 마음 다잡고, 저 조명까지도 허락해준 우리의 사람들에게 행복한 기억만 남겨주자." 방탄소년단은 그럴 준비가 충분히 되있고, 앞으로도 팬들과 함께 날아오를 준비가 충분히 되있는 사람들이니까, 그럴 수 있을거라 믿어. 모두가 흔들릴까봐, 자신도 두렵고 겁이 나지만 멤버들을 다독이며 동시에 자신의 마음도 쓸어내리는 진정한 리더, 김남준. "음...사실 나도 많이 무서운 것 같아, 그래서 더 아재개그도 하고 모두를 웃게해보려고 하고." "그렇다고 언제까지나 숨길수는 없으니, 오늘은 말해보려고 해, 내 진심을." "우리도 더이상, 제일 최고의 모습만 보여주려고 하지 말고, 힘들 때는 팬들에게도 진실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해보자, 어쩌면 그걸 기다리고 계실지도 모르니까." 우리를 기다려준 저 수많은 사람들도 분명, 우리가 속으로 앓는 것보다는 겉으로 드러내면서 함께 우리의 아픔을 나누기를 기다리고 있는지도 몰라. 자신과 이 험한 길을 계속 함께해준 동생들이 더이상 가면으로 치장하는게 아닌 자신들을 가장 사랑해주는 사람들에게 털어놓기를 바라는 든든한 맏형, 김석진. "이게 진짜 내가 원한 길일까, 가끔씩 수도없이 이 생각이 나를 옥죄었던 것 같아." "수많은 사람들이 나를 송곳으로 찌르듯이 욕하고 깍아내릴때도 참을 수 있었어, 꿈이 있어서." "내 어깨에 느껴지는 이 부담감과 모든 짐, 나를 비상할 수 있게 만들어주고 수많은 송곳들로부터 보호해준 저 사람들의 사랑에 의해 당연히 생긴 것. 내가 할 수 있는건 감사히 받아들이고 그걸 즐기는 것 뿐인것 같아. 이제 저 사람들, 우리 삶의 일부니까." 내게 음악이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여서 이 일을 시작했다면, 이제 저 사람들도 나의 삶의 이유가 되었기 때문에, 이런 짐, 기쁘게 질 수 있지 않을까. 음악에 대한 꿈이 누구보다도 컸기 때문에 여기까지 오는데 가장 힘들었지만 그래도 그 덕분에 멤버들의 짐을 함께 질 수 있는 언제나 함께인 조력자, 민윤기. "방탄소년단, 모여봐 모여봐, 오늘의 마지막 무대 진짜 코앞이야." "그동안 이 순간만을 기다리면서 달려왔을 우리, 그리고 팬분들을 기억해보자." "저들이 웃고 울고, 그 모든 감정들을 단지 우리만을 위해서 보여주고 있으니 우리도 우리의 모든 것을 쏟아붓자. 그렇게 했을 때 비로소 우리가 짐을 지는게 아닌, 온전히 즐길 수 있게 됐던 것 같아, 항상! 그러니 오늘도 즐기자!" 우리가 짐때문에 뒤쳐지면 우리도 팬분들도 그 짐이 불어나는 것만 보게 될거야. 우리 모두 그걸 원치 않기 때문에 함께 즐길 수 있는걸, 함께할 수 있는걸. 무대위 우리가 즐기지 못하면 하는 사람과 보는 사람 모두 끝없는 감정의 늪으로 빠지는걸 알기에 자신이 먼저 멤버들을 북돋아주는, 그렇게 해야 자신이 마음이 편한 긍정 에너자이저, 정호석. "형, 정말 저 많은 사람들이 과연 우리를 보면서 실망하지 않을까요." "준비가 안됐다고 생각하는데, 저 많은 사람들이 우리를 기다리는게 때로는 너무 무서워요." "사실 팬분들은 내가 완벽하지 않아도 사랑하고 있다는걸 아는데, 나는 왜 스스로 짐을 만드려고 하는 걸까요. 막상 무대에서는 그분들의 마음만 보이는데, 그 전이 너무나 무서워, 항상." 안보이는 무대, 그리고 아직 모르는 상황때문에 나와 팬분들 사이를 가로막는 짐을 만드는것, 잘하고싶다는 욕심이 낳은 마음임을 알면서도 주저하게 되는 것 같아. 무대에 서기 직전까지도 내가 실수해서 망치지는 않을까 걱정하지만 막상 팬분들을 보면 그 마음이 너무나 고마워서 다시한번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짐이었구나를 깨닫게 되는 마음 여린, 하지만 강인한 박지민. "어떻게 하면 팬분들이 좀 더 환호하고 열광할까." "이 고민에 내가 잘하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어가는 순간 사슬이 되는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나에게 오늘 하루 주어진 이 마지막 무대는 이제 준비한게 내 손을 떠나게 되고, 정말 그 안에서 팬분들과 내가,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서로 소통하는지를, 그저 즐길래요, 그래 즐길래." 어쩌면 팬들은 우리가 완벽한걸 기대하는게 아니라, 우리가 그저 있는 그대로 함께 있어주기를 바라고, 거기서 느껴지는 마음을 보기를 원하겠다라는 생각이 항상 들어요. 화려해보이는 우리지만 결국 우리도 자신들을 기다려주는 팬들과 함께하고픈 사람임을 미리 알고, 그 면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사랑둥이, 김태형. "아미는, 어떤 마음일까요. 오늘 어떤 마음으로 저 자리에서 저렇게 빛내주는 걸까." "조명이 무섭다, 라는 생각은 해봤는데, 자꾸 팬분들이 주는 빛은 나에게 무서운 불빛이 아닌 나를 빛내주는 별빛같다라는 생각을 항상 해요." "이대로 쏟아지는 유성같은 별빛이 아니라 항상 그 자리에 있어서 나를 인도해주는 그런 등대같은 별빛, 바로 내 옆에 있는데 왜 항상 까먹고 두려워하는걸까요?" 지금 이 무대를 함께하는 이순간 맞이할 수 있는 팬분들의 별빛. 우리를 빛내주는 저 별빛을 향해가는 마음으로 더이상 가면에 의존하지 않을래요. 자신들과 함께해주는 팬분들의 사랑이 너무나 고마워서 그저 지나가는 시간도 자신의 걱정때문에 놓치고싶어하지 않는 아미바라기, 전정국. I'm a born singer 좀 늦어버린 고백 (I swear) 언제나 멀기만 했었던 신기루가 눈 앞에 있어 (여기 있어) I'm a born singer 어쩌면 이른 고백 그래도 너무 행복해 I'm good - Born Singer 중 함께 비상하자, 우리의 비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까. 2019 All Rights Reserved © Ppluto. 플루토 안녕하세요, 여러분, 플루토입니다 :) 오늘 기자간담회 영상을 보았었는데, 여전히 기쁜 자리에서도 타니들을 깎아내리려고 하는 시도들이 은연중에 묻어나는 것을 보고 상당히 마음에 화가 났었답니다. 하지만, 곧바로 생각을 고쳐먹고, 타니들은 과연 자신들이 이러한 대우를 받았을때, 팬들이 어떻게 대처하기를 바랄까 라고 생각해봤고, 그렇게 해서 오늘 상황문답은 그들이 팬들에게 직접 선물한 Born Singer에서 따와서 써봤습니다. 우리 모두, 우리와 우리 가수를 깎아내리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흔들리지말고 서로로 인해 계속 행복해하고 아껴주는 팬과 가수가 되어요, 그걸 타니들도 바랄거구요 :) 오늘도 부족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ARMY 뱃지를 받았답니다!!
여러분 오늘은 불금!! 저는 지금 점심먹고 와서 꾸벅꾸벅 식곤증과 함께 일을하고있었답니다... 우리애들 화이트데이 특집으로 사진찍은거 진짜 너무 예뻐 ㅠㅠㅠ 애들 요즘 정말 열일해 ㅠㅠㅠㅠ 하지만 그와중에 애들 사진 보느라고 흐뭇흐뭇하면서 하던 와중에...! 그 뱃지 추가할수있는 사이트 가보니까 세상에, 아미뱃지를 주는거 있쬬?!! 그 와중에 뱃지 백그라운드 컬러랑 제 프로필 화면 좀 보세요 완전 보라보라하죠?? 역시 아미는 보라해...아니겠습니꽈!!! https://cryptobadge.app/badges/0000000000001210 지금 프리뷰이미지는 안보이겠지만, 이걸 타고 들어가면...!! 빙글 프로필에 아미뱃지를 박을수있도록 사이트가 잇차잇차 연결해준답니다!! 그렇게 뱃지를 받게되면... 짜자잔-. 제 프로필에 이렇게 자랑스럽게 아미뱃지를 달게 되었답니다 여러분!! 이제 드디어 내가 아미임을 여러분들께 밝힐수있게됐어 흑흐극 ㅠㅠㅠㅠㅠ 이렇게 애들이 자랑스럽게 인정해주는 팬덤 아미라고 나도 빙글에서 고래고래 말할수있게되는 뱃지를 받을수있게되다니 이렇게 감격스러울수가 ㅠㅠㅠㅠ 우리 애들이 아무리 커지고 슈스가 되고있어도, 아미사랑은 영원한거 알고계시죠 여러분?? 저는 그래서 비록 공식팬카페 등업은 못했어도...아미5기를 놓쳤어도, 제가 소년단들에게 사랑을 부어주고 아낌없이 주고싶어하는 아미임을 알리고 싶었답니다!! 그렇게 뱃지를 통해서 알릴수있다니 너무 좋아요 ㅠㅠ 매순간 타니들과 함께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우리 아미, 함께 아미피디아도 즐기고, 브이앱도 같이 보고, 4월 12일 컴백날짜와 함께 13일 타니들 SNL 출연하는 것도 기다리고, SAVE ME 웹툰보면서 시간보내고, 빙글에서 카드도쓰고 커뮤니티 재밌게 하면서, 커뮤니티 저랑 함께 아미뱃지 받고 부둥부둥하면서 저희 팬덤과 커뮤니티의 힘을 보여줍시다!! (+ 뱃지 받았으면 댓글로 알려주어요!! 우리 인증샷이벤트라도 한번 열게 후후후후) 뱃지 얻는 방법은 밑에 카드 누르시면 볼수있답니닷! https://vin.gl/p/2583984?isrc=copylink 그럼 저는 봄날이 다가오는 요즘을 알리기 위해 오랜만에 타니들 봄날 뮤비 짤 투척하고 가겠습니다, 20000!
12
3
4